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영상시

(운영자 : ssun)

 

☞ 舊. 영상시    ♨ 태그연습장(클릭)

   

☆ 1일 2편 내에서 올려주시고 제목뒤에 작가명을 써주시기 바랍니다 (동백꽃 연가 / 박해옥)

☆ 게시물과 관련한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 타 사이트 홍보용 배너가 있는 영상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2-14 20:04
 글쓴이 : 김용호
조회 : 411  




      당신이

      김용호



          당신이 크게 기뻐하도록 유순히 더 사랑하지 못해서
          부끄러운 내 마음
          이젠 누구에게 내보일 수 없습니다.



          노상 더 사랑해야 한다는
          다짐은 했건만 하염없이 당신의 영혼은
          날마다 하늘을 향하고 있었습니다.



          다가올 이별에 미리 크나큰 슬픔이
          있을 거라는 예감은 했지만
          그 때가 언제일지는 몰랐습니다.



          그런데 지금 당신의 영혼은 하늘로 떠나고
          나는 살아온 동안에 못 가져 본 이별 앞에 서서
          설명으로 곤란한 슬픔을 맞이했습니다.



          이제는 제 슬픔에 겨운 얼굴 가리고 흐르는 눈물 닦고
          마음속의 깊은 곳에서 솟아나는 슬픔을 접고
          당신이 하늘나라에 가셔서
          영생(永生) 복락(福樂)누리시길 기도하렵니다.


소스보기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height=400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width=600 src=http://cfile4.uf.tistory.com/media/1829E94A4DF3FC990C3601 wmode="transparent" scale="exactfit" allowfullscreen="true" allowScriptAccess='sameDomain' allowNetworking="internal">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b> <font color= deeppink> 당신이 김용호 </font><br><ul><ul> <font color= darkorchid> 당신이 크게 기뻐하도록 유순히 더 사랑하지 못해서 부끄러운 내 마음 이젠 누구에게 내보일 수 없습니다. </font><br> <font color="green"> 노상 더 사랑해야 한다는 다짐은 했건만 하염없이 당신의 영혼은 날마다 하늘을 향하고 있었습니다. </font><br> <font color= firebrick> 다가올 이별에 미리 크나큰 슬픔이 있을 거라는 예감은 했지만 그 때가 언제일지는 몰랐습니다. </font><br> <font color= darkcyan> 그런데 지금 당신의 영혼은 하늘로 떠나고 나는 살아온 동안에 못 가져 본 이별 앞에 서서 설명으로 곤란한 슬픔을 맞이했습니다. </font><br> <font color=blue> 이제는 제 슬픔에 겨운 얼굴 가리고 흐르는 눈물 닦고 마음속의 깊은 곳에서 솟아나는 슬픔을 접고 당신이 하늘나라에 가셔서 영생(永生) 복락(福樂)누리시길 기도하렵니다. </ul></ul></pre></td></tr></table></center> <EMBED style="WIDTH: 220px; HEIGHT: 45px" height=45 type=audio/x-ms-wma width=350 src=http://cfs7.planet.daum.net/upload_control/pcp_download.php?fhandle=Nm8wRG5AZnM3LnBsYW5ldC5kYXVtLm5ldDovMTEwNzc1MzYvMC8zLm1wMw==&filename=3.mp3 allowNetworking="internal" showstatusbar="1" loop="true" volume="0" autostart="true" wmode="transparent">

은영숙 18-02-15 18:00
 
김용호님
안녕 하십니까? 반갑고 반갑습니다 작가님!
사랑과 헌신으로 환후를 간병하신 마님께서 하느님의 부르심 받으셨습니까??

