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낭송시

(운영자 : 향일화, 이재영,남기선)

☞ 舊. 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 제목 뒤에 작가명과 낭송자명을 명기해 주세요   * 예 : 동백꽃 연가 / 박해옥 (낭송 : 향일화)
※  한 사람이 1일 1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해 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작성일 : 17-11-20 12:01
 글쓴이 : gaewool2
조회 : 343  

소스보기

<center> <iframe width="1100" height="619" src="//www.youtube.com/embed/b989RHjBqFs?autoplay=1&amp;playlist=b989RHjBqFs&amp;loop=1&amp; vq=highres&amp;controls=0&amp;showinfo=0&amp;rel=0&amp;theme=light"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 </center>

gaewool2 17-11-20 12:02
 
◈ 김관식 시인에 대해서

김관식(1934~1970) 시인은 충남 논산시 연무읍 소룡리 바로 이 마을에서 태어나 10살 때까지 이 마을에서 자랐다.
이후 강경읍을 이주하여 강경상고를 중퇴한다.
그는 위당 정인보 선생, 최남선 선생, 오세창 선생등 당대의 대가들에게 한학을 수학한다.
충남대학교, 고려대학교, 동국대학교를 다녔다고 하지만 모두 졸업은 하지 못했다.
1955년 현대문학지에 시 <자하문 근처>,<연(蓮)>,<계곡에서>로 추천을 받는다.
저서로는 이형기, 이응로와의 공저인 ‘해넘어가기 전의 기도’(1955)와 ‘김관식 시선’(1956), ‘다시 광야에서’(1976), 번역서 서경(書經) 등이 있다. 

짧았던 생애는 세상에 대한 불만과 저항으로 가득했다. 파행과 기인적인 삶의 행적들은 당시 부조리한 사회를 향한 독침이었는지 모른다.
만약 그가 사회적인 이중적 모순의 불만들을 문학적인 저항으로 표출하였다.
가난과 병마와의 싸움으로 절망적인 상황에서도 당당하고 늠름했던 시인이 있다.
그를 기억하는 사람들은 문학과 호기로 세상을 살다가 서른여덟 나이로 요절한 기인으로 알고 있다.
그러나 그를 잘 알던 이들을 만나 들어보면, 매우 인간적이며 천재적인 시인이었다고 전한다.
지금은 기억하는 사람도 드물고 이름조차 잊어가고 있다.

◈《작품 해설》

자신의 죽음을 예감한 시인이 넉넉지 못한 살림살이 속에서 살아야 할 자녀들을 걱정하는 마음이 잘 나타나 있다.
십 년이나 된 병이 차도가 보이지 않아서 머지않아 이승을 떠나야 할 것만 같다.
권력도 돈도 가지지 않았으면서도, 평생 주눅들지 않고 살았던 시인이었지만 막상 자신의 죽음 앞에서는 나약해지지 않을 수 없으리라.
죽음을 앞둔, 가난한 아버지는 어린 자녀들을 보면서 그들이 겪어야 할 고난에 괴로움을 떨칠 수 없다.
도와줄 만한 사람도 없는 세상, 여기서 시인은 자녀들에게 말한다.
- 가난함에 행여 주눅들지 말라- 고. 아버지로서의 비통함 가운데에서도, 시인으로서의 자긍심과 당당함이 엿보인다.

