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인터넷상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작성일 : 17-04-14 19:39
 글쓴이 : 꼬까신발
조회 : 486  










올해도 어김없이 할미꽃은 곱게도 피었다.
할미꽃은 이미 유년에 눈이맞아 사랑하게된 꽃님이 이면서도
이런저런 이유로 미처 챙기지 못한 때문이였던지
예년에비하여 많이 수척한 모습으로 미팅장에 나온 모습이 어딘지 모르게 외로움으로 가득차 보였지만
수줍음을 머금은듯한  미소만은 예나 지금이나 여전히 곱다는 느낌을 주기에 충분한듯 싶었다.
유년시절 할미꽃이라는 이름만 들어도 백발이 성성한 할머니를 연상하게 하던 식물이던것이
이젠 같은 이름의 할미꽃을 보고도 할머니라는 느낌 보다 꽃이라는 단어가 더 가깝게 느껴지는것을 보면
나도 어느새 일장춘몽같은 소풍길을 꽤나 멀리와 버린것 같다는 생각을 하여보게도 된다.
이젠 쉬엄쉬엄 쉬어가며 가고싶어지는 인생길에 주말에 하루해는 왜 이리도 짧기만 한것인지
첫사랑과의 해후같은 만남이면서도 오랜 눈맞춤조차 가져주지 못하고 왔다는 사실이
슬그머니 미안함으로 다가선다.

그래
많이 서운하였겠구나 ~
그러나 낙심 하지는 마라
돌아오는 주말에는
내 ~ 보다더 많은 시간을 너와 함께 있어 주리니 ...

 - 할미꽃 꽃님이 -

여전하시군요
예전엔 미처 몰랐었습니다
꼬부라진 할머님인줄 알았었는데
고개숙인 소녀였었군요
이제보니 유가 되지 싶습니다
많이 들어 보셨겠지만
꽃님이 십니다
동안 이시구요
할미꽃님.


마음자리 17-04-15 07:25
 
등으로 빛을 다 받아도
얼굴은 늘 어둡다.
하늘 향한 욕심보다
땅을 향한 겸손이겠지만
언제쯤 난
할미꽃 환한 웃음을 볼 수 있을까?
     
꼬까신발 17-04-18 13:03
 
할미꽃은 예나 지금이나 변함이없다 싶은것이
뭐가 그리도 부끄러운지 고개를 푹 숙인채 방그르르 웃는 모습이
흡사 예전에 보아오던 시골소녀들을 연상되게 한답니다.
아마도 옛 선조님들께서는 흙이불 덮고난 뒤에는
할미꽃의 환한 미소를 속속들이 들여다 보았지 싶습니다.
저희 할아버지 산소 봉분위에서도
할미꽃이 내려다보는것을 보았으니까요
큰샘거리 17-04-16 19:08
 
참 꽃의 종류도 다양하기도 합니다
어찌하여 이런꽃이 생겨났을까요?
     
꼬까신발 17-04-18 13:08
 
꽃의 종류도 헤아릴수없을만큼 많은것이 사실이지만
할미꽃만 하여도 종류가 많답니다.
검붉은색이 있는가하면 연분홍색도 있고
보라색에 노랑색도 있고 백화꽃을피우는 할미꽃이 있는가하면
그중 돋보이는 동강할미꽃이 대표적인 우리꽃이지요
물가에아이 17-04-16 20:39
 
할미꽃님이 잘 챙기셨습니다
물가에 동강 할미꽃니 뵈러갔다가 하신길에 길잃은 11마리 양중에 포함되어
일주일을 된통 앓았습니다
귀하신몸 뵙고온 값을 톡톡히 했습니다
봄날 건강 챙기시며 꽃니이랑 사랑에 빠지시길요~!
     
