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영상시

(운영자 : ssun)

 

☞ 舊. 영상시    ♨ 태그연습장(클릭)

   

☆ 1일 2편 내에서 올려주시고 제목뒤에 작가명을 써주시기 바랍니다 (동백꽃 연가 / 박해옥)

☆ 게시물과 관련한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 타 사이트 홍보용 배너가 있는 영상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10-08 05:55
 글쓴이 : 지수암
조회 : 815  

빈 의자 / 이윤호


누군가에게
의지가 되었을 저 긴 의자
이제는 덩그러니 혼자 놓여져 있다
아무도 찾지 않는 외딴 오솔길
한 귀퉁이에서
심연을 노래하고 있다

한 때는
사람들의 발길로
문전성시를 이루던 때도 있었을 텐데
인적끊긴 그 의자위에 나뭇잎만 무성하고
가끔씩 들려오는 풀벌레 소리만
애절하더라

그 누군가에 게 힘이 되어주었을 저 의자
오늘따라 더 쓸쓸해 보인다


소스보기

<embed width="990" height="600" src="http://cfile226.uf.daum.net/original/2757D64458AB14DD02A7E0"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flash" wmode="transparent" scale="exactfit" ?="" allowfullscreen="true"> <div style="left: -170px; top: -650px; position: relative;"> <div id="item1" style="left: 480px; top: 120px; width: 670px; height: 421px; position: absolute; z-index: 2;"><span style="height: 150px; color: rgb(255, 255, 255); font-family: Arial RED; font-size: 8pt;"><p align="left"> <font color="ffff91" face="궁서체" style="font-size: 12pt;">빈 의자 / 이윤호 누군가에게 의지가 되었을 저 긴 의자 이제는 덩그러니 혼자 놓여져 있다 아무도 찾지 않는 외딴 오솔길 한 귀퉁이에서 심연을 노래하고 있다 한 때는 사람들의 발길로 문전성시를 이루던 때도 있었을 텐데 인적끊긴 그 의자위에 나뭇잎만 무성하고 가끔씩 들려오는 풀벌레 소리만 애절하더라 그 누군가에 게 힘이 되어주었을 저 의자 오늘따라 더 쓸쓸해 보인다 <embed width="0" height="0" src="http://mini-files.thinkpool.com/files/mini/2016/02/04/dhditdufma_유상록-내가슴에내리는비.swf"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scale="exactfit" wmode="transparent" menu="0"></TD></TR></TBODY></TABLE></CENTER> </B></FONT></SPAN></PRE></SPAN></DIV></DIV></TD></TR></TBODY> </TABLE><BR> <!-- -->
에스더영숙 17-10-08 14:22
 
'빈 의자'이윤호 시인님의 그 누군가에게 빈 의자가 되어주셨던 그 의자에
편히 앉아 음악을 들으며 잠시 머물다 갑니다
감사합니다.
kgs7158 17-10-08 17:56
 
꽃그림자,,,,항상 가슴에 머무는 행복,,,,,,,,,,,,,

ㄱ운 영상글 즐감하고갑니다  해피 투게더,,^*^
목민심서 17-10-08 18:08
 
가슴에는 아직 내 의자가 남아 있는데 사람 들은 그 의자를 탓한다
세상에는 내가 앉았던 의자가 아직 댕그라니 남아 있는데
사람 들은  그 의자가 비워 지기를 원한다
 
이제 나는 어찌할 것인가
비워 주어야만 하는가 아니면 전처럼 그 의자를 지키면서..
문전성시의 쾌락을 꾸려가야 하는 것인가
해가 뜨면 지고
해가 지면 내일 다시 해가 뜬다니..그렇게 내가 지켜온 의자에
다시 앉아도 될까
 
만약에 내가 없는 빈 의자가 외롭다면..
쓸쓸 하다면...그래서 의자를 떠날수가 없다면..사람들은.. 세상은..
그 의자를 탓하고 그 의자를 비워 달라고 이구동성 탄식 할터 인데

만약에 나의 빈의자에 비가 내리면 눈이 내리면 젖고 추울텐데
나 없이도 비가 가려지고 추움을 덜어 줄수 있을까 염려가 되어
그래서 다시 의자를 떠날수가 없는데..

굳이 세상이 사람 들의 원 처럼 의자를 떠나면 그 의자는 비워질 것이다
비록 나는 떠나더라도 나보다 그 의자를 지켜줄 의인이..세상이 있다면
미련하게 여년 말고 떠나자........빈 의자를 말 하듯이..빈의자..빈의자..
사람이 죽는다 하여도 빈손으로 가야 하니까 "공수래공수거"
의자도 놔 두고 가야 하므로 결국엔 빈 의자가 되는것
회자정리가 맞구나...........................

