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영상시

(운영자 : ssun)

 

☞ 舊. 영상시    ♨ 태그연습장(클릭)

   

☆ 1일 2편 내에서 올려주시고 제목뒤에 작가명을 써주시기 바랍니다 (동백꽃 연가 / 박해옥)

☆ 게시물과 관련한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 타 사이트 홍보용 배너가 있는 영상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8-12 17:36
 글쓴이 : 은영숙
조회 : 109  
 평화의 종 소리 염원 하면서/은영숙


오늘도 비는 오는데
폭우가 온 대지를 물 폭탄으로 덮는다!
왠지? 마음도 젖어 우울하다

창 너머 가로수 사이 빨간 목 배롱나무
꽃잎 마다 물방울의 탱글 손사래
길가에 야생화 비바람에 머리 털고

띠 두른 산마루에 모락모락 희뿌연 안개
능선 넘어 산 꿩 의 목멘 울음
둥지 털고 아롱날개 동화를 쓰는 속삭임

나신으로 부딪치는 삶의 항변 바람비 독백 앞에
정적에 감도는 절규의 손짓 시려오는 가슴에
조용히 흐르는 사랑의 너울

가파른 벽 허물고 영원을 약속 하리
절절한 꿈의 기도 사랑의 기적 열리는 환희
신의 가호에 평화의 종소리를 염원 하면서! 


은영숙 17-08-12 18:10
 
큐피트화살님
사랑하는 우리 작가님! 안녕 하십니까?
반갑고 반갑습니다
타국 땅에서 불편은 없으신지요?!
몹시도 뵙고 싶습니다 드리고 싶은 말씀도 많구요
착잡한 일상 속에서 기대고 싶은 우리 작가님! 영혼으로 안기고 싶습니다

저는 서울에서 가까운 섬마을 환자인 딸에게 와 있습니다
엄마의 손맛을 그리워 하기에 입맛을 찾아 주고 싶어서요
오는 첫날 제 눈에 멀리 내다 보이는 예수님의 성상이 숲 속 멀리서 보이기에
찾아 가 봤더니 그곳이 하느님의 집 성당이었습니다

아무도 없는 평일의 성전은 고요 했습니다
저는 제대 밑에 꿇어 앉아서 철철 흐르는 눈물 아이처럼 흐느끼며
기도속에 예수님도 성모님도 뵈었고 십자가의 길을 봉헌 하고
딸의 숙소로 들어 갔습니다

가슴에 맺힌 눈물을 어찌 다 쏟아 내리요
주님은 다 아시리라 믿습니다

소중하게 담아오신 귀한 작품 천상의 소리처럼 아름답고 현란 합니다
아름다운 작품 이곳에 모셔 왔습니다
작품 주셔서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즐겁고 행복한 주말 신의 은총 속에 평화롭길 기도 합니다
사랑을 드립니다 하늘만큼 땅 만큼 영원이요 ♥♥
큐피트화살 17-08-12 18:31
 
사랑하는 은영숙시인님..
마음고생 몸고생 다 하고 계시군요..
어떠한 방법으로라도 얼른 따님의 병이 완쾌 되어야 할텐데..
고생이 많으십니다.
그래도 고통중에 은혜로운 주님을 만나뵈오니
힘과 용기와 치료의 은사를 주실것을 굳게 믿습니다..

저는 염려덕분에 잘 지내고 있습니다
세계적인 휴양지 해변에 가서도 발만 살짝 담그고..
물에 온전히 들어가지 못했습니다
눈 때문에 제약받는것이 너무나 많습니다.

그래도 이만한것을 다행으로 여기고 있으나
온전히 치료가 되질 않아
앞으로도 한번 더 수술을 해야 할것 같습니다..
이대로 잘 아물었으면 좋겠습니다만..

볼수있다는 사실이 감사합니다..
맛있고 면역력있는 음식 잘 해서 드시고 부디 건강하세요.
어떠한 질병으로 부터도 이겨내셔야 합니다.
언제나 아낌없는 사랑주셔서 넘 감사해요..
영상에 시도 아름답습니다...
     
은영숙 17-08-13 01:08
 
큐피트화살님
와아! 사랑하는 우리 작가님! 어서 오세요 방가 반가워서 눈물 매칩니다
타국에서 눈의 환후로 자유롭지 못 하실텐데 이렇게
소중한 댓글 주시어 감사 합니다

또 수술을 계획 하시면 얼마나 힘드시겠습니까?
이 세상 삶이란 예기치 옷한 사연들이 너무 많습니다
오직 주님께 의탁 하고 살지요

늦은 밤 이렇게 사랑 가득한 댓글로 위로아 격려의 정 주시어
너무나도 감사 합니다
이곳은 서울에서 가까운 거리의 섬 마을입니다 오이도와 대부도 입니다
섬을 한 바퀴 도는 해솔길이 아주 아름답습니다

한생애의 아픔을 달래며 많은 것을 생각케 하는풍경입니다
아무쪼록 타국에서 좋은 시간 되시기를 기도 합니다
부족한 제게 언제나 힘을 실어 주시고 사랑의 댓글 주시는 우리 작가님 고맙습니다
밤이 늦었습니다

