• HOME
  • 이미지와 소리
  • 전문낭송시

(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전용)

 ☞ 舊. 전문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국내 최고 수준의 시마을 낭송작가 작품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이용자 편의를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작성일 : 17-10-29 23:44
 글쓴이 : 향일화
조회 : 681  






























단체사진과 여러 명이 함께 찍은 사진들 위주로 올렸습니다.

낭송협회의 이번 만남을 위해 애쓰신 남기선 회장님께 먼저 감사를 드립니다.
음식준비로 수고해 주신 샘들과 맛난 과일과 맛있는 떡과
다과들로 정을 챙겨주신 샘과 예쁜 스카프 선물을 챙겨주신 샘으로 인해
음식도 정도 푸짐했던 만큼 마음까지 풍성하고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저녁시간 좋은 프로그램을 준비해 오신 남기선 회장님으로 인해
서로를 더 깊이 알며 친숙해질 수 있어서 참 좋았습니다
그 다음날은 김용주 박사님의 옥립운동에 관한
강의를 듣는 시간도 의미 있고 감동적인 시간이었습니다.

바쁘신 중에도 낭송협회의 정을 돈돈하게 하며 행복한 추억을 만들어 주신
김택근샘,님기선 회장님. 조정숙샘. 최경애샘. 채수덕샘. 최주식샘.정승철샘. 박성현샘. 조성식샘. 송병호샘
홍성례샘. 서수옥샘. 형정희샘. 조하경샘. 주경희샘. 곽지자샘. 조영기샘. 차영희샘. 엄경숙샘. 이루다샘.
김주희샘 최명숙샘.황석연샘.이명숙샘. 이수정샘. 신명희샘
정말 정말 행복한 가을의 추억을 건지고 온 뜻 깊은 시간이었습니다.
수고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남회장님이 바쁜 일들로 인해 부탁을 하셔서 제가 올립니다^^

남기선* 17-10-30 00:31
 
아직도 천안의 독립기념관의 가을정취가 코끝에 매달려
마른 낙엽의 냄새며 영혼처럼 우는 낙엽의 외침이 들리는 듯 하네요
밤늦께 까지 잠을 못자고 이야기 하느라
많이 피곤하셨지요?
마치 1박2일이 순간이었듯 합니다
유리창 밖에 보이는 밤하늘에 벌써
그리운 시마을 식구들의 얼굴이 별처럼 돋습니다.

고기 굽느라 얼굴이 다 익기까지 애쓰신 김택근 명예회장님!
향일화 고문님 바리바리 먼길 싸오신 사과, 맥주한박스. 
음료,  안주 이번에도 감동이였습니다.
어쩔수없는 사정으로 함께하지못해 후원금으로 맘 전해주신 이재영 고문님! 감사해요
걱정하시느라 밤잠 새우신 조정숙 부회장님의  김 한박스,
제 짐을 덜어주신 무거운 생수 후원하신 채수덕사무국장님
40봉이나 되는 건빵을 사 오신 정승철 샘
우리 바비큐 먹는 동안에 길 못 찾는 회원들을 위해 한 시간이나
추운밤길에 회원을 기다리시느라 고생하셨어요
송병호낭송가님은 맛난 와인과 그비싼 사과대추를 4박스나 사오셔서
고기 굽기전의 출출함을 달래주셨고요
먼길에 맛난 단감을 한 박스 사오신 조영기샘
유명한 맛난 모시떡을 사오신 곽귀자샘  감사^^
멋진스카프20가를 가져오셔서 신참 인사를 톡톡히 하신 아름다운 신명희샘^^
호두과자 사오신 우리의 귀염둥이 이수정샘 ^^
후원해주신 물질로 더욱 풍성하게 섬길수 있었습니다.
무엇보다도  모든 재료를 시장봐주시고 세척하고 자르고 부페 못지않은
메뉴를 준비해주신 최명숙샘  너무나 감사드리고
시극 연습으로 지치셨을 시극팀!
그외 부엌일이며  쉴사이 없이 저를 도와주신 샘들!!
그리고 함께 마음 담아주신 우리 식구들 !!!감사하고 사랑해요
이재영 17-10-30 09:28
 
아름답습니다..
참석하지 못 한 아쉬움도 큽니다.
낭송가족들의 모습이 가을풍경과 어울리며
이리도 아름답다니요.^^
아쉬움을 접고, 11월22일 락포엠 녹화와
시마을 송년회에서 뵙겠습니다.^^
현정희 17-10-30 10:24
 
