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인터넷상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html 박스에 체크하시고, 본문에 태그 'p align=left'를 지우지 않고 쓰시면 글이 좌측부터 정렬됩니다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작성자 : 물가에아이
작성일 : 2017-04-21     조회 : 130  











전국 사찰에 초파일 준비가 한창 입니다

움직이는 것이 어디 바람뿐이겠는가요
살아 있는 모든 것은 그나름으로 움직이고 흐릅니다
강물이 흐르고 바다의 파도는 살아 있음을 보여줍니다
서 있는 나무들도 움직이면서
끊임없이 수액을 돌게 하여 벗은 가지에 연두빛 새싹을 피게 합니다
해가 뜨고 지는 것도
달이 찼다가 기우는 것도
모두 우주의 흐름 움직임 입니다
정지된 멈춤은 곧 죽음입니다
살아있기에 그 흐름에 자연스럽게
조금씩의 변화를 가지며 적응해 가는것입니다

복잡하지 않게
넘치지 않게
비우고 또 비우면서 살아 가노라면
홀가분 해지고 편안해지는것을
현실에 등을 돌려도 외면해서도 안되겠지만......

 


































물가에아이 (17-04-21 22:46)
어지러운 세상 얼른 안정을 찿기를 바라면서....
해조음 (17-04-21 23:17)
어지러운 세상 얼른 안정을 찿기를 바라면서
기도하러 갓바위까지 가셨군요..
덕분에 희망의 등불이 주렁주렁 달린
멋진 작품을 봅니다.
     
물가에아이 (17-04-21 23:31)
해조음님~
아직 미완성일때 다녀가셨네요
매일 '한 가지씩 버리기'로 마음을 먹고 정리를 하면서 살지만
버리는것에 대한 망서림은 아직 남아 있는...
이제는 비우는것이 행복해 지는 지름길 이라는것을 알아갑니다
단지 사진에 대한 욕심은 수 없이 담아와서 삭제를 하는 어리석음을 되풀이 하고 있습니다
봄날이 갑니다
더 멀리 떠나기 전에 아름다운 추억 많이 만드시는 낭만의 계절이 되셨어면 좋겠습니다
건강 하시어요~!!
마음자리 (17-04-22 01:17)
그러고보니 또 초파일이 다가오고있군요.
대구가 고향이면서도 갓바위 주변 동화사나 파계사등은 자주 찾았었는데
갓바위는 한번도 가보질 못했어요.
하늘에 바랄게 크게 없었던가 봅니다.
고등학교 시절 어느 일요일, 반 친구들과 파계사를 찾아가던 날을 떠올려 봅니다.
     
물가에아이 (17-04-22 10:43)
마음자리님~
그동안 잘 지내셨는지요?
늘 바뻐신건 알지만 기다려 지네요...^^*
물가에도 이제는 높은산 오르기가 무서워 다시는 못갈것 같습니다
오르기 보다 내려오는 허공이 왜 그렇게 무서워 지는지요~!
사진보시면서 고국의 추억을 뜨올리시는 마음님~
늘 건강 하시고 행복하시어요~!!
정석촌 (17-04-22 07:00)
연파랑 사바세계
붉은 마음
애오라지
향기 나마 다소 머무르게
하소서
남무관세음보살
     
물가에아이 (17-04-22 10:45)
장석촌님~
요즘은 사찰 나무에 등을 많이 걸더라구요
마치 꽃처럼 고운 모습이면서 더 진한 향기가 우러나오는것 같더군요
겨울에 하얀 눈이 내려 더 멋있는 만연사 꽃등도 생각나네요~!
늘 행복하시고 건강 하시어요~
우리님께 (17-04-22 10:01)
생각해 보면
내게는 길만이 길이 아니고
내가 만난 모든 사람이 길이었다.

나는 그 길을 통해 바깥 세상을 내다볼 수 있었고
또 바깥 세상으로도 나왔다.

그 길은 때로 아름답기도 하고
즐겁기도 하고 고통스럽기도 했다.

하지만 나는 지금 그 길을 타고,
사람을 타고 왔던 길을 되돌아가고 싶은 생각이
문득 들기도 하니 웬일일까.

 신 경림 - 바람의 풍경 중에서

 대구 팔공산 갓바위 풍경이군요!
 천진동자불의 모습이 정말로 천진낭만해 보이네요!
 어지러운 세상을 만든것은, 어리석은 인간이고
 이걸 해결하는 것도 결국 인간의 몫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저 정결하고, 천진한 동자의 마음을 가진 사람들의 의해서 말입니다.
 상구보리 하화중생의 마음을 갖는 이번 초파일이 되었으면 합니다!


물가에아이 (17-04-22 10:48)
우리님께님~
너무나 멋진 귀절을 데려오셨네요
물가에도 사람을 통해서 아픔을 알고 그리고 사람으로 치유를 하는 반복적인 삶이
정말 인생인것 같습니다
태어날때의 그 천진함 순수함을 지키려고 노력하는 삶 이기도 한데
그것조차도 점점 때 묻어감을 느낀답니다
욕심이 넘쳐나는 세상 ~
욕심만 내려놓아도 평화스러울것 같습니다
아름다운 봄날 행복한 시간들 되시어요~!!
강미옥 (17-04-22 14:40)
햐..!!
넘 멋지게 담으셨네요..
물가에이아님 즐감합니다..
     
