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전문낭송시

(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전용)

 ☞ 舊. 전문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국내 최고 수준의 시마을 낭송작가 작품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이용자 편의를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작성일 : 18-01-11 20:46
 글쓴이 : (서랑화)
조회 : 399  

소스보기

<iframe width="890" height="505" src="https://www.youtube.com/embed/U0WHCAwobgg"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서랑화) 18-01-11 21:00
 
지난해 성탄절즈음에 올리려던 낭송시, 시기를 놓쳐 이제야 올리게 되었습니다
늦은 감이 있지만 어린시절 많이 아팠던 기억과
성탄절이 되면 떠오르는 추억으로 만들어 놓은 영상시
개인적으론 저의 애송시 중 한 편이지요^^
향일화 18-01-11 22:28
 
서랑화 샘~~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오랜 만에 듣는 서랑화샘의 깊고 고운 목소리로
시심의 숨결을 잘 살려주며
 큰 울림을 주는 멋진 낭송입니다
시의 느낌을 살려주는 아름다운 영상과 함께
샘의 좋은 낭송을 들으니
추운 겨울밤이 온기가 도는 것 같아요.
서랑화샘..감기 조심하시고 행복한 새해 되세요^^
마니피캇 18-01-12 09:21
 
왈칵 눈물이~~
서렁화샘의 어린날이 그대로 묻어나오는 낭송입니다.
낭송은 이렇게 마음으로 전하는 것이 좋아요

연초에 부산 한 번 가려 했는데
사는 게 뭔지~
그래도 인연이 있으려니 시마을에서 만나네요
행복하시고 하시는 일 모두 하느님의 축복을 기원합니다.
남기선* 18-01-13 12:47
 
아버지를 일찍 잃은 저에겐
얼마나 그리운, 눈물겨운 , 그리고
부러운 이야기인지 몰라요
아들 다섯에 막내 딸 하나 
귀염둥이 막내딸 어깨에서 내려놓질 않으셨다는 이야기만 들었을뿐....
늘 가슴 한켠이 허전했던 이유가
아버지의 부재였음을 철들어 알았지요

서랑화샘의 낭송 들으며 다시 가슴 한켠이
묵직히 아파오네요
하지만 무진히도 나를 사랑하셨다던
아버지의 추억을 꺼내 주셔서 감사해요

좋은 하루 되세요
조정숙 18-01-13 14:30
 
저에게 아버지의 추억은
늘 병상에서 신음하던 모습이었어요.
몸을 못 쓰시기 전에도 환자이셨던 아버지가
연탄불 위  약탕관을 자주 드려다 보시며
직접 달여 짜 주시던 녹용 한약이 떠오릅니다
약사발을 비우고 나면 입에 넣어 주시던
깎은 생 밤 한 톨과 사탕  두 개.
자식 사랑을 별로  표현이 없으셨던
무심하신 것 같던 아버지를  떠올리며
그리움에 가슴이 젖습니다...

낭송.. 잘 듣고 갑니다.
서랑화샘, 감기 조심하시구요 ~~
남기선* 18-01-13 14:46
 
조정숙부회장님 .... 그러셨군요
그리운 분들이십니다.
눈물나게요
청아/최경애 18-01-14 12:23
 
연세 많으신 아버지랑 살면서 잘하는 것도 없이 세월만 자꾸 흐르는데...
나중에 후회남지 않게 잘 해야지 하면서도
늘 부족한것 투성이인 저를 반성합니다.~~
좋은 낭송 고맙습니다
박태서 18-01-16 18:54
 
설날 아침에와 더불어
연말 연시  많은 생각을 하게하는 시네요

감사히 감상했습니다
여연이종숙 18-01-16 21:58
 
서랑화 선생님 낭송도, 알알이 맺힌 산수유 열매같은 사연의 선생님들의 댓글도 다 감동입니다~^^
     
남기선* 18-01-20 23:54
 
이종숙 낭송가님
여기서 자주 뵙네요
반갑고 고맙습니다.

