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인터넷상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작성일 : 17-04-17 09:22
 글쓴이 : 찬란한빛e
조회 : 526  






까치는 훌륭한 건축가

까치가 나무 위에 1개의 집을 짓는 데는 보통 800~1000개의 나뭇가지를 사용한다.


1m도 더 되는 긴 가지를 
뾰족부리로 물어 나르는 까치는 오로지 집을 잘 지어야겠단 생각뿐일테지.


정교히 지은 까치집이 나무위에 둥그스름 꽃모양으로 피어났다.


저별은☆님 사진作..예전 게시물에서 소중히 간직한 까치부부

다정한 까치부부가 생명을 잉태시키기 위해 둘이서 힘모아 집을 지은 그 노력이 
한쌍의 부부까치를 보면서 더욱 새록새록 느껴짐이다. 경이로움이다.


몇년전에 63빌딩아래 한강둔치 새벽산책에서 아가까치를 풀숲에서 만났다.
나무에서 떨어졌는지 알 수 없었으나 혼자 풀숲을 헤매고 있었다.
까치새끼는 생전 처음보아 여간 신비롭지 않아 계속 사진을 찍으며 따라다녔다.
자기를 해치는 줄 알고 겁 먹으며 날 경계하였다.

아가라서 빨리 걸을 수도 없고, 날을 수도 없고 하여 가까이 접할 수 있었다.
그런데 나무위에서 요란한 까치소리가 들렸다.어미아비까치가 내게 겁주는 것이다.
계속 이나무 저나무 옮겨 날으며 겁주어 나도 온몸에 소름이 돋을정도로 겁이 났다.
이른시간 산책객들이 주변에 없어 더욱 무서운 생각이 들었다.

날 해꽂이라도 할까 봐. 
그래도 그 눈치를 보며 새끼를 따라다니며 담은 사진이다.
부부까치도 계속 날 깍각대며 예의 주시하더니 자기새낄 어쩔 사람이 아님을 안심한듯 
화를 풀며 그냥 쳐다보기만 하여 나는 계속 아가까치를 사랑의 눈으로 바라볼 수 있었다.

까치부부가 제 새끼를 지키려는 모성부성의 안간힘과 
생명의 진기함을 감동으로 새벽산책의 풀숲에서 바라본 날이었다.
그 여러 장면들을 사진으로 바라 보세요. 


부모곁을 떠나 풀숲을 방황하는 아기까치


나를 피해 제 어미아비가 있는 나무위로 오를려고 하지만 오르지 못한다.
까치 부부인들 어쩔 도리가 없으니 사람처럼 팔이 없으니 안아 올리수도 없고 나무위에서 
바라보기만 하며 혹여 위협이 닥치면 부부가 아래로 내려와 아기 주변을 맴돌며 보호를 한다.

곁에서 쳐다보던 비둘기는 마음만 아프다. 도와줄 수가 없으니...


나무에서 계속 예의 주시하는 부모까치


아가부모까치가
결국 나로부터 아기를 보호하려고 땅으로 내려 온 부부까치, 순간 나는 섬뜩했다.



내가 자기를 해꽂이 할는 줄 알고 잔뜩 겁먹은 아기 까치가 눈 크게 부릅뜨고 내게 소리지른다.
소리 내 질러봤자 '깍깍 까아악'이다.


우와~ 아가 입속이 이렇게 넓을 수가! 놀랬다니깐요. 하하하
아가입속까지 오픈해 아가한테 좀 미안하답니다.


부부까치는 새끼를 해칠까봐 계속 나무 위에서 안절부절 불안불안이다.


어미아비 곁으로 가고 싶어라


다시 몸을 비틀며 날 올려다 주세요 무언의 눈빛만이 애처롭다.


또 오를려고 시도 하나 불안이다. 
결국 아래로 떨어졌으나 높지않아 다치진 않았다. 안스럽다.


 날 어찌 좀 해 주세요.
아가야 어쩌니? 