독립기념관에서의  만남
가는길도 들떴던 날
곱게든  단풍 쉬고 있는 기찻길  하얀 억새
풍성한 음식  반가운  얼굴들
모두모두  신났습니다
이 모든걸 준비하신  회장님과
임윈진의 노고에  감사 드립니다
일일이 적지  않아도  수고하시고 마음주신 회원님들께도 감사 드립니다
건강한 가을 나시고 또 봅기를 기대하렵니다~^^
박태서 17-10-30 20:22
 
단풍, 낙조, 갈바람, 고기 굽는 냄새..
흥겨웠을 시간들...
참 아쉽네요
11월 22일 락포엠에서 뵙겠습니다.
이루다/수경 17-10-30 20:37
 
시마을 식구라서 더 없이 행복하고 감사했습니다.
임원진 선생님들의 수고로움은 물론이고
여러가지로 애 써주시는 선생님들이 계셔서
많이 먹고, 많이 웃고, 많이 느끼며 왔습니다.
아들아이 병원 때문에 마무리까지 같이 하지는 못했지만,
마음은 아직도 독립기념관의 가을 뜨락을 걷고 있답니다.
오래오래 기억하겠습니다.
고맙고 감사합니다.
채수덕 17-11-01 23:09
 
향일화 고문님
멋진 사진을 올려주시고 맛있는 음식들로 우리를 기쁘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독립기념관도 좋았지만
통나무집에서 시마을 식구들과의 만남은 환상이었습니다.
이모저모로 섬겨주신 시마을 식구들... 모두 모두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지도에도 없는 통나무집을 찾느라 독립기념관을 헤매인 것도 큰 추억거리로 남았습니다.

김택근 고문님, 남기선 회장님, 조정숙 부회장님, 최경애 사무국장님, 곽귀자 선생님 , 김주희 선생님,
박성현 선생님, 서수옥 선생님, 송병호 선생님, 신명희 선생님, 엄경숙 선생님, 이루다 선생님, 이명숙 선생님,
이수정 선생님, 정승철 선생님, 조성식 선생님, 조영기 선생님, 조하경 선생님, 주경희 선생님, 차영희 선생님,
최명숙 선생님, 최주식 선생님, 현정희 선생님, 홍성례 선생님, 황석연 선생님, 그리고 저 채수덕.

모두 27명이 모여서
아름다운 가을의 한 페이지를 곱게 가슴에 담았던 잊지 못할 웤샵이었습니다.
더 많은 시마을 식구들이 참석했더라면 더 좋았겠지만
시마을 식구 일부만 모였어도 아름다운 추억을 수놓았습니다.

11월 22일 락포엠과
12월 9일 '2017 뉴스 토마토/토마토 TV 전국시낭송 페스티벌'에서
다시 한번 행복한 만남이 이어지기를 바랍니다....
깊어가는 가을 더 행복하고 사랑스러워 지세요...
플핑 17-11-05 08:59
 
이리도 멋진 자리, 바리바리 맛난음식 준비해주신 회장님
준비하기까지 얼마나 힘드셨을까 생각하니 넘넘 감사드립니다
회장님 곁에서 함께 하신 최명숙선생님도요,,제맘 아시죠^^
행사때마다 멀리서 챙겨오시는 향일화고문님 바쁘신 중에도 마음쓰심이 항상 본이 됩니다
바쁘신 중에도 와주신 시마을 선생님 한분한분께도 함께 해주심에 감사드려요
매회 쌓이는 만남의 횟수만큼 새록새록 정이 켜켜이 쌓여감을 느낍니다
멀리있지만 가능한 참석해서 소중한 만남 이어갈게요
플핑 17-11-05 09:02
 
아뒤를 잊어서 새로가입한 율아 조영기였습니다 ㅎㅎ
신명희sm 17-11-06 18:30
 
행복한 나들이였습니다
 시마을 선생님들의 따뜻한 온기를 느끼며
가슴에 붉은 가을 단풍을 한 아름 담고 왔습니다
회장님과 선생님들의 많은 사랑으로 풍성하고 맛난음식
유쾌한 시간에,,,,, 놀이는 변함없는 젊음의 비결임을 느끼며
맘껏웃고 쉼을 즐겼습니다.
삶을 행복함으로 가치있게 만들어가는 시마을 낭송작가회원이 되어서뿌듯합니다.
환영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석연황 17-11-06 23:55
 
사진을 보니까
다시 행복해 지네요...어른들이
이렇게들 서로 편하게  행복할 수있을까
시낭송을 하시기 때분에 순수함이 잇기 때문이겠지요?
남녀공학 어느교실처럼~~~

시마을 가족이어서 참 좋습니다.
이런모임을 통해서 가족이 되어가는 것 같습니다.

