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영상시

(운영자 : ssun)

 

☞ 舊. 영상시    ♨ 태그연습장(클릭)

   

☆ 1일 2편 내에서 올려주시고 제목뒤에 작가명을 써주시기 바랍니다 (동백꽃 연가 / 박해옥)

☆ 게시물과 관련한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 타 사이트 홍보용 배너가 있는 영상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1-10 01:07
 글쓴이 : 은영숙
조회 : 551  

           설화 속의 불면 / 은영숙
      
      
          사방은 고요 속에 잠들고
          하늘에는 설국의 축제로 내리는 함박눈
          가로수 나목 팔 벌려 축배로 반기고
      
          향방 없는 철새들의 지저귐 설국의 협주곡
          잠자는 바람 매달린 가로등의 노란 침묵
          이 밤 아스라이 기억으로 부상하는 사람 있어
      
          홀로 소리쳐 불러본다, 눈 쌓인 가지 끝에
          사랑의 족적 아물지 못해 눈물 나게 회고의 아픔
          울컥한 가슴 열고 송이송이 열꽃 식히는 설화
      
          상처의 벽 허물고 좋았던 기억 다시 안아 보는
          꿈엔들 어떻리 자국 없는 눈길에 바람의 초대 
          그대의 흔적인양 눈물의 그림을,
      
          적막의 비가에 밤 새워 예이도록 흐느끼는
          연모의 그림자 몽환으로 얼룩지는 함박눈의 귀엣말
          너를너를 사랑 했었다 구!
      
      
      
      . 영상 제작 : 동제 

은영숙 18-01-10 01:11
 
설화 속의 불면 / 은영숙

사방은 고요 속에 잠들고
하늘에는 설국의 축제로 내리는 함박눈
가로수 나목 팔 벌려 축배로 반기고

향방 없는 철새들의 지저귐 설국의 협주곡
잠자는 바람 매달린 가로등의 노란 침묵
이 밤 아스라이 기억으로 부상하는 사람 있어

홀로 소리쳐 불러본다, 눈 쌓인 가지 끝에
사랑의 족적 아물지 못해 눈물 나게 회고의 아픔
울컥한 가슴 열고 송이송이 열꽃 식히는 설화

상처의 벽 허물고 좋았던 기억 다시 안아 보는
꿈엔들 어떻리 자국 없는 눈길에 바람의 초대
그대의 흔적인양 눈물의 그림을,

적막의 비가에 밤 새워 예이도록 흐느끼는
연모의 그림자 몽환으로 얼룩지는 함박눈의 귀엣말
너를너를 사랑 했었다 구!
     
은영숙 18-01-10 01:21
 
김용호님
작가님! 너무너무 오랫만에 인사 올립니다
그간 안녕 하셨습니까?
참으로 반갑고 반갑습니다 너무나도 격조 했습니다
혜량 하시옵소서

무술년 새해엔 가내 다복 하시고  소망하시는 모든것 뜻대로
주님 은총 속에 꽃 피우시도록 손모아 기도 합니다

함박 눈 내리는 아름다운 작품 이곳에 모셔 봤습니다
고운 작품 주셔서 감사 합니다
부족한 제가 습작 했습니다

고운 눈으로 봐 주시고 많이 많이  응원 해 주시옵소서
김용호 작가 시인님!~~^^
kgs7158 18-01-10 01:26
 
안녕하세요 시인님
이렇게 고요한시간에
님의고운글을읽으니
마치 검은하늘에서 새하얀
눈꽃들이 피어나는듯 곱습니다
감사합니다,꾸벅^*★♡^~~!!
     
은영숙 18-01-10 02:14
 
kgs7158님
어서 오세요 반갑고 반갑습니다 시인님!
늦은밤 이곳은 또 눈내리려고 폼 잡습니다 그리고 무척 춥습니다
콜록이 손님도 안가고 바라보고 있네요
과찬으로 곱게 머물러 주시니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고운 밤 되시옵소서! ~~^^
안박사 18-01-10 03:59
 
#.*은영숙* 自然`詩人님!!!
 自然을,사랑하시고~演出하시는,"殷"시인님..
 마땅한,表現이 不足하여~"自然`詩人",이시라고..
"좋은글房"의,房長이셨던~"김용호"作家님의,雪景을..
 함박눈이,펄펄 徽날리는~故鄕의 雪景에,滿醉하신 "任"..
 夜밤에,潛`못이루시며~ 고운心景을,읊조리시는 그 心情..
"毒感"이,아직이군如!빠른 快兪를.."따님"도..늘,强健하세要!^*^
     
