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영상시

(운영자 : ssun)

 

☞ 舊. 영상시    ♨ 태그연습장(클릭)

   

☆ 1일 2편 내에서 올려주시고 제목뒤에 작가명을 써주시기 바랍니다 (동백꽃 연가 / 박해옥)

☆ 게시물과 관련한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 타 사이트 홍보용 배너가 있는 영상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8-12 17:36
 글쓴이 : 은영숙
조회 : 1145  
 평화의 종 소리 염원 하면서/은영숙


오늘도 비는 오는데
폭우가 온 대지를 물 폭탄으로 덮는다!
왠지? 마음도 젖어 우울하다

창 너머 가로수 사이 빨간 목 배롱나무
꽃잎 마다 물방울의 탱글 손사래
길가에 야생화 비바람에 머리 털고

띠 두른 산마루에 모락모락 희뿌연 안개
능선 넘어 산 꿩 의 목멘 울음
둥지 털고 아롱날개 동화를 쓰는 속삭임

나신으로 부딪치는 삶의 항변 바람비 독백 앞에
정적에 감도는 절규의 손짓 시려오는 가슴에
조용히 흐르는 사랑의 너울

가파른 벽 허물고 영원을 약속 하리
절절한 꿈의 기도 사랑의 기적 열리는 환희
신의 가호에 평화의 종소리를 염원 하면서! 


은영숙 17-08-12 18:10
 
큐피트화살님
사랑하는 우리 작가님! 안녕 하십니까?
반갑고 반갑습니다
타국 땅에서 불편은 없으신지요?!
몹시도 뵙고 싶습니다 드리고 싶은 말씀도 많구요
착잡한 일상 속에서 기대고 싶은 우리 작가님! 영혼으로 안기고 싶습니다

저는 서울에서 가까운 섬마을 환자인 딸에게 와 있습니다
엄마의 손맛을 그리워 하기에 입맛을 찾아 주고 싶어서요
오는 첫날 제 눈에 멀리 내다 보이는 예수님의 성상이 숲 속 멀리서 보이기에
찾아 가 봤더니 그곳이 하느님의 집 성당이었습니다

아무도 없는 평일의 성전은 고요 했습니다
저는 제대 밑에 꿇어 앉아서 철철 흐르는 눈물 아이처럼 흐느끼며
기도속에 예수님도 성모님도 뵈었고 십자가의 길을 봉헌 하고
딸의 숙소로 들어 갔습니다

가슴에 맺힌 눈물을 어찌 다 쏟아 내리요
주님은 다 아시리라 믿습니다

소중하게 담아오신 귀한 작품 천상의 소리처럼 아름답고 현란 합니다
아름다운 작품 이곳에 모셔 왔습니다
작품 주셔서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즐겁고 행복한 주말 신의 은총 속에 평화롭길 기도 합니다
사랑을 드립니다 하늘만큼 땅 만큼 영원이요 ♥♥
큐피트화살 17-08-12 18:31
 
사랑하는 은영숙시인님..
마음고생 몸고생 다 하고 계시군요..
어떠한 방법으로라도 얼른 따님의 병이 완쾌 되어야 할텐데..
고생이 많으십니다.
그래도 고통중에 은혜로운 주님을 만나뵈오니
힘과 용기와 치료의 은사를 주실것을 굳게 믿습니다..

저는 염려덕분에 잘 지내고 있습니다
세계적인 휴양지 해변에 가서도 발만 살짝 담그고..
물에 온전히 들어가지 못했습니다
눈 때문에 제약받는것이 너무나 많습니다.

그래도 이만한것을 다행으로 여기고 있으나
온전히 치료가 되질 않아
앞으로도 한번 더 수술을 해야 할것 같습니다..
이대로 잘 아물었으면 좋겠습니다만..

볼수있다는 사실이 감사합니다..
맛있고 면역력있는 음식 잘 해서 드시고 부디 건강하세요.
어떠한 질병으로 부터도 이겨내셔야 합니다.
언제나 아낌없는 사랑주셔서 넘 감사해요..
영상에 시도 아름답습니다...
     
은영숙 17-08-13 01:08
 
큐피트화살님
와아! 사랑하는 우리 작가님! 어서 오세요 방가 반가워서 눈물 매칩니다
타국에서 눈의 환후로 자유롭지 못 하실텐데 이렇게
소중한 댓글 주시어 감사 합니다

또 수술을 계획 하시면 얼마나 힘드시겠습니까?
이 세상 삶이란 예기치 옷한 사연들이 너무 많습니다
오직 주님께 의탁 하고 살지요

늦은 밤 이렇게 사랑 가득한 댓글로 위로아 격려의 정 주시어
너무나도 감사 합니다
이곳은 서울에서 가까운 거리의 섬 마을입니다 오이도와 대부도 입니다
섬을 한 바퀴 도는 해솔길이 아주 아름답습니다

한생애의 아픔을 달래며 많은 것을 생각케 하는풍경입니다
아무쪼록 타국에서 좋은 시간 되시기를 기도 합니다
부족한 제게 언제나 힘을 실어 주시고 사랑의 댓글 주시는 우리 작가님 고맙습니다
밤이 늦었습니다

