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인터넷상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html 박스에 체크하시고, 본문에 태그 'p align=left'를 지우지 않고 쓰시면 글이 좌측부터 정렬됩니다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작성자 : 꼬까신발
작성일 : 2017-04-13     조회 : 260  











이래저래 인연이되어 만난 동백꽃 꽃님이들을 한자리에 불러모아 보았다.
이들 말고도 마주치면 정신이 몽롱해질 정도로 아름다운 동백꽃 꽃님이가 대기중에 있기는 하지만
오늘 그 전야제 행사에 모인 꽃님이들만 놓고 보더라도
어느하나 험잡을곳이라고는 없어보이는 미희들임엔 틀림이 없어 보인다.
첫 몽울을 터드리며 리허설 무대를 선보이던때가 지난해 크리스마스 전쯤이였으니
어느덧 장장 4개월에 걸친 장기공연을 보여주고있는 셈이다.
동장군의 심술궂은 훼방에 한동안 주춤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었지만
4월의 화끈한 애무에 어쩌지를 못하고
일제히 클라이막스에 도달한듯한 표정들이 역역하다.
그러고보면 동백꽃이라기 보다는 춘백꽃 이라고 보는게 맞을성도 싶다.
개중에는 콜을받아 자리하게된 꽃님이가 있는가 하면
사경을 해메이다가 구사일생으로 살아남게된 꽃님이까지
저마다 아픈사연 하나쯤은 없는것이 아니겠지만
근심을 털어놓고 차차차 ~ 슬픔을 털어놓고 차차차 ~ 차차차 ~ 차차차 ...
구김살 하나없는 해맑은 모습으로 생글대는 모습이 여간 사랑스러워 보이는것이 아니다.
그래 ~ 고맙구나!
이쯤되면 낮가림도 할법한데
이렇게 고운 미소로 자리하여 주어서 말이다

꽃님이들 따봉 !
해정 (17-04-14 12:22)
동백꽃에
한없이 설래임니다.
너무 아름다워요.
감사히 잘 감상하고
떠남니다.
한의원에 가야하니까요.

꼬까신발님!
즐거운 봄날 되세요.
     
꼬까신발 (17-04-14 19:47)
동백꽃도 여러종류가 있더군요
동백중에는 오색팔중산춘 이라고해서 울산의 학성동백을 최고로 친다고 하지요
오색팔중산춘은 본시 울산 학성공원에 자생하던 종류이던것이
아픈사연을 안고 일본으로 유괴되어 가게 되었었는데
그 후손을 기증받아 울산시청 광장뜰에 심어지게 되었다고 합니다.
말고도 오색동백도 있고 백동백도 보아줄만 하지요
뭐니뭐니해도 건강이 최고입니다.
물가에아이 (17-04-16 20:44)
오래머무는 동백도 이제는 동백나무아래 벌겋게 떨어져 안스러움만 보입니다
예~
울산 시청 동백이야기는 들었어요~
그런데 정작 동백이 필때 되면 잊어버리기를 여러해...우짜모 됩니꺼~!! ^^*
내년에는 잊지 않고 찿아 봐 지기를 빌어봅니다
자신과의 약속을 못 지켜내니...ㅉㅉㅉ
건강 하신 봄날 되시어요~!
     
꼬까신발 (17-04-18 12:52)
동백은 겨울꽃으로 알려져 있는 꽃이지만
요즘동백은 3월중순에서 4월초까지가 더 절정인것 같더군요
울산동백은 다양한 색상과 모양새 면에서는 단연 보기가 좋은데
동백이 지는모습이 가지끝을 부여잡고 누렇게 마를때까지 있는것이 단점이기도 하더군요
그래서인지 제가 돌보고있는 오색동백 한그루가 훨씬더 고와보인다는 느낌이든답니다.
조만간 에세이방에 실물 보여 드릴께요
사노라면. (17-04-17 11:09)
좋아하는 동백 여러가지 모습을 한꺼번에 보게되네요
그중에서 으뜸은 우리동백 같습니다(다른 꽃님이 미안!!)
이제 꽃의 계절 자주 기다리겠습니다
     
