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영상시

(운영자 : ssun)

 

☞ 舊. 영상시    ♨ 태그연습장(클릭)

   

☆ 1일 2편 내에서 올려주시고 제목뒤에 작가명을 써주시기 바랍니다 (동백꽃 연가 / 박해옥)

☆ 게시물과 관련한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 타 사이트 홍보용 배너가 있는 영상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5-17 13:52
 글쓴이 : 금경산
조회 : 94  

 

    사랑이란 말도 넌 우습지
    금붕어 입이 삐져 있잖아
    사랑은 민들레 꽃씨 부는 걸로 대신 해
    가족들도 힘들어 하긴 마찬 가진 것 같아
    그저 무소식이 희소식이지 한단 말이야
    어린 아이처럼 오늘 있었던 일 중에 제일 재미난 일 혹은 행복한 일을 떠올려 보곤 해
    사는 게 재미 없어서 말이야
    일부로 만들어 보려 하기도 하고 말이야
    사는게 내마음 같지가 않아
    사람들 하고는 어느 정도 거리가 있어야 해
    장미의 가시 말이야
    사실 사람 만나는게 더 스트레스 쌓일 때가 많아
    비에 젖은 거리 고양이의 눈빛이 그렇게 말을 해
    담장 너머 핀 장미 꽃만이 언제나 반갑다 말을 하는 것 같아
    그래도 민들레 꽃씨가 아닌 다음에야 꺽지는 말아 줘
    가슴 떨리는 청춘이 아니잖아
    누군가를 위해 봉사 활동을 하는 것도 아니면서
    사랑엔 큰 책임이 뒤따른 다는 걸 잊지마
    내 한몸 추스리기도 어려워
    비가 오더래도 버텨야지 한단다
    장미가 내 마음 대신해 소식 전한다



      은영숙 18-05-17 16:23
       
      금경산님
      이렇게 소식을 접하게 해 주시니 반갑고 반갑습니다
      우리의 삶이란 재미를 느낀다는 것은 어린이란 패말이 붙었을때 인 것  같아요

      건강이 최 우선인걸 알지만 맘대로 안 되는 것을요 ......
      아름다운 영상시화로 만나 뵈어서 감사 하오며 영원이 시들지 않을
      마음의 소나무 한그루 뜨락에 심어 드립니다

      힘내세요 시인님!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99 88 하시도록 기도 합니다
      금경산 시인님!
      동백꽃향기 18-05-17 17:32
       
      안녕하세요 금경산시인님
      이렇게 멋진 작품을 올려주셔서 고맙습니다

      오월이라 하기엔  좀 안 어울리는듯한 ,,장마진듯한 회색비바람속에
      마음은 지치고 허기진데 이렇게 밝고 고운 꽃 향기가 마음을 환히 웃게해줍니다


      더욱 건강하시고 행복한 나날들 되셔서 조은작품도 자주 올려주십시오 ^^감사합니다
      금경산 18-05-19 00:02
       
      은영숙 시인님
      이렇게 인터넷으로나마 애기를 나눌 수 있다는 것도...감사 하네요
       영상에 나왔 듯 장미로 인사를 대신 하는 것도 멋진 것 같아요
      요즘 건강이 무척 신경 쓰여요
      우울도 하고 겁도 나네요
       병이 더한 가까운 사람들도 그렇구요
       더 이상 나빠지질 않기를 바라고 있답니다
       마음이 흔들리 던데 심어 주신다는 소나무를 생각하며  의지해 봅니다
       감사 합니다
      금경산 18-05-19 00:27
       