건안 하시고 좋은 시간 되시옵소서
사랑을 드립니다 하늘만큼 땅 민큼요 ♥♥
kgs7158 17-08-12 23:56
 
주여 나를  평화의도구로써주서사,,
     
은영숙 17-08-13 01:11
 
kgs7158님
어서오세요 방가 반갑습니다
늦은 밤 고운 댓글 주시어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고운 밤 되시 옵소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스마트폰에서 플래시 영상을 보고 싶으신 경우 관리자 06-18 99
공지 모바일 환경 등에 대비한 영상제작 협조 요청(종합) (1) 관리자 06-11 291
10036 뻐꾸기 / 김선근 Heosu 08:26 18
10035 들꽃의 봄 / 김덕성 (1) Heosu 08:25 12
10034 강 같은 인생/하영순 (1) 숙천 06:21 20
10033 그리움의 강을 넘어2/최영복 상큼한나비 05:36 21
10032 햇살 푸른 날 - 소화데레사님 (2) 예향박소정 01:09 29
10031 노을 닮고 싶은 중년의 삶/풀피리 최영복 (8) 상큼한나비 06-21 69
10030 뚱딴지 / 활연 ssun 06-21 52
10029 어느 노후老朽 - 김태운 (2) 도희a 06-21 72
10028 늘 푸른 바닷가 / 신광진 (4) 신광진 06-21 112
10027 물망초 / 은영숙ㅡ영상 ankijun (5) 은영숙 06-21 122
10026 연꽃 경전 - 소화데레사님 (1) 예향박소정 06-20 82
10025 엇갈린 마음 / 신광진 / 영상 큐피트화살 (2) 신광진 06-20 93
10024 기억으로 남겨진 네 이름 / 은영숙 (12) 리앙~♡ 06-20 181
10023 그리워서 저 혼자 울던 / 양현주 (1) Heosu 06-20 92
10022 유월 소나타 / 도지현 (1) Heosu 06-20 75
10021 산사의 새벽/자은 이세송 숙천 06-20 108
10020 당신이 보고싶은 밤 / 은영숙 ㅡ 포토 모나리자정 (4) 은영숙 06-20 78
10019 가볍게 살으리랏다 / 손계 차영섭(사진, 천사의나팔님) (4) 리앙~♡ 06-20 135
10018 그리움, 너 / 안희선 ssun 06-20 60
10017 검은 선(線) / 안희선 ssun 06-20 47
10016 꿈결 같은 세상/풀피리 최영복 (3) 상큼한나비 06-20 66
10015 단추를 달듯 /이해인 (2) 향기지천명맨 06-20 49
10014 천년세월 느티나무 - 안기준님 예향박소정 06-20 66
10013 두 우산 / 워터루 (4) 목민심서 06-20 79
10012 어떤 인연 / 신광진 / 영상 안기준 (4) 신광진 06-20 110
10011 넝쿨 장미의 사랑/정심 김덕성 (2) 숙천 06-19 124
10010 그는 장승의 웃음을 생각한다 / 정설연 (2) Heosu 06-19 79
10009 봄날아, 봄날아 / 신 명 (2) Heosu 06-19 88
10008 새가 울면 /오기사 (2) 향기지천명맨 06-19 77
10007 담쟁이 / 최정신 (2) 노트24 06-19 133
10006 밤에, 사막을 걷다 / 안희선 ssun 06-19 79
10005 두꺼비 / 안희선 ssun 06-19 72
10004 나른한 오후 풍경/소소 정연숙 (2) 상큼한나비 06-19 122
10003 가슴으로 피운꽃/풀피리 최영복 (3) 상큼한나비 06-19 102
10002 때 묻었던 내 마음 강가에서 /은영숙 ㅡ 영상 리앙~♡ (11) 은영숙 06-19 114
10001 여름, 화폭에 담고 /은영숙 ㅡ 영상 밤하늘의등대 (4) 은영숙 06-18 103
10000 이별 그리고 나 / 은영숙 (12) 리앙~♡ 06-18 120
9999 장미꽃의 고백 / 은영숙 ㅡ 포토 천사의나팔 (4) 은영숙 06-18 93
9998 그대는 창포각시 (4) 예향박소정 06-18 78
9997 관자재 소묘(觀自在 素描) / 안희선 ssun 06-18 72
9996 섬 / 안희선 (1) ssun 06-18 103
9995 스마트폰에서 플래시 영상을 보고 싶으신 경우 관리자 06-18 99
9994 그대의 이름은 / 賢智 이경옥 賢智 이경옥 06-18 72
9993 당신을 그려 봅니다 / 은영숙 ㅡ 영상 리앙~ ♡ (5) 은영숙 06-17 152
9992 솔섬 노을 / 신남춘 Heosu 06-17 74
9991 삶의 문 / 김관호 Heosu 06-17 61
9990 편지의 바다 / 이원문 (2) ♣돌태♣ 06-17 63
9989 고향 가는 길 / 정기모 (1) ♣돌태♣ 06-17 66
9988 능소화 연정/김사랑 숙천 06-17 136
9987 진실의 향기(퇴고)/풀피리 최영복 (2) 상큼한나비 06-17 8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