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낭송시

(운영자 : 향일화, 이재영)

☞ 舊. 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 제목 뒤에 작가명과 낭송자명을 명기해 주세요   * 예 : 동백꽃 연가 / 박해옥 (낭송 : 향일화)
※  한 사람이 1일 1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해 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작성일 : 17-10-12 16:51
 글쓴이 : gaewool2
조회 : 380  
.

gaewool2 17-10-12 16:53
 
◈ [얼굴]의 우리말 뜻은
얼(魂) 이 들어있는 굴(窟), 얼이 들어오고 나가는 굴을 얼굴이라 합니다.

얼굴이란 우리말의 의미는
[얼(魂)] : 영혼이라는 뜻이고
[굴(窟)] : 통로라는 뜻입니다.

그래서
얼빠진이 : 얼이 빠진 사람
얼간이 : 얼이 간 사람
어른 : 얼이 큰 사람
어린이 : 얼이 이른 사람
어리석은 이 : 얼이 썩은 사람
멍한 사람들을 보면 얼빠졌다고 합니다.


▣ [얼굴]의 시는
박인환시인의 작품으로 널리 알려져 있으나
한편으로는
박인희가 직접 쓴 시를 자작 낭송한 것이라는 주장도 있으며
작자 미상이라는 주장도 있다.
그러나 아직, 정확히 밝혀진 바는 없다.

[얼굴]이라는 시는 시작이 특이하다.
일반적으로는 질문이 있고 나서답이 있는데
이 시는 그 무엇인가 질문이나 선행구 없이 1연에서
- 우리 모두
잊혀진 얼굴들처럼
모르고 살아가는
남이 되기 싫은 까닭이다.-라고 답이 나오는 것으로 시작이 된다.

2연은 -무얼하나-로 허무함을 노래하고 있으며
3,4연은 -그리움-
5,6연은 -남이되기 싫은 마음- 아쉬운 마음을 썻다.
6연에 가서 1연의 말이 이해가 된다.

사랑하는 사람의 얼굴을 잊는 것은
그 사람과의 인연 자체를 소멸시키고 남이 되는 것이니
절대로 잊을수 없다는 그리움의 시인 것이다.

▣ 박인희는
1970년대를 풍미한 지성파 여자 포크 가수. 별명은 '노래하는 시인'이다.
숙명여자대학교 불어불문학과에 재학 중이던 1970년에 혼성 듀엣 뜨와에무와로 데뷔하고서
「약속」, 「세월이 가면」으로 인기를 얻었고 많은 팬의 가슴을 설레게 했다.

1972년 솔로로 독립하고서 1976년까지 앨범 6장과 시를 낭송한 음반을 내놓았다.
정서를 대단히 듬뿍 담고 있고 시의 정취가 있으며 여성스럽고도 기품이 있는 여러 곡을 담아서
대중가요인데도 음반이 발매될 때마다 문학, 고전음악과 샹송을 사랑하는 다수한 팬에게 많은 찬사를 받았다.

박인희의 음색은 매우 청아했고 노래할 때 감정은 극도로 절제되어 있었으면서도
그녀가 추구한 음악은 촉촉한 감수성으로 가득하고 문학다운 낭만이 넘치는 매력이 있었다.
매우 쉬운 단어로 인생과 사랑을 속삭이는 듯하였으나 그 노랫말은 매우 유식하면서 뜻이 깊은 특색이 있었다.
대표곡은 「모닥불」인데 당시에서 1980년대까지 대학생들이 membership training을 할 때마다 즐겨 부르던 노래로,
누구든지 이 노래를 한 번도 불러보지 않은 사람이 없고 「방랑자」, 「하얀 조가비」, 「끝이 없는 길」, 「그리운 사람끼리」도 크게 사랑받았으며,
 이런 노래는 가사나 멜로디에 불필요한 겉멋이나 너절한 장식이 들어가 있지 않은 탓에 21세기인 지금에 다시 들어봐도 전혀 촌스럽지 않다.

시집 『지구의 끝에 있더라도』, 『소망의 강가로』과 수필집 한 권을 출간하는 등 문학가로도 활발히 활동했다.
그렇게 글 솜씨에 일가견을 보여주었을 뿐만 아니라 심야 방송에서 라디오 DJ로도 명성을 떨쳤다.
수녀 이해인과 여자중학교 동창으로서 서로 친하게 지냈다. 가수 활동을 접고서 미국으로 건너가서 한인 방송국장으로서 일하면서 살았는데
지금 아들이 미국에서 변호사로 활동 중이라는 소문도 있다. 연예계를 떠나고서는 언론에 노출되기를 싫어하여 현재 알려진 근황이 거의 없다.

