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인터넷상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작성일 : 17-04-17 09:22
 글쓴이 : 찬란한빛e
조회 : 403  






까치는 훌륭한 건축가

까치가 나무 위에 1개의 집을 짓는 데는 보통 800~1000개의 나뭇가지를 사용한다.


1m도 더 되는 긴 가지를 
뾰족부리로 물어 나르는 까치는 오로지 집을 잘 지어야겠단 생각뿐일테지.


정교히 지은 까치집이 나무위에 둥그스름 꽃모양으로 피어났다.


저별은☆님 사진作..예전 게시물에서 소중히 간직한 까치부부

다정한 까치부부가 생명을 잉태시키기 위해 둘이서 힘모아 집을 지은 그 노력이 
한쌍의 부부까치를 보면서 더욱 새록새록 느껴짐이다. 경이로움이다.


몇년전에 63빌딩아래 한강둔치 새벽산책에서 아가까치를 풀숲에서 만났다.
나무에서 떨어졌는지 알 수 없었으나 혼자 풀숲을 헤매고 있었다.
까치새끼는 생전 처음보아 여간 신비롭지 않아 계속 사진을 찍으며 따라다녔다.
자기를 해치는 줄 알고 겁 먹으며 날 경계하였다.

아가라서 빨리 걸을 수도 없고, 날을 수도 없고 하여 가까이 접할 수 있었다.
그런데 나무위에서 요란한 까치소리가 들렸다.어미아비까치가 내게 겁주는 것이다.
계속 이나무 저나무 옮겨 날으며 겁주어 나도 온몸에 소름이 돋을정도로 겁이 났다.
이른시간 산책객들이 주변에 없어 더욱 무서운 생각이 들었다.

날 해꽂이라도 할까 봐. 
그래도 그 눈치를 보며 새끼를 따라다니며 담은 사진이다.
부부까치도 계속 날 깍각대며 예의 주시하더니 자기새낄 어쩔 사람이 아님을 안심한듯 
화를 풀며 그냥 쳐다보기만 하여 나는 계속 아가까치를 사랑의 눈으로 바라볼 수 있었다.

까치부부가 제 새끼를 지키려는 모성부성의 안간힘과 
생명의 진기함을 감동으로 새벽산책의 풀숲에서 바라본 날이었다.
그 여러 장면들을 사진으로 바라 보세요. 


부모곁을 떠나 풀숲을 방황하는 아기까치


나를 피해 제 어미아비가 있는 나무위로 오를려고 하지만 오르지 못한다.
까치 부부인들 어쩔 도리가 없으니 사람처럼 팔이 없으니 안아 올리수도 없고 나무위에서 
바라보기만 하며 혹여 위협이 닥치면 부부가 아래로 내려와 아기 주변을 맴돌며 보호를 한다.

곁에서 쳐다보던 비둘기는 마음만 아프다. 도와줄 수가 없으니...


나무에서 계속 예의 주시하는 부모까치


아가부모까치가
결국 나로부터 아기를 보호하려고 땅으로 내려 온 부부까치, 순간 나는 섬뜩했다.



내가 자기를 해꽂이 할는 줄 알고 잔뜩 겁먹은 아기 까치가 눈 크게 부릅뜨고 내게 소리지른다.
소리 내 질러봤자 '깍깍 까아악'이다.


우와~ 아가 입속이 이렇게 넓을 수가! 놀랬다니깐요. 하하하
아가입속까지 오픈해 아가한테 좀 미안하답니다.


부부까치는 새끼를 해칠까봐 계속 나무 위에서 안절부절 불안불안이다.


어미아비 곁으로 가고 싶어라


다시 몸을 비틀며 날 올려다 주세요 무언의 눈빛만이 애처롭다.


또 오를려고 시도 하나 불안이다. 
결국 아래로 떨어졌으나 높지않아 다치진 않았다. 안스럽다.


 날 어찌 좀 해 주세요.
아가야 어쩌니? 




