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인터넷상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작성일 : 17-07-31 10:32
 글쓴이 : 저별은☆
조회 : 349  






















 

장마도 끝자락 인가 합니다

무더위도 보름정도 참아내면

선선한 가을이 곧 찻아 옵니다

우리 사는곳에 살아 가는 적합 한 계절의 변화는

자연의 법칙에 순응 하지 못하여

때로 이변이 따르고 변화 무쌍한 현실이 있기도 하지만

 

하늘은 스스로 돕는자를 도우신다는 진리를 잊지 않습니다

최대한 자연을 회손하지 않고 순응하면서

하늘의 진리를 받아 들이면서 죄 짖지 않고 사는것이

최선의 삶 이라 하겠습니다 


7월 무더위와 장마로 고생 많으셨습니다

8월도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장마비 부슬 부슬 내리는날

큰 피해없이 여름을 보내는 감사함에 젖어보는 날입니다 .


해정 17-07-31 10:59
 
요즘은 삼락공원에도
출타를 일절 하지않습니다.
일주일에 세번 한의원에 다니는것이
일과입니다.
떠나려는 연꽃을 보니
세월의 무상함에 마음이 슬퍼집니다.
고운작퓸 감상 잘 하였습니다.

저별은님!
마지막 여름을 건강하게 즐겁게 보내소서.
     
저별은☆ 17-07-31 11:27
 
해정님 ~
속히 쾌차 하시여
멋진 부산 풍경 담으시고 행복한 가을 보내세요
해정님 처럼 이쁘게  살고 십은 사람입니다 ㅎ
늘 건강과 행복을 빕니다 감사드립니다 ~
함동진 17-07-31 11:24
 
연꽃
       
                    함동진
       
        낭자는 눈치코치도 없다
        오매불망 기다림 내속을 누가 알랴
        동구 밖까지 뛰쳐나온 숨 가쁜
        가녀린 어깨가 출렁인다
       
        늠름한 까까머리 저 청년
        이등병의 휴가를 환영하는 포옹
        서로의 품이 으스러져도 좋다
        파란하늘 거울에 비친 사랑이 곱다
       
        째깍째깍 시간이 얼마나 흘렀을까
        좀처럼 풀어지지 않는 팔과 팔의 조임
        세상에 이렇케 포근하고 달콤한 행복이 어디 더 있겠나
        정자나무 밑 노인들의 박수갈채 환호성은 도무지 안 들린다.
     
저별은☆ 17-07-31 11:29
 
반갑습니다 ~
이등병이 휴가를 보내는 아름다운 표현의 시
이렇게 이쁘게 순수하게 사랑을 나누며 
젊은 사람들이 삶을 살아갔으면 하면서 함동진 시인님의
풋풋한 멋진 젊음을 다시 상기 시키게 하는
순수한 아름다운 글을 읽고 또 읽어 봅니다
함동진 시인님 늘 건강과 행복을 빕니다 감사드립니다 ~
오호여우 17-07-31 20:32
 
마지막 가는 님을 붙잡으셨네요
     
저별은☆ 17-08-10 09:24
 
오호여우님 ~
입추가 지나니 조석간으로 조금은 서늘한 느낌이 듭니다
막바지 무더위에 건강 하세요 ~
물가에아이 17-08-02 08:48
 
이제 여름꽃 연꽃도 떠날 준비를 하고
남아 있는 꽃은 백일홍 정도 그리고 해바라기....
해바라기도 늦게 심은 곳은 8월 중순에나 볼수 있을것같구요~
삶은 있는  그대로 살아가다 보면 언제나 올바른 길로 들어설것 같습니다
너무 더워서 출사 나갈 업두도 안 나시쥬~!?
건강 잘 챙기시며 여름 이겨내시길요~
     
저별은☆ 17-08-10 09:25
 
물가에님 ~
더위가 해가 갈수록 더 극심해 지는듯 합니다
출사 나갈 엄두도 안나고 방콕하고 사는것이 제일 좋은듯 합니다
남은 무더위 잘 이겨내시고 건강하세요~
사노라면. 17-08-02 11:48
 
연곷잎이 떨어지면 열매가 맺히는 자연의 현상인데도
우리는 떨어지는 연꽃잎 서러웁게 봅니다
아직 감성이 남았다고 봐야겠지요^&^
     
저별은☆ 17-08-10 09:26
 
사노라면님 ~
어느 식물이나 꽃이 피어야 결실을 맺는 자연의 이치지만
아름다운 꽃이 시들어 지는것은 슬픔인듯 합니다
입추가 지나나 아직은 삼복 더위 입니다 건강하세요~
Heosu 17-08-02 16:30
 
피서를 바다나 계곡을 가는 것이 아니고
뙤약볕이 무서울 부여쪽으로 이박삼일 휴가 계획이 잡혀 있습니다...
혹시 아직까지 궁남지에 연꽃이 남아 있을까 그런 행운도 있으면 좋겠습니다..
그래도 이 뜨거운 여름, 연꽃이 있어서 견딜만 했습니다...
부산은 마른 장마여서 오래도록 여름을 보듬고 살아야 했지요..아직도 보름이상은,
어여쁜 연꽃아씨 잘보고 갑니다...
     