부족한 저의 영상에 귀하신 시향을 입혀 주시니 한층 고움의 빛이 납니다
감사합니다  " 이윤호/시인님..지수암 / 작가님"

잠시 쉬다 가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회원 모집 안내 (1) 운영위원회 01-15 479
8539 폭설 / 최정신 (2) Heosu 14:52 21
8538 소낙비 / 정연복 Heosu 14:49 12
8537 봄은 사춘기다 - 김선근 (1) 도희a 12:14 31
8536 하늘과 땅의 짝 / 손계 차영섭 ♣돌태♣ 11:54 20
8535 이런 겨울날에는 / 정심 김덕성 ♣돌태♣ 11:53 22
8534 무제 나탈리웃더 04:07 41
8533 슬픈 만년 (1) 녹향 김일랑 02:35 68
8532 이유 있는 폭설 / 라라리베 (신명)ㅡ 영상 김용호 (10) 은영숙 00:01 62
8531 나 무엇이 될꼬/김영희 (2) 상큼한나비 01-17 69
8530 시월의 마지막 날- 장정혜(제업)photo모나리자정 (6) 러브레터 01-17 76
8529 ○ 눈꽃 / 워터루 (2) 목민심서 01-17 71
8528 연인 / 은영숙 ㅡ 영상 상큼한 나비 (4) 은영숙 01-17 79
8527 오해 - 신광진 (2) 도희a 01-17 91
8526 얼음꽃 / 賢智 이경옥 賢智 이경옥 01-17 76
8525 그때가 좋았네 / 신광진 (1) 은하주 01-17 112
8524 눈보라를 지나다 / 양현근 (2) Heosu 01-17 116
8523 그대에게 / 백원기 Heosu 01-17 96
8522 그대에게 가고 싶네 / 최영복 (1) ♣돌태♣ 01-17 88
8521 비상 飛翔 / 이명윤 (mobile) (2) ssun 01-17 74
8520 나무의 속성 / 노정혜 (2) ♣돌태♣ 01-17 59
8519 아귀의 꿈 (2) 나탈리웃더 01-17 45
8518 별을 헤이는 밤에 / 은영숙 (5) 리앙~♡ 01-17 90
8517 사랑의 묘약 / 신광진 (3) 신광진 01-16 80
8516 두견새 되어 노래 하 리 라 / 은영숙 ㅡ 영상 소화데레사 (6) 은영숙 01-16 79
8515 겨울 연못/강진규 (1) 숙천 01-16 105
8514 옛날 그 아주 오랜 옛날 어머님의 말씀 / 민경교 민경교 01-16 69
8513 그리움이 오는 소리 예향박소정 01-16 80
8512 당신은 그런 사람입니다 / 최영복 (2) 은하주 01-16 88
8511 꽃마리 / 이동훈 (3) ssun 01-16 97
8510 당신 참 곱기도 하다/이응윤 (2) 아이오-U 01-16 86
8509 어린 시절 / 우심 안국훈 ♣돌태♣ 01-16 74
8508 추억은 파도를 타고 / 도무지 은하주 01-16 79
8507 소중한 기억 / 하영순 (2) Heosu 01-16 95
8506 바다 / 김용두 (1) Heosu 01-16 63
8505 눈 쌓인 밤은 깊어만 가는데 / 은영숙 ㅡ 영상 ☆별하나 (6) 은영숙 01-16 92
8504 눈 내리는 날 / 박인걸 (1) ♣돌태♣ 01-16 82
8503 동백태생 (2) 나탈리웃더 01-15 72
8502 나는 그대의 사랑이고 싶다/ 은영숙 ㅡ 영상 큐피트화살 (4) 은영숙 01-15 69
8501 이 세상을 다 주신다고 했나요 / 이윤호 (1) 지수암 01-15 75
8500 겨울 유리창 (2) 김궁원 01-15 90
8499 아직도 진실이 남아 있다면 / 이은심 (5) ssun 01-15 109
8498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회원 모집 안내 (1) 운영위원회 01-15 479
8497 한겨울 강릉 송정 해변에서 /민경교 (2) 민경교 01-15 82
8496 눈이 내리네/도지현 (1) 김용호 01-15 132
8495 꿈꾸는 사랑 / 신광진 (4) 신광진 01-15 111
8494 추억의 하얀 발자국 / 최영복 (2) ♣돌태♣ 01-15 111
8493 고향의 시간 / 이원문 (1) ♣돌태♣ 01-14 99
8492 동백꽃 친구 / 신광진 (3) 신광진 01-14 121
8491 어느 겨울날 / 은영숙 (7) Heosu 01-14 130
8490 풍선이 날아오르는 동안 / 한세정 (1) Heosu 01-14 10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