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인터넷상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작성일 : 17-04-11 07:53
 글쓴이 : 마음자리
조회 : 1265  



여보게,
어젠 아주 늦은 시간에 잠을 들였다네.
유튜브 영화 검색을 했더니 '판도라'란 영화가 올라있어 새벽 한 시쯤, 평소처럼 보다가 잠 들일 요량으로
영화를 보기 시작했지. 젊어서는 책을 읽거나 영화를 보면 날밤새기가 예사였는데 나이 드니 그게 다 수면제더군.

근데 시작하고 10분이 지났는데도 잠이 안 오는 거야. 아니 잠이 막 달아나더군.
자넨 그 영화 봤나? '판도라'
우리가 가끔 출장가고 했던 그 월성 원자력 발전소 같았어.
그 부근에 지진이 났고, 참 실제로도 얼마 전에 그 부근 경주에 지진이 났었지 아마? 지금도 여진이 생기고 있고...
그 영향으로 발전소가 폭발하고 엄청난 재앙이 시작되는 거지.
대통령과 정부 각료들, 한전...그들이 자기들 좁은 시야에 갇혀 우왕좌왕하는 사이 위기는 걷잡을 수 없이 더 커져만 가고...
결국 몇몇 의인들의 희생으로 그 위기는 수습되고 사람들을 구한다는, 재난 영화의 정석 같은 영화였다네.

왠 영화 이야기? ㅎㅎ 사실 영화 이야기를 하려고 했던 건 아니네.
새벽 3시가 넘어 잠이 들었고 부스스 잠을 깬 7시 쯤, 습관처럼 스마트폰을 꺼내 고국 뉴스부터 살폈지.
새 대통령 출마자들의 이야기, 구속 수사를 받고있는 전 대통령의 이야기,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 정세 변화 이야기...등등.
요즘 여러가지 뉴스들이 워낙 민감한 사안들이지 않은가...

그러다가 그 뉴스를 보았지. 그녀가 떠났다는...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사실 배우였던 그녀의 이야기라네.

삼 십년 전, 딱 1년 반의 직장 생활을 그만두고, 좋아하는 직장 선배들과 처음 의료기 수입오파상을 차리고 여의도 어느
낡은 빌딩에 좁은 사무실 한칸을 얻어, 나름 분주하게 영업활동을 하던 시기 쯤이었을 거야.

일 마치고 사무실로 복귀하던 길, KBS 여의도 별관 부근 건널목 신호등 앞에 지친 몸으로 신호대기를 하고 있었는데
이상하게 길 건너편이 환한 거야. 해 멀쩡히 떠있는 오후 무렵이었는데 말이야.
그래서 건너편을 살폈지. 저 환한 빛의 정체는 무엇인가 싶어서.
그 곳에 그냥 평범해보이는 원피스를 입고서 그녀가 서있었네.
그런데 그녀에게서 환하게 빛이 우러나는 거야.
신호가 바뀌고 그녀와 내가 건널목에서 서로 스쳐 지나간 단 한번의 그 짧은 순간이 우리 인연의 전부였다네.

사무실이 여의도에 있다보니 더러 연예인들을 가까이서 볼 기회가 있었는데, 보통은 나와 별반 다르지 않군...
그런 생각이 들었었는데, 그녀는 아니었다네. 아...저래서 톱 탈랜트들을 두고 스타라고 하는가보다...싶었지.
그 후로도 어여쁜 여자 탈랜트들을 더러 보았지만 그녀처럼 스스로 빛이 나는 그런 탈랜트는 본 적이 없다네.

그후로 나는 그녀, 김영애씨를 말 없이 응원하는 팬들 중의 한사람이 되었지.
한 여자로서 굴곡 많은 삶을 살았지만, 그녀는 극 속에서는 말 없이 울며 기다리는 수동적 여인이 아니라
스스로를 위해서, 때론 자식을 위해서 늘 투사처럼 강인하게 장벽에 부딛혀나가는 그런 역할을 잘 하더라구.

그랬던 그녀가 췌장암을 못 이겨내고 오늘 우리 곁을 영영 떠나버렸다네.
내 마음에 스스로 빛을 내며 가장 아름다운 여인으로 남은 그녀가 떠난 날 아침, 나는 그녀를 내 기억 속에
오래 간직해 두기로 했다네. 고 김영애씨...그녀의 명복을 빌면서도 말이지.
내 속에 그녀를 아주 오래 전 환한 빛으로 왔던 어느 한 순간의 그 모습으로 조금은 더 살게하다가 떠나보낼
생각이라네.