꼬까신발 17-04-18 23:04
 
방장님께선 마음만 먹으면 못가시는곳이 없으신것 같습니다.
동강할미꽃 이미지 하면 모든 진사님들에 로망 같은 모델이라고도 할수 있지요
영월 동강변이면 저에 고향마을에서 그리 멀지않은곳이기는 하면서도
아직은 한번도 가보지 못한 미지의 장소이기도 하지요
경관 좋다는 그곳으로는 땜이 건설되지 않았으면 하는것이 개인적인 바랜인데
아직은 그저 동경만 하고 있답니다.
감사합니다.
사노라면. 17-04-17 11:05
 
어린시절 무덤가에 많이 피어서 자주 보았지요
그래서 할미꽃은 할머니 넋이거니 했었든...
그것조차 사람들 다 캐 갔다네요 약이 된다고,,,
사람이 건드리는것은 모두 자연파괴로 연결되네요
오랫만에 꽃 잔치 열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꼬까신발 17-04-18 23:13
 
유년시절을 보내던 고향에 대한 향수병에 시달리며 그려보던 꽃이기도 했었지요
고향마을엔 할미곷이 그야말로 지천이였었거든요
할미꽃 뿌리에는 독성이 있어 뿌리를 짖이겨 재래식 화장실에 넣으면 구더기가 일지 못하였기도 하였던 까닭으로
일부인들은 병역을 면제받기 위하여 허벅지에 상처를 낸후 할미꽃독을 이용하여 상처를 덧나게한후
병역기피용으로 활용하기도 했었다고 하더군요
어쨌거나 요즘은 보기드믄 야생화가되어가고 있다고 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갤러리인이 갖추어야 할 덕목 !!!!(포토방 사진전) (14) 물가에아이 07-31 19604
2963 산책길에서... Heosu 21:08 14
2962 맥문동 (1) 사노라면. 13:56 59
2961 산호공원 (2) 오호여우 13:55 55
2960 부추꽃 (1) 오호여우 13:31 43
2959 안동다녀왔습니다~! (5) 물가에아이 09:22 93
2958 태풍이 스쳐 가던날 ㅡㅡㅡㅡㅡ (3) 8579 07:57 70
2957 함양 상림 꽃무릇 (4) 고독한영웅 09-18 103
2956 길상사 꽃무릇 (6) 저별은☆ 09-18 148
2955 고향골목 (5) 산그리고江 09-18 125
2954 새벽 5시 출발해 성묘하고 오면서 (11) 해정 09-17 134
2953 자연물감으로 그리는 그림 (7) bonosa 09-17 131
2952 가을 선물 (4) 은린 09-16 183
2951 찻자리 (3) 나온제나 09-16 131
2950 하트모양 (8) 사노라면. 09-16 122
2949 다시 걷고 싶은 길.. (14) Heosu 09-16 154
2948 숲속의 꽃무릇 (18) 물가에아이 09-16 166
2947 그리움의 꽃 을 담다 (3) 베드로(김용환) 09-15 119
2946 왠 일인지 알 수 없다. (7) 해정 09-15 138
2945 매미와 허리케인 (10) 마음자리 09-15 162
2944 가을편지 (6) 은린 09-14 179
2943 가을향기에 취하다~ (4) bonosa 09-14 210
2942 홍학의 매력 (12) 저별은☆ 09-14 155
2941 아름다운 여름건물..... (13) 물가에아이 09-14 175
2940 꽃무릇 (6) 오호여우 09-13 170
2939 용지호수 (15) 사노라면. 09-12 251
2938 깊어가는 가을입니다 (8) 베드로(김용환) 09-12 223
2937 한 낮 호미곶 풍경... (12) Heosu 09-12 148
2936 새이름 아르켜 주셔요~!!(도요새) (19) 물가에아이 09-12 176
2935 가을아침 (6) 고독한영웅 09-11 156
2934 옛 상여 재현 행사 (8) 오호여우 09-11 126
2933 물꿩 (4) 고독한영웅 09-11 109
2932 패랭이꽃의 전설 (12) 저별은☆ 09-11 173
2931 봉평 다녀왔어요~! (21) 물가에아이 09-11 252
2930 이제 집으로 돌아갈 시간 (4) 8579 09-10 169
2929 삼락공원 찾아온 코스모스 아직도 (10) 해정 09-10 184
2928 왕관을 주세요~ (6) bonosa 09-09 189
2927 9월이 오는소리.... (3) 베드로(김용환) 09-09 212
2926 낮달 속으로 (7) 오호여우 09-08 196
2925 분꽃 (10) 사노라면. 09-08 137
2924 자유를 찾아 떠나는... (12) Heosu 09-07 219
2923 지는꽃 처럼 떠난 (23) 물가에아이 09-07 346