까치는 훌륭한 건축가
나뭇가지 1000개사용 40일 만에 튼튼한 집 지어

1998.12.4.매일경제 진성기 기자

'까치는 실력있는 건축가.'
반가운 소식을 전해 주는 길조로 여겨지는 까치는 집을 정교하고
튼튼하게 잘 짓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까치집은
웬만한 비나 바람에도 무너지지 않고 견딜 정도로 견고하다.

까치가 나무 위에 1개의 집을 짓는 데는 보통 800~1000개의 나뭇가지를 사용한다.
집 짓는 과정의 첫 단계는 나뭇가지가 갈라지는 곳에 긴 나뭇가지를 까는 것.
이렇게 기초를 닦은 다음 잔 가지와 진흙, 마른 풀을 사용해 동그란 형태를 만들어 
가면서 견고하게 고정시킨다. 알 낳는 자리는 풀잎을 깔아 최대한 부드럽게 한다. 

집을 짓는데 걸리는 기간은 약 40일이다.
까치는 주로 소나무 가지를 많이 사용하며 길이는 10cm에서 90cm까지 다양하다. 

대부분 주변 50m정도의 가까운 곳에서 운반해 온다.
집의 무게는 6kg 안팎이고 크기는 지름 80~1m이다.

까치가 둥우리를 트는 나무는 아카시아나무 참나무등 활엽수가 대부분.
이는 둥우리를 트는 시기인 봄철에 잎이 채 나지 않아서 둥우리의 위치를 
다른 까치에게 쉽게 보일 수 있기 때문. 
자신의 집이라는 것을 알리기 좋기 때문에 활엽수를 선호한다.

까치는 일반적으로 1개 나무에 1개의 둥우리를 만드는데 
대부분 새로 짓지만 1년전에 사용한 둥우리를 보수해 사용하거나 그 둥우리 
위에 2층집 형태로 짓는 경우도 있다. 까치는 대개 2월 하순부터 집을 짓는다.
그러나 나이가 많은 까치는 11월께 1~3개의 예비집을 짓고 이듬해 번식기에 
완성하기도 한다. 이런 행동은 다가 올 번식기를 대비해 자신의 세력권을 
다른 까치에게 알리기 위한 행동으로 분석된다.

산림청 임업연구원 조류연구실의 김진한 박사는 
"까치는 다른 새들과는 달리 남의 눈에 잘 띄는 곳에 집을 만든다."며
이는 특별한 천적이 없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외부의 공격에도 걱정없을 정도로 
집을 안전하게 지었다는 자신감의 표현"이라고 말했다.

한편 까치는 집에서 새끼를 낳은 뒤 얼마 후에는 새끼들이 비좁은 집을 나와 
'외출'을 즐기기 때문에 살아오던 집을 떠난다. 
따라서 까치집에는 봄철 약 3개월 동안만 까치가 산다. 
그리고 다시 새끼를 낳을 때 새로운 집을 마련하므로 
우리가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까치집은 '폐가'가 대부분이다. 
*내용옮김

우리 주변에서 또는 여행 중 들과 산에서 
높은 나무위로 까치집을 튼실히 지은것 바라볼때면 늘 신기하고 궁금했다.
까치집에 대해 알고 싶어 인터넷검색으로 알아 보았으나 쉽게 찾을 수 없었는데 
어느날 이런 귀한 자료를 만났다.
사진은 본인이 직접 찍은 사진이고, 글을 옮겨와 한 페이지를 꾸며 보았다.

앎은 힘입니다. 
까치집에 대해 알게 된 기쁨이 있어 사진과 글, 노력해서 꾸민 게시물이 
여러님들께도 기쁨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아기까치사진은 참 만나기 힘든 사진이지요. 
몇년전 63아래 새벽한강둔치 산책중 직접 귀하게 만난 아기까치입니다.
신비롭기 한이 없었지요.