은영숙 18-01-10 14:28
 
안박사님
어서오세요 언제나 살가운  방문 감사 합니다 지독한 독감으로
환자인 딸도 동행을 할 수 없고 금방이라도
눈 감으면 죽을 것 만 같은 자아를 버티고 있습니다
걱정 해 주시고 격려의 보살핌 너무나도 고맙습니다
건안 하시고 좋은 시간 되시옵소서
안박사님!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봄(春)을 봄 이벤트에 참여해주신 시마을 회원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운영위원회 04-23 294
9464 모퉁이 작은 꽃집 / 김정선 (1) Heosu 07:20 11
9463 봄길따라 꽃길따라 / 박소정 Heosu 07:18 10
9462 빛에 그림자/풀피리 최영복 (2) 상큼한나비 06:34 11
9461 유채꽃 필때/장성우 숙천 06:13 9
9460 긴 머리 소녀를 / 은영숙 ㅡ 포토 푸른죽 (2) 은영숙 01:15 18
9459 ** 이별 전야 ** 반디화/최찬원 반디화 04-25 20
9458 친구야 구경가자 / 돌태 ♣돌태♣ 04-25 47
9457 찔레꽃 향기 / 賢智 이경옥 賢智 이경옥 04-25 71
9456 비와 그리움/풀피리 최영복 (2) 상큼한나비 04-25 76
9455 시 5편 (1) 김운산 04-25 78
9454 봄날 /오기사 향기지천명맨 04-25 53
9453 민들레 우체국/ 허영숙 (남기선 낭송) (1) ssun 04-25 66
9452 사랑의 그 날 / 이원문 (2) ♣돌태♣ 04-25 57
9451 오월의 신록 / 천상병 (1) ♣돌태♣ 04-24 62
9450 봄날의 고운 꿈 - (영상 푸른죽님) (1) 예향박소정 04-24 52
9449 보랏빛 향기 / 신광진 (3) Heosu 04-24 123
9448 제비꽃의 고백 / 은영숙 (5) Heosu 04-24 90
9447 혼자 / 박인걸 ♣돌태♣ 04-24 71
9446 누군가 그립다는 것은 - 셀레김정선 (4) 도희a 04-24 142
9445 화장품을 바르는 사람은 그 사람 자격지심 /민경교 민경교 04-24 65
9444 봄비 내린 아침/오기사 향기지천명맨 04-24 98
9443 중년의 삶/풀피리 최영복 (2) 상큼한나비 04-24 109
9442 하늘 끝에 핀 꽃 / 윤석구 (2) ssun 04-24 108
9441 비 내리는 거리 / 은영숙 ㅡ 포토 저별은☆ (8) 은영숙 04-24 99
9440 봄이랑 꽃이랑 - (영상 푸른죽님) (1) 예향박소정 04-23 82
9439 여름이 노크한다 / 노정혜 (1) ♣돌태♣ 04-23 67
9438 꽃비로 봄이 떠나기 전에 / 은영숙 ㅡ 영상 큐피트화살 ㅡ포토 늘푸르니 (10) 은영숙 04-23 133
9437 4월의 뜨락에 핀 꽃은/藝香 도지현 (1) 숙천 04-23 120
9436 내 안의 섬 / 신 명 (11) 리앙~♡ 04-23 96
9435 사랑에서 이별로 / 워터루 (3) 목민심서 04-23 111
9434 해녀의 꿈 / 이해인 (1) ♣돌태♣ 04-23 71
9433 봄(春)을 봄 이벤트에 참여해주신 시마을 회원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운영위원회 04-23 294
9432 벚꽃 회향 - (영상 푸른죽님) (1) 예향박소정 04-23 91
9431 봄비 /오기사 향기지천명맨 04-23 114
9430 고백 - 김선근 (3) 도희a 04-22 136
9429 고마워요 / 홍수희 ♣돌태♣ 04-22 79
9428 쉘부르의 우산 / 조경희 (1) Heosu 04-22 81
9427 꽃님이 떠난 자리 / 노정혜 (1) Heosu 04-22 75
9426 오월의 장미처럼/김선숙 숙천 04-22 121
9425 매미의 자서전 김운산 04-22 83
9424 우리 때문에 /송엽 박기선 (3) 리앙~♡ 04-22 90
9423 곁에 머무는 마음 / 신광진 (2) 신광진 04-22 125
9422 찔레꽃 향기 / 신광진 / 영상 큐피트화살 (4) 신광진 04-22 122
9421 생각나는 사람 / 鞍山백원기 ♣돌태♣ 04-22 107
9420 어느 숲 / 박인걸 ssun 04-22 121
9419 봄은 그런 것이다 / 秋影塔 (9) 소화데레사 04-22 115
9418 이 봄 같은 그대여라/ 청초 이응윤 (4) 리앙~♡ 04-21 139
9417 금붕어들의 힐링 김운산 04-21 106
9416 슬픈 일 향기지천명맨 04-21 81
9415 세월호가 앗아간 팽목항의 아침 / 민경교 민경교 04-21 6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