2922 마이산을 바라보는 코스모스꽃 (8) 가을손님2 09-07 237
2921 코스모스 (11) 저별은☆ 09-06 247
2920 양주 나리공원 천일홍 (6) bonosa 09-06 217
2919 독말풀 그리고.. (9) 사노라면. 09-06 159
2918 입원한 시동생의 회복을 기원하면서 (12) 해정 09-06 165
2917 동네 한바퀴 (9) 오호여우 09-05 189
2916 메밀꽃 필 무렵 (3) 나온제나 09-05 213
2915 대이작도 (5) 내맘뜨락 09-05 153
2914 도전! 잘 되는 그날까지 (4) bonosa 09-04 221
2913 가을바다를 걷다... (9) Heosu 09-04 231
2912 배 바위를 찾아 안갯길 오르며 (8) 해정 09-03 232
2911 인사동은 바야흐르 전시의계절 (3) 베드로(김용환) 09-03 186
2910 장미그리고.. (7) 사노라면. 09-02 195
2909 빅토리아 담는 밤 (13) 물가에아이 09-02 243
2908 추암해변의 아침 (10) 고독한영웅 09-01 248
2907 서호호수 (18) 저별은☆ 09-01 237
2906 김광석 벽화 거리에서 (6) 강미옥 09-01 192
2905 다시 돌아온 계절 미리보기 (8) 8579 08-31 237
2904 옹도를 소개 합니다. (16) 숙영 08-31 223
2903 지리산 계곡에서의 2박 3일 (16) 해정 08-31 230
2902 하얀색 꽃들 (13) 사노라면. 08-31 171
2901 청암사 (8) 가을손님2 08-31 187
2900 강주마을 (10) 오호여우 08-31 165
2899 함안 강주리 다녀왔어요~ (24) 물가에아이 08-31 232
2898 안반데기 (7) 보리산(菩提山) 08-31 162
2897 계요등 (5) 사노라면. 08-29 258
2896 아름다운 수련의 자태 (18) 저별은☆ 08-28 340
2895 이색적인 풍경 (5) bonosa 08-28 296
2894 잠자리 (6) 산그리고江 08-28 188
2893 가을이 온듯한데... (13) 물가에아이 08-28 328
2892 어쩌다 쨍하던날,,,, (2) 베드로(김용환) 08-27 193
2891 함안 강주마을 해바라기를 찾아서.. (12) Heosu 08-27 193
2890 오늘(9.26) 다대포 (7) 보리산(菩提山) 08-27 213
2889 반나절 행복을 바닷가에서 (15) 해정 08-27 185
2888 황성공원 맥문동 (10) 오호여우 08-26 261
2887 계곡 그리고 버섯 (19) 물가에아이 08-26 321
2886 시마을 메뉴 개편 안내 (1) 운영위원회 08-25 198
2885 능소화 (8) 사노라면. 08-25 260
2884 저 혼자 피는꽃 (14) 산그리고江 08-25 235
2883 회현동벽화마을 (6) 오호여우 08-24 254
2882 폭염주의보 속 가을을 배달합니다 (5) 나온제나 08-24 241
2881 사철 채송화 (9) 사노라면. 08-24 236
2880 보라색을 담다(황성공원) (17) 물가에아이 08-24 341
2879 언제나 즐겁게 살자 ~` (20) 8579 08-23 372
2878 마음을 달래려고 찿은 장미 사진 (22) 저별은☆ 08-22 339
2877 경주 황성공원의 미니 도서관 (19) 물가에아이 08-22 303
2876 여행 마지막 날에... (16) Heosu 08-22 220
2875 뚜껍아 (8) 오호여우 08-22 214
2874 모든 것은 때가 있다 (16) 숙영 08-22 252
2873 너무합니다 (13) 고지연 08-22 219
2872 첨성대와 배롱꽃 (10) 보리산(菩提山) 08-22 250
2871 그레이스 켈리 왕비의 길 (19) 해정 08-22 226
2870 스포트 라이트 (6) 강미옥 08-22 187
2869 청산도의 여름 (18) 물가에아이 08-21 332
2868 나팔꽃 (9) 사노라면. 08-21 231
2867 황성공원 맥문동 (5) 보리산(菩提山) 08-21 211
2866 밤의 여왕 빅토리아연 (7) 가을손님2 08-21 190
2865 일본풍 거리 (8) 해조음 08-20 292
2864 사진 전시회 다녀왔습니다 (12) 물가에아이 08-19 28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