까치는 훌륭한 건축가
나뭇가지 1000개사용 40일 만에 튼튼한 집 지어

1998.12.4.매일경제 진성기 기자

'까치는 실력있는 건축가.'
반가운 소식을 전해 주는 길조로 여겨지는 까치는 집을 정교하고
튼튼하게 잘 짓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까치집은
웬만한 비나 바람에도 무너지지 않고 견딜 정도로 견고하다.

까치가 나무 위에 1개의 집을 짓는 데는 보통 800~1000개의 나뭇가지를 사용한다.
집 짓는 과정의 첫 단계는 나뭇가지가 갈라지는 곳에 긴 나뭇가지를 까는 것.
이렇게 기초를 닦은 다음 잔 가지와 진흙, 마른 풀을 사용해 동그란 형태를 만들어 
가면서 견고하게 고정시킨다. 알 낳는 자리는 풀잎을 깔아 최대한 부드럽게 한다. 

집을 짓는데 걸리는 기간은 약 40일이다.
까치는 주로 소나무 가지를 많이 사용하며 길이는 10cm에서 90cm까지 다양하다. 

대부분 주변 50m정도의 가까운 곳에서 운반해 온다.
집의 무게는 6kg 안팎이고 크기는 지름 80~1m이다.

까치가 둥우리를 트는 나무는 아카시아나무 참나무등 활엽수가 대부분.
이는 둥우리를 트는 시기인 봄철에 잎이 채 나지 않아서 둥우리의 위치를 
다른 까치에게 쉽게 보일 수 있기 때문. 
자신의 집이라는 것을 알리기 좋기 때문에 활엽수를 선호한다.

까치는 일반적으로 1개 나무에 1개의 둥우리를 만드는데 
대부분 새로 짓지만 1년전에 사용한 둥우리를 보수해 사용하거나 그 둥우리 
위에 2층집 형태로 짓는 경우도 있다. 까치는 대개 2월 하순부터 집을 짓는다.
그러나 나이가 많은 까치는 11월께 1~3개의 예비집을 짓고 이듬해 번식기에 
완성하기도 한다. 이런 행동은 다가 올 번식기를 대비해 자신의 세력권을 
다른 까치에게 알리기 위한 행동으로 분석된다.

산림청 임업연구원 조류연구실의 김진한 박사는 
"까치는 다른 새들과는 달리 남의 눈에 잘 띄는 곳에 집을 만든다."며
이는 특별한 천적이 없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외부의 공격에도 걱정없을 정도로 
집을 안전하게 지었다는 자신감의 표현"이라고 말했다.

한편 까치는 집에서 새끼를 낳은 뒤 얼마 후에는 새끼들이 비좁은 집을 나와 
'외출'을 즐기기 때문에 살아오던 집을 떠난다. 
따라서 까치집에는 봄철 약 3개월 동안만 까치가 산다. 
그리고 다시 새끼를 낳을 때 새로운 집을 마련하므로 
우리가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까치집은 '폐가'가 대부분이다. 
*내용옮김

우리 주변에서 또는 여행 중 들과 산에서 
높은 나무위로 까치집을 튼실히 지은것 바라볼때면 늘 신기하고 궁금했다.
까치집에 대해 알고 싶어 인터넷검색으로 알아 보았으나 쉽게 찾을 수 없었는데 
어느날 이런 귀한 자료를 만났다.
사진은 본인이 직접 찍은 사진이고, 글을 옮겨와 한 페이지를 꾸며 보았다.

앎은 힘입니다. 
까치집에 대해 알게 된 기쁨이 있어 사진과 글, 노력해서 꾸민 게시물이 
여러님들께도 기쁨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아기까치사진은 참 만나기 힘든 사진이지요. 
몇년전 63아래 새벽한강둔치 산책중 직접 귀하게 만난 아기까치입니다.
신비롭기 한이 없었지요.

