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영상시

(운영자 : ssun)

 

☞ 舊. 영상시    ♨ 태그연습장(클릭)

   

☆ 1일 2편 내에서 올려주시고 제목뒤에 작가명을 써주시기 바랍니다 (동백꽃 연가 / 박해옥)

☆ 게시물과 관련한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 타 사이트 홍보용 배너가 있는 영상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10-07 12:08
 글쓴이 : 녹향 김일랑
조회 : 173  


*차마 어찌 그리워라고 했었는가* 글/김일랑 내고향 성북동 청암정에서 산길을 걷고 있는데, 꾀꼴 꾀꼴 봄처녀 꽃치마 입고 수풀속에서 꼬리치며 애교도 떨고 아양도 부리고 이산저산 떨쳐가며 멋 드러지게 한바탕 간드러 지게도 울고 간다 옷자락 날리며 꾀꼴 꾀꼴 꾀꼴리 소리 참으로 사랑스럽고 황홀하였어라 봄이 설어도 그렇게도 내 곁에서 맴 돌았던 그 옛날의 그리움이여 오오! 차마 어찌 그리워라고 했었는가! 인생이란 환상과 같은것 내 영혼 해가 지니 하염없는 눈물 어머님 품속처럼 혼자서 미친듯 울면서 그날이 그리워지는것을, 20130413






소스보기

<p><img width="720" class="txc-image" style="clear: none; float: none;" src="http://cfile203.uf.daum.net/image/99E68C3359CEF0F20DB287" border="0" vspace="1" hspace="1" actualwidth="720" data-filename="resized_20170917_010512_-2065727534.jpg" exif="{}"></p> <br></font></p><pre><p style="margin-left: 6em;"><font color="" face="바탕체" style="font-size: 12pt;"> *차마 어찌 그리워라고 했었는가* 글/김일랑 내고향 성북동 청암정에서 산길을 걷고 있는데, 꾀꼴 꾀꼴 봄처녀 꽃치마 입고 수풀속에서 꼬리치며 애교도 떨고 아양도 부리고 이산저산 떨쳐가며 멋 드러지게 한바탕 간드러 지게도 울고 간다 옷자락 날리며 꾀꼴 꾀꼴 꾀꼴리 소리 참으로 사랑스럽고 황홀하였어라 봄이 설어도 그렇게도 내 곁에서 맴 돌았던 그 옛날의 그리움이여 오오! 차마 어찌 그리워라고 했었는가! 인생이란 환상과 같은것 내 영혼 해가 지니 하염없는 눈물 어머님 품속처럼 혼자서 미친듯 울면서 그날이 그리워지는것을, 20130413 <p><br></p> <p><br></p> <p><br></p> <embed width="656" height="800" src="http://cfile229.uf.daum.net/original/20227A3951698D1419B093"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allowscriptaccess="sameDomain" allownetworking="internal" allowfullscreen="true" scale="exactfit" wmode="transparent"> <embed src="http://cfs13.planet.daum.net/upload_control/pcp_download.php?fhandle=N1FUZ3VAZnMxMy5wbGFuZXQuZGF1bS5uZXQ6LzExODYzNDkyLzEvMTUxLndtYQ==&amp;filename=151.wma" type="audio/x-ms-wma" hidden="true" autostart="true" loop="true" volume="0>" .="" <="" body=""><p><br></p> <p><br></p>

