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영상시

(운영자 : ssun)

 

☞ 舊. 영상시    ♨ 태그연습장(클릭)

   

☆ 1일 2편 내에서 올려주시고 제목뒤에 작가명을 써주시기 바랍니다 (동백꽃 연가 / 박해옥)

☆ 게시물과 관련한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 타 사이트 홍보용 배너가 있는 영상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10-08 00:21
 글쓴이 : 은영숙
조회 : 734  


은영숙 17-10-08 00:38
 
여름밤의 허밍 / 라라리베 ㅡ 신명

돋은 핏줄이 파닥일 때마다
눈부시게 익어가는 해바라기
 
농익은 태양은 샛노란 속살을
몇 번이나 애무했을까요
 
분화구를 달고 있는 씨앗마다
이글거리며 타오르는 꿈이 요동치네요
 
하염없이 바라보는 순정이 애틋한
여름의 노래를 허밍하고 있군요
 
흑과 백의 사유를 허락지 않는
열정은 늘 달아오른 모래알처럼
허망하게 부서져 내렸죠
 
어긋난 찰나가 뿜어내는 독은
눈을 멀게 할 수 있다고 했나요
 
해바라기가 태양의 숨결을 간직해야만
바람은 입술을 활짝 열겠지요
 
그때쯤이면
하늘 뒤편 그대의 눈빛이 더욱
선명해졌으면 좋겠어요
 
뜨거운 열기에 잠시 접어 두었던
그날이 오면
클림트의 키스가 기다림으로 피워낸
금실로 엮은 꽃씨를 가득 모아 드릴게요
 
이제는
 그대 있는 곳을 향해 잠이 들 시간이에요

 푸르고 푸른 여름밤에 기대어
     
은영숙 17-10-08 00:52
 
jehee님
사랑하는 우리 작가님! 안녕 하셨습니까?
방갑고  반갑습니다

명절은 잘 쇠셨습니까? 아름답게 포토 활동 하시느라 수고 많으십니다
소중하게 담아오신 귀한 작품 이곳에 모셔 왔습니다
많이 많이 응원 해 주시옵소서

귀한 작품 주셔서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고운 주말 되시옵소서
사랑을 드립니다 하늘만큼요 ♥♥
은영숙 17-10-08 00:58
 
라라리베님
사랑하는 우리 작가님! 명절은 즐거우셨습니까?
반갑고 반갑습니다

시인님의 고운 시를 이곳에다 묻지도 않고 모셔 왔습니다
맘에 안 드시면 말씀 해 주시어요 ㅎㅎ 습작생이니까요
고운 시를 주셔서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즐거운 주말 되시옵소서
사랑을 드립니다 하늘만큼요 ♥♥
     
라라리베 17-10-10 09:46
 
반갑고 반가운 은영숙 시인님
추석은연휴는 즐겁게 잘 지내셨는지요

이렇게 뜨거운 열정으로 시마을을 항상 밝혀주시는
시인님이 계셔서 이곳은 외롭지 않았겠습니다
저의 부족한 시를 jehee님의 감각적인 영상으로 다시
꾸며주시니 저도 다시한번 읽게 되고
많은 부분이 채워지는 것 같습니다

은영숙 시인님 잊지않고 베푸시는 후의 깊이 감사드립니다
늘 건강하시고 기쁜 소식과 함께 평안하시길 기원하겠습니다^^~
kgs7158 17-10-08 03:40
 
참 고운 작품입니다
수고많으셨어요

♡ 푸르고 푸른 여름밤에 기대어,,,,참 곱습니다 모두,,ㅜㅜ
오늘도 해피가득들하소셔♥
     
은영숙 17-10-09 22:21
 
kgs7158님
어서 오세요 반갑고 반가운 시인님!
고운 글로 머물러 주시어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고운 밤 되시옵소서!~~♥♥
          
라라리베 17-10-10 09:47
 
kgs7158님 언제나 고운 발자취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늘 기쁜일이 가득하시고 평안한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예향박소정 17-10-08 09:45
 