물가에아이 17-04-11 09:43
 
그녀가 떠났다는 뉴스 읽고서 까지만 읽고서
고 김영애님 이야기구나 직감이 왔고 읽어 내려가면서 스스로에게 소름이 끼칩니다
물가에는 아주 어릴때 민비역을 맡아서 열연을 하던
예쁘고 야무지고 서늘한 연기에서부터 그녀를 사랑하기 시작했지요
참 기구한 삶을 살기도 한 그녀의 떠남을
이렇게 글로 공감하게 해 주시는 님이 계시니 떠나신 분도 그렇게 외롭지 않을것 같습니다
스스로에서 빛이 나 보일만 할것같습니다
같은 여자가 반할 정도로 고운 분이셨어요~!
아름다운 사람도 부자도 비켜 갈 수 없는 병마의 침입
건강 검진을 안하셨을 리도 없는데... 안타깝습니다
특히 췌장은 장기안쪽 깊은 곳에 있어 잘 뱔견이 안된다고도 하더군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어봅니다
들꽃다소니 17-04-11 11:59
 
그녀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해야할 당사자는 아직도 함구하고 있습니다
언론인도 지나친 방송으로 인해 피해를 준 이에게 당연 사과해야합니다
가신 이의 명복을 빕니다
사노라면. 17-04-11 14:06
 
정말 아까운 아름다운 이를 잃었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빌어봅니다
마음자리님 감사합니다 ^&^
은린 17-04-11 15:34
 
환한빛으로 왔던 그 모습
조금 더 살게하다가 보내겠다는
자분자분하게 전하는 글
잘 읽고 갑니다^^
산그리고江 17-04-12 10:42
 
참고운 분이셨습니다
남자로써 보는 여인이 아닌 배우로써 강한 어머니역을 잘 하셨기에 존경스럽기까지 했던 분이셨습니다
좋은곳 가시길 빌어봅니다
저별은☆ 17-04-13 12:04
 
저는 용인 자연농원에서 직접 뵈었지요
참으로 단아하고 예쁘신 모습 강인하시고 청순해 보이셨어요
힘든 세상을 이겨내고 사신 시간도 많으셨다는 ~
이제 하늘나라 천국에서 복되시고 편안하시기를 기도드립니다 ~
마음자리 17-04-15 07:30
 
