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전문낭송시

(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전용)

 ☞ 舊. 전문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국내 최고 수준의 시마을 낭송작가 작품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이용자 편의를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작성일 : 18-04-19 07:59
 글쓴이 : 노트24
조회 : 354  
.
.

소스보기

<pre><center><iframe width="945" height="530" src="//www.youtube.com/embed/bm90CGFQnL8?autoplay=1&amp;playlist=bm90CGFQnL8&amp;loop=1&amp;vq=highres&amp;controls=0&amp;showinfo=0&amp;rel=0&amp;theme=light"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center>.</pre>.

향일화 18-04-19 08:49
 
향기초님의  작품 속으로 빨려들어갈 듯한
설렘을 주는 아름다운 영상 덕분에
페스티벌 때 심사와  시마을초대시인님으로 오셨던
고영 시인님께도 기분 좋은 선물을 드릴 수 있어
향기초님께 감사 또 감사의 마음 전합니다
시마을엔  향기초님처럼 마음이 따스한 분들이 계셔
얼마나 고맙고 감사한지요
이벤트로 올릴 수 있도록  만들어 주신
귀한 선물 소중히 간직하겠습니다~
청아/최경애 18-04-19 10:35
 
향고문님의 음성으로 고영시인님의 시를 듣는 아침입니다.
향기초님의 영향또한 멋지고 멋집니다.
감사히 듣습니다.~
별빛愛정나래 18-04-19 10:59
 
따스하신  향일화 고문님의  목소리가 묻어나와 듣고 또 들었어요.^^
이 아침 밝게 열어주셔서 감사합니다.
surri 18-04-19 13:58
 
넘 따뜻해서
눈물이 날 것같은
가슴을 기대고  잠시 향일화님의
아름다운 영상에
푹 빠져보았습니다
아!
choss 18-04-19 14:23
 
저녁이 다 오기 전에
고영 시인의
멋진 시를 고운 선율과 영상으로
새옷 입은 모습이 좋습니다.

벌쭉 꽃 흐드러진 봄날
이렇게
멋진 낭송을 들을 수 있어
행복 합니다

남은 오늘도 웃음과 기쁨으로
넘치는 하루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이재영 18-04-19 17:56
 
작년 락 포엠 초대시인으로 오셨던,
고영 샘이 생각납니다.
향일화 고문님의 음성과 낭송이,
전보다 훨씬 깊고 넓어져,
몹시 부러워하며 이 글을 씁니다.
휴대폰으로 듣고, 컴으로 다시 접합니다.

감사히 감상했습니다..^^*
향일화 18-04-19 19:09
 
바쁘신 중에도 이벤트 작품에 머물러
향기의 마음을 매달아주신
최경애샘.
정나래샘,
이진영샘.
조성식샘,
이재영 고문님
봄 페스티벌로 인해 낭송도 만나고
답글의 교류에도 오랜 만에 활기가 도는 것 같아서
무지 감사하고 행복한 마음이 되네요.
다녀가신 샘들 모두 고맙고 사랑합니데이~~

5월 19일 시마을 예술축제가 있는 날에도
우리 낭송가님들 선유도에서 많이 만나뵐 수 있길 기대해 봅니다^^
(서랑화) 18-04-20 00:08
 
언제나 고운 미소와 밝은 소리로
시마을 낭송 가들의 든든한 기둥이신 향고문님~~
뵌지가 오래 되어 그립습니다
이렇게 음성으로 만나는 이 시간이 울 고문님 닮은 따뜻함으로 전해져 옵니다
감사히 감상합니다^^
남기선* 18-04-20 01:05
 
마음과 정성이 가득 담긴 향고문님의 음성!
듣고 또 듣고 ........ 합니다.

새들은 모두 푸른영혼을 가졌을거라고....
고영시인의 시가 이리도 깊이
가슴을 파고들줄을
이제야
향고문님의 낭송으로 깨닫게 되었네요

"당신이 젖은 손을 흔들던 쪽에서 "이부분에서
향고문의 짙은 감성에 그만 울컥 하고
페허의 심정으로 돌아온
내 까마득한 심정을 어루만집니다.

당신도 모를 당신의 배후가 되고 싶습니다.
향일화 18-04-20 10:35
 
기분 좋은  마음 향기를 내려주신
서랑화 샘
남기선회장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려요
이벤트로 인해 전문 낭송시 방에도
봄의 온기처럼 따끈해져서
더 행복해지는 날들이었습니다
시마을의 배후가 되고 싶은 날들이었습니다~
현정희 18-04-20 13:22
 
가늘게 흔들리는 감성을 잡으려 머물고 있습니다
향고문님의 밝고 고운  미소를 떠올리며...
실짝 더워오는 체온
흐리게 다가오는 편안함
감사한 시간 입니다
     