은영숙 시인님, 안녕하세요
라라리베님 ?? 의 여름밤 허밍... 감상하고 갑니다
추석 다음날에 북천 코스모 보러 갔다가 차가 너무 밀려서
거의 저녁5시에 도착해서 사진 몇장 찍고 돌아서니
비가 내리더군요
그날 송편하고 사과, 간식을 안 챙겨 갔으면
도로에서 배고파 힘들었을 것입니다
건강하세요. 시인님♥♥
     
라라리베 17-10-10 09:51
 
예향박소정시인님 안녕하세요
부족한 글이지만 jehee님의 멋진 영상과
은영숙 시인님의 고운 자취에 머물러 주셔서 감사합니다

늘 평안하시고 기을하늘처럼 푸른날 보내시기 바랍니다^^~
     
은영숙 17-10-10 12:58
 
예향 박소정님
어서 오세요 사랑하는 우리 소정시인님!

수고로운 여행하셨군요
휴가철의 이동은 차들의 홍수요 고생문인것 같아서
나 같은 비실이는 엄두도 못 낸답니다

저도 년휴 끝날에 딸이 휠췌어 싣고 오대산을 갔습니다
귀가후엔 자리 보존 이네요 어제밤 컴을 열어보고
반가워서 분명 댓글 달았는데 입력을 빼 먹고......

이제 정신 머리가 갔어요  양해 해 주세요
역씨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것은 아닌것 같아요......

고운 글로 머물러 주시어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좋은 시간 되시옵소서
사랑을 드립니다 영원이 영원이요 ♥♥
목민심서 17-10-08 18:41
 
여름의 한켠에 서있는 기다림..
기다려야 하는것 기다려줘야 되는것
해바라기의 바라기 고운 시향에서
쉬다가렵니다 좋은 오늘 되십시요
     
은영숙 17-10-09 22:56
 
목민심서닌
안녕 하셨습니까? 반갑고 반갑습니다
십오야 둥근 달이 점점 기울고 있더이다
년휴 끝날이라 도로도 한산하고 오대산 국립공원의
단풍도 픽크를 이루기 시작 하더이다
고운 걸음 주시어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고운 밤 되시옵소서!
          
라라리베 17-10-10 09:54
 
목민심서님 안녕하세요
귀한 발걸음 남겨 주셔서 감사합니다
추석연휴는 잘 지내셨는지요

깊어가는 가을 만끽하는 나날 되시고
늘 건강하시고 평안하시길 바라겠습니다^^~
               
은영숙 17-10-11 01:18
 
라라리베님
사랑하는 우리 시인님! 방가 반갑습니다

부족하고 서투른 습작생의 영상방의 초대에
고운 눈빛으로 답해 주시어 감사 합니다

제가 평창에 다녀올 일이 생겨서 이토록 답글이 늦었습니다
우리 착한 시인님은 이해 해 주시리라 믿습니다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고운 밤 되시옵소서
사랑 합니다 하늘만큼요 ♥♥
          