저별은☆ 17-08-10 09:28
 
허수님 ~
아직도 궁남지에는 연꽃이 한창일거라 생각합니다
허수님의 출사 너무도 멋진 나날인듯 합니다
더위 잘 이겨내시고 좋은작품 많이 담으세요
행복하신 나날 되시길 빕니다 건강하세요~
다연. 17-08-05 04:35
 
별은님 연은 언제나 좋아요
연 자료를 많이 찾고 가지고있지만
좀 잘그려 해도 잘 그려지지않는게 연이더라구요 ㅎ
덕분에 이쁜연들을 안고가요
요즘은 하늘 정원을 만드느라 더워도 행복에 겨워하지요 ㅎㅎ
들어보시믄 또 배아파 하실걸요 ㅎㅎ그래서
자랑질함다 야채밭,꽃밭 차방도 만들고ㅎㅎ
삼겹살 파튀도 하게만들고 ㅎㅎ
하나하나 이쁘게 내손가는데로 이쁘게 변신하는것에
주룩주룩 땀이 나도 신나거든요 더우믄
방울 토마토 하나따서 먹고
맨발로 전체 물뿌리며 피서를 즐기지요 ㅎ
또 배아푸시는거 보이네요 ㅎㅎ
여튼 무쥐 더운 여름도 이렇게 잘보냄에 감사함입니다
더운 여름 건강관리 잘하시구요 ~~
     