향일화 18-04-21 09:31
 
고운 언어의 발자국으로
정을 챙겨주신 현정희 샘의
마음이 모습처럼 곱게 새겨집니다
건강하세요 감사합니다~
소슬바위 18-04-26 23:55
 
아름다운 시와 함께 낭낭한 시 낭송이
가슴을 여리게 하네요
고이 모셔갑니다
향일화 18-04-30 10:54
 
소슬바위님이 다녀가신
고운 걸음에 감사드리며
행복한 봄날 되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2017 시마을과 토마토TV가 함께 하는 <락 포엠>시즌4 1회~5회 / 방송… (8) 낭송작가협회 05-06 2817
공지 2016 시마을과 토마토TV가 함께 하는 <락 포엠>시즌3 1회~5회 / 방송… (12) 낭송작가협회 04-17 4283
공지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신입회원 가입 안내및 회비계좌 (2) 낭송작가협회 03-07 4443
308 제3회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기 위한 시마을 예술제。 (2) ㅎrㄴrㅂi。 05-21 28
307 시마을과 토마토 TV가 함께 하는 락포엠 녹화 안내 (1) 운영위원회 05-20 24
306 오월 - 피천득 / 남기선낭송 (3) 남기선* 05-15 216
305 화가 뭉크와 함께 / 이승하(낭송:이재영) (1) 해송김경태 05-14 103
304 봄이 오는 길 / 이주영(李周泳)남순 (낭송:서수옥) (2) 野生花 05-11 140
303 그대, 그 말 없음까지도 사랑하렵니다 / 이준호(낭송:허무항이) (8) 해송김경태 05-07 204
302 그대, 그 말없음 까지도 사랑하렵니다 /이준호 (목소리 허무항이) (1) 허무항이 05-06 116
301 망우산 소나무 / 장진호 (낭송:홍성례) (3) 野生花 05-02 178
300 시마을가족 전체 봄모임 및 제 3회 시마을 예술제 개최 (4) 운영위원회 04-27 191
299 고전적인 봄밤 / 박이화(낭송:이재영) (9) 해송김경태 04-25 278
298 슬픔을 버리다 / 마경덕(낭송:이재영) (15) 해송김경태 04-23 288
297 <이벤트>월곶/ 배홍배 (낭송정나래) (8) 남기선* 04-20 250
296 <이벤트> 징 / 박정원 낭송:홍성례 (8) 野生花 04-20 177
295 <이벤트> 등 - 박일만 / 낭송 박태서 (6) 박태서 04-20 159
294 <이벤트>쉘부르의 우산-조경희 (낭송 김효남) (12) 남기선* 04-20 217
293 <이벤트> 저녁이 다 오기 전에 / 고영 (낭송 향일화) (14) 노트24 04-19 355
292 <이벤트>민들레 우체국/ 허영숙(남기선낭송) (22) 남기선* 04-18 415
291 (이벤트) 모든 그리운 것은 뒤쪽에 있다 / 양현근 (서랑화 낭송) (15) (서랑화) 04-17 242
290 <이벤트> 가끔씩 그대 마음 흔들릴 때는 / 이외수(낭송:서수옥) (17) 해송김경태 04-13 299
289 <이벤트> 그때가 세상은 봄이다 / 김신영(낭송:조성식) (23) 해송김경태 04-13 268
288 <이벤트>가난한 사랑노래 / 신경림 (낭송 홍성례) (9) 유천 홍성례 04-11 276
287 (이벤트) 원대리 여자들/윤준경 (낭송 최경애) (19) 노트24 04-10 311
286 시마을 봄을 봄 페스티벌 (8) 운영위원회 04-06 423
285 봄비 / 김경태(낭송:채수덕) (10) 해송김경태 04-05 389
284 뒤란의 석류나무는 이미 늙었으나 / 허영숙 (낭송 향일화) (21) ssun 04-03 493
283 세월이 가면/박인환(목소리 허무항이) (2) 허무항이 04-01 356
282 꽃 잠 - 이장희 (낭송 이수정) (11) krystar 03-26 423
281 2018년 3월 21일 <락 포엠> <따뜻한 안부> (4) 채수덕 03-25 314
280 4월의 시 - 이해인/ 남기선낭송 (13) 남기선* 03-21 640
279 시마을과 토마토 TV가 함께 하는 락포엠 녹화 안내 (2) 운영위원회 03-20 259
278 십자가 / 윤동주 (낭송 최현숙) (8) 노트24 03-15 478
277 3월/오세영(목소리 허무항이) (9) 허무항이 03-12 490
276 전화 / 마종기 [ 낭송 :조정숙] (13) 野生花 03-10 452
275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백석, 낭송: 채수덕) (9) 채수덕 02-26 458
274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한석산 (낭송 서랑화) (6) (서랑화) 02-22 685
273 구름슬러시 / 조경희 (낭송 향일화) (13) 향일화 02-18 731
272 차라리 당신을 잊고자 할 때/도종환(목소리 허무항이) (6) 허무항이 02-11 717
271 사평역에서 / 곽재구 낭송:조정숙 (10) 野生花 02-08 612
270 따스한 커피 한잔/이연순(목소리 허무항이) (7) 허무항이 02-04 768
269 2018.02.03. 시마을낭송작가협회 신년회 (3) 박태서 02-04 464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