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인터넷상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작성일 : 17-04-12 11:22
 글쓴이 : 사노라면.
조회 : 557  











목련이 피었을때 찍어 놓고 이제 올려봅니다
지금은 다 떨어져 나무에 남은 목련은 거의 사라졌어요

봄이되면 이쁘게 하고 나들이를 하고싶은 女心
그래서 봄은 여자의 계절이라고 하나봅니다
재미있는 상식하나 알려 드릴께요

우리나라 최초의 미용원(미용실)은1920년 서울 운니동의 경성미용원이였고
최초의 미용사는 '오 엽주' 였다고 하네요
미국 무성영화에 단말머리가 유행한 시절에
파마는 '단발령'만큼이나 사회적 이슈가 되었는데요
가격도 금가락지를 사서 낄 정도고 쌀 두섬이나 되는 5원이었지만
여성들이 줄을 이었다 해요
당시 남성들은 얼굴이나 보자고 기웃거렸고
파마를 한 여성도 가슴이 떨릴 정도로 경이롭고 두려워
어둑해질 무렵 인력거를 불러 집으로 갔다고 합니다


저별은☆ 17-04-13 11:44
 
하얀 목련의 우아한 자태
벌써 누렇게 떨어진 꽃잎을 보면서
속절없이 가는 봄이 않타깝습니다
또 한해를 기다려야 하는 긴긴 여정을 생각합니다 ~
     
사노라면. 17-04-17 11:11
 
그렇지요
목련은 땅에 떨어져 뒹굴때가 마음 아파요...ㅎ
그러나 자연의 이치 인것을...
건강 하세요
꼬까신발 17-04-13 21:49
 
이른봄에 남먼저 피었다가 해마다 혹독한 한파에 두들겨맞는것을 보노라면
부지런한 맏며느리를 떠올리게하는 그런 꽃인것 같더군요
금년에도 예외는 아니었지만 요행히도 다른동네 마을공터 근처에서
제대로핀 백목련을 담아볼 수 있었답니다.
미용실의 역사 알아가꼬 갑니다.
     
사노라면. 17-04-17 11:12
 
겨우내 작은 몽우리 인채로 추위를 견디고...
이제 우리다음세대는 맏 며느리라는 단어도 사라지겠죠?
외아들이 많으니..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역사는 오래전 부터 인가 봅니다
건강 하세요
해정 17-04-14 12:30
 
목련꽃
살랄사랑 손짓하는 듯
유혹을 하네요.
감사히 감상 하였습니다.

사노라면님!
건강하신 봄날 되세요.
     
사노라면. 17-04-17 11:13
 
해정님께서도 건강 하세요
큰샘거리 17-04-16 19:16
 
스완 미용실이라고 유명한 미용실이 있었나봐요
동네 미용실에 수왕미용실이 생겼엇지요 백조가 그려지고 한자로 물수 임금왕이 씌여진 간판 ㅎㅎ
목련이 떠나고있습니다
아픈 가슴 빈자리에 하얀 목련이 지인다
     
사노라면. 17-04-17 11:14
 
미용실에 임금왕이라?
어울리지 않는 이름같지만
미용사가 고객의 머리를 왕관처럼 멋지게...ㅎ
목련은 슬픔의 상징 같아요
아름다운꽃이지요
건강하세요
물가에아이 17-04-16 20:49
 
목련이 진자리
이제 녹색 이파리가 자리를 잡겟지요
유난히 꽃이 먼저 피고 잎이 뒤에 나는 봄꽃이 많은것 같습니다
언제나 좋은날 되시고 건강 하시어요~!
     