김관식 시인은 호방한 성격의 시인이다.
명함에 <대한민국 김관식>이라고 썼다든지. 죽음이 임박해서는 주전자를 천정에 달아 놓고,
“저 놈이 날 죽였다.”라고 소리쳤다는 일화는 이미 잘 알려져 있다.
끝내 세상을 떠난 것은 서른여덟의 젊은 나이. 대한민국이 좁다던 그였지만, 결국 죽어서 고향마을인 연무읍 소룡리로 돌아왔다.
이런 그를 사람들은 기려서 모교인 강경상고 교정, 논산공설운동장, 대전 보문산 사정공원에 시비를 세웠다.
시비가 넷이나 서는 것은 세상에 그리 흔치 않은 일이다.
                                                                                                                                    (권선옥- 시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소스보기 기능 안내 (12) 관리자 10-06 7184
392 봄(春)을 봄 이벤트에 참여해주신 시마을 회원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운영위원회 04-23 8
391 길 / 박만엽 / 낭송:이수인 ♣돌태♣ 04-21 33
390 돌탑 해맞이 / 이우림 (낭송:한송이) (1) 野生花 04-14 112
389 신의 언어를 해킹하다 - 박성춘(시낭송: 짭짤한 시인) Salty4Poet 04-11 91
388 다시 봄비는 내리고 / 이승희 낭송 / 유현서 (2) 유현서 04-09 240
387 사랑이란 바다 / 박만엽 / 낭송:이희강 (1) ♣돌태♣ 04-09 139
386 내 마음은 꽃이 되어 / 박만엽 / 낭송:내맘뜨락 (1) ♣돌태♣ 04-09 129
385 옷과 인격의 상관관계 / 박성춘 (낭송 : 짭짤한 시인) Salty4Poet 04-08 77
384 잠시만 머물러주세요 -낭송 돌체비타 (1) chan50 04-06 130
383 시마을 봄을 봄 페스티벌 운영위원회 04-06 183
382 누구나 할 수 없는 사랑 / 박만엽 / 낭송 내맘뜨락 (1) ♣돌태♣ 04-03 184
381 아린牙鱗 /윤옥주 시낭송 /유현서 (3) 유현서 04-02 132
380 치자꽃 설화 / 박규리 시낭송 / 유현서 유현서 03-26 209
379 늘 그리운 사람/용혜원(낭송:풀잎이슬) (2) 풀잎이슬™ 03-22 320
378 식물인간 / Human Vegetable : 시 - 박성춘 (낭송 - Salty Poet) Salty4Poet 03-21 187
377 당신을 보내고 ~ 박만엽 (낭송 이희강) (4) chan50 03-21 183
376 ┏▶ 가난한 사랑 노래 / 신경림 / 낭송 손은선 (1) 애수작 03-19 421
375 당신의 폐허는 나의 유적 / 조재형 낭송/ 유현서 (2) 유현서 03-19 153
374 그림자 / 박만엽 / 낭송:무광 (3) ♣돌태♣ 03-18 158
373 동심초 / 박정원 낭송 / 유현서 (6) 유현서 03-15 259
372 나의 사랑은 고요한 침묵입니다/김옥림(낭송:풀잎이슬) 풀잎이슬™ 03-15 173
371 행복한 잠 / 안희선 ( 낭송 노트24 ) (2) 노트24 03-14 205
370 사랑하면 사랑할수록 / 박만엽 / 낭송 박태서 ♣돌태♣ 03-14 193
369 답장 / 조재형 낭송 / 유현 (5) 유현서 03-12 251
368 가지끝에 낙엽 하나 / 김대정 낭송: 한송이 (2) 野生花 03-10 216
367 불안도 꽃인 것을 / 이규리 (낭송시) (1) 노트24 03-09 213
366 치자꽃설화/박규리(낭송:풀잎이슬) (3) 풀잎이슬™ 03-04 225
365 참회(懺悔)의 기도 - 박영원 (낭송 : 이희강, 영상 : 세인트) (1) 기쁨의 강 02-27 244
364 가슴에 묻어본 적이 있는가 / 박만엽 / 낭송:내맘뜨락 ♣돌태♣ 02-22 333
363 객석에 앉은 여자/김승희 (낭송시) (3) 노트24 02-21 285
362 풀꽃같은 친구 / 한석산 낭송:김귀숙 (2) 野生花 02-21 382
361 사랑해서 미안했습니다/최승권(낭송:풀잎이슬) 풀잎이슬™ 02-21 249
360 아 어머니/해솔 김현탁(낭송:풀잎 이슬) 풀잎이슬™ 02-19 282
359 짜장면을 먹으며 / 박성춘 (낭송 : Salty Poet) Salty4Poet 02-14 233
358 비워내는 마음,낮추는 마음/정용철 (낭송:풀잎이슬) 풀잎이슬™ 02-10 323
357 어떤 거짓말 / 박만엽 / 낭송:내맘뜨락 ♣돌태♣ 02-09 331
356 詩 쓰는 여자 - 임병호 / 낭송 - 이희강 / 영상 - 세인트 (3) 기쁨의 강 02-02 338
355 뻐저린 그리운 밤 /글,나루윤여선//영상,일송,///낭송,양은심 (1) 나루/윤여선 01-23 420
354 나무는 나무라지 않는다/ 유영만(낭독:이선경) (3) gaewool2 01-18 431
353 아버지의 기침소리/ 이미애(낭송:고순복) (3) gaewool2 01-15 40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