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전문영상시

(시마을 영상작가협회 전용) 

☞ 舊. 전문영상시   ♨ 태그연습장(클릭)

 

국내 최고 수준의 시마을 영상작가 작품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5-01 04:54
 글쓴이 : eclin
조회 : 1314  
.

소스보기

<center><iframe width="880" height="495" src="//www.youtube.com/embed/-tDNO6x2aa8?autoplay=1&playlist=-tDNO6x2aa8&loop=1&vq=highres&controls=0&showinfo=0&rel=0&theme=light"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center>.

호수에그림 17-05-01 05:47
 
좋은 영상  이른 새벽  잘 감상하고  갑니다 감사드려요 .....
찬란한빛e 17-05-01 06:18
 
어쩜 이리도 감동을 줄 수 있나요?
밤을 새워 만드신 작품이시군요.
시인 조명희선생의 종손이자 충북동양일보회장님이신
조철호시인님께서 오셔서 보신다면...

저와 똑같은 감동이 계실겁니다.
음악영상시어 셋모두가 삼위일체로 절묘합니다.
큰 감동을 안고 즐감했습니다.
이렇듯 훌륭한 작품에 기립박수 보내드리며 큰 감사드립니다.
찬란한빛e 17-05-01 07:31
 
나는 오늘 아침 달리는 사람을 보았네 / 조철호


나는 오늘 아침 달리는 사람을 보았네
청학靑鶴 날아오르는 우암산牛岩山 자락과
물안개 피어나는 무심천無心川 발 아래에서
동 트는 새벽을 향해
달리는 사람을 보았네
어디서 왔는지
어디로 가는지 알 수 없는 그 사람은
빗장을 풀지 않은 도시를 돌아
자유 만만하게 달리고 있었네
서리서리 한 맺힌 조선의 산하를 끼고
칠선녀 몸을 씻던 강물을 따라
아 그래도 이 세상 아직은 아름다운지고, 아름다운지고
그의 맑은 눈빛 화사하였네

나는 오늘 한낮에도 달리는 사람을 보았네
계절마다 천지에 꽃향기 지천으로 번지고
있는 듯 없는 듯 옷깃 여민 채
기쁘고 슬퍼도 잠시 하늘 한 번 올려다보며
마음을 추스르던 어진 이들의 마을을 끼고
그는 담담한 표정으로 달리고 있었네
그에게도 남들처럼
주렴珠簾으로 엮어 질 달달한 세상사世上事거나
서로 눈만 보고 있어도 심중心中 헤아리는 피붙이들
함께 있길 갈망해도
꽃사슴처럼 빠져 나와 홀연히 달리고 있었네
들녘인들. 피반령인들, 요단강이라도
그가 달리면 모두 길이 되나니

나는 오늘 어둠 속을 달리는 사람을 보았네
어떤 모습 어떤 이름 알 수 없어도
밤바람 갈기를 잡아 나는 듯 달리는
얼굴은 모르나 땀 내음과 거친 숨소리도 정겨운 사람
페이디피데스의 승전보가 간직되지 않았어도
손기정의 월계관이나
이봉주의 태극 마크는 없다 해도
달리는 것만으로 만족한 그의 모습 선연嬋硏하여
가던 길 멈추어 망연하게 치켜 보았네
망초꽃도 풀벌레도 숨죽여 함께 그를 보았네
아 그렇다, 그렇다
달리는 일이야말로
비상飛翔할 수 없는 우리의 마지막 날갯짓
이승의 모든 영화榮華 서슴없이 비켜 가는 당당한 내달음

나는 오늘 달리는 사람을 보았네
어둠의 터널을 나가면 눈부신 아침에 이르리라는 의지로
맨 몸에 빈 손 그 무욕無慾의 찬란함을 보았네
고독으로 오색 꿈 아롱펴 보석을 만드는 연금술사를 보았네

그리하여 비로소 소리내어 기도를 올리네

달리는 사람이여
달릴수록 빛나는 사람이여
달릴수록 아름다워지는 신비의 그대에게
영광 있으라
석연황 17-05-02 19:52
 
멋진 영상과 함께
좋은 글을 읽게 해주셔서 감동입니다.....
조철호 회장님을 몇번 뵈었는데
더  그분이 멋져 보이시네요...
LA스타일 17-05-11 11:23
 
멋진 영상 잘 보고 갑니다.^^
찬란한빛e 17-05-14 17:08
 
소스가 
'embed'로 시작하는 것은 영상이 잘 보이는데
'iframe' 으로 된것은 아래게시물도 모두 안보이는군요.
제 컴터에 문제가 있는건지..
그렇다면 문제해결을 어찌해야 되는지
아시는분 계시면 가르쳐주심 고맙겠습니다.
처음엔 잘 보였는데 언제부턴가 영상은 뜨지않고 검은판만 보입니다.
찬란한빛e 17-05-20 06:11
 
아 영상을 다음카페로 가져가서 embed 로 변경하니 보입니다.