맑은 목소리 낭송도 올려주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봄을 봄 페스티벌 (8) 운영위원회 04-06 319
공지 2017 시마을과 토마토TV가 함께 하는 <락 포엠>시즌4 1회~5회 / 방송… (8) 낭송작가협회 05-06 2603
공지 2016 시마을과 토마토TV가 함께 하는 <락 포엠>시즌3 1회~5회 / 방송… (12) 낭송작가협회 04-17 4116
공지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신입회원 가입 안내및 회비계좌 (2) 낭송작가협회 03-07 4275
297 <이벤트>월곶/ 배홍배 (낭송정나래) (6) 남기선* 04-20 80
296 <이벤트> 징 / 박정원 낭송:홍성례 (6) 野生花 04-20 58
295 <이벤트> 등 - 박일만 / 낭송 박태서 (4) 박태서 04-20 49
294 <이벤트>쉘부르의 우산-조경희 (낭송 김효남) (10) 남기선* 04-20 95
293 <이벤트> 저녁이 다 오기 전에 / 고영 (낭송 향일화) (12) 노트24 04-19 146
292 <이벤트>민들레 우체국/ 허영숙(남기선낭송) (22) 남기선* 04-18 231
291 (이벤트) 모든 그리운 것은 뒤쪽에 있다 / 양현근 (서랑화 낭송) (15) (서랑화) 04-17 134
290 <이벤트> 가끔씩 그대 마음 흔들릴 때는 / 이외수(낭송:서수옥) (16) 해송김경태 04-13 192
289 <이벤트> 그때가 세상은 봄이다 / 김신영(낭송:조성식) (23) 해송김경태 04-13 172
288 <이벤트>가난한 사랑노래 / 신경림 (낭송 홍성례) (9) 유천 홍성례 04-11 182
287 (이벤트) 원대리 여자들/윤준경 (낭송 최경애) (18) 노트24 04-10 216
286 시마을 봄을 봄 페스티벌 (8) 운영위원회 04-06 319
285 봄비 / 김경태(낭송:채수덕) (10) 해송김경태 04-05 281
284 뒤란의 석류나무는 이미 늙었으나 / 허영숙 (낭송 향일화) (21) ssun 04-03 341
283 세월이 가면/박인환(목소리 허무항이) (2) 허무항이 04-01 245
282 꽃 잠 - 이장희 (낭송 이수정) (11) krystar 03-26 344
281 2018년 3월 21일 <락 포엠> <따뜻한 안부> (4) 채수덕 03-25 243
280 4월의 시 - 이해인/ 남기선낭송 (13) 남기선* 03-21 526
279 시마을과 토마토 TV가 함께 하는 락포엠 녹화 안내 (2) 운영위원회 03-20 192
278 십자가 / 윤동주 (낭송 최현숙) (8) 노트24 03-15 398
277 3월/오세영(목소리 허무항이) (9) 허무항이 03-12 408
276 전화 / 마종기 [ 낭송 :조정숙] (13) 野生花 03-10 374
275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백석, 낭송: 채수덕) (9) 채수덕 02-26 383
274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한석산 (낭송 서랑화) (6) (서랑화) 02-22 553
273 구름슬러시 / 조경희 (낭송 향일화) (13) 향일화 02-18 606
272 차라리 당신을 잊고자 할 때/도종환(목소리 허무항이) (6) 허무항이 02-11 624
271 사평역에서 / 곽재구 낭송:조정숙 (10) 野生花 02-08 541
270 따스한 커피 한잔/이연순(목소리 허무항이) (7) 허무항이 02-04 660
269 2018.02.03. 시마을낭송작가협회 신년회 (3) 박태서 02-04 389
268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 백석 낭송:홍성례 (8) 野生花 02-01 393
267 사랑이 흩날릴 때 / 김선근 (낭송 향일화) (14) 향일화 01-25 900
266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 발족식 안내 (1) 운영위원회 01-22 337
265 행여 지리산에 오시려거든 / 이원규 낭송:최현숙 (11) 野生花 01-18 600
264 평창을 말하렵니다 - 윤보영 / 영상 정순임 / 낭송 박태서 (8) 박태서 01-16 560
263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한석산/낭송 홍성례/영상 야생화 (9) 유천 홍성례 01-16 636
262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회원 모집 안내 (1) 운영위원회 01-15 341
261 조선족 / 이근모 (낭송 최현숙) (13) 마니피캇 01-12 540
260 불타는 시/ 나호열 (낭송 최경애) (11) 청아/최경애 01-11 516
259 성탄제 김종길 (낭송 서랑화) (10) (서랑화) 01-11 400
258 설날 아침에 / 김종길 (영상 개울 / 낭송 선혜영) (9) 먼하늘 선혜영 01-10 536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