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전문낭송시

(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전용)

 ☞ 舊. 전문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국내 최고 수준의 시마을 낭송작가 작품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이용자 편의를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작성일 : 18-01-12 09:12
 글쓴이 : 마니피캇
조회 : 540  

소스보기

<iframe width="720" height="405" src="https://www.youtube.com/embed/jxb5x82UcUM"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향일화 18-01-12 09:53
 
최현숙 낭송가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깊고 매력적인 목소리만큼이나
마음이 따스하신 샘의 좋은 낭송에서
조국의 아픔이 스민 의미를 느끼며
가슴이 아려오는 전율을 느낍니다
좋은 작품에 감사히 머물며
행복한 겨울이 되길 바랍니다~
남기선* 18-01-13 13:02
 
참 좋은 목소리 !!
참 좋은 울림 !!
마음을 잘 담아내신 낭송 잘 들었습니다.

울리는 북소리와 목소리가
가슴을 울리네요
조국을 다시 한번 가슴에 새겨봅니다.
 
조국에게 사랑받지 못한 조선족!!
작년에 연변으로 공연을 간적이 있었어요
그때 그들의 삶을 보고 듣고 마음이 아팠어요
그 아픔을
한서린 눈물을 우리는 닦아주어야 합니다.
조정숙 18-01-13 17:51
 
좋은 시
좋은 낭송에 잠시 마음을  적십니다

조선족도 같은 피를 나눈 우리 민족이요
형제인데, 대부분의 사람들이 
외국인 취급을 하고 있어
참으로 안타까운 마음입니다.
중국인 취급을 받기도 하는 그들에게
그래서 중국인도 한국인도 아닌 그들에게
깊은 연민을 느낍니다.

작년 연변 공연 때 만난 그 곳의 낭송가께서
한국에 오셨다고 연락을 해 오시면서
지난 연말 락포엠 공연에 오셨었어요
백석 시극등 보시고 감탄해 마지 않네요
같이 느끼고 같이 공감하는 그 들
같은 아픔을 가진, 다만 우리들임을
확인하였습니다
남기선* 18-01-13 20:07
 
조정숙부회장님 건강은 어떠신가요 ?
감기가 극성이던데요 ...
하늘개미 18-01-14 06:28
 
극동의 디아스포라 고려인, 조선족...
한민족의 그 뼈아픈 역사의 궤적을 어쩜 그리도 감정의 과잉 노출없이 심금을 울리는 낭송을 하시는지요.
최현숙 낭송가님의 낭송을 들으며 감동과 함께 절제된 미학의 힘을 다시 한 번 느끼게 됩니다.
그리고 다시는 반복하지 말아야 할 역사의 교훈을 숙연히 마음 속에 되새겨 봅니다.
새해에도 건강, 건필하시고, 늘 더 좋은 낭송 들려주시길 기대합니다.
청아/최경애 18-01-14 12:21
 
언제나 울림이 있는 낭송이지요~~
최현숙쌤 팬이지요 저는 ^^
올해도 멋진 낭송 많이 들려주시기 바랍니다
gaewool2 18-01-15 18:48
 
▣ 이근모 시인(1949.5.6 ~)

◈ 아호:  취산,소취
◈ 전남 고흥 출생
* 월간문학공간으로 등단&nbsp;(시부문),&nbsp;현대문예 시조부문 추천작품상
* 광주광역시 문인협회 이사 역임,&nbsp;
* 세계모던포엠작가회 회장,&nbsp;
* 광주시인협회 회장 역임

* 월간 모던포엠 문학상 본상 수상,&nbsp;
* 광주광역시 시문학상(광주광역시시인협회)
* 제6회세종문화예술대상 문학상 (세종문화예술협회)

* 시집: 「12월32일의 노래」등&nbsp;8시집과 공저시집 다수
* 문학 칼럼&nbsp;:&nbsp;이근모의 시와 이야기, 여울물이 흐르며, 뒤돌아보았다고?
* 문학평론&nbsp;:&nbsp;「달빛을 줍는 시인들 작품 소고」&nbsp;「문병란 시 감상」&nbsp;등 다수       
               
◐ 詩作 노트

이 시는 우연히 중국 위챗(We Chat)이라는 사이트를 알게되어
그 사이트를 접속한 후 사이트마다 개설된 대화방을 여행하다 보니 조선족의 조국에 대한 사고가 다양함을 체험하였다.
대한의 핏줄이면서도 중국내 소수 민족이라는 개념속에 진정한 자신의 핏줄 나라를 조국으로 하지 않고
중국을 조국으로 알고 모든 일상이 행해지고 있었다.

