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인터넷상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작성일 : 17-04-14 19:39
 글쓴이 : 꼬까신발
조회 : 706  










올해도 어김없이 할미꽃은 곱게도 피었다.
할미꽃은 이미 유년에 눈이맞아 사랑하게된 꽃님이 이면서도
이런저런 이유로 미처 챙기지 못한 때문이였던지
예년에비하여 많이 수척한 모습으로 미팅장에 나온 모습이 어딘지 모르게 외로움으로 가득차 보였지만
수줍음을 머금은듯한  미소만은 예나 지금이나 여전히 곱다는 느낌을 주기에 충분한듯 싶었다.
유년시절 할미꽃이라는 이름만 들어도 백발이 성성한 할머니를 연상하게 하던 식물이던것이
이젠 같은 이름의 할미꽃을 보고도 할머니라는 느낌 보다 꽃이라는 단어가 더 가깝게 느껴지는것을 보면
나도 어느새 일장춘몽같은 소풍길을 꽤나 멀리와 버린것 같다는 생각을 하여보게도 된다.
이젠 쉬엄쉬엄 쉬어가며 가고싶어지는 인생길에 주말에 하루해는 왜 이리도 짧기만 한것인지
첫사랑과의 해후같은 만남이면서도 오랜 눈맞춤조차 가져주지 못하고 왔다는 사실이
슬그머니 미안함으로 다가선다.

그래
많이 서운하였겠구나 ~
그러나 낙심 하지는 마라
돌아오는 주말에는
내 ~ 보다더 많은 시간을 너와 함께 있어 주리니 ...

 - 할미꽃 꽃님이 -

여전하시군요
예전엔 미처 몰랐었습니다
꼬부라진 할머님인줄 알았었는데
고개숙인 소녀였었군요
이제보니 유가 되지 싶습니다
많이 들어 보셨겠지만
꽃님이 십니다
동안 이시구요
할미꽃님.


마음자리 17-04-15 07:25
 
등으로 빛을 다 받아도
얼굴은 늘 어둡다.
하늘 향한 욕심보다
땅을 향한 겸손이겠지만
언제쯤 난
할미꽃 환한 웃음을 볼 수 있을까?
     
꼬까신발 17-04-18 13:03
 
할미꽃은 예나 지금이나 변함이없다 싶은것이
뭐가 그리도 부끄러운지 고개를 푹 숙인채 방그르르 웃는 모습이
흡사 예전에 보아오던 시골소녀들을 연상되게 한답니다.
아마도 옛 선조님들께서는 흙이불 덮고난 뒤에는
할미꽃의 환한 미소를 속속들이 들여다 보았지 싶습니다.
저희 할아버지 산소 봉분위에서도
할미꽃이 내려다보는것을 보았으니까요
큰샘거리 17-04-16 19:08
 
참 꽃의 종류도 다양하기도 합니다
어찌하여 이런꽃이 생겨났을까요?
     
꼬까신발 17-04-18 13:08
 
꽃의 종류도 헤아릴수없을만큼 많은것이 사실이지만
할미꽃만 하여도 종류가 많답니다.
검붉은색이 있는가하면 연분홍색도 있고
보라색에 노랑색도 있고 백화꽃을피우는 할미꽃이 있는가하면
그중 돋보이는 동강할미꽃이 대표적인 우리꽃이지요
물가에아이 17-04-16 20:39
 
할미꽃님이 잘 챙기셨습니다
물가에 동강 할미꽃니 뵈러갔다가 하신길에 길잃은 11마리 양중에 포함되어
일주일을 된통 앓았습니다
귀하신몸 뵙고온 값을 톡톡히 했습니다
봄날 건강 챙기시며 꽃니이랑 사랑에 빠지시길요~!
     
꼬까신발 17-04-18 23:04
 
방장님께선 마음만 먹으면 못가시는곳이 없으신것 같습니다.
동강할미꽃 이미지 하면 모든 진사님들에 로망 같은 모델이라고도 할수 있지요
영월 동강변이면 저에 고향마을에서 그리 멀지않은곳이기는 하면서도
아직은 한번도 가보지 못한 미지의 장소이기도 하지요
경관 좋다는 그곳으로는 땜이 건설되지 않았으면 하는것이 개인적인 바랜인데
아직은 그저 동경만 하고 있답니다.
감사합니다.
사노라면. 17-04-17 11:05
 
