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인터넷상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html 박스에 체크하시고, 본문에 태그 'p align=left'를 지우지 않고 쓰시면 글이 좌측부터 정렬됩니다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작성자 : 마음자리
작성일 : 2017-04-11     조회 : 124  




여보게,
어젠 아주 늦은 시간에 잠을 들였다네.
유튜브 영화 검색을 했더니 '판도라'란 영화가 올라있어 새벽 한 시쯤, 평소처럼 보다가 잠 들일 요량으로
영화를 보기 시작했지. 젊어서는 책을 읽거나 영화를 보면 날밤새기가 예사였는데 나이 드니 그게 다 수면제더군.

근데 시작하고 10분이 지났는데도 잠이 안 오는 거야. 아니 잠이 막 달아나더군.
자넨 그 영화 봤나? '판도라'
우리가 가끔 출장가고 했던 그 월성 원자력 발전소 같았어.
그 부근에 지진이 났고, 참 실제로도 얼마 전에 그 부근 경주에 지진이 났었지 아마? 지금도 여진이 생기고 있고...
그 영향으로 발전소가 폭발하고 엄청난 재앙이 시작되는 거지.
대통령과 정부 각료들, 한전...그들이 자기들 좁은 시야에 갇혀 우왕좌왕하는 사이 위기는 걷잡을 수 없이 더 커져만 가고...
결국 몇몇 의인들의 희생으로 그 위기는 수습되고 사람들을 구한다는, 재난 영화의 정석 같은 영화였다네.

왠 영화 이야기? ㅎㅎ 사실 영화 이야기를 하려고 했던 건 아니네.
새벽 3시가 넘어 잠이 들었고 부스스 잠을 깬 7시 쯤, 습관처럼 스마트폰을 꺼내 고국 뉴스부터 살폈지.
새 대통령 출마자들의 이야기, 구속 수사를 받고있는 전 대통령의 이야기,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 정세 변화 이야기...등등.
요즘 여러가지 뉴스들이 워낙 민감한 사안들이지 않은가...

그러다가 그 뉴스를 보았지. 그녀가 떠났다는...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사실 배우였던 그녀의 이야기라네.

삼 십년 전, 딱 1년 반의 직장 생활을 그만두고, 좋아하는 직장 선배들과 처음 의료기 수입오파상을 차리고 여의도 어느
낡은 빌딩에 좁은 사무실 한칸을 얻어, 나름 분주하게 영업활동을 하던 시기 쯤이었을 거야.

일 마치고 사무실로 복귀하던 길, KBS 여의도 별관 부근 건널목 신호등 앞에 지친 몸으로 신호대기를 하고 있었는데
이상하게 길 건너편이 환한 거야. 해 멀쩡히 떠있는 오후 무렵이었는데 말이야.
그래서 건너편을 살폈지. 저 환한 빛의 정체는 무엇인가 싶어서.
그 곳에 그냥 평범해보이는 원피스를 입고서 그녀가 서있었네.
그런데 그녀에게서 환하게 빛이 우러나는 거야.
신호가 바뀌고 그녀와 내가 건널목에서 서로 스쳐 지나간 단 한번의 그 짧은 순간이 우리 인연의 전부였다네.

사무실이 여의도에 있다보니 더러 연예인들을 가까이서 볼 기회가 있었는데, 보통은 나와 별반 다르지 않군...
그런 생각이 들었었는데, 그녀는 아니었다네. 아...저래서 톱 탈랜트들을 두고 스타라고 하는가보다...싶었지.
그 후로도 어여쁜 여자 탈랜트들을 더러 보았지만 그녀처럼 스스로 빛이 나는 그런 탈랜트는 본 적이 없다네.

그후로 나는 그녀, 김영애씨를 말 없이 응원하는 팬들 중의 한사람이 되었지.
한 여자로서 굴곡 많은 삶을 살았지만, 그녀는 극 속에서는 말 없이 울며 기다리는 수동적 여인이 아니라
스스로를 위해서, 때론 자식을 위해서 늘 투사처럼 강인하게 장벽에 부딛혀나가는 그런 역할을 잘 하더라구.

그랬던 그녀가 췌장암을 못 이겨내고 오늘 우리 곁을 영영 떠나버렸다네.
내 마음에 스스로 빛을 내며 가장 아름다운 여인으로 남은 그녀가 떠난 날 아침, 나는 그녀를 내 기억 속에
오래 간직해 두기로 했다네. 고 김영애씨...그녀의 명복을 빌면서도 말이지.
내 속에 그녀를 아주 오래 전 환한 빛으로 왔던 어느 한 순간의 그 모습으로 조금은 더 살게하다가 떠나보낼
생각이라네.