다녀가신 님들, 공감하는 마음들 놓아주셔서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포토방 사진전 및 시화전 (17) 물가에아이 07-31 28358
3756 그 쉼터... Heosu 06-21 53
3755 생태공원에서 만난 새로운 친구들^^ 하늘아래빛 06-21 70
3754 지리산의 달 (1) 길위에서나를보… 06-21 61
3753 인동초 사노라면. 06-21 40
3752 구름과 바람과 산 (3) 8579립 06-20 111
3751 수정난(나도 수정초) (4) 물가에아이 06-20 153
3750 라벤더 향기 (5) 해조음 06-19 178
3749 풍경이 아름다운 바다전원 펜션 (3) 해정 06-19 124
3748 춘천 메밀꽃밭의 양귀비 (8) jehee 06-19 167
3747 장미 (3) 사노라면. 06-19 85
3746 공원 호수 물안개 (2) 하늘아래빛 06-19 89
3745 즐거운 날들 ~ (4) 8579립 06-18 142
3744 큰금계국이 있는 풍경... (2) Heosu 06-18 114
3743 부산야경 (3) 길위에서나를보… 06-18 106
3742 접시꽃 (3) 사노라면. 06-18 100
3741 올해핀 주남저수지 蓮 (7) 물가에아이 06-18 123
3740 뿔논 병아리 (9) 물가에아이 06-18 106
3739 아주 오래전에 .. (4) 8579립 06-16 200
3738 낮은 곳을 찾아서-2 (4) 베드로(김용환) 06-16 147
3737 불모산일몰 (4) 오호여우 06-15 141
3736 봉하마을 이런저런 풍경들... (6) Heosu 06-15 168
3735 문화마을 야경 (5) 길위에서나를보… 06-15 118
3734 비와 왜가리 (5) 하늘아래빛 06-15 95
3733 찔레꽃 (5) 산그리고江 06-15 101
3732 外出 (11) 물가에아이 06-15 154
3731 애기소나무 형제들 (6) 오호여우 06-14 125
3730 메꽃 (5) 사노라면. 06-14 126
3729 해와 말하는 법 (4) 마음자리 06-14 143
3728 파노라마 호수공원 구름사진 (2) 베드로(김용환) 06-13 122
3727 우포 쪽지벌에서 (4) 고독한영웅 06-13 168
3726 생명의 신비 (9) 오호여우 06-12 179
3725 우포둘렛길을 걷다... (6) Heosu 06-12 136
3724 행복은 가까이 있는데... (10) 초록별ys 06-12 185
3723 왜가리가 주는 행복함 (5) 하늘아래빛 06-12 118
3722 솔수펑이 (9) 물가에아이 06-12 175
3721 민들레처럼 (12) 맹꽁이네만년콩 06-11 179
3720 사철 채송화 (10) 사노라면. 06-11 167
3719 접시꽃 (11) 산그리고江 06-11 143
3718 라벤더 (11) 물가에아이 06-09 315
3717 Snake (3) 8579립 06-09 203
3716 으아리 (6) 사노라면. 06-08 175
3715 선유도 월출 (4) 길위에서나를보… 06-08 192
3714 왜가리의 쉼 (5) 하늘아래빛 06-08 138
3713 통일전의 수련꽃... (5) Heosu 06-07 187
3712 포도 (6) 산그리고江 06-07 186
3711 어리연 (5) 사노라면. 06-07 163
3710 논둑에 핀 꽃과 나무 (14) 물가에아이 06-07 235
3709 화본역 (5) 신호등 06-06 149
3708 해운대 야경 (6) 길위에서나를보… 06-06 163
3707 촉촉히 비 맞은 양귀비꽃 (10) 해정 06-06 192
3706 백로의 육추 (11) 물가에아이 06-05 194
3705 파꽃과 양파 (4) 산그리고江 06-05 166
3704 낙동강자전거길 (10) 오호여우 06-05 188
3703 복지사의 눈물 (7) 사노라면. 06-05 166
3702 구제봉일몰 (6) 길위에서나를보… 06-05 129
3701 태화루의 아침풍경... (6) Heosu 06-04 179
3700 쌍둥이 (6) 산그리고江 06-04 161
3699 양파작업 (15) 물가에아이 06-04 206
3698 아가들아 우리나라를 부탁해! (12) 초록별ys 06-03 204
3697 오월의 붉은 장미꽃 (15) jehee 06-03 250
3696 꽃보다 사람이좋아....... (4) 베드로(김용환) 06-03 188
3695 초롱꽃의 낮과 밤 (8) 오호여우 06-02 230
3694 아침에 만난 양귀비 (13) 물가에아이 06-01 285
3693 풀밭속에 핀꽃 (5) 산그리고江 06-01 201
3692 사랑초 (6) 사노라면. 05-31 229
3691 물안개 그리고 금계국 (13) 물가에아이 05-31 307
3690 소싸움 (6) 오호여우 05-31 158
3689 사랑이란... (5) Heosu 05-30 268
3688 수련 (4) 베드로(김용환) 05-30 184
3687 양귀비가 필때 (10) 초록별ys 05-29 243
3686 장미 (4) 길위에서나를보… 05-29 185
3685 벌이 탐내는 꽃 (9) 사노라면. 05-29 188
3684 결명자 (9) 산그리고江 05-29 150
3683 덕유산의 봄 (6) jehee 05-29 216
3682 염색 퍼포먼스 (13) 물가에아이 05-29 181
3681 서운암 천연염색축제 (6) 오호여우 05-28 176
3680 불꽃낙화 (4) 길위에서나를보… 05-28 154
3679 버킷 리스트 (8) 사노라면. 05-28 148
3678 사람 마음은 (5) 산그리고江 05-28 160
3677 서운암의 천연염색전 (9) 물가에아이 05-27 246
3676 함박꽃나무.... (8) Heosu 05-27 240
3675 팡시온 작약 (4) 길위에서나를보… 05-26 213
3674 낙화놀이 (10) 오호여우 05-25 249
3673 유엔공원 초록의 식물들 (6) 신호등 05-24 256
3672 고성 상리연지의 수련 (13) 물가에아이 05-24 265
3671 원정리의 오월애 (6) jehee 05-24 240
3670 아름다운절 보탑사 (5) bonosa 05-24 186
3669 초파일 화포천 (7) 오호여우 05-23 211
3668 여름의 길목에서... (8) Heosu 05-23 210
3667 해운대 모래축제 (3) 신호등 05-23 172
3666 다랭이논 (6) 길위에서나를보… 05-23 215
3665 부처님 오신 날의 하루, 파주 보광사에서 (5) 찬란한빛e 05-23 209
3664 제 3회 시마을 예술제에 참여해 주신 시마을가족 여러… (1) 운영위원회 05-23 112
3663 무진정 낙화불꽃놀이 (11) 물가에아이 05-23 163
3662 사월 초파일 (5) 8579립 05-22 216
3661 부처님 오신날 금련사 (9) 해정 05-22 195
3660 청보리...................... 베드로(김용환) 05-22 186
3659 밤의 해운대 (7) 물가에아이 05-22 221
3658 인동초 (6) 사노라면. 05-21 203
3657 남바람꽃 (11) 오호여우 05-21 21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