어린시절 무덤가에 많이 피어서 자주 보았지요
그래서 할미꽃은 할머니 넋이거니 했었든...
그것조차 사람들 다 캐 갔다네요 약이 된다고,,,
사람이 건드리는것은 모두 자연파괴로 연결되네요
오랫만에 꽃 잔치 열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꼬까신발 17-04-18 23:13
 
유년시절을 보내던 고향에 대한 향수병에 시달리며 그려보던 꽃이기도 했었지요
고향마을엔 할미곷이 그야말로 지천이였었거든요
할미꽃 뿌리에는 독성이 있어 뿌리를 짖이겨 재래식 화장실에 넣으면 구더기가 일지 못하였기도 하였던 까닭으로
일부인들은 병역을 면제받기 위하여 허벅지에 상처를 낸후 할미꽃독을 이용하여 상처를 덧나게한후
병역기피용으로 활용하기도 했었다고 하더군요
어쨌거나 요즘은 보기드믄 야생화가되어가고 있다고 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2017년 시마을 송년모임 안내 (10) 운영위원회 11-13 729
공지 갤러리인이 갖추어야 할 덕목 !!!!(포토방 사진전) (14) 물가에아이 07-31 22264
3152 브라이스케년 (1) 鴻光 05:49 49
3151 문광지의 가을 (5) 물가에아이 11-22 164
3150 겨울로 가는 길에서... (4) Heosu 11-21 162
3149 겨울바다 (2) 블랙커피2 11-21 104
3148 감 말리기 (5) 산그리고江 11-21 129
3147 비토섬에서의 하루~! (4) 물가에아이 11-21 157
3146 창원시 메타스퀘어길 (4) 여백의미MJ 11-20 172
3145 재두루미의 비행 (4) 고독한영웅 11-20 123
3144 라스베이거스 (7) 鴻光 11-19 178
3143 늦가을의 자작나무 숲 (4) 해조음 11-19 225
3142 Heosu님 보셔요~!! (15) 물가에아이 11-18 263
3141 단풍나무아래 (8) 해정 11-18 219
3140 가을, 그리고 이별이야기... (6) Heosu 11-17 275
3139 나리 계 탄날 ~!! (15) 물가에아이 11-17 218
3138 창원 소답동 김종영생가 (4) 여백의미MJ 11-17 166
3137 어둠속의 가을초상 (2) 베드로(김용환) 11-17 157
3136 진해 내수면 생태공원 (5) 여백의미MJ 11-16 138
3135 소래 생태습지의 가을 (6) 저별은☆ 11-16 202
3134 철 지난 사진 (6) 산그리고江 11-15 199
3133 내게 너무좋은 우리동네가을 (2) 베드로(김용환) 11-15 201
3132 은행나무길에서 (4) 고지연 11-14 212
3131 내수면연구소 (4) 오호여우 11-14 145
3130 선운사의 단풍 (15) 물가에아이 11-14 230
3129 천성산은 가을이 머물러 있지 않았다... (6) Heosu 11-14 178
3128 가을시작때 ..... (4) 산그리고江 11-14 137
3127 풍각장날 (3) 오호여우 11-13 156
3126 아름다운 꽃, 아름다운 청년 (4) 들꽃다소니 11-13 176
3125 친구와 놀다,<바다,산> (3) 함박미소 11-13 159
3124 2017년 시마을 송년모임 안내 (10) 운영위원회 11-13 729
3123 내려다 본 산길 (11) 물가에아이 11-13 202
3122 물위에 그린 수채화 (장성 백양사)~` (6) 8579 11-12 238
3121 그곳은 이미 겨울 잠 속으로~ (9) 저별은☆ 11-11 348
3120 메타세콰이어 그 풍경은... (14) Heosu 11-10 287
3119 위양지의 가을 (10) 여백의미MJ 11-10 236
3118 갈잎의 탄식 (16) 숙영 11-10 230
3117 (8) 산그리고江 11-10 170
3116 가을은 호수 속에 (11) 해정 11-10 227
3115 지붕에 앉은 가을 (17) 물가에아이 11-09 365
3114 길따라 떠난 여행 (목포대교,진도대교,보길도대교) (8) 함박미소 11-08 264
3113 단풍길 (8) 오호여우 11-07 379
3112 억새들에 가을노래 (21) 저별은☆ 11-07 382
3111 갈매기들에게 (8) 마음자리 11-07 202
3110 남이섬의 가을 (10) 물가에아이 11-07 325