天命이라 했거늘 인간의 힘으론 어찌 할 수 없다 합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비옵니다
세상 무거운 짐 내려놓고 천국에서 영원한 안식을 누리실 것입니다

작가님의 절절한 시심 속에 짠한 마음 금할 길 없습니다
기도 하겠습니다
건안 하시고 기도 속에서 뵈옵니다
김용호 작가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790 기도/김사랑 숙천 15:54 13
9789 아름다운 여인아 / 은영숙 ㅡ 영상 큐피트화살 (2) 은영숙 14:32 14
9788 경이로운 새벽/예향박소정 (1) 상큼한나비 12:26 15
9787 새벽달 바라보며/은영숙 (1) 상큼한나비 11:39 22
9786 안부가 그리운 날 / 양현근 ssun 11:26 26
9785 곁에 두고 싶은 그리움 - (체인지님) (3) 예향박소정 05-25 63
9784 오월 愛 ( 포토/ 늘 푸르니 님) (4) 김궁원 05-25 67
9783 지구행성 리모델링 - (안기준님) (1) 예향박소정 05-25 49
9782 그대에게/ 은영숙 ㅡ 영상 ankijun (4) 은영숙 05-25 108
9781 마음의 친구 / 신광진 (3) 신광진 05-24 99
9780 향기가 진하게 배여 / 신광진 (2) 신광진 05-24 93
9779 물고기자리별 / 양현주 (1) Heosu 05-24 87
9778 벚꽃 피는 길/ 은영숙 ㅡ 영상 DARCY (4) 은영숙 05-24 96
9777 봄은 편지의 계절 / 차영섭 Heosu 05-24 77
9776 도둑놈가시 / 토파즈김인수 (2) ssun 05-24 99
9775 6월의 장미 / 이해인 (1) 노트24 05-24 112
9774 꿈엔들 잊으리오 - (큐피트화살님) (3) 예향박소정 05-24 74
9773 방출된 꽃들의 섬 - 양현주 (2) 도희a 05-24 68
9772 그는 떠났습니다/藝香 도지현 (2) 숙천 05-24 118
9771 백장미라 부르리 / 은영숙 ㅡ 영상 소화데레사 (6) 은영숙 05-24 95
9770 그리운 사람 있어/은영숙(추억편) (7) 리앙~♡ 05-24 104
9769 홀로 갇힌 어둠 / 신광진 (4) 신광진 05-23 99
9768 기다림의 행복 / 신광진 (3) 신광진 05-23 106
9767 지금도 나는 당신 안에 살고 있는데 / 은영숙ㅡ 영상 소화데레사 (3) 은영숙 05-23 108
9766 그대에 미소/풀피리 최영복 (3) 상큼한나비 05-23 115
9765 장미꽃 편지 / 양현주 (3) 노트24 05-23 121
9764 명두 / 고성만 (3) ssun 05-23 111
9763 봄비에 젖어 / 賢智 이경옥 (2) 賢智 이경옥 05-23 81
9762 찔레꽃의 전설 / 최영희 (2) yongkra 05-23 89
9761 나의 굴레/김옥준 김용호 05-23 70
9760 김용호/바위섬 김용호 05-23 63
9759 이별은 이별은 싫었다고 / 은영숙ㅡ 영상 체인지 (3) 은영숙 05-22 87
9758 봄비의 저녁 / 박주택 (1) Heosu 05-22 77
9757 봄바람 / 안행덕 (1) Heosu 05-22 68
9756 사바세계 인연 - (청죽골님) (1) 예향박소정 05-22 61
9755 장미 허천/주응규 사색조종근 05-22 68
9754 사랑의 미로2 / 금경산 영상 안기준님 (3) 금경산 05-22 82
9753 사랑의 미로 (나비의 마음)/ 금경산 영상 안기준님 (2) 금경산 05-22 72
9752 부처님 오신날/深川 李周燦 (1) 숙천 05-22 128
9751 사랑하는 사람에게 / 최영복 (1) ♣돌태♣ 05-22 96
9750 나 이 찬란하고 푸른 오월에는(포토/hosim님) (1) 김궁원 05-22 92
9749 길위의 그리움 - (청죽골님) (1) 예향박소정 05-22 70
9748 잊으려해도 / 은영숙 ㅡ 포토 purewater (4) 은영숙 05-22 79
9747 그리운 님은 갔습니다 - (큐피트화살님) (1) 예향박소정 05-21 99
9746 장미여인/김사랑 (2) 상큼한나비 05-21 102
9745 닳아가는 손끝 / 김 종 성 (2) ssun 05-21 135
9744 기도일기/이해인 (1) 숙천 05-21 151
9743 은유, 봄 / 김택희 Heosu 05-21 74
9742 그림자 속으로 / 김두안 Heosu 05-21 73
9741 가끔/김옥준 (1) 김용호 05-21 7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