올핸 유난히 단풍이 아름답습니다...
어느 산골.어느 숲을가더라도...눈이 부시게~~~

회원님 모두모두  행복시기를 이밤에 빌어봅니다.
LA스타일 17-11-19 09:39
 
멋진 모습 부럽습니당 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2017 시마을과 토마토TV가 함께 하는 <락 포엠>시즌4 1회~5회 / 방송… (8) 낭송작가협회 05-06 2633
공지 2016 시마을과 토마토TV가 함께 하는 <락 포엠>시즌3 1회~5회 / 방송… (12) 낭송작가협회 04-17 4137
공지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신입회원 가입 안내및 회비계좌 (2) 낭송작가협회 03-07 4304
299 슬픔을 버리다 / 마경덕(낭송:이재영) (7) 해송김경태 04-23 57
298 봄(春)을 봄 이벤트에 참여해주신 시마을 회원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운영위원회 04-23 27
297 <이벤트>월곶/ 배홍배 (낭송정나래) (6) 남기선* 04-20 110
296 <이벤트> 징 / 박정원 낭송:홍성례 (6) 野生花 04-20 77
295 <이벤트> 등 - 박일만 / 낭송 박태서 (4) 박태서 04-20 66
294 <이벤트>쉘부르의 우산-조경희 (낭송 김효남) (10) 남기선* 04-20 116
293 <이벤트> 저녁이 다 오기 전에 / 고영 (낭송 향일화) (12) 노트24 04-19 170
292 <이벤트>민들레 우체국/ 허영숙(남기선낭송) (22) 남기선* 04-18 262
291 (이벤트) 모든 그리운 것은 뒤쪽에 있다 / 양현근 (서랑화 낭송) (15) (서랑화) 04-17 153
290 <이벤트> 가끔씩 그대 마음 흔들릴 때는 / 이외수(낭송:서수옥) (16) 해송김경태 04-13 203
289 <이벤트> 그때가 세상은 봄이다 / 김신영(낭송:조성식) (23) 해송김경태 04-13 182
288 <이벤트>가난한 사랑노래 / 신경림 (낭송 홍성례) (9) 유천 홍성례 04-11 190
287 (이벤트) 원대리 여자들/윤준경 (낭송 최경애) (18) 노트24 04-10 225
286 시마을 봄을 봄 페스티벌 (8) 운영위원회 04-06 336
285 봄비 / 김경태(낭송:채수덕) (10) 해송김경태 04-05 294
284 뒤란의 석류나무는 이미 늙었으나 / 허영숙 (낭송 향일화) (21) ssun 04-03 356
283 세월이 가면/박인환(목소리 허무항이) (2) 허무항이 04-01 255
282 꽃 잠 - 이장희 (낭송 이수정) (11) krystar 03-26 351
281 2018년 3월 21일 <락 포엠> <따뜻한 안부> (4) 채수덕 03-25 250
280 4월의 시 - 이해인/ 남기선낭송 (13) 남기선* 03-21 541
279 시마을과 토마토 TV가 함께 하는 락포엠 녹화 안내 (2) 운영위원회 03-20 196
278 십자가 / 윤동주 (낭송 최현숙) (8) 노트24 03-15 406
277 3월/오세영(목소리 허무항이) (9) 허무항이 03-12 419
276 전화 / 마종기 [ 낭송 :조정숙] (13) 野生花 03-10 382
275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백석, 낭송: 채수덕) (9) 채수덕 02-26 389
274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한석산 (낭송 서랑화) (6) (서랑화) 02-22 583
273 구름슬러시 / 조경희 (낭송 향일화) (13) 향일화 02-18 613
272 차라리 당신을 잊고자 할 때/도종환(목소리 허무항이) (6) 허무항이 02-11 636
271 사평역에서 / 곽재구 낭송:조정숙 (10) 野生花 02-08 551
270 따스한 커피 한잔/이연순(목소리 허무항이) (7) 허무항이 02-04 669
269 2018.02.03. 시마을낭송작가협회 신년회 (3) 박태서 02-04 398
268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 백석 낭송:홍성례 (8) 野生花 02-01 399
267 사랑이 흩날릴 때 / 김선근 (낭송 향일화) (14) 향일화 01-25 912
266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 발족식 안내 (1) 운영위원회 01-22 345
265 행여 지리산에 오시려거든 / 이원규 낭송:최현숙 (11) 野生花 01-18 611
264 평창을 말하렵니다 - 윤보영 / 영상 정순임 / 낭송 박태서 (8) 박태서 01-16 566
263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한석산/낭송 홍성례/영상 야생화 (9) 유천 홍성례 01-16 643
262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회원 모집 안내 (1) 운영위원회 01-15 349
261 조선족 / 이근모 (낭송 최현숙) (13) 마니피캇 01-12 549
260 불타는 시/ 나호열 (낭송 최경애) (11) 청아/최경애 01-11 523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