 
찬란한 빛/김영희



찬란한빛e 17-04-17 09:26
 
제 모습을 크게 보니 시원해서 그냥둡니다.
지난날 건강 모습을 크게 보노라니 세월의 금이 지워지는듯 해서요. 하하하
곱게 봐 주셔서 고맙습니다.
사노라면. 17-04-17 10:46
 
정말 까치 입속 무섭습니다
나뭇가지 하나 하나 입에 물어 짓는 튼튼한 보금자리 대단합니다
     
찬란한빛e 17-04-19 08:33
 
사노라면님,
아기까치지만 가까이 가면
그 큰 입속으로 빨려 들어 갈지도 모르므로
그 근처엔 얼씬도 마세요. 하하하
네~ 볼때마다 대단함으로 늘 쳐다보며 감탄을 금치 못한다지요.
해정 17-04-17 10:52
 
아가 까치가
안증맞아 귀엽고 예쁘네요
올려주신 까치의 생태 감사히
공부 잘 하였습니다.
부산은 비가 촉촉히 내리고 있습니다.
찬란한빛e님!
행복한 봄날 되세요.
     
찬란한빛e 17-04-19 08:30
 
오늘 아침은 햇살이 참 곱네요.
해정님의 고운결이 햇살로 내려오는 햇살 고운 눈부신 아침입니다.
예쁜말씀이 귓가에 닿은 듯 반갑고 기쁘답니다.
오늘도 행복충만한 하루가 되시길 빕니다.
김선근 17-04-17 12:05
 
빛님 오랜만에 참 반갑습니다
잘 계시지요 밖엔 비가 내리네요
늘 소박한 행복을 꿈꾸며 열정으로 살아가시는 모습에 감동입니다
까치의 새끼 사랑과 단결력은 가히 인간을 뛰어 넘습니다
건들기만 하면 떼로 몰려와 목숨도 내 놓지요
따스한 시선과 섬세한 손길로 담은 어미의 까치 사랑 다시 한번 실감하며
응원에 박수를 드립니다 
빛님 잘 감상했습니다
 
사랑 /김선근

칠십 먹은 노인도 넙죽 절한다는 머리 낮달 같은 친구
심술바람 불었는지 새끼 까치 원두막에 매달아 놓았다
비상연락망이 타전되고
까치란 까치들 구름처럼 몰려온다
장바구니 들고 오고
새끼 젖 먹이다 옷고름 풀어 젖힌 까치
느티나무 아래 장기 작파한 수염 치렁치렁한 까치
어느 놈이냐 장작개비 들고 온다
완장 찬 까치가 산등성이만 한 재봉틀
도르르 어깨에 어깨를 잇대어 박음질 한다
바람 모가지도 걸릴 것 같은 촘촘한 그물
어서 내놓으라고, 실력행사 들어가겠다고
최후의 통첩을 한다
툭 툭 배 나뭇가지 부러트린다
가히 목숨 건 것이라서
미나리꽝 뻘죽한 백로 막대기가 되어버렸는데
시퍼렇게 질려버렸는데
대장이 호루라기 불자
쥐방울만 한 배 쪼아 댄다
두 손 두 발 들어버린 친구 
후루루 날려 보낸다
     
찬란한빛e 17-04-19 08:41
 
까치의 새끼 사랑과 단결력은 가히 인간을 뛰어 넘습니다
건들기만 하면 떼로 몰려와 목숨도 내 놓지요

네~ 그렇더군요. 실제로 보기도 했습니다.
오랫만에 정말 반가워 어쩔줄을 모르겠네요.
뵙는다 하면서 아직도 생각속에서만...
귀한 詩로 오심은 여간 고맙지 않습니다.
찾아 주신 분들도 귀한 시감상으로 힐링되어 가실 듯 합니다.
뵈올때까지 안녕을..김선근 前회장님!
숙영 17-04-18 07:42
 
까치의 모성애를 보노라니
사람인 제가 부끄럽습니다.
요즘 아이들 낳아서 버리는게 다반수고
자식 학대부모가 심심찮게 나오는데...
모두 잡아다가 까치앞에 세워 배우게 해야 할것 같네요.
빛님 감사히 잘 봅니다.
     