꼬까신발 (17-04-18 12:56)
동백꽃을 좋아하시나 보옵니다.
저도 주변으로 흔하게 식재되어있는 겹동백 보다는
노란 꽃술이 돋보이는 토종동백이 더 이뻐보인답니다.
물론 제가 돌보고있는 오색동백 한그루는 그 예외이기는 하지만요
 
 
TOTAL 2,555
<span style=
시마을가족 봄 모임 및 제2회 시마을 예술제 개최 (6)
운영위원회  |  292
갤러리인이 갖추어야 …
갤러리인이 갖추어야 할 덕목 !!!!(포토방 사진전) (10)
물가에아이  |  16620
조문국사적지 여행기.…
조문국사적지 여행기... (1)
Heosu  |  8
흐르는 강물처럼!
흐르는 강물처럼! (1)
우리님께  |  58
하늘
하늘 (2)
오호여우  |  149
꽃과 민속예술공연단…
꽃과 민속예술공연단과의 만남 (9)
찬란한빛e  |  276
태화강변의 또 다른 …
태화강변의 또 다른 모습 (7)
물가에아이  |  187
작약꽃.....<나가…
작약꽃.....<나가고싶은일이간절할땐 ? (2)
베드로(김용환)  |  89
매발톱나무
매발톱나무 (5)
사노라면.  |  109
조용한 아침
조용한 아침 (3)
고독한영웅  |  115
반영
반영 (5)
고독한영웅  |  109
유채꽃
유채꽃 (4)
산그리고江  |  69
장미
장미 (7)
오호여우  |  123
단양 아쿠아리움
단양 아쿠아리움 (3)
고지연  |  116
안성목장의 아침
안성목장의 아침 (16)
물가에아이  |  154
한밤의 향연
한밤의 향연 (6)
오호여우  |  111
단양 옥순봉 구담봉을…
단양 옥순봉 구담봉을 유람선타고 관광 하겠습니다 (7)
고지연  |  137
광안리 바다에서
광안리 바다에서 (12)
해정  |  95
함안뚝방길
함안뚝방길 (4)
뱌보  |  194
해 질녘의 함안 뚝방…
해 질녘의 함안 뚝방길 (11)
물가에아이  |  228
양귀비 꽃
양귀비 꽃 (4)
강미옥  |  171
보라색 꽃
보라색 꽃 (7)
사노라면.  |  163
오월의 풍경!!
오월의 풍경!! (3)
우리님께  |  147
햇빛과 양귀비
햇빛과 양귀비 (9)
물가에아이  |  307
태화강
태화강 (6)
오호여우  |  141
불두화와 분홍겹산사
불두화와 분홍겹산사 (5)
꼬까신발  |  159
봄 꽃들이 오고 간 자…
봄 꽃들이 오고 간 자리~ (4)
저별은☆  |  162
어디 가셨나요
어디 가셨나요 (8)
물가에아이  |  328
햇살속의 장미
햇살속의 장미 (8)
사노라면.  |  233
학성교위에서 본 태화…
학성교위에서 본 태화강 아침풍경 (14)
물가에아이  |  267
佛身普遍十方中
佛身普遍十方中 (4)
나온제나  |  153
우리집  아마릴리스꽃
우리집 아마릴리스꽃 (8)
메밀꽃산을  |  170
지난 연휴 고요한 산…
지난 연휴 고요한 산사를 찾아 (5)
찬란한빛e  |  193
태화강변 꽃 축제(속)
태화강변 꽃 축제(속) (5)
보리산(菩提山)  |  165
찰나
찰나 (5)
오호여우  |  178
베란다 정원 5
베란다 정원 5 (15)
고지연  |  181
병꽃들이 부르는 봄노…
병꽃들이 부르는 봄노래 (7)
저별은☆  |  150
장미
장미 (10)
사노라면.  |  159
<span style=
시마을가족 봄 모임 및 제2회 시마을 예술제 개최 (6)
운영위원회  |  292
작약 만나기
작약 만나기 (16)
물가에아이  |  236
다대포 후리소리
다대포 후리소리 (13)
해정  |  16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