3109 성저공원 단풍 길 과 내 카메라 사진기 기능 설명 팁 (5) 베드로(김용환) 11-06 202
3108 불국사의 이런저런 풍경... (12) Heosu 11-06 217
3107 올 가을 마지막 잎새 (12) 8579 11-06 201
3106 햇살과 단풍 (6) 사노라면. 11-06 194
3105 꽃지 일몰 (5) 고독한영웅 11-06 195
3104 도담 삼봉의 가을 아침 (4) 고독한영웅 11-06 182
3103 영남루와 돛단배 (13) 물가에아이 11-06 270
3102 고창 선운사 도솔천 (5) 여백의미MJ 11-05 221
3101 전북 고창 문수사 (4) 여백의미MJ 11-05 178
3100 소수서원은 유학의 본산 (14) 고지연 11-05 195
3099 쇼팽의 사랑이야기를 시작합니다. (10) 해정 11-05 203
3098 기억의 그늘 (5) 강미옥 11-03 340
3097 무진정 (4) 오호여우 11-03 293
3096 속리산 만추 (晩秋) (12) 저별은☆ 11-03 329
3095 마산 가고파 축제 (9) 물가에아이 11-03 269
3094 봄, 여름이어 가을 위양지를 가다.. (12) Heosu 11-02 232
3093 은행나무길 (8) 가을손님2 11-02 263
3092 오랫만에 다시 간 두물머리 (27) 물가에아이 11-02 321
3091 백수오 담금주 (13) 여백의미MJ 11-02 199
3090 자연의 선물은 충렬사에도 (11) 해정 11-02 205
3089 소백산 (6) 함박미소 11-01 199
3088 그시절이 아련하다 (10) 베드로(김용환) 11-01 238
3087 찬란한 노을을 타고~ (20) 저별은☆ 11-01 268
3086 10월의 마지막 밤을 (15) 고지연 10-31 270
3085 찰영 지였던 죽성성당은 (12) 해정 10-31 248
3084 추암 日出은 언제.... (15) 물가에아이 10-31 270
3083 브리즈 해안 공원 (6) 마음자리 10-31 200
3082 가을 이야기 (5) 고독한영웅 10-30 252
3081 솔밭의 가을아침 (5) 고독한영웅 10-30 225
3080 힐링의 순천만... (8) Heosu 10-30 195
3079 경주 불국사 (6) 여백의미MJ 10-30 222
3078 일요일의 경주 (11) 물가에아이 10-30 238
3077 해무와 일출 (7) 오호여우 10-30 189
3076 노래는 메아리 되어~` (6) 8579 10-29 275
3075 아 ~가을이 가네요~ (16) 저별은☆ 10-29 342
3074 날아온 씨앗이... (7) 산그리고江 10-29 221
3073 나를 봐 주세요 (18) 해정 10-28 316
3072 경주삼릉의 새벽 (15) 물가에아이 10-28 322
3071 핑크 뮬리를 찾아서 (16) 숙영 10-27 351
3070 해미읍성에 잠시 쉬어 왔습니다, (8) 함박미소 10-26 310
3069 자주쓴풀 (10) 들꽃다소니 10-26 254
3068 서울역 추억.... (8) 베드로(김용환) 10-26 244
3067 국화 (5) 사노라면. 10-26 214
3066 월드컵 하늘공원을 오르면서 (7) 저별은☆ 10-26 262
3065 그곳에는 지금 단풍이 한창이겠지 (13) 물가에아이 10-26 298
3064 인제 자작나무 겨울풍경 (5) 8579 10-26 240
3063 삼릉 불타는 소나무 (6) 오호여우 10-25 278
3062 가을의 장미 (9) 사노라면. 10-25 244
3061 핑크뮬리를 찾아서... (12) Heosu 10-25 224
3060 그 산속에는 (9) 물가에아이 10-25 298
3059 강원도 원대리 자작나무숲 (10) 여백의미MJ 10-25 265
3058 꽃봉오리 증손녀에게 (18) 해정 10-24 273
3057 우포의 가을 아침 (6) 고독한영웅 10-24 295
3056 영월 서강여행 (5) 고독한영웅 10-24 261
3055 비밀의 정원 (9) 여백의미MJ 10-24 267
3054 영혼을달래는 춤사위 (3) 베드로(김용환) 10-24 234
3053 낙엽따라 가버린 사랑 ~` (8) 8579 10-23 33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