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영상시

(운영자 : ssun)

 

☞ 舊. 영상시    ♨ 태그연습장(클릭)

   

☆ 1일 2편 내에서 올려주시고 제목뒤에 작가명을 써주시기 바랍니다 (동백꽃 연가 / 박해옥)

☆ 게시물과 관련한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 타 사이트 홍보용 배너가 있는 영상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8-05 10:53
 글쓴이 : 리앙~♡
조회 : 1080  
.

소스보기

<center> <iframe width="960" height="540"src="//www.youtube.com/embed/Pve33jVWIUY?autoplay=1&playlist=Pve33jVWIUY&loop=1&vq=highres&controls=0&showinfo=0&rel=0&theme=light" frameborder="0"allowfullscreen></iframe></center>.

리앙~♡ 17-08-05 10:53
 
마음의 시 / 신광진

쓰고나서 다시 보고 싶지 않은
열등감을 참지 못해 써 내려간 이기심
시간이 흐른 뒤에 실망감뿐이다

많은 곳에 작품을 바라보지만
큰 그림을 보지 못하는 아직 작은 눈
각자 자기 개성에 맞혀 꿈을 갖는 것

매일 하루의 생활같이 마음을 담는
쓰면 쓸수록 맑아지는 선한 마음
꾸밈없는 마음에 고개를 숙입니다

지금 자리에서 높이 올라가지 않아도
서로 이해하고 존중만으로 행복한데
왜 찾아가서 판단하고 힘들게 하는지

소리 높여 표현도 못 하고 참는 마음
어린아이도 아닌데 자존심이 첫 번째
잘하지 못해도 존중의 자유는 평등하다

잘해서 크게 성공하는 것도 자신의 몫
발전하지 않아도 만족하는 것도 자신의 멋
함께하면서 서로 존중하는 사랑의 마음
리앙~♡ 17-08-05 10:57
 
신광진 시인님~^^
지난번에 올렸던 영상시입니다~^^
이곳...시마을에 가져와 올려봅니다~^*^

올려주신 고운 시향..감사드리구요~^^
늘~건강하세요~^*^

...

그리고..
용담호 시인님께서 올려주신 글..
이곳에 옮겨 봅니다~^*^

보고싶은 임(신광진 시인님)

시마을에서 맺은 인연
언제나 만나면 반갑고 정이 많는 임,
송년 모임때 만나면 얼마나 좋은지
그래도 나는 임을 잊지 못해요.

따스한 정
전화로 주고 받으면서
지내는 시간이 얼마나 행복했는지
나는 좋은 시간이었지요.
나는 임을 잊지 않습니다.
보고 싶습니다.

임의 웃음소리 기억합니다.
임을 그리워 할 때마다
임의 목소리를 들을 때마다
서로 손을 잡아보고 훈훈한 정을
주신 임,

아직도 임을 기억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무얼 하고 계시는지
그 옛 정 잊지 않으신지요
늘 격려하고 베려하는 마음을 가지신
임은 언제나 햇살처럼 부드러웠습니다.
자상하시고 늘 고운 마음으로 대하셨습니다.

기회가 있으면 만나보고 싶은 임.
시마을의 옛정을 잊지 않으실 겁니다.
같은 자리에서 고향 친구를 만난듯한 기쁨
임은 언제나 나에게는 소중한 사랑이셨습니다.
보고 싶습니다. 만나보고 싶습니다.

***
많이 여운이 남기셨다는..애정이 담긴 글을 제가 살~포시 모셔와 대신 안부 드립니다~^*^
신광진 시인님~^^
늘~건강하시구요~^^
주말 마음만이라도 시원하게 보내세요~^*^
신광진 17-08-05 11:18
 
리앙 영상 작가님 반갑습니다
아름다운 영상 용담호 시인님의 고운 목소리를 들리는듯 정겹습니다
시인은 시의 색깔이 다르고 자신이 추구하는 색깔이 있듯이
활짝 열지 못한 마음이 모퉁이에서 글속에 더 깊이 빠져든듯합니다
용담호 시인님 한없이 순수하고 맑은 여린 마음 항상 먼저 다가서 손을 내미는 그런 분입니다
송년 모임때 다시 만날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겉으로 차갑고 냉정해 보여도 시속에서 더 여리고 다정다감 할수있다면 그런 시인이고 싶습니다
리앙 작가님 항상 건강하시고 정성을 다하신 아름다운 영상 고맙습니다
리앙 작가님 제가 최근에 정성을 들여서 퇴고했던 시를 소개합니다