사노라면. 17-04-17 11:15
 
바쁘게 피고지는 꽃들을 다 따라 잡지 못하고 봄이 가고 있습니다
봄비가 자주 오니 꽃잎이 더 걱정되고 ^&^
건강 하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갤러리인이 갖추어야 할 덕목 !!!!(포토방 사진전) (14) 물가에아이 07-31 19738
2979 부평풍물대축제 bonosa 09-24 29
2978 쑥부쟁이와 벌개미취 의 노래 저별은☆ 09-24 51
2977 백일홍 (1) 물가에아이 09-24 110
2976 빨간 별을 따다... (3) Heosu 09-23 140
2975 드림파크가을나들이 (2) 내맘뜨락 09-23 93
2974 하얀 겹무궁화 (3) 사노라면. 09-23 80
2973 신구대 식물원에서 (5) 고지연 09-22 137
2972 코스모스를 노래함 (6) 나온제나 09-22 177
2971 선운사 도솔천.... (13) 물가에아이 09-22 186
2970 가울 간이역에서 (4) 해조음 09-21 173
2969 마음 (17) 숙영 09-21 190
2968 인동초 (12) 사노라면. 09-21 131
2967 가을비 내리는 날 (5) 은린 09-20 170
2966 꽃님 (6) 사노라면. 09-20 176
2965 서울역에서 만나요~ (19) 저별은☆ 09-20 192
2964 철 지난 추암 해변 (11) 물가에아이 09-20 193
2963 산책길에서... (10) Heosu 09-19 125
2962 맥문동 (8) 사노라면. 09-19 136
2961 산호공원 (4) 오호여우 09-19 121
2960 부추꽃 (4) 오호여우 09-19 104
2959 안동다녀왔습니다~! (11) 물가에아이 09-19 180
2958 태풍이 스쳐 가던날 ㅡㅡㅡㅡㅡ (4) 8579 09-19 111
2957 함양 상림 꽃무릇 (4) 고독한영웅 09-18 143
2956 길상사 꽃무릇 (16) 저별은☆ 09-18 207
2955 고향골목 (5) 산그리고江 09-18 158
2954 새벽 5시 출발해 성묘하고 오면서 (12) 해정 09-17 158
2953 자연물감으로 그리는 그림 (7) bonosa 09-17 160
2952 가을 선물 (4) 은린 09-16 214
2951 찻자리 (3) 나온제나 09-16 153
2950 하트모양 (8) 사노라면. 09-16 144
2949 다시 걷고 싶은 길.. (14) Heosu 09-16 191
2948 숲속의 꽃무릇 (19) 물가에아이 09-16 209
2947 그리움의 꽃 을 담다 (3) 베드로(김용환) 09-15 141
2946 왠 일인지 알 수 없다. (7) 해정 09-15 160
2945 매미와 허리케인 (10) 마음자리 09-15 188
2944 가을편지 (6) 은린 09-14 225
2943 가을향기에 취하다~ (4) bonosa 09-14 240
2942 홍학의 매력 (12) 저별은☆ 09-14 172
2941 아름다운 여름건물..... (13) 물가에아이 09-14 191
2940 꽃무릇 (6) 오호여우 09-13 189
2939 용지호수 (15) 사노라면. 09-12 285
2938 깊어가는 가을입니다 (8) 베드로(김용환) 09-12 255
2937 한 낮 호미곶 풍경... (12) Heosu 09-12 171
2936 새이름 아르켜 주셔요~!!(도요새) (19) 물가에아이 09-12 195
2935 가을아침 (6) 고독한영웅 09-11 182
2934 옛 상여 재현 행사 (8) 오호여우 09-11 153
2933 물꿩 (4) 고독한영웅 09-11 129
2932 패랭이꽃의 전설 (12) 저별은☆ 09-11 194
2931 봉평 다녀왔어요~! (21) 물가에아이 09-11 278
2930 이제 집으로 돌아갈 시간 (4) 8579 09-10 186
2929 삼락공원 찾아온 코스모스 아직도 (10) 해정 09-10 197
2928 왕관을 주세요~ (6) bonosa 09-09 206
2927 9월이 오는소리.... (3) 베드로(김용환) 09-09 232
2926 낮달 속으로 (7) 오호여우 09-08 222
2925 분꽃 (10) 사노라면. 09-08 162
2924 자유를 찾아 떠나는... (12) Heosu 09-07 237
2923 지는꽃 처럼 떠난 (23) 물가에아이 09-07 369
2922 마이산을 바라보는 코스모스꽃 (8) 가을손님2 09-07 258
2921 코스모스 (11) 저별은☆ 09-06 270
2920 양주 나리공원 천일홍 (6) bonosa 09-06 235
2919 독말풀 그리고.. (9) 사노라면. 09-06 171
2918 입원한 시동생의 회복을 기원하면서 (12) 해정 09-06 173
2917 동네 한바퀴 (9) 오호여우 09-05 201
2916 메밀꽃 필 무렵 (3) 나온제나 09-05 237
2915 대이작도 (5) 내맘뜨락 09-05 170
2914 도전! 잘 되는 그날까지 (4) bonosa 09-04 234
2913 가을바다를 걷다... (9) Heosu 09-04 250
2912 배 바위를 찾아 안갯길 오르며 (8) 해정 09-03 251
2911 인사동은 바야흐르 전시의계절 (3) 베드로(김용환) 09-03 206
2910 장미그리고.. (7) 사노라면. 09-02 216
2909 빅토리아 담는 밤 (13) 물가에아이 09-02 262
2908 추암해변의 아침 (10) 고독한영웅 09-01 262
2907 서호호수 (18) 저별은☆ 09-01 252
2906 김광석 벽화 거리에서 (6) 강미옥 09-01 209
2905 다시 돌아온 계절 미리보기 (8) 8579 08-31 253
2904 옹도를 소개 합니다. (18) 숙영 08-31 244
2903 지리산 계곡에서의 2박 3일 (16) 해정 08-31 249
2902 하얀색 꽃들 (13) 사노라면. 08-31 190
2901 청암사 (8) 가을손님2 08-31 209
2900 강주마을 (10) 오호여우 08-31 179
2899 함안 강주리 다녀왔어요~ (24) 물가에아이 08-31 252
2898 안반데기 (7) 보리산(菩提山) 08-31 179
2897 계요등 (5) 사노라면. 08-29 275
2896 아름다운 수련의 자태 (18) 저별은☆ 08-28 363
2895 이색적인 풍경 (5) bonosa 08-28 311
2894 잠자리 (6) 산그리고江 08-28 204
2893 가을이 온듯한데... (13) 물가에아이 08-28 344
2892 어쩌다 쨍하던날,,,, (2) 베드로(김용환) 08-27 206
2891 함안 강주마을 해바라기를 찾아서.. (12) Heosu 08-27 203
2890 오늘(9.26) 다대포 (7) 보리산(菩提山) 08-27 228
2889 반나절 행복을 바닷가에서 (15) 해정 08-27 203
2888 황성공원 맥문동 (10) 오호여우 08-26 278
2887 계곡 그리고 버섯 (19) 물가에아이 08-26 343
2886 시마을 메뉴 개편 안내 (1) 운영위원회 08-25 213
2885 능소화 (8) 사노라면. 08-25 272
2884 저 혼자 피는꽃 (14) 산그리고江 08-25 258
2883 회현동벽화마을 (6) 오호여우 08-24 269
2882 폭염주의보 속 가을을 배달합니다 (5) 나온제나 08-24 258
2881 사철 채송화 (9) 사노라면. 08-24 255
2880 보라색을 담다(황성공원) (17) 물가에아이 08-24 35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