위 제공한 소스에서 'iframe' 을 'embed' 로 고치고
중간에 'embed' 를 'v' 로 고쳐 놓고 저의 다음 창고카페에 게시해서 보니 영상이 잘 보입니다.

embed 로 변경한 소스입니다.
혹여 저처럼 안보이시는 분은 아래 소스로 보시면 감상할 수 있습니다.
인터넷 검색으로 방법을 찾았지요.

위 제공된 'iframe' 소스
<center><iframe width="880" height="495" src="//www.youtube.com/embed/-tDNO6x2aa8?autoplay=1&playlist=-tDNO6x2aa8&loop=1&vq=highres&controls=0&showinfo=0&rel=0&theme=light"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center>.

'embed'로 변경한 소스
<center><embed width="880" height="495" src="//www.youtube.com/v/-tDNO6x2aa8?autoplay=1&playlist=-tDNO6x2aa8&loop=1&vq=highres&controls=0&showinfo=0&rel=0&theme=light"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center>.
찬란한빛e 17-05-26 06:47
 
크롬으로 보니 영상이 잘 보여
여기서도 즐겁게 감상할 수 있어 참 좋아합니다.
에크린 우기수선생님 아름다운 영상 정말 감사드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영상작가협회 정회원 가입 안내 (4) 영상작가협회 12-17 729
공지 음원 및 문화콘텐츠 저작권법 영상작가협회 11-09 6179
421 난 두렵지 않아 ~ 박만엽 (1) niyee 02-17 60
420 나는 너에게 - 늘푸른마음 우인순 (2) chan50 02-17 64
419 하얀 솜사탕-신광진 (3) jehee 02-16 86
418 새해 다짐 / 정영례 (2) 씨앗 02-15 91
417 가을비 / 장승규 (5) 野生花 02-14 101
416 그대가 머물던 자리-태암 이재현 (5) jehee 02-14 117
415 새벽길 / 김진수 (3) 惠雨 02-13 94
414 설화(雪花)/오세영 (3) 세인트1 02-09 206
413 동백아/물가에아이 이정아 (7) jehee 02-09 182
412 복사골의 여울 / 혜원 정금자 (4) niyee 02-08 203
411 봄이 오는 소리 - 늘푸른마음 우인순 (8) chan50 02-06 245
410 그 이름 윤동주。_ 민초 이유식。 (11) ㅎrㄴrㅂi。 02-06 206
409 눈 내리는날의 그리움-태암 이재현 (14) jehee 02-05 271
408 내가 버릴 것은 / 정공량 (5) 씨앗 02-05 153
407 겨우살이 -목련 김유숙 (4) niyee 02-03 220
406 그 강을 바라보고 싶다 - 惠雨김재미 (6) chan50 02-02 188
405 그대 그리움이 되고 싶습니다 / 이은협 (7) 野生花 02-02 199
404 밤에 내리는 눈 / 신 동 조 (10) chan50 01-27 364
403 눈내린 하얀 마음에 / 늘푸른마음 우인순 (5) niyee 01-27 290
402 고통 뒤에 오는 해후 / 강진규 (5) 씨앗 01-26 163
401 시마을 영상작가협회 새로운 가족을 소개합니다! (4) 영상작가협회 01-26 120
400 하얀 겨울의 연가/김미진 (5) 세인트1 01-25 260
399 아직은 꽃이고 싶다 / 자스민 서명옥 (6) 野生花 01-25 196
398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 발족식 안내 운영위원회 01-22 73
397 시마을 영상작가협회 정회원을 소개합니다. (6) 영상작가협회 01-18 200
396 나무가 겪는 겨울의 의미 / 신동조 (3) 씨앗 01-18 275
395 연둣빛 꿈을 꾸며 / 정기모 (4) niyee 01-18 264
394 겨울 포구 / 유현숙 (4) 惠雨 01-16 264
393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회원 모집 안내 (1) 운영위원회 01-15 103
392 아름다운 사람 - 셀레 김정선 (3) 오솔 01-14 284
391 빨간 낙엽편지/늘푸른마음 우인순 (5) niyee 01-13 265
390 가을빛 사랑도 떠나는가 / 이순남 (5) 野生花 01-13 237
389 백지에서 시작되는 생애 / 이재복 (4) 씨앗 01-10 309
388 외로운 날들의 아무로 - 이재복 (5) 오솔 01-07 309
387 눈 오는 날 / 강진규 (5) niyee 01-07 406
386 구름왕조실록。_ 양현주。 (14) ㅎrㄴrㅂi。 01-06 279
385 눈물은 삶속의 향기 입니다 / 김수잔 (4) 野生花 01-04 273
384 새해 아침의 기도 / 김돈영 (3) 씨앗 12-31 319
383 행복 빨래줄/늘푸른마음 우인순 (5) niyee 12-31 273
382 새아침 (8) eclin 12-31 36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