      동백 꽃 향기님 칭찬 주셔서 감사 해요
       건강이 안좋다 보니 사실 깊은 생각은 요즘 하질 못 해요 외출겸 운동겸 자전거 타고 나가
       시는 카페 쉼터에서 읽는 편이예요
       뜻 모를 복잡한 시 보다는 뜻이 쉽게 다가오는 시가 좋아요
      머릿 속이 말이예요 ㅎ
       부족한 글이나마 좋아해 주신다면 감사해요
      정형화 된 시에서 탈출 하고 싶은 생각이 간혹 들곤 해요
      그저 문장 하나에도 위로된 뜻이 전해지면 좋겠어요
      오늘은 거리 축재에 다녀와서 술 깨어보니 또 새벽이네요
      그렇다고 술을 자주 하진 않아요
      사람들 하고 어울리다 보니 ...음 여러모로 사람들 하곤 멀어 져야 하는 데
      꽃 향기님 이야 은은하니 좋네여 언제나 댓글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748 잊으려해도 / 은영숙 ㅡ 포토 purewater (3) 은영숙 01:46 3
      9747 그리운 님은 갔습니다 - (큐피트화살님) (1) 예향박소정 05-21 37
      9746 장미여인/김사랑 (1) 상큼한나비 05-21 39
      9745 닳아가는 손끝 / 김 종 성 (1) ssun 05-21 61
      9744 기도일기/이해인 (1) 숙천 05-21 77
      9743 은유, 봄 / 김택희 Heosu 05-21 42
      9742 그림자 속으로 / 김두안 Heosu 05-21 37
      9741 가끔/김옥준 (1) 김용호 05-21 36
      9740 마음을 맑게 세상을 향기롭게 - (안기준님) (1) 예향박소정 05-21 63
      9739 멀기만 한, 긴긴 하루 / 은영숙ㅡ 영상 상큼한나비 (4) 은영숙 05-21 61
      9738 부족한 배려 / 신광진 (2) 신광진 05-20 78
      9737 그대 창가에 / 신광진 (2) 신광진 05-20 76
      9736 기억으로 남겨진 네 이름 / 은영숙 ㅡ 포토 천사의나팔 (5) 은영숙 05-20 86
      9735 초록빛 데칼코마니 - (DARCY 님) (4) 예향박소정 05-20 68
      9734 하늘문 / 정가일 (2) ssun 05-20 84
      9733 바람 / 은영숙 (5) 리앙~♡ 05-20 91
      9732 에메랄드빛 해운대 - (청죽골님) (3) 예향박소정 05-20 60
      9731 부처님 오시는 날 김운산 05-20 83
      9730 아름다운 고뇌 - (안기준님) (4) 예향박소정 05-19 74
      9729 용문사 은행나무 / 운산 김기동 김운산 05-19 94
      9728 봄모임 및 제 3회 시마을 예술제 (1) 노트24 05-19 81
      9727 그립다 / 김옥준 (1) Heosu 05-19 61
      9726 복사꽃 그리움 / 박소정 (3) Heosu 05-19 71
      9725 범종 소리 /추영탑 ㅡ 영상 소화데레사 (12) 은영숙 05-19 72
      9724 묵념 / 이명윤 (2) ssun 05-19 72
      9723 오월의 미소( 포토hosim님) (1) 김궁원 05-19 83
      9722 그대에게 띄우는 오월편지 - (상큼한 나비님) (3) 예향박소정 05-19 100
      9721 큰 산 / 박인걸 ♣돌태♣ 05-19 57
      9720 그리움이 부를 때 / 최영복 (1) ♣돌태♣ 05-19 80
      9719 부처님 오신 날 /송호준 (낭송: 돌체비타) 숙천 05-19 109
      9718 사는게 재미 없어서 / 금경산 영상 청죽골님 (4) 금경산 05-19 60
      9717 추억이란 이름으로 남아 있을까/풀피리 최영복 (6) 리앙~♡ 05-18 158
      9716 꿈의 계절 5월에/藝香 도지현 숙천 05-18 133
      9715 장미라오 / 은영숙 ㅡ 포토 모나리자정 (9) 은영숙 05-18 107
      9714 거미 / 조말선 (2) ssun 05-18 72
      9713 젊은 날 의 기억 속에/은영숙 (6) 상큼한나비 05-18 103
      9712 바람 / 은영숙 (5) Heosu 05-18 79
      9711 기억 꽃잎 / 최하연 (1) Heosu 05-18 69
      9710 더불어 산다는 것에 대하여 / 민경교 민경교 05-18 69
      9709 장미빛 연가 (제목수정) - 청죽골님 (3) 예향박소정 05-18 99
      9708 나는 야생화 / 은영숙 ㅡ 포토 용소 (3) 은영숙 05-18 93
      9707 천년의 기다림 / 신광진 (3) 신광진 05-17 122
      9706 처음 그날처럼 / 신광진 (2) 신광진 05-17 142
      9705 징검다리 (2) 김운산 05-17 126
      9704 망월동의 5월은/ 윤예주 gaewool2 05-17 95
      9703 허기의 죄 / 生土강태승 (2) ssun 05-17 107
      9702 모란꽃 앞에서 / 정심 김덕성 숙천 05-17 157
      9701 사는게 재미 없어서 / 금경산 (4) 금경산 05-17 95
      9700 눈꽃 속에 그리는 추억 / 은영숙 ㅡ큐피트화살 (6) 은영숙 05-17 130
      9699 저녁에 이야기하는 것들 / 고영민 Heosu 05-17 11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