은영숙 17-10-10 13:04
 
목민심서님
댓글 수정난이 없어저서 오타를 수정 못 하고 이렇게 멍하니
바라보고 결례를 하고 있습니다  황당하게도요
용서 해 주시옵소서 사과 드립니다
워터루 작가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회원 모집 안내 (1) 운영위원회 01-15 479
8539 폭설 / 최정신 (2) Heosu 14:52 21
8538 소낙비 / 정연복 Heosu 14:49 12
8537 봄은 사춘기다 - 김선근 (1) 도희a 12:14 31
8536 하늘과 땅의 짝 / 손계 차영섭 ♣돌태♣ 11:54 20
8535 이런 겨울날에는 / 정심 김덕성 ♣돌태♣ 11:53 22
8534 무제 나탈리웃더 04:07 41
8533 슬픈 만년 (1) 녹향 김일랑 02:35 68
8532 이유 있는 폭설 / 라라리베 (신명)ㅡ 영상 김용호 (10) 은영숙 00:01 62
8531 나 무엇이 될꼬/김영희 (2) 상큼한나비 01-17 69
8530 시월의 마지막 날- 장정혜(제업)photo모나리자정 (6) 러브레터 01-17 76
8529 ○ 눈꽃 / 워터루 (2) 목민심서 01-17 71
8528 연인 / 은영숙 ㅡ 영상 상큼한 나비 (4) 은영숙 01-17 79
8527 오해 - 신광진 (2) 도희a 01-17 91
8526 얼음꽃 / 賢智 이경옥 賢智 이경옥 01-17 76
8525 그때가 좋았네 / 신광진 (1) 은하주 01-17 112
8524 눈보라를 지나다 / 양현근 (2) Heosu 01-17 116
8523 그대에게 / 백원기 Heosu 01-17 96
8522 그대에게 가고 싶네 / 최영복 (1) ♣돌태♣ 01-17 88
8521 비상 飛翔 / 이명윤 (mobile) (2) ssun 01-17 74
8520 나무의 속성 / 노정혜 (2) ♣돌태♣ 01-17 59
8519 아귀의 꿈 (2) 나탈리웃더 01-17 45
8518 별을 헤이는 밤에 / 은영숙 (5) 리앙~♡ 01-17 90
8517 사랑의 묘약 / 신광진 (3) 신광진 01-16 80
8516 두견새 되어 노래 하 리 라 / 은영숙 ㅡ 영상 소화데레사 (6) 은영숙 01-16 79
8515 겨울 연못/강진규 (1) 숙천 01-16 105
8514 옛날 그 아주 오랜 옛날 어머님의 말씀 / 민경교 민경교 01-16 69
8513 그리움이 오는 소리 예향박소정 01-16 80
8512 당신은 그런 사람입니다 / 최영복 (2) 은하주 01-16 88
8511 꽃마리 / 이동훈 (3) ssun 01-16 97
8510 당신 참 곱기도 하다/이응윤 (2) 아이오-U 01-16 86
8509 어린 시절 / 우심 안국훈 ♣돌태♣ 01-16 74
8508 추억은 파도를 타고 / 도무지 은하주 01-16 80
8507 소중한 기억 / 하영순 (2) Heosu 01-16 95
8506 바다 / 김용두 (1) Heosu 01-16 64
8505 눈 쌓인 밤은 깊어만 가는데 / 은영숙 ㅡ 영상 ☆별하나 (6) 은영숙 01-16 92
8504 눈 내리는 날 / 박인걸 (1) ♣돌태♣ 01-16 82
8503 동백태생 (2) 나탈리웃더 01-15 72
8502 나는 그대의 사랑이고 싶다/ 은영숙 ㅡ 영상 큐피트화살 (4) 은영숙 01-15 69
8501 이 세상을 다 주신다고 했나요 / 이윤호 (1) 지수암 01-15 75
8500 겨울 유리창 (2) 김궁원 01-15 91
8499 아직도 진실이 남아 있다면 / 이은심 (5) ssun 01-15 109
8498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회원 모집 안내 (1) 운영위원회 01-15 479
8497 한겨울 강릉 송정 해변에서 /민경교 (2) 민경교 01-15 82
8496 눈이 내리네/도지현 (1) 김용호 01-15 132
8495 꿈꾸는 사랑 / 신광진 (4) 신광진 01-15 111
8494 추억의 하얀 발자국 / 최영복 (2) ♣돌태♣ 01-15 111
8493 고향의 시간 / 이원문 (1) ♣돌태♣ 01-14 99
8492 동백꽃 친구 / 신광진 (3) 신광진 01-14 121
8491 어느 겨울날 / 은영숙 (7) Heosu 01-14 130
8490 풍선이 날아오르는 동안 / 한세정 (1) Heosu 01-14 10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