물가에아이 (17-04-24 11:29)
강미옥님~!
멋지다 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
건강 하신 날들 되시어요~!
해정 (17-04-22 17:21)
나무에 달린 빨강등이
나무잎과 어울러 더욱
아름다워 보입니다.
고운 작품 감사합니다.
방장님!
편안한 시간 되소서.
     
물가에아이 (17-04-24 11:32)
해정님~
연등이 나무에 달려 있어 더 아름다운것 같아요~
연등에 비는 소원들이 다 이루어 지면 좋겠지요~!
건강 하시어요~!
사노라면. (17-04-23 10:50)
꽃같은 빨간등에 눈길이 갑니다
천진한 동자승의 웃음에 마음이 편안해 지기도 하면서...
     
물가에아이 (17-04-24 11:33)
사노라면님~
살아보니 마음편한게 제일 이더군요~!
건강 하시어요~!
보리산(菩提山) (17-04-23 13:31)
거룩한 실달태자 탄생 하실때
唯我獨尊 큰 소리 울려 퍼지네
물가에아이 (17-04-24 11:34)
보리산 선생님~
초파일은 좋은날
마음이 행복해 지면서 죄스러운날 이기도 합니다
 
 
TOTAL 2,451
갤러리인이 갖추어야 …
갤러리인이 갖추어야 할 덕목 !!!!(포토방 사진전) (10)
물가에아이  |  15989
꽃잔디
꽃잔디
사노라면.  |  12
통도사 다녀왔어요
통도사 다녀왔어요 (4)
물가에아이  |  57
춘당지 원앙의 봄
춘당지 원앙의 봄 (4)
저별은☆  |  51
진천에서 시낭송대회…
진천에서 시낭송대회가 있었던 며칠전 나의 이야기 (5)
찬란한빛e  |  48
흔들리는 건 너뿐이 …
흔들리는 건 너뿐이 아니다 (4)
숙영  |  85
황홀한 갈매기 무도
황홀한 갈매기 무도 (7)
해정  |  63
꽃이피면
꽃이피면 (12)
사노라면.  |  58
소렌토 아말피 해안
소렌토 아말피 해안 (12)
해정  |  121
지난 15년의 남지유채…
지난 15년의 남지유채밭 (13)
물가에아이  |  131
다가오는 초파일
다가오는 초파일 (17)
물가에아이  |  131
나의 봄이 간다..
나의 봄이 간다.. (6)
해조음  |  167
널뛰기
널뛰기 (7)
강미옥  |  69
서운암 토종 들꽃
서운암 토종 들꽃 (4)
보리산(菩提山)  |  94
꽃사과 에이폴
꽃사과 에이폴 (8)
꼬까신발  |  155
금련사에도 봄향기가
금련사에도 봄향기가 (8)
해정  |  124
장항 군산
장항 군산 (8)
큰샘거리  |  143
봄꽃들
봄꽃들 (9)
사노라면.  |  137
소요산에서 작은새와 …
소요산에서 작은새와 봄나비의 유희를 보다 (7)
찬란한빛e  |  161
한우산의 아침
한우산의 아침 (3)
가을손님2  |  164
동판저수지의 봄(유채…
동판저수지의 봄(유채) (11)
물가에아이  |  179
춘란 예찬
춘란 예찬 (10)
꼬까신발  |  176
늦은봄 반곡지
늦은봄 반곡지 (4)
보리산(菩提山)  |  186
자운영꽃
자운영꽃 (6)
사노라면.  |  115
까치는 훌륭한 건축가…
까치는 훌륭한 건축가, 보통800~1,000개 나뭇가지를. (10)
찬란한빛e  |  150
인천 sk석유화학의 벚…
인천 sk석유화학의 벚꽃잔치 (14)
저별은☆  |  159
반곡지의 모델들
반곡지의 모델들 (17)
물가에아이  |  240
부산 유채꽃 축제
부산 유채꽃 축제 (14)
해정  |  166
기억하는이 별로 없지…
기억하는이 별로 없지만 (10)
숙영  |  201
시뮬라시옹 (Simulati…
시뮬라시옹 (Simulation) (4)
강미옥  |  217
할미꽃 꽃님이
할미꽃 꽃님이 (8)
꼬까신발  |  164
양제천과 서오릉의봄
양제천과 서오릉의봄 (7)
해정  |  153
내마음의 복사꽃
내마음의 복사꽃 (3)
베드로(김용환)  |  200
동백꽃 꽃님이들
동백꽃 꽃님이들 (6)
꼬까신발  |  168
도심 속에 할미꽃
도심 속에 할미꽃 (4)
저별은☆  |  154
목련이 피었을때
목련이 피었을때 (10)
사노라면.  |  224
신기루
신기루 (4)
고독한영웅  |  150
언제나 되어야 잔잔할…
언제나 되어야 잔잔할꼬 (3)
산그리고江  |  102
벚꽃엔딩
벚꽃엔딩 (5)
고독한영웅  |  161
동강 할미꽃을 보며
동강 할미꽃을 보며 (11)
물가에아이  |  15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