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영상시

(운영자 : ssun)

 

☞ 舊. 영상시    ♨ 태그연습장(클릭)

   

☆ 1일 2편 내에서 올려주시고 제목뒤에 작가명을 써주시기 바랍니다 (동백꽃 연가 / 박해옥)

☆ 게시물과 관련한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 타 사이트 홍보용 배너가 있는 영상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10-07 12:08
 글쓴이 : 녹향 김일랑
조회 : 1064  


*차마 어찌 그리워라고 했었는가* 글/김일랑 내고향 성북동 청암정에서 산길을 걷고 있는데, 꾀꼴 꾀꼴 봄처녀 꽃치마 입고 수풀속에서 꼬리치며 애교도 떨고 아양도 부리고 이산저산 떨쳐가며 멋 드러지게 한바탕 간드러 지게도 울고 간다 옷자락 날리며 꾀꼴 꾀꼴 꾀꼴리 소리 참으로 사랑스럽고 황홀하였어라 봄이 설어도 그렇게도 내 곁에서 맴 돌았던 그 옛날의 그리움이여 오오! 차마 어찌 그리워라고 했었는가! 인생이란 환상과 같은것 내 영혼 해가 지니 하염없는 눈물 어머님 품속처럼 혼자서 미친듯 울면서 그날이 그리워지는것을, 20130413






소스보기

<p><img width="720" class="txc-image" style="clear: none; float: none;" src="http://cfile203.uf.daum.net/image/99E68C3359CEF0F20DB287" border="0" vspace="1" hspace="1" actualwidth="720" data-filename="resized_20170917_010512_-2065727534.jpg" exif="{}"></p> <br></font></p><pre><p style="margin-left: 6em;"><font color="" face="바탕체" style="font-size: 12pt;"> *차마 어찌 그리워라고 했었는가* 글/김일랑 내고향 성북동 청암정에서 산길을 걷고 있는데, 꾀꼴 꾀꼴 봄처녀 꽃치마 입고 수풀속에서 꼬리치며 애교도 떨고 아양도 부리고 이산저산 떨쳐가며 멋 드러지게 한바탕 간드러 지게도 울고 간다 옷자락 날리며 꾀꼴 꾀꼴 꾀꼴리 소리 참으로 사랑스럽고 황홀하였어라 봄이 설어도 그렇게도 내 곁에서 맴 돌았던 그 옛날의 그리움이여 오오! 차마 어찌 그리워라고 했었는가! 인생이란 환상과 같은것 내 영혼 해가 지니 하염없는 눈물 어머님 품속처럼 혼자서 미친듯 울면서 그날이 그리워지는것을, 20130413 <p><br></p> <p><br></p> <p><br></p> <embed width="656" height="800" src="http://cfile229.uf.daum.net/original/20227A3951698D1419B093"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allowscriptaccess="sameDomain" allownetworking="internal" allowfullscreen="true" scale="exactfit" wmode="transparent"> <embed src="http://cfs13.planet.daum.net/upload_control/pcp_download.php?fhandle=N1FUZ3VAZnMxMy5wbGFuZXQuZGF1bS5uZXQ6LzExODYzNDkyLzEvMTUxLndtYQ==&amp;filename=151.wma" type="audio/x-ms-wma" hidden="true" autostart="true" loop="true" volume="0>" .="" <="" body=""><p><br></p> <p><br></p>