그러다가 2016년, 근 35년 만에 한국에 모습을 드러냈다.
한참이 지나도 자신을 기억해주는 팬이 있다는 것에 놀랐고, 주저하면서도 다시 노래와 시를 쓰면서 지내다가 한국에서 콘서트를 열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2017년 전국 시낭송 페스티벌 안내 운영위원회 09-22 992
공지 소스보기 기능 안내 (9) 관리자 10-06 6053
344 2017 전국시낭송 페스티벌 <詩, 낭송愛 빠지다> 결과 발표 운영위원회 12-12 10
343 석굴암 관세음의 노래 / 서정주(낭송:조성식) (1) 해송김경태 12-10 74
342 2017 전국 시낭송 페스티벌(사진모음) (2) 노트24 12-09 70
341 개미의 기도/ 자은 이세송(낭송:이세송) (1) gaewool2 12-08 60
340 님의 침묵 / 한용운 ( 낭송: 김영희ㆍ영상: eclin 우기수 ) (4) 찬란한빛e 12-08 102
339 정동진 / 정호승 ( 낭송: 김영희ㆍ영상: eclin 우기수 ) (4) 찬란한빛e 12-08 89
338 한정동시인과 따오기노래비/ 따오기 아동문화회 (1) gaewool2 12-05 51
337 가끔은 그런 사랑을 하자 / (낭송,나루.윤여선) 나루/윤여선 12-05 86
336 나는 그런 사람입니다/낭송(나루윤여선) (1) 나루/윤여선 12-04 86
335 그리움 / 시 김희영 / 낭송 박순애 ♣돌태♣ 12-02 103
334 ┏▶ 사랑은 / 나호열 / 낭송 최경애 (1) 애수작 12-02 293
333 혼자 길을 간다는 것 / 천준집 / 낭송 박순애 (1) ♣돌태♣ 12-01 107
332 그리움은 물처럼 흐른다 / 성지운 낭송 정미경 (1) 풍차주인 12-01 97
331 긴 세월 다 지나 / 고경애 / 낭송 박순애 (1) ♣돌태♣ 11-29 94
330 가을, 너를 보내며 / 최우서 / 낭송 이희강 ♣돌태♣ 11-28 108
329 [현대시추천43] 조선족/ 이근모(낭송:최현숙) (2) gaewool2 11-27 73
328 장남제 시선 (1) 해송김경태 11-25 98
327 [현대시추천 42] 병상록 / 김관식(낭송:이선경) (1) gaewool2 11-20 111
326 너를 추억하는 마지막 잎새- 이응윤 (영상낭송시-돌체비타) (2) 아이오-U 11-19 195
325 퇴역사 / 조삼현 (낭송 : 이희강, 영상 : 우기수 ) (1) 기쁨의 강 11-19 126
324 내 인생에 가을이 오면/윤동주(큰별 낭송) (2) 가 인 11-17 218
323 2017년 시마을 송년모임 안내 (3) 운영위원회 11-13 140
322 가을바다, 또는 꿈꾸는 바다 / 임병호 (낭송: 이희강) / (영상: 세인트) (1) 기쁨의 강 11-10 234
321 가을 그리움.../좋은글 중에서 (낭송/신석민) ssmpro 11-06 295
320 선물 받은 하루 / 자은 이세송 (낭송 먼하늘 선혜영) (2) 시의공간 10-31 274
319 당신을 보내고 / 박만엽 / 낭송 이희강 ♣돌태♣ 10-30 254
318 [현대시추천 40] 얼 굴/ 박인희(낭송:박인희) (1) gaewool2 10-12 381
317 가을편지 - 이해인 / 낭송 배한성 장유라 (1) 풍차주인 10-10 555
316 프란치스코 교황 어록(語錄)중에서 (낭송/신석민) ssmpro 10-05 360
315 지나간다 / 박만엽 / 낭송 박태서 (1) ♣돌태♣ 09-23 368
314 2017년 전국 시낭송 페스티벌 안내 운영위원회 09-22 992
313 진작에 그대를 알았더라면.../이문주(낭송:신석민) ssmpro 09-19 412
312 그리운 그대 / 詩 이민숙 / 낭송 박순애 (1) ♣돌태♣ 09-19 415
311 가을이 물들었다 / 詩 석옥자 / 낭송 박순애 ♣돌태♣ 09-17 476
310 새 / 천상병 (영상:우기수/낭송;이희강) (1) 기쁨의 강 09-15 390
309 이젠 떠나렵니다 / 최수월 / 낭송 이진숙 ♣돌태♣ 09-14 374
308 가을밤의 밀어(密語) / 박만엽 / 낭송:이상금 (1) ♣돌태♣ 09-12 416
307 [현대시추천 38] 가을의 기도 /김현승(낭송:여연 이종숙) gaewool2 09-10 350
306 [현대시추천 37] 우리들 마음속에/ 문정희(낭송:이종숙) gaewool2 09-10 334
305 시마을 메뉴 개편 안내 운영위원회 08-25 360
 1  2  3  4  5  6  7  8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