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갤러리

 (운영자 : 저별은☆)

☞ 에디터 연습장   ☞ 舊. 포토갤러리

 

 

☆ 모든 분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가급적 1일 1회 에 한하여 본인의 작품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의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주세요

 ☆ 등록된 사진은 인터넷상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작성자 : Heosu
작성일 : 2017-08-09     조회 : 826  






















저 바다 끝에 검은 구름이 나즈막히 내려 앉아 일출보기가 어렵겠다 싶었고,
해뜰 시간이 지났는데도 감감이다 보니 몇몇 진사님들 철수를 결정하고 장비를 챙기고 있을 때,
불쑥 해가 솟아 올랐다.
잠시였다.
몇 분의 찰라에 해는 다시 구름속으로 숨어버렸고,
새삼 느끼는 것이지만 사진은 참 어려운 것이구나...돌아서면 언제나 아쉬움만 가득한,
사노라면. (17-08-09 15:20)
두번째 사진
햇님이 마치 바다속에서 솟아 오르는듯 합니다
구름이 방해 하지 않았다면 더 아름다운 일출사진이 될뻔 했지만
그래도 장엄하고 멋집니다^&^
     
Heosu (17-08-14 13:51)
사노라면님,
예...실력은 없지만 그래도 낮은 구름만 없어서도
꽤 쓸만한 오메가 일풍풍경이 담겨있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오랜만에 비가 내리는 월요일입니다..
이 비가 그치고나면 아마도 기온이 제법 가을가까이에 서 있지 않을까요..
좋은 하루가 되시길 바랍니다...
늘푸르니 (17-08-11 00:02)
정동진 무박여행때 새벽 두시께 도착해서 버스안서 좀 자고..5시쯤 나갔었죠.
일출 기다리는 시간 참 지루했습니다.
다들 지쳐 떠나가고 8시도 넘어서 바다 수면이 아닌 다른곳에서 보여졌던 기억..
사진은 찰나의 순간을 남기는거죠.
예전 대부도 갔을때 석양이 참으로 멋진 순간을 만났는데
살 떨리게 춥기도 했고,또 떠날 시간도 되어서 잠깐밖에 머무르지 못했던 그때...
뒤돌아서면서 정말 아쉬웠었죠.

잘 담아오신 멋진 풍경들 즐감했습니다.
     
Heosu (17-08-14 13:56)
늘푸르니님,
자연의 장엄함과 신비스러움은 함부로 보여주지 않는가 봅니다..
매일매일 해가뜨고 매일매일 해가 지는데도 불구하고 그풍경을 만날 수 없다니...
아쉬움이 그만큼 더해 또 다시 찾게되는 것이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조석으로 불어오는 바람이 심상치 않습니다..
가끔씩 들려오는 귀뚜라미 울음소리가 마치 가을 한가운데 서 있는 느낌이네요...
건강 조심하시고 멋진 나날이 되시길 빕니다..
惠雨/김재미 (17-08-11 12:23)
모처럼 떠난 동해서
일출과 아름다운 일몰을 기대했었건만
내내 흐렸었답니다.
어찌나 속상하던지요.
대리만족하고 가네요.
아름답습니다.
     
Heosu (17-08-14 14:00)
김재미 시인님,
그렇죠...그것이 자연의 힘이 아닐까 혼자 생각해 봅니다...
먼 길을 떠나 만나고 싶은 풍경을 만나지 못했을 때 그 마음은 누구나 똑 같지 싶습니다...
조금은 아쉬워 돌아보고 또 돌아보고, 다시 찾게되는 것 같고요..

즐겁고 행복한 시간들로 채워지시길 바랍니다...
헤라11 (17-08-11 21:24)
허수님
안녕 하세요.
구름 사이로 떠 오르는 일출
멋지고 황홀합니다.
저도 얼마 전에 동해로 삼척 촛대바위 다녀 왔는데
힘차게 떠 오르는 그 모습이 아름다웠습니다.
 덕분에 생동감이 넘치는 멋진 작품
감사히 감상했습니다.
     
Heosu (17-08-14 14:04)
헤라11님,
일출이나 일몰이나 그 풍경을 만날 수 있음은
곧 즐거움이요, 행복이요, 힐링이 아닐까 싶습니다...
벅찬 가슴으로 물클한 감동의 물결이 파도처럼 넘실거리죠...
우리 모두가 그렇게 자연과 함께하면서 힐링하였으면 좋겠습니다..

건강 유의 하시고 즐겁고 행복한 시간들을 보듬으시길 바랍니다..
 
 
TOTAL 4,048
<span style=
갤러리방 이용 안내 (9)
저별은☆  |  2425
까치무릇
까치무릇
용소  |  31
노루귀
노루귀
용소  |  35
아름다운 선~~
아름다운 선~~ (1)
다연.  |  46
겨울의 참새
겨울의 참새 (1)
푸른죽  |  62
탐라국
탐라국 (2)
하림  |  77
빛바랜 앨범속에 그대…
빛바랜 앨범속에 그대들아 ~ (4)
저별은☆  |  115
청죽
청죽 (5)
푸른죽  |  148
외딴집의 겨울
외딴집의 겨울 (4)
jehee  |  179
친구따라  하루
친구따라 하루 (3)
함박미소  |  105
행운을 만나다...
행운을 만나다... (2)
Heosu  |  149
조각여행(여인상)
조각여행(여인상) (2)
푸른바위처럼  |  112
봄이 되면 여의나루에…
봄이 되면 여의나루에서 만나요 ~ㅎ (4)
저별은☆  |  136
새해 복 많이 받으세…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3)
푸른죽  |  122
고향집
고향집 (6)
8579립  |  150
인천대교 야경
인천대교 야경 (3)
볼케이노1  |  129
새해 노루귀
새해 노루귀 (5)
용소  |  248
설날 인사 나누네요 ~…
설날 인사 나누네요 ~` (9)
8579립  |  280
명절이면 무엇이생각…
명절이면 무엇이생각나나요~ (4)
베드로(김용환)  |  196
새해 복 많이 받으세…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6)
저별은☆  |  219
상고대(태백산)
상고대(태백산) (4)
푸른바위처럼  |  297
통일전의 겨울풍경...
통일전의 겨울풍경... (10)
Heosu  |  172
멋진 화분들
멋진 화분들 (4)
베드로(김용환)  |  148
서울역에서 만나요 ~
서울역에서 만나요 ~ (7)
저별은☆  |  245
얼음호수.....
얼음호수..... (2)
베드로(김용환)  |  173
이것 저것
이것 저것 (3)
용소  |  195
천불동 계곡
천불동 계곡 (5)
푸른바위처럼  |  159
강양항
강양항 (4)
문간뒤에  |  206
경주 주상절리 풍경..
경주 주상절리 풍경.. (7)
Heosu  |  236
공세리 성당
공세리 성당 (5)
jehee  |  225
철새만 올리네요
철새만 올리네요 (4)
용소  |  179
봄이오는 소리
봄이오는 소리 (9)
다연.  |  245
평화의 장 평창
평화의 장 평창 (6)
저별은☆  |  201
상고대(설악산)
상고대(설악산) (7)
푸른바위처럼  |  225
눈 내린 어는날 성릉…
눈 내린 어는날 성릉에서 (7)
해정  |  152
역고드름
역고드름 (3)
♡들향기  |  167
탄도항
탄도항 (4)
惠雨  |  186
외암마을의 겨울
외암마을의 겨울 (7)
jehee  |  241
봄은 오고있어요
봄은 오고있어요 (14)
다연.  |  32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