쓸쓸한 연가 / 신광진


하늘의 먹구름 비를 쏟아낼 듯
눈가에 가득 고여있는 눈물
홀로 삭이며 달래 보는 가슴앓이

가슴속에 쌓여있는 야윈 그리움
안아 달라고 가슴을 치밀고 오르는 날
외로움이 밀려오면 토해내는 애절함

보이지 않은 마음을 가슴에 품고서
하나둘 떨어져 날려 보내는 가여운 꽃잎
홀로 지켜가는 무너져 내리는 침묵

밤하늘 수많은 별 중에 반짝이는 별
한 아름 쏟아지는 소곤소곤 수다쟁이
외로움을 수놓아 환하게 피어나네

눈을 뜨면 곁에 다가와 미소 짓고
포근한 가슴에 기대여 꿈꾸는 행복
기다리는 마음 살아가는 미래입니다
리앙~♡ 17-08-05 11:41
 
네네..역시 서로 교감하는 듯~^^
바라보는 마음이 같네요~^^

그런 모습을 느끼는 제게도 흐뭇하고 좋아 보입니다~^*^

신광진 시인님~^^
전에 올렸던 영상시를 보고서...
용담호 시인님게서 엄청 반가위 했어요~^^
신광진 시인님의 시제가 담긴 영상시를 리앙님 카페에서 볼 수 있다고 하시면서요~ㅎㅎ
네네..신광진 시인님과 용담호 시인님의 두분의 우정이...
시향기에서도 전해지듯~^^
맑고 순수하셔서..두분에 마음이 하나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요즘에서야 전해집니다~ㅎㅎ
네네..감사드리구요~^^
멋진 시향..감사히 담아 갑니다~^*^

늘~부족한 제게 힘을 주셔서 거듭 감사드리구요~^^
늘~건강하세요~^*^
kgs7158 17-08-05 17:07
 
감사합니다
수고많으셨습니다
     
리앙~♡ 17-08-06 17:19
 
kgs7158 시인님~^^
네네 함께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늘~건강하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821 눈부신 노래 / 양현근 Heosu 18:58 6
8820 사랑 슬프고 아름다운 것 / 최영복 Heosu 18:57 3
8819 동짓달 기나긴 밤에 / 은영숙 ㅡ영상 큐피트화살 (2) 은영숙 17:27 13
8818 복수초의 꿈/우심 안국훈 숙천 14:31 35
8817 봄꽃 / 함민복 ♣돌태♣ 12:53 29
8816 봄 / 최정순 ♣돌태♣ 12:47 23
8815 그대 오신다면 사랑하겠습니다 / 민경교 (2) 민경교 02-17 64
8814 시간 속에 묻고 / 은영숙 (1) 밤하늘의등대 02-17 104
8813 눈 속에 핀꽃/하영순 숙천 02-17 104
8812 사랑의 미로 / 이윤호 지수암 02-17 71
8811 민속 놀이 / 이범동 세잎송이 02-17 55
8810 봄 / 양현근 (mobile) (1) ssun 02-17 94
8809 소풍 가는길 녹향 김일랑 02-16 66
8808 희망의 꽃으로 피어나라/우심 안국훈 (3) 리앙~♡ 02-16 105
8807 봄 편지/강진규 숙천 02-16 116
8806 욛망의 세월 녹향 김일랑 02-16 68
8805 봄꽃 피는 날 / 용혜원 ♣돌태♣ 02-16 106
8804 그리움이 남아 / 하영순 Heosu 02-15 93
8803 상고대 / 정민기 (1) Heosu 02-15 87
8802 고향 하늘 / 신광진 (2) 신광진 02-15 117
8801 사랑 슬프고 아름다운 것/풀피리 최영복 (10) 리앙~♡ 02-15 176
8800 ♡ㅅㅐㅎㅐ 福 많ㅇㅣ 받으ㅅㅕ요♡´″```°³ (2) 도희a 02-15 118
8799 저기 봄이 오네 / 정심 김덕성 ♣돌태♣ 02-15 89
8798 봄 내음 / 노정혜 (1) ♣돌태♣ 02-15 91
8797 그대와 함께한 눈 위에 발자국/ 민경교 민경교 02-14 82
8796 김용호/당신이 (1) 김용호 02-14 86
8795 그리운 사람/김옥준 김용호 02-14 102
8794 설날 아침에 / 조남명 (2) yongkra 02-14 147
8793 끝없는 사랑 / 신광진 (1) ♣돌태♣ 02-14 131
8792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5) ssun 02-14 216
8791 봄을 기다리며/강진규 (1) 숙천 02-14 138
8790 봄님이 오신다기에 - 김선근 (4) 도희a 02-14 190
8789 사랑가득 행복가득한 설날 되시길 바랍니다!! (6) Heosu 02-14 162
8788 꽃싸움 / 허영숙..사진작품 / 모나리자 정 노트24 02-14 126
8787 끝없는 사랑 / 신광진 (2) 신광진 02-13 122
8786 거울의 집 / 신광진 (2) 신광진 02-13 117
8785 어긋난 사랑 / 김진수 Heosu 02-13 114
8784 첫 눈 내리는 날에 / 윤여선 (1) Heosu 02-13 119
8783 장미꽃 편지 - 양현주 (4) 도희a 02-13 122
8782 나! 이렇게 기다리는데 / 은영숙 (10) 큐피트화살 02-13 155
8781 물방울 조리법 / 오영록 (4) ssun 02-13 114
8780 추억의 주마등 / 이 범동 세잎송이 02-13 92
8779 謹賀新年 (2) 숙천 02-13 138
8778 꽃보다 아름다운 사람은 없다 / 민경교 (1) 민경교 02-13 92
8777 봄은 언제쯤 올까 / 이규태 (3) ♣돌태♣ 02-13 119
8776 아픔을 수반한 사랑이지만/도지현 김용호 02-13 97
8775 김용호/추억 김용호 02-13 89
8774 매향만리 예향박소정 02-12 112
8773 살생 / 맹문재 (mobile) (2) ssun 02-12 113
8772 아침고요 / 혜원 전진옥 ♣돌태♣ 02-12 12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