물가에아이 (17-04-11 09:43)
그녀가 떠났다는 뉴스 읽고서 까지만 읽고서
고 김영애님 이야기구나 직감이 왔고 읽어 내려가면서 스스로에게 소름이 끼칩니다
물가에는 아주 어릴때 민비역을 맡아서 열연을 하던
예쁘고 야무지고 서늘한 연기에서부터 그녀를 사랑하기 시작했지요
참 기구한 삶을 살기도 한 그녀의 떠남을
이렇게 글로 공감하게 해 주시는 님이 계시니 떠나신 분도 그렇게 외롭지 않을것 같습니다
스스로에서 빛이 나 보일만 할것같습니다
같은 여자가 반할 정도로 고운 분이셨어요~!
아름다운 사람도 부자도 비켜 갈 수 없는 병마의 침입
건강 검진을 안하셨을 리도 없는데... 안타깝습니다
특히 췌장은 장기안쪽 깊은 곳에 있어 잘 뱔견이 안된다고도 하더군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어봅니다
들꽃다소니 (17-04-11 11:59)
그녀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해야할 당사자는 아직도 함구하고 있습니다
언론인도 지나친 방송으로 인해 피해를 준 이에게 당연 사과해야합니다
가신 이의 명복을 빕니다
사노라면. (17-04-11 14:06)
정말 아까운 아름다운 이를 잃었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빌어봅니다
마음자리님 감사합니다 ^&^
은린 (17-04-11 15:34)
환한빛으로 왔던 그 모습
조금 더 살게하다가 보내겠다는
자분자분하게 전하는 글
잘 읽고 갑니다^^
산그리고江 (17-04-12 10:42)
참고운 분이셨습니다
남자로써 보는 여인이 아닌 배우로써 강한 어머니역을 잘 하셨기에 존경스럽기까지 했던 분이셨습니다
좋은곳 가시길 빌어봅니다
저별은☆ (17-04-13 12:04)
저는 용인 자연농원에서 직접 뵈었지요
참으로 단아하고 예쁘신 모습 강인하시고 청순해 보이셨어요
힘든 세상을 이겨내고 사신 시간도 많으셨다는 ~
이제 하늘나라 천국에서 복되시고 편안하시기를 기도드립니다 ~
마음자리 (17-04-15 07:30)
다녀가신 님들, 공감하는 마음들 놓아주셔서 감사합니다.
 
 
TOTAL 2,451
갤러리인이 갖추어야 …
갤러리인이 갖추어야 할 덕목 !!!!(포토방 사진전) (10)
물가에아이  |  15989
꽃잔디
꽃잔디
사노라면.  |  12
통도사 다녀왔어요
통도사 다녀왔어요 (4)
물가에아이  |  57
춘당지 원앙의 봄
춘당지 원앙의 봄 (4)
저별은☆  |  51
진천에서 시낭송대회…
진천에서 시낭송대회가 있었던 며칠전 나의 이야기 (5)
찬란한빛e  |  48
흔들리는 건 너뿐이 …
흔들리는 건 너뿐이 아니다 (4)
숙영  |  85
황홀한 갈매기 무도
황홀한 갈매기 무도 (7)
해정  |  63
꽃이피면
꽃이피면 (12)
사노라면.  |  58
소렌토 아말피 해안
소렌토 아말피 해안 (12)
해정  |  121
지난 15년의 남지유채…
지난 15년의 남지유채밭 (13)
물가에아이  |  131
다가오는 초파일
다가오는 초파일 (17)
물가에아이  |  131
나의 봄이 간다..
나의 봄이 간다.. (6)
해조음  |  168
널뛰기
널뛰기 (7)
강미옥  |  69
서운암 토종 들꽃
서운암 토종 들꽃 (4)
보리산(菩提山)  |  94
꽃사과 에이폴
꽃사과 에이폴 (8)
꼬까신발  |  155
금련사에도 봄향기가
금련사에도 봄향기가 (8)
해정  |  124
장항 군산
장항 군산 (8)
큰샘거리  |  144
봄꽃들
봄꽃들 (9)
사노라면.  |  137
소요산에서 작은새와 …
소요산에서 작은새와 봄나비의 유희를 보다 (7)
찬란한빛e  |  162
한우산의 아침
한우산의 아침 (3)
가을손님2  |  164
동판저수지의 봄(유채…
동판저수지의 봄(유채) (11)
물가에아이  |  179
춘란 예찬
춘란 예찬 (10)
꼬까신발  |  177
늦은봄 반곡지
늦은봄 반곡지 (4)
보리산(菩提山)  |  187
자운영꽃
자운영꽃 (6)
사노라면.  |  115
까치는 훌륭한 건축가…
까치는 훌륭한 건축가, 보통800~1,000개 나뭇가지를. (10)
찬란한빛e  |  151
인천 sk석유화학의 벚…
인천 sk석유화학의 벚꽃잔치 (14)
저별은☆  |  160
반곡지의 모델들
반곡지의 모델들 (17)
물가에아이  |  241
부산 유채꽃 축제
부산 유채꽃 축제 (14)
해정  |  166
기억하는이 별로 없지…
기억하는이 별로 없지만 (10)
숙영  |  201
시뮬라시옹 (Simulati…
시뮬라시옹 (Simulation) (4)
강미옥  |  218
할미꽃 꽃님이
할미꽃 꽃님이 (8)
꼬까신발  |  164
양제천과 서오릉의봄
양제천과 서오릉의봄 (7)
해정  |  154
내마음의 복사꽃
내마음의 복사꽃 (3)
베드로(김용환)  |  201
동백꽃 꽃님이들
동백꽃 꽃님이들 (6)
꼬까신발  |  169
도심 속에 할미꽃
도심 속에 할미꽃 (4)
저별은☆  |  155
목련이 피었을때
목련이 피었을때 (10)
사노라면.  |  224
신기루
신기루 (4)
고독한영웅  |  151
언제나 되어야 잔잔할…
언제나 되어야 잔잔할꼬 (3)
산그리고江  |  103
벚꽃엔딩
벚꽃엔딩 (5)
고독한영웅  |  161
동강 할미꽃을 보며
동강 할미꽃을 보며 (11)
물가에아이  |  15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