이러한 슬픈 현실을 보고, 과거 우리 민족의 역사를 죽은 역사로 그림을 그려
옛날 옛적 만주와 산동반도까지 우리 땅이었음을 상기시키고자 시문에 만주와 산동 땅을 그려서
조선의 혼을 이어 왔음을 시사하여 혈의 뿌리를 거론하고 분단된 조국의 상태를 풀어진 솔기로 은유 했다.
솔기란 옷이나 이부자리 따위를 지을 때, 두 장의 천을 실로 꿰매어 이어 놓은 부분으로 분단된 남북을 풀어진 솔기라 했고
이렇듯 분단된 남북의 통일을 위해 그 솔기를 꿰매지 못하고 꿰맬 실을 얹어 놓고 있음을 형상화 시키면서
조선족이 남, 북 두갈래 길목에서 어느 길을 조국으로 해야 할지 방황하는 그림과 함께
터닝포인트(전환점) 조선족은 조국을 남으로도 북으로도 하지 못하고
중국을 조국으로 하여 점차 중국인이 돼고 있다는 그림으로 형상화 시키고 눈부신 역사라는 역설법으로 상상을 확장 시켜놓았다.

여기서의 눈부신 역사란 먼 옛날 우리 민족의 기상이 만주와 산동반도 까지 뻗었다는 역사이면서도
오늘날은 약소국가로서 주변국의 틈새에서 살아 남기 위한 몸부림을 절규하는 역설법적 표현이라 할 수 있다.

오! 슬픈 눈물이여, 눈부신 역사 뒤에 숨어
자꾸만 훔치는 한 서린 눈물이여!
                                                          (이근모)-  gms0511@hanmail.net
유천 홍성례 18-01-16 14:03
 
이근모시인님의 고려인으로 큰 울림 주시더니
제 2의 고려인을 다시 녹음하셨네요
큰 감동입니다.
은나리 18-01-16 16:14
 
가슴이 찡합니다.
같은 민족이건만 조선족이라는 이름으로 이 나라에서
한 서린 눈물 훔치는 이방인 같은 이름으로 남아있어
이렇게 가슴이 에려오는 것인지....
박태서 18-01-16 19:58
 
참 가슴 시린 단어입니다
조선족을 사전에서 찾으면
중국에 사는 우리 겨레로 되어있습니다만
이는 곧 특수한 형태로 차별된
한국인(한국 국적을 가졌거나 한민족의 혈통과 정신을 가진 사람)
의 한 표현이겠죠
조선족
감사히 감상했습니다
여연이종숙 18-01-16 22:34
 
따뜻함을 품은 비장한 최현숙 낭송가님의 목소리가 정신을 번쩍 들게 합니다.
"눈물꽃" 이라는 단어와 잘 어울리는 목소리이십니다~
한이 서린 조선족들의 안타까움이 절절히 전해옵니다~
소슬바위 18-01-20 22:56
 
겨레와 민족을 담은 애국시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
마니피캇 18-01-22 23:07
 
어머나~ 이리 많은 분들께서
조선족을 응원하는 동안 제가 게을렀습니다.

경미한 차사고였는데 목과 등이 안좋아서
컴사용을 자제했어요.