 
찬란한 빛/김영희



찬란한빛e 17-04-17 09:26
 
제 모습을 크게 보니 시원해서 그냥둡니다.
지난날 건강 모습을 크게 보노라니 세월의 금이 지워지는듯 해서요. 하하하
곱게 봐 주셔서 고맙습니다.
사노라면. 17-04-17 10:46
 
정말 까치 입속 무섭습니다
나뭇가지 하나 하나 입에 물어 짓는 튼튼한 보금자리 대단합니다
     
찬란한빛e 17-04-19 08:33
 
사노라면님,
아기까치지만 가까이 가면
그 큰 입속으로 빨려 들어 갈지도 모르므로
그 근처엔 얼씬도 마세요. 하하하
네~ 볼때마다 대단함으로 늘 쳐다보며 감탄을 금치 못한다지요.
해정 17-04-17 10:52
 
아가 까치가
안증맞아 귀엽고 예쁘네요
올려주신 까치의 생태 감사히
공부 잘 하였습니다.
부산은 비가 촉촉히 내리고 있습니다.
찬란한빛e님!
행복한 봄날 되세요.
     
찬란한빛e 17-04-19 08:30
 
오늘 아침은 햇살이 참 곱네요.
해정님의 고운결이 햇살로 내려오는 햇살 고운 눈부신 아침입니다.
예쁜말씀이 귓가에 닿은 듯 반갑고 기쁘답니다.
오늘도 행복충만한 하루가 되시길 빕니다.
김선근 17-04-17 12:05
 
빛님 오랜만에 참 반갑습니다
잘 계시지요 밖엔 비가 내리네요
늘 소박한 행복을 꿈꾸며 열정으로 살아가시는 모습에 감동입니다
까치의 새끼 사랑과 단결력은 가히 인간을 뛰어 넘습니다
건들기만 하면 떼로 몰려와 목숨도 내 놓지요
따스한 시선과 섬세한 손길로 담은 어미의 까치 사랑 다시 한번 실감하며
응원에 박수를 드립니다 
빛님 잘 감상했습니다
 
사랑 /김선근

칠십 먹은 노인도 넙죽 절한다는 머리 낮달 같은 친구
심술바람 불었는지 새끼 까치 원두막에 매달아 놓았다
비상연락망이 타전되고
까치란 까치들 구름처럼 몰려온다
장바구니 들고 오고
새끼 젖 먹이다 옷고름 풀어 젖힌 까치
느티나무 아래 장기 작파한 수염 치렁치렁한 까치
어느 놈이냐 장작개비 들고 온다
완장 찬 까치가 산등성이만 한 재봉틀
도르르 어깨에 어깨를 잇대어 박음질 한다
바람 모가지도 걸릴 것 같은 촘촘한 그물
어서 내놓으라고, 실력행사 들어가겠다고
최후의 통첩을 한다
툭 툭 배 나뭇가지 부러트린다
가히 목숨 건 것이라서
미나리꽝 뻘죽한 백로 막대기가 되어버렸는데
시퍼렇게 질려버렸는데
대장이 호루라기 불자
쥐방울만 한 배 쪼아 댄다
두 손 두 발 들어버린 친구 
후루루 날려 보낸다
     
찬란한빛e 17-04-19 08:41
 
까치의 새끼 사랑과 단결력은 가히 인간을 뛰어 넘습니다
건들기만 하면 떼로 몰려와 목숨도 내 놓지요

네~ 그렇더군요. 실제로 보기도 했습니다.
오랫만에 정말 반가워 어쩔줄을 모르겠네요.
뵙는다 하면서 아직도 생각속에서만...
귀한 詩로 오심은 여간 고맙지 않습니다.
찾아 주신 분들도 귀한 시감상으로 힐링되어 가실 듯 합니다.
뵈올때까지 안녕을..김선근 前회장님!
숙영 17-04-18 07:42
 
까치의 모성애를 보노라니
사람인 제가 부끄럽습니다.
요즘 아이들 낳아서 버리는게 다반수고
자식 학대부모가 심심찮게 나오는데...
모두 잡아다가 까치앞에 세워 배우게 해야 할것 같네요.
빛님 감사히 잘 봅니다.
     