건안 하시고 좋은 시간 되시옵소서
사랑을 드립니다 하늘만큼 땅 민큼요 ♥♥
kgs7158 17-08-12 23:56
 
주여 나를  평화의도구로써주서사,,
     
은영숙 17-08-13 01:11
 
kgs7158님
어서오세요 방가 반갑습니다
늦은 밤 고운 댓글 주시어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고운 밤 되시 옵소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319 가을마중 / 이정아 Heosu 07:02 1
7318 뒷모습뿐인 사랑 / 장승주 Heosu 07:00 1
7317 바닷가의 추억 / 신광진 (2) 신광진 02:57 13
7316 잃어버린 아픔 / 신광진 (2) 신광진 02:53 13
7315 활짝핀 무궁화 / 心泉 김진복 (1) ♣돌태♣ 08-19 26
7314 벙어리 편지 / 안희선 (3) 리앙~♡ 08-19 38
7313 어린 왕자에게 보내는 편지 (2) 김궁원 08-18 66
7312 그래도 살아야 할 이유 / 신현림 (1) 향기초 08-18 82
7311 연꽃 / 반기룡 yongkra 08-18 80
7310 가을이 오나보다 / 김덕성 (2) ♣돌태♣ 08-17 142
7309 겟세마네의 기도/용담호 (8) 리앙~♡ 08-17 125
7308 다시 부르는 그대 이름 하나 / 풀피리 최영복 (7) 리앙~♡ 08-17 148
7307 당신 울지 마세요 / 오정자 (2) ssun 08-17 126
7306 커피와 가을 향기 / 賢智 이경옥 (1) 賢智 이경옥 08-17 107
7305 오이도 / 정설연 (1) Heosu 08-17 94
7304 꽃 거울 / 유상옥 (1) Heosu 08-17 91
7303 제 곁에는 아름다운 사람이 있습니다 / 풀잎 유필이 (3) ♣돌태♣ 08-17 106
7302 사랑이란 건 / 신광진 (3) 신광진 08-16 118
7301 곁에 머무는 바람 / 신광진 (3) 신광진 08-16 125
7300 매일 그리운 사람 / 풀잎 유필이 (1) ♣돌태♣ 08-16 109
7299 그리움이 출렁이는 바다 (2) 예향박소정 08-16 128
7298 그리움 - 이동식 (1) 풍차주인 08-16 134
7297 단풍나무 생각 - 양현주 (5) 도희a 08-15 139
7296 가을 편지 - 양현주 (5) 도희a 08-15 175
7295 엄마의 마음을 / 은영숙ㅡ 영상 큐피트화살 (9) 은영숙 08-15 137
7294 초록의 산 (동시) / 용담호 (8) 리앙~♡ 08-15 160
7293 시 모음집(9편) / 오정자 (5) ssun 08-14 171
7292 고백 / 정다혜 (1) Heosu 08-14 144
7291 언제나 첫눈 / 배월선 (1) Heosu 08-14 115
7290 바람아, 너는 아는가 / 無有 유동한 (1) ♣돌태♣ 08-14 145
7289 인연따라 그리움 따라 (4) 예향박소정 08-13 193
7288 그대를 보았습니다 / 無有 유동한 (2) ♣돌태♣ 08-13 112
7287 중년의 길 - 신광진 (3) 도희a 08-13 172
7286 노을의 詩/용담호 (6) 리앙~♡ 08-13 185
7285 그대에게 가고 싶다 / 안도현 (10) 리앙~♡ 08-13 171
7284 수석 (2) 김운산 08-13 181
7283 깊은 계곡 물 흐르는 숲 속의 하루 / 이 해우 꽃향기 윤수 08-13 99
7282 내 사랑 그대에게(영상/ 꽃이랑님) (1) 김궁원 08-13 124
7281 자연인 / 청송 권규학 (1) ♣돌태♣ 08-12 90
7280 평화의 종 소리 염원하면서 / 은영숙ㅡ 영상 큐피트화살 (5) 은영숙 08-12 110
7279 하늘은 무너져도/ 용담호 (4) 리앙~♡ 08-12 147
7278 첫사랑 / 류시화 (2) ssun 08-12 137
7277 안빈낙도를 페하며 / 우대식 향기초 08-12 89
7276 여름에 만난 능소화 / 김덕성 (1) ♣돌태♣ 08-11 103
7275 ● 돌아서 돌아서 / 워터루 (4) 목민심서 08-11 124
7274 나는 해바라기 (1) 김궁원 08-11 122
7273 살아있어 행복한 날 / 박영숙영 (2) ♣돌태♣ 08-11 148
7272 어쩌면 좋다는 말이냐 / 김선숙 (1) ♣돌태♣ 08-10 119
7271 돌아보는 시간들 / 박영란 (4) 리앙~♡ 08-10 194
7270 시간의 향기 / 박종영 (1) Heosu 08-10 12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