kgs7158 17-10-07 22:21
 
감사합니다,수고많으셨습니다,꾸벅
우에 처음 영상은 또 누가가져갔나봅니당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모바일 환경 등에 대비한 영상제작 협조 요청(종합) (1) 관리자 06-11 232
10006 밤에, 사막을 걷다 / 안희선 ssun 10:11 10
10005 두꺼비 / 안희선 ssun 10:08 10
10004 나른한 오후 풍경/소소 정연숙 상큼한나비 08:25 38
10003 가슴으로 피운꽃/풀피리 최영복 상큼한나비 08:04 27
10002 때 묻었던 내 마음 강가에서 /은영숙 ㅡ 영상 리앙~♡ (5) 은영숙 00:59 37
10001 여름, 화폭에 담고 /은영숙 ㅡ 영상 밤하늘의등대 (3) 은영숙 06-18 45
10000 이별 그리고 나 / 은영숙 (5) 리앙~♡ 06-18 47
9999 장미꽃의 고백 / 은영숙 ㅡ 포토 천사의나팔 (2) 은영숙 06-18 35
9998 그대는 창포각시 (4) 예향박소정 06-18 52
9997 관자재 소묘(觀自在 素描) / 안희선 ssun 06-18 48
9996 섬 / 안희선 ssun 06-18 68
9995 스마트폰에서 플래시 영상을 보고 싶으신 경우 관리자 06-18 46
9994 그대의 이름은 / 賢智 이경옥 賢智 이경옥 06-18 47
9993 당신을 그려 봅니다 / 은영숙 ㅡ 영상 리앙~ ♡ (5) 은영숙 06-17 117
9992 솔섬 노을 / 신남춘 Heosu 06-17 53
9991 삶의 문 / 김관호 Heosu 06-17 38
9990 편지의 바다 / 이원문 (1) ♣돌태♣ 06-17 44
9989 고향 가는 길 / 정기모 ♣돌태♣ 06-17 46
9988 능소화 연정/김사랑 숙천 06-17 108
9987 진실의 향기(퇴고)/풀피리 최영복 (2) 상큼한나비 06-17 68
9986 콜로라도에서 불어오는 어느 뜨거운 바람 / 이윤호 지수암 06-17 71
9985 어느 詩人에게 / 안희선 (1) ssun 06-17 110
9984 목련 / 안희선 ssun 06-17 73
9983 풀꽃의 노래 그대 속삭임인가 / 은영숙 ㅡ 포토 용소 (6) 은영숙 06-17 81
9982 어디쯤 기다리고 있을까 / 신광진 / 영상 안기준 (4) 신광진 06-16 106
9981 늦은 후회 / 신광진 (2) 신광진 06-16 95
9980 나는 외로움! 너는 그리움 - 안기준님 예향박소정 06-16 90
9979 상념의 공간에서 /풀피리 최영복 (8) 리앙~♡ 06-16 133
9978 어쩌자고 제비꽃 / 안영희 Heosu 06-16 73
9977 그리움이 부를 때 / 최영복 (2) Heosu 06-16 90
9976 들꽃/김사랑 숙천 06-16 124
9975 내사랑은 하나 / 워터루 (7) 목민심서 06-16 104
9974 구름왕조실록 / 양현주 (사진 모나리자정 ) (2) 노트24 06-16 81
9973 가을엔 진한 커피를/신수정 (2) 상큼한나비 06-16 81
9972 세상에서 단 하나뿐인 사랑/풀피리 최영복 (2) 상큼한나비 06-16 80
9971 겨울에도 잎이 푸른 나무 / 안희선 (4) ssun 06-16 83
9970 산방1 외 3편 / 안희선 ssun 06-16 53
9969 망초꽃 / 오기사 향기지천명맨 06-16 63
9968 공원에 앉아서 / 은영숙 ㅡ 영상 체인지 (4) 은영숙 06-16 69
9967 사랑이 머무는 곳에 / 은영숙 ㅡ 포토 저별은 ☆ (2) 은영숙 06-16 70
9966 숨어 우는 그리움 / 신광진 (2) 신광진 06-15 106
9965 늦은 이별 / 신광진 (2) 신광진 06-15 90
9964 돌아서 돌아서 / 워터루 목민심서 06-15 88
9963 이별 그리고 나 / 은영숙 (5) Heosu 06-15 83
9962 별 / 이남일 (1) Heosu 06-15 59
9961 섬 바람 / 이원문 (3) ♣돌태♣ 06-15 55
9960 모닝커피 한잔/소소 정연숙 (1) 상큼한나비 06-15 71
9959 즐거운 성탄 / 오영록 ssun 06-15 48
9958 죄 / 오영록 ssun 06-15 57
9957 중년의 뒤안길에서/풀피리 최영복 (2) 상큼한나비 06-15 9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