kgs7158 17-10-07 22:21
 
감사합니다,수고많으셨습니다,꾸벅
우에 처음 영상은 또 누가가져갔나봅니당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654 그대 창가에 흐르는 선율 예향박소정 07:58 32
7653 고발(告發)된 여름 / 맛살이 ssun 05:18 31
7652 가시나무 새의 애환 / 은영숙 ㅡ 영상 큐피트화살 (3) 은영숙 10-18 44
7651 사랑이 떠나가네 / 신광진 (2) 신광진 10-18 57
7650 때론 가끔은 한 번씩 뒤를 돌아다 볼일이다 / 이윤호 지수암 10-18 63
7649 샛별의 눈빛 / 하영순 (3) Heosu 10-18 140
7648 갯바위에 앉아 / 은영숙 (3) Heosu 10-18 130
7647 그 고요한 달빛이 사랑이라면 / 이윤호 (1) 지수암 10-18 86
7646 사랑도 배달 되나요 / 금 경산 해바라기님 영상 (1) 금경산 10-18 69
7645 같이 걷자던 그길 / 은영숙 (4) 큐피트화살 10-17 122
7644 무소유 / 이윤호 지수암 10-17 96
7643 가을비 / 민경교 (1) 민경교 10-17 129
7642 그리움은 노래를 타고 (1) 예향박소정 10-17 230
7641 한 번 왔다가는 인생길 - 이채 풍차주인 10-17 160
7640 부질없이 사는인생/ 深川 李周燦 (5) 리앙~♡ 10-16 158
7639 구절초 / 양현근 (4) ssun 10-16 195
7638 소망의 기도 / 이윤호 지수암 10-16 147
7637 낙엽 드는 날 - 도종환 (1) 풍차주인 10-16 185
7636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신광진 (4) 리앙~♡ 10-15 197
7635 마흔 한 번째 가을 이야기 / 최영복 (2) Heosu 10-15 132
7634 머그잔에도 얼굴이 있다 / 이선이 Heosu 10-15 119
7633 꽃 같은 이름 /秋影塔ㅡ 영상 소화데레사 (11) 은영숙 10-15 167
7632 순백의 연꽃 / 은영숙 ㅡ 포토 숙영 (6) 은영숙 10-15 139
7631 황혼 무렵의 가까이 에서 / 이윤호 지수암 10-15 129
7630 복들은 어디에서 오는가 / 민경교 (1) 민경교 10-15 104
7629 가을만 같아라 / 노정혜 (2) ♣돌태♣ 10-15 134
7628 당신과 살고 싶었습니다 / 신광진 (2) 신광진 10-14 135
7627 그대에게 / 은영숙 ㅡ 포토 Heosu (6) 은영숙 10-14 128
7626 귀천(歸天) /천상병 (8) 리앙~♡ 10-14 150
7625 사랑했던 그 사람/ 深川 李周燦 (7) 리앙~♡ 10-14 156
7624 해바라기 연정 (1) 예향박소정 10-14 143
7623 직빠구리 / 마음이 쉬는 곳 (2) ssun 10-14 123
7622 풍경 속에서 / 은영숙 ㅡ 포토 Heosu (6) 은영숙 10-14 133
7621 애수의 소야곡 / 이윤호 (1) 지수암 10-14 126
7620 청춘 고백 / 이윤호 (1) 지수암 10-13 121
7619 그대에게 전하고 싶은 가을 이야기 <사진 용소님> (2) 김궁원 10-13 110
7618 당신은 느끼나요? / 배월선 (2) Heosu 10-13 117
7617 길 위 / 나기철 (1) Heosu 10-13 96
7616 가을 노래 / 박고은 (2) ♣돌태♣ 10-13 149
7615 꽃잎 지니 임이 오시네 / 민병련 (2) sonagi 10-13 130
7614 偉人들의 名言들 (1) 풍차주인 10-13 109
7613 너를 사랑 하고도 / 신광진 (2) 신광진 10-12 146
7612 무형의 흐름 /송엽 박기선 (12) 리앙~♡ 10-12 152
7611 홍시라고 불렀다 / 秋 影 塔 (16) 소화데레사 10-12 137
7610 어느 가을 날 / 은 영 숙 (10) 소화데레사 10-12 196
7609 코스모스 / 안희선 (5) ssun 10-12 199
7608 기다리는 가을 편지 / 은영숙 ㅡ 영상 큐피트화살 (4) 은영숙 10-12 122
7607 회자정리(會者定離) 예향박소정 10-12 101
7606 정동진 역/ 김영남 노트24 10-12 121
7605 불가촉 / 양현주 (1) Heosu 10-12 12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