조선족에 힘을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눈부신 역사 뒤에 숨어 훔치는 눈물이
조금은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봄을 봄 페스티벌 (8) 운영위원회 04-06 319
공지 2017 시마을과 토마토TV가 함께 하는 <락 포엠>시즌4 1회~5회 / 방송… (8) 낭송작가협회 05-06 2603
공지 2016 시마을과 토마토TV가 함께 하는 <락 포엠>시즌3 1회~5회 / 방송… (12) 낭송작가협회 04-17 4116
공지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신입회원 가입 안내및 회비계좌 (2) 낭송작가협회 03-07 4275
297 <이벤트>월곶/ 배홍배 (낭송정나래) (6) 남기선* 04-20 80
296 <이벤트> 징 / 박정원 낭송:홍성례 (6) 野生花 04-20 58
295 <이벤트> 등 - 박일만 / 낭송 박태서 (4) 박태서 04-20 49
294 <이벤트>쉘부르의 우산-조경희 (낭송 김효남) (10) 남기선* 04-20 95
293 <이벤트> 저녁이 다 오기 전에 / 고영 (낭송 향일화) (12) 노트24 04-19 146
292 <이벤트>민들레 우체국/ 허영숙(남기선낭송) (22) 남기선* 04-18 231
291 (이벤트) 모든 그리운 것은 뒤쪽에 있다 / 양현근 (서랑화 낭송) (15) (서랑화) 04-17 134
290 <이벤트> 가끔씩 그대 마음 흔들릴 때는 / 이외수(낭송:서수옥) (16) 해송김경태 04-13 192
289 <이벤트> 그때가 세상은 봄이다 / 김신영(낭송:조성식) (23) 해송김경태 04-13 172
288 <이벤트>가난한 사랑노래 / 신경림 (낭송 홍성례) (9) 유천 홍성례 04-11 182
287 (이벤트) 원대리 여자들/윤준경 (낭송 최경애) (18) 노트24 04-10 216
286 시마을 봄을 봄 페스티벌 (8) 운영위원회 04-06 319
285 봄비 / 김경태(낭송:채수덕) (10) 해송김경태 04-05 281
284 뒤란의 석류나무는 이미 늙었으나 / 허영숙 (낭송 향일화) (21) ssun 04-03 341
283 세월이 가면/박인환(목소리 허무항이) (2) 허무항이 04-01 245
282 꽃 잠 - 이장희 (낭송 이수정) (11) krystar 03-26 344
281 2018년 3월 21일 <락 포엠> <따뜻한 안부> (4) 채수덕 03-25 243
280 4월의 시 - 이해인/ 남기선낭송 (13) 남기선* 03-21 526
279 시마을과 토마토 TV가 함께 하는 락포엠 녹화 안내 (2) 운영위원회 03-20 192
278 십자가 / 윤동주 (낭송 최현숙) (8) 노트24 03-15 398
277 3월/오세영(목소리 허무항이) (9) 허무항이 03-12 408
276 전화 / 마종기 [ 낭송 :조정숙] (13) 野生花 03-10 374
275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백석, 낭송: 채수덕) (9) 채수덕 02-26 383
274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한석산 (낭송 서랑화) (6) (서랑화) 02-22 553
273 구름슬러시 / 조경희 (낭송 향일화) (13) 향일화 02-18 606
272 차라리 당신을 잊고자 할 때/도종환(목소리 허무항이) (6) 허무항이 02-11 624
271 사평역에서 / 곽재구 낭송:조정숙 (10) 野生花 02-08 541
270 따스한 커피 한잔/이연순(목소리 허무항이) (7) 허무항이 02-04 660
269 2018.02.03. 시마을낭송작가협회 신년회 (3) 박태서 02-04 389
268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 백석 낭송:홍성례 (8) 野生花 02-01 393
267 사랑이 흩날릴 때 / 김선근 (낭송 향일화) (14) 향일화 01-25 900
266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 발족식 안내 (1) 운영위원회 01-22 337
265 행여 지리산에 오시려거든 / 이원규 낭송:최현숙 (11) 野生花 01-18 600
264 평창을 말하렵니다 - 윤보영 / 영상 정순임 / 낭송 박태서 (8) 박태서 01-16 560
263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한석산/낭송 홍성례/영상 야생화 (9) 유천 홍성례 01-16 636
262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회원 모집 안내 (1) 운영위원회 01-15 341
261 조선족 / 이근모 (낭송 최현숙) (13) 마니피캇 01-12 541
260 불타는 시/ 나호열 (낭송 최경애) (11) 청아/최경애 01-11 516
259 성탄제 김종길 (낭송 서랑화) (10) (서랑화) 01-11 400
258 설날 아침에 / 김종길 (영상 개울 / 낭송 선혜영) (9) 먼하늘 선혜영 01-10 536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