찬란한빛e 17-04-19 08:44
 
숙영님,
두신 고운 흔적 감사드려요.
속 시원한 답글입니다. ㅎ
모두 잡아다가 까치앞에 일렬횡대로 세워 배우게 해야...
늘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물가에아이 17-04-20 12:27
 
어미새가 늙어면 자식새가 봉양을 잘 한다고 하더군요
까치가 영리하고 인정 많은 새인듯한데
과수원에 애물단지라 전체적으로 미우새가 되었어요...ㅎ
건강 하시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갤러리인이 갖추어야 할 덕목 !!!!(포토방 사진전) (14) 물가에아이 07-31 19602
2963 산책길에서... Heosu 21:08 14
2962 맥문동 (1) 사노라면. 13:56 59
2961 산호공원 (2) 오호여우 13:55 55
2960 부추꽃 (1) 오호여우 13:31 43
2959 안동다녀왔습니다~! (5) 물가에아이 09:22 93
2958 태풍이 스쳐 가던날 ㅡㅡㅡㅡㅡ (3) 8579 07:57 70
2957 함양 상림 꽃무릇 (4) 고독한영웅 09-18 103
2956 길상사 꽃무릇 (6) 저별은☆ 09-18 147
2955 고향골목 (4) 산그리고江 09-18 124
2954 새벽 5시 출발해 성묘하고 오면서 (10) 해정 09-17 134
2953 자연물감으로 그리는 그림 (7) bonosa 09-17 131
2952 가을 선물 (4) 은린 09-16 183
2951 찻자리 (3) 나온제나 09-16 131
2950 하트모양 (8) 사노라면. 09-16 122
2949 다시 걷고 싶은 길.. (14) Heosu 09-16 154
2948 숲속의 꽃무릇 (18) 물가에아이 09-16 166
2947 그리움의 꽃 을 담다 (3) 베드로(김용환) 09-15 119
2946 왠 일인지 알 수 없다. (7) 해정 09-15 138
2945 매미와 허리케인 (10) 마음자리 09-15 162
2944 가을편지 (6) 은린 09-14 179
2943 가을향기에 취하다~ (4) bonosa 09-14 210
2942 홍학의 매력 (12) 저별은☆ 09-14 155
2941 아름다운 여름건물..... (13) 물가에아이 09-14 175
2940 꽃무릇 (6) 오호여우 09-13 170
2939 용지호수 (15) 사노라면. 09-12 251
2938 깊어가는 가을입니다 (8) 베드로(김용환) 09-12 223
2937 한 낮 호미곶 풍경... (12) Heosu 09-12 148
2936 새이름 아르켜 주셔요~!!(도요새) (19) 물가에아이 09-12 176
2935 가을아침 (6) 고독한영웅 09-11 156
2934 옛 상여 재현 행사 (8) 오호여우 09-11 126
2933 물꿩 (4) 고독한영웅 09-11 109
2932 패랭이꽃의 전설 (12) 저별은☆ 09-11 173
2931 봉평 다녀왔어요~! (21) 물가에아이 09-11 252
2930 이제 집으로 돌아갈 시간 (4) 8579 09-10 169
2929 삼락공원 찾아온 코스모스 아직도 (10) 해정 09-10 184
2928 왕관을 주세요~ (6) bonosa 09-09 189
2927 9월이 오는소리.... (3) 베드로(김용환) 09-09 212
2926 낮달 속으로 (7) 오호여우 09-08 196
2925 분꽃 (10) 사노라면. 09-08 137
2924 자유를 찾아 떠나는... (12) Heosu 09-07 219
2923 지는꽃 처럼 떠난 (23) 물가에아이 09-07 346
2922 마이산을 바라보는 코스모스꽃 (8) 가을손님2 09-07 237
2921 코스모스 (11) 저별은☆ 09-06 247
2920 양주 나리공원 천일홍 (6) bonosa 09-06 217
2919 독말풀 그리고.. (9) 사노라면. 09-06 159
2918 입원한 시동생의 회복을 기원하면서 (12) 해정 09-06 165