저별은☆ 17-08-10 09:30
 
다연님 작품속에 제가 찎은 연꽃이 등장한다니 ~~
너무도 멋진 작품을 기대합니다
다연님 남다른 섬세한 그림 작품 도자기에도 화폭에도 여기저기
참으로 멋진 삶을 사시는듯 합니다 부러움 뿐입니다
건강하시고 더욱 멋진 행보 되세요 감사해요 다연님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갤러리인이 갖추어야 할 덕목 !!!!(포토방 사진전) (14) 물가에아이 07-31 20628
3042 숨차게 달려온 날들이~ (1) 저별은☆ 21:23 18
3041 야경 (4) 여백의미MJ 18:10 32
3040 진도여행 (2) 오호여우 10:43 66
3039 핑크뮬리 (4) 물가에아이 07:08 80
3038 임의 선물일까 (8) 해정 10-17 95
3037 가을비 내리는 평사리... (3) Heosu 10-17 84
3036 산에서 행복을 찾아갑니다, (4) 함박미소 10-17 79
3035 소망 (6) 숙영 10-17 100
3034 민들레 (7) 산그리고江 10-17 79
3033 나도 왕년에는... (6) 사노라면. 10-17 84
3032 해바라기의 가을은~ (18) 저별은☆ 10-16 128
3031 수원화성 (3) bonosa 10-16 97
3030 가을속 여심의 표정을 담다 (4) 베드로(김용환) 10-16 79
3029 메밀꽃밭에서.. (6) 해조음 10-16 84
3028 들깨 (10) 물가에아이 10-16 160
3027 천일홍 (9) 사노라면. 10-15 132
3026 Back to the past 과거로의 귀환 (16) 고지연 10-15 157
3025 관방제림 (8) 여백의미MJ 10-14 139
3024 낡은 잎 (6) 마음자리 10-13 216
3023 가을비속의 다랭이논 (18) 물가에아이 10-13 306
3022 만어사 (5) 여백의미MJ 10-12 163
3021 가을의 중심에 서다 (8) 베드로(김용환) 10-12 147
3020 일본 여행을 마치면서... (10) Heosu 10-12 156
3019 꽃보다 할매~ (3) bonosa 10-11 170
3018 동해그리고 묵호 (15) 물가에아이 10-11 205
3017 창원병원옆 가을풍경 (9) 여백의미MJ 10-11 200
3016 국제도시 송도의 연휴 (18) 저별은☆ 10-10 233
3015 과꽃 (7) 사노라면. 10-10 197
3014 해바라기 하는 고양이 (8) 산그리고江 10-10 167
3013 지금 정읍의 구절초는.... (17) 물가에아이 10-09 284
3012 가을 들판 (6) 해조음 10-09 270
3011 가을을 바라봄, 정겹지 아니한가? (5) 나온제나 10-09 182
3010 아우님 들과 번개팅 (7) 8579 10-08 209
3009 걷고 싶은 길 찾아서 (11) 해정 10-08 242
3008 국화 닮은꽃 (10) 사노라면. 10-08 146
3007 교토 여행기... (10) Heosu 10-08 136
3006 옛담 (7) 오호여우 10-07 199
3005 馬山 만날재 축제 다녀왔어요~! (11) 물가에아이 10-07 234
3004 무섬에 가다 (4) 고지연 10-07 155
3003 홀로 나는 새야~! (9) 물가에아이 10-07 219
3002 손녀의 작은 꽃다발 (10) 들꽃다소니 10-06 212
3001 설악의 가을 (6) 8579 10-03 462
3000 고향길 잘 다녀오세요~!! (7) 물가에아이 10-03 395
2999 꽃들의 예찬... (6) Heosu 10-02 249
2998 불꽃처럼 살아야 해 [2017불꽃축제] (8) 저별은☆ 10-02 244
2997 언덕을 걸으며.. (4) 해조음 10-02 292
2996 삶 에서는 모 가 최선은 아니다 (이미지수정) (6) 베드로(김용환) 10-01 251
2995 길상사 엔 슬픈 사랑이 있다.... (5) 베드로(김용환) 09-30 342
2994 잠시 갓길에서 (6) 은린 09-30 254
2993 동판저수지의 가을 (13) 물가에아이 09-30 288
2992 꽃무릇의 노래 (6) 강미옥 09-29 291
2991 가을편지 (10) 숙영 09-28 333
2990 海霧가 내린 구봉도 낙조 전망대 (12) 물가에아이 09-28 337
2989 노란색 꽃 (4) 사노라면. 09-27 294
2988 사과 (4) 산그리고江 09-27 237
2987 가을 국화꽃 들의 계절 (13) 저별은☆ 09-27 284
2986 물빛 풍경... (5) Heosu 09-27 191
2985 맹종죽과 소나무 (4) 고독한영웅 09-26 233
2984 햇빛속에는.. (11) 물가에아이 09-26 292
2983 전남 함평 용천사 (4) 고독한영웅 09-25 274
2982 기찻길 단상 (5) 해조음 09-25 328
2981 아버지의 일터 (5) 블랙커피2 09-25 252
2980 가을빛 일몰 풍경들 (2) 베드로(김용환) 09-25 230
2979 부평풍물대축제 (5) bonosa 09-24 231
2978 쑥부쟁이와 벌개미취 의 노래 (10) 저별은☆ 09-24 246
2977 백일홍 (13) 물가에아이 09-24 317
2976 빨간 별을 따다... (13) Heosu 09-23 262
2975 드림파크가을나들이 (7) 내맘뜨락 09-23 236
2974 하얀 겹무궁화 (6) 사노라면. 09-23 174
2973 신구대 식물원에서 (5) 고지연 09-22 239
2972 코스모스를 노래함 (6) 나온제나 09-22 309
2971 선운사 도솔천.... (13) 물가에아이 09-22 321
2970 가울 간이역에서 (4) 해조음 09-21 336
2969 마음 (18) 숙영 09-21 314
2968 인동초 (12) 사노라면. 09-21 224
2967 가을비 내리는 날 (5) 은린 09-20 277
2966 꽃님 (6) 사노라면. 09-20 282
2965 서울역에서 만나요~ (19) 저별은☆ 09-20 319
2964 철 지난 추암 해변 (11) 물가에아이 09-20 283
2963 산책길에서... (10) Heosu 09-19 228
2962 맥문동 (8) 사노라면. 09-19 240
2961 산호공원 (4) 오호여우 09-19 206
2960 부추꽃 (4) 오호여우 09-19 190
2959 안동다녀왔습니다~! (11) 물가에아이 09-19 261
2958 태풍이 스쳐 가던날 ㅡㅡㅡㅡㅡ (4) 8579 09-19 200
2957 함양 상림 꽃무릇 (4) 고독한영웅 09-18 222
2956 길상사 꽃무릇 (16) 저별은☆ 09-18 287
2955 고향골목 (5) 산그리고江 09-18 236
2954 새벽 5시 출발해 성묘하고 오면서 (12) 해정 09-17 236
2953 자연물감으로 그리는 그림 (7) bonosa 09-17 241
2952 가을 선물 (4) 은린 09-16 296
2951 찻자리 (3) 나온제나 09-16 228
2950 하트모양 (8) 사노라면. 09-16 213
2949 다시 걷고 싶은 길.. (14) Heosu 09-16 282
2948 숲속의 꽃무릇 (19) 물가에아이 09-16 279
2947 그리움의 꽃 을 담다 (3) 베드로(김용환) 09-15 223
2946 왠 일인지 알 수 없다. (7) 해정 09-15 226
2945 매미와 허리케인 (10) 마음자리 09-15 269
2944 가을편지 (6) 은린 09-14 308
2943 가을향기에 취하다~ (4) bonosa 09-14 30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