찬란한빛e 17-04-19 08:44
 
숙영님,
두신 고운 흔적 감사드려요.
속 시원한 답글입니다. ㅎ
모두 잡아다가 까치앞에 일렬횡대로 세워 배우게 해야...
늘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물가에아이 17-04-20 12:27
 
어미새가 늙어면 자식새가 봉양을 잘 한다고 하더군요
까치가 영리하고 인정 많은 새인듯한데
과수원에 애물단지라 전체적으로 미우새가 되었어요...ㅎ
건강 하시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포토에세이 게시판 스킨 변경 안내 (2) 관리자 06-21 746
공지 갤러리인이 갖추어야 할 덕목 !!!!(포토방 사진전) (14) 물가에아이 07-31 18271
2767 꽃새미마을 오호여우 16:02 14
2766 이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것은? 고지연 07-22 104
2765 하늘타리... (1) Heosu 07-22 142
2764 소들의 여름 (4) 물가에아이 07-22 107
2763 두물머리 물가에서 여름을 보내다.... (2) 베드로(김용환) 07-22 75
2762 너무 더워요~ (11) 숙영 07-21 127
2761 석양의 염전 (3) 해조음 07-21 123
2760 자목련 (4) 오호여우 07-21 96
2759 묵은지 (3) 고독한영웅 07-21 97
2758 시마을 포토에세이방 님들 추억의 사진 몇 컷 (1) 함동진 07-20 140
2757 약이 되는풀 어성초 (7) 산그리고江 07-20 149
2756 연분홍 그날 (7) 엔들 07-20 162
2755 구름이 머무는 염전 (9) 물가에아이 07-20 162
2754 너를두고 아리랑 (5) 베드로(김용환) 07-20 97
2753 홍룡폭포로 가는 길... (8) Heosu 07-19 150
2752 맥도공원 연꽃 (5) 보리산(菩提山) 07-19 145
2751 축!! 鴻光님 시조집 "꾀꼬리 일기" 발간 (4) 운영위원회 07-19 73
2750 혼자놀기 (6) bonosa 07-19 132
2749 잔잔한 미소의 고귀한 너는 ??? (8) 저별은☆ 07-19 156
2748 만선 (4) 블랙커피2 07-18 128
2747 무궁화꽃 (6) 오호여우 07-18 104
2746 오도산의 여름 (9) 고독한영웅 07-18 166
2745 소낙비 그치고 (6) 고독한영웅 07-18 126
2744 부레옥잠 (6) 사노라면. 07-18 122
2743 환상(幻想)의 히말리아 빙산 (8) 함동진 07-18 140
2742 순천 여행기 (13) Heosu 07-18 115
2741 다도해 해상 국립공원 (12) 8579 07-18 123
2740 동궁과 월지에서 (19) 물가에아이 07-18 161
2739 때가 되면... (6) 나온제나 07-17 129
2738 산청 수선사 (12) 오호여우 07-17 113
2737 개개비를 기다리는 사람들 (16) 물가에아이 07-17 201
2736 어느곳이 더 시원할까요? (7) bonosa 07-16 163
2735 이제라도 꽃 피워보리 (21) 저별은☆ 07-15 312
2734 불볕 더위에 서출지를 가다.. (13) Heosu 07-15 272
2733 그리움에 사무치는 설레임 (18) 해정 07-15 176
2732 성흥산성 사랑나무 (8) bonosa 07-15 177
2731 무궁화 (17) 사노라면. 07-15 135
2730 단절 (17) 오호여우 07-15 125
2729 해바라기 (24) 물가에아이 07-15 225
2728 베짱이와 꽃 (13) 마음자리 07-14 224
2727 이미지 와 영상표현 표현기술의 진화..... (9) 베드로(김용환) 07-14 198
2726 서출지 (7) 가을손님2 07-13 194
2725 미니 나팔꽃 (6) 사노라면. 07-13 183
2724 물놀이 해요 (17) 물가에아이 07-13 222
2723 특별난 아름다움 이꽃 이름은?? (18) 저별은☆ 07-12 283