2917 동네 한바퀴 (9) 오호여우 09-05 189
2916 메밀꽃 필 무렵 (3) 나온제나 09-05 213
2915 대이작도 (5) 내맘뜨락 09-05 153
2914 도전! 잘 되는 그날까지 (4) bonosa 09-04 221
2913 가을바다를 걷다... (9) Heosu 09-04 231
2912 배 바위를 찾아 안갯길 오르며 (8) 해정 09-03 232
2911 인사동은 바야흐르 전시의계절 (3) 베드로(김용환) 09-03 186
2910 장미그리고.. (7) 사노라면. 09-02 195
2909 빅토리아 담는 밤 (13) 물가에아이 09-02 243
2908 추암해변의 아침 (10) 고독한영웅 09-01 248
2907 서호호수 (18) 저별은☆ 09-01 237
2906 김광석 벽화 거리에서 (6) 강미옥 09-01 192
2905 다시 돌아온 계절 미리보기 (8) 8579 08-31 237
2904 옹도를 소개 합니다. (16) 숙영 08-31 223
2903 지리산 계곡에서의 2박 3일 (16) 해정 08-31 230
2902 하얀색 꽃들 (13) 사노라면. 08-31 171
2901 청암사 (8) 가을손님2 08-31 187
2900 강주마을 (10) 오호여우 08-31 165
2899 함안 강주리 다녀왔어요~ (24) 물가에아이 08-31 232
2898 안반데기 (7) 보리산(菩提山) 08-31 162
2897 계요등 (5) 사노라면. 08-29 258
2896 아름다운 수련의 자태 (18) 저별은☆ 08-28 340
2895 이색적인 풍경 (5) bonosa 08-28 296
2894 잠자리 (6) 산그리고江 08-28 188
2893 가을이 온듯한데... (13) 물가에아이 08-28 328
2892 어쩌다 쨍하던날,,,, (2) 베드로(김용환) 08-27 193
2891 함안 강주마을 해바라기를 찾아서.. (12) Heosu 08-27 193
2890 오늘(9.26) 다대포 (7) 보리산(菩提山) 08-27 213
2889 반나절 행복을 바닷가에서 (15) 해정 08-27 185
2888 황성공원 맥문동 (10) 오호여우 08-26 261
2887 계곡 그리고 버섯 (19) 물가에아이 08-26 321
2886 시마을 메뉴 개편 안내 (1) 운영위원회 08-25 198
2885 능소화 (8) 사노라면. 08-25 260
2884 저 혼자 피는꽃 (14) 산그리고江 08-25 235
2883 회현동벽화마을 (6) 오호여우 08-24 254
2882 폭염주의보 속 가을을 배달합니다 (5) 나온제나 08-24 241
2881 사철 채송화 (9) 사노라면. 08-24 236
2880 보라색을 담다(황성공원) (17) 물가에아이 08-24 341
2879 언제나 즐겁게 살자 ~` (20) 8579 08-23 372
2878 마음을 달래려고 찿은 장미 사진 (22) 저별은☆ 08-22 339
2877 경주 황성공원의 미니 도서관 (19) 물가에아이 08-22 303
2876 여행 마지막 날에... (16) Heosu 08-22 220
2875 뚜껍아 (8) 오호여우 08-22 214
2874 모든 것은 때가 있다 (16) 숙영 08-22 252
2873 너무합니다 (13) 고지연 08-22 219
2872 첨성대와 배롱꽃 (10) 보리산(菩提山) 08-22 250
2871 그레이스 켈리 왕비의 길 (19) 해정 08-22 226
2870 스포트 라이트 (6) 강미옥 08-22 187
2869 청산도의 여름 (18) 물가에아이 08-21 332
2868 나팔꽃 (9) 사노라면. 08-21 231
2867 황성공원 맥문동 (5) 보리산(菩提山) 08-21 211
2866 밤의 여왕 빅토리아연 (7) 가을손님2 08-21 190
2865 일본풍 거리 (8) 해조음 08-20 292
2864 사진 전시회 다녀왔습니다 (12) 물가에아이 08-19 28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