2722 칠엽수가 있는 풍경... (12) Heosu 07-12 203
2721 물안개 핀 일일레져타운 (17) 물가에아이 07-12 251
2720 산토리니를 그리며.. (9) 해조음 07-11 202
2719 이야기가 있는 연꽃 (9) bonosa 07-11 185
2718 침묵 (14) 숙영 07-11 200
2717 51초의 無言(무언) (12) 사노라면. 07-10 266
2716 연꽃의 빛 (6) 가을손님2 07-10 222
2715 내 인생은 새옹지마일까~? (14) 베드로(김용환) 07-10 204
2714 양수리의 추억 (17) 저별은☆ 07-10 237
2713 숲속의 하늘나리 (13) 물가에아이 07-10 238
2712 [강추]밀양 연꽃단지... (12) Heosu 07-09 186
2711 윤달에 태어나 윤달에 떠난 여인 (17) 해정 07-09 231
2710 무더운여름 이렇게 보내는중..... (7) 베드로(김용환) 07-09 166
2709 이젠 안녕~ (7) 오호여우 07-09 154
2708 고택의 능소화 (7) 엔들 07-07 348
2707 연의 의지 (6) 저별은☆ 07-07 307
2706 도라지꽃 (6) 오호여우 07-07 224
2705 해바라기 (15) 물가에아이 07-07 264
2704 아침 햇살에 웃는꽃 (8) 사노라면. 07-06 294
2703 멋진 자연환경의 관광도시 (10) 해정 07-06 244
2702 주남의개개비 (13) 물가에아이 07-06 285
2701 칠월의 주남풍경... (14) Heosu 07-05 234
2700 강원도 영월 동강 (9) 8579 07-05 240
2699 여름밤의 세레나데 (18) 저별은☆ 07-05 294
2698 우리동네 박씨 (6) 들꽃다소니 07-05 177
2697 잉크빛 수국 (9) 오호여우 07-05 161
2696 채송화 채송화? (18) 사노라면. 07-05 194
2695 모산재저녁노을 (8) 가을손님2 07-05 170
2694 세월 (14) 숙영 07-04 309
2693 가지꽃 (12) 오호여우 07-04 212
2692 몰타 바닷가 산책길에 (12) 해정 07-04 189
2691 수국 (12) 사노라면. 07-04 147
2690 헤바라기피는 날 (5) 가을손님2 07-04 163
2689 언제나 그리운 그곳 (19) 물가에아이 07-04 269
2688 꽃그늘 아래 (4) 나온제나 07-03 180
2687 돌덩이 지리산에서 모셔 왔소이다 (20) 8579 07-03 240
2686 안개낀 태종대를 가다.. (14) Heosu 07-03 202
2685 태종사 수국 (8) 큰샘거리 07-03 154
2684 홀로 떠나는 여행 (10) 블랙커피2 07-03 171
2683 (4) 가을손님2 07-03 146
2682 오랑대 참나리 (8) 보리산(菩提山) 07-03 173
2681 사람 사는 세상, 들꽃 사는 세상 (10) 들꽃다소니 07-03 152
2680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11) 오호여우 07-03 170
2679 지친 연인들 (14) 물가에아이 07-03 217
2678 천상의 아름다움 연꽃 (16) 저별은☆ 07-03 199
2677 주남저수지에서. (9) 메밀꽃산을 07-03 177
2676 능소화 (10) 베드로(김용환) 07-03 145
2675 별 헤는 밤 (5) 강미옥 07-02 170
2674 엄마 같이가~ (8) 오호여우 07-02 217
2673 해변의 이야기.. (11) Heosu 07-01 241
2672 나비의 꽃사랑 (10) 사노라면. 07-01 171
2671 바라기의 꿈 (7) 엔들 07-01 180
2670 능소화가 있는골목 (12) 물가에아이 07-01 239
2669 세월이유수같다고? (2) 베드로(김용환) 07-01 185
2668 신입 가입 인사 올립니다 (11) 블랙커피2 06-30 21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