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인터넷상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작성일 : 18-01-15 16:37
 글쓴이 : 사노라면.
조회 : 317  


으아리 열매  초기 모습입니다

 

'어메는 나를 낳고 "또 딸이네"

윗목에 밀어 놓고 울었다

나마저 너를 미워하면

세상이 너를 미워하겠지

질긴 숨 붙어 있는 핏덩이 같은

나를 안아 들고 또 울었다

하늘에서는 흰 눈송이가

하얀 이불솜 처럼 지붕을  감싸던 날이였다"

 

이 시는 전남 곡성의 한 시골마을에 한 할머니의 '어쩌다 세상에 와서' 라는 시 입니다

평생까막눈으로 살다 일흔 넘어 깨친 한글로 정성껏 지은 시에는

딸에 대한 엄마의 사랑이 애잔하게녹아있습니다

 

세월이 유독 여자에게만 모질었던 그 시절

엄마는 딸을 낳고 울었다

딸 낳은 설움은 딸로 태어난 자신의 설움이자

여자로 살아 온 세월에 대한 설움 이었지요

 

엄숙한 가부장 문화와

남아 선호사상이 만연했던 그때

연이어 태어난 딸자식은 천덕꾸러기에 불과 했지요

남존여비(男尊女卑)

지금은 전설의 고향 같은 이야기지만

그땐 그랬었지요

 

요즘은 딸 많은 집은 부러움으 대상입니다

젊은 부부들은 오히려 여아를 선호합니다

 

딸 둘은 금메달

아들 하나는 은메달

아들 둘은 목메달 이라는 우스갯 소리가 있을 정도 입니다

여성의 사회 진출이 늘어나면서 차별의 벽이 서서히 무너지고 있습니다

사회풍조는 바뀌었지만 더 무서운 세상이 되었습니다

딸 가진 엄마들을 늘 불안하게 하는 범죄들...

할머니의 시를 읽다가 이런 저런 생각이 나서 ....

 

 


물가에아이 18-01-16 10:23
 
사노라면님~
그랬지요 옛날 엄마들은 그저 아들 타령이였지요
맛난것도 좋은것도 아들먼저....ㅎㅎㅎ
그러나 지금은 딸램 잘 키워서 비행기 타시는 어른들이 많지예~
아들은 사돈 아들이 된지가 오래...ㅋㅋㅋㅋ
비가 내리네요 따뜻하게 지내시길요~
초록별ys 18-01-16 14:28
 
으아리가 예쁘네요
초기라 하셨나요?
그 다음 어찌 변하는지
궁금하네요.

전 아들이 둘
손주도 아들만 둘입니다.
그래서 할말이 없네요^^*
     
사노라면. 18-01-19 15:48
 
초록별ys님
열매가 익어면 씨앗이 되는게 아닐까요?
으아리꽃은 많이 보셨을 것이고...
딸도 키워볼만 하답니다
건강 하세요
해조음 18-01-16 23:31
 
으아리 라구요?
겨울에 느끼는 싱그러움입니다.
둘째딸..
나도 40년전에 둘째딸을 보고
보름동안 한번도 안아주지 않았다는
가정부의 말을 듣고 둘째딸이 많이
불쌍하게 느껴지던 날이 있었습니다.
애 엄마(지금의 모델..ㅎㅎ)가 초등학교 교사였기 때문에
아기때부터 엄마 품에 많이 안기지못했어요.
돌날 상차림도 초라했고..
그뒤 내가 각별히 신경 쓰고 있답니다.
둘째딸 덕분에 아들 하나도 보고..ㅎㅎ
     
사노라면. 18-01-19 15:51
 
해조음님
댓글 읽으며 코끝이 찡해집니다
사랑을 많이 주고 싶어도 엄마의 일 때문에 제대로 못 준 사랑
아마도 지금은 반듯한 아가씨가 되었거나 애기 엄마가 되었을것 같습니다
아빠의 사랑이 엄마 사랑 못지않으니까요
건강 하세요
저별은☆ 18-01-18 11:01
 
우리집이야 말로 딸이 여섯이나 된답니다
우리엄마 끔찍이 아들을 고대하시고
딸낳으신 설움을 격어내셨지요
시대가 이렇게 뒤 바뀔줄이야 ㅎ
이제 딸 선호사상 하나만 낳아도
딸을 원하는 시대가 되었네요
건강하시고 좋은글 멋진사진 많이 보여주세요 감사히봅니다 ~
사노라면. 18-01-19 15:53
 
저별은님
딸부자 집이셨네요
울 친구도 8공주 집 딸인데
7번째에 아들을 낳고 온 집이 초상집 처럼 울든 기억이 나네요
그뒤로 또 딸을 얻어서 8공주집이 되었지요
그 딸들이 집을 일으키고 어린 동생 교육도 다 시켜내었지요
세상의 변화가 가장 눈에 띄은 부분입니다
건강 하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포토방 사진전 및 시화전 (15) 물가에아이 07-31 25973
3373 봄은 오는 데 鴻光 06:16 24
3372 홀로 서기 (1) 마음자리 04:21 31
3371 동판저수지 나들이 (2) 물가에아이 02-23 63
3370 꽃이 피기를 기다리는 마음 (2) 사노라면. 02-23 61
3369 득도 (3) 산그리고江 02-23 51
3368 부아 가 치밀면 앞뒤 생각이 없다... (3) 베드로(김용환) 02-23 57
3367 겨울과 봄의 길을 걷는다 (3) Heosu 02-23 62
3366 주남 (3) 오호여우 02-22 113
3365 성주사에 남겨진 겨울 (4) 하늘아래빛 02-22 145
3364 미생의 다리 (9) 물가에아이 02-22 140
3363 명태 이야기 (4) 사노라면. 02-21 112
3362 하늘길 (4) 길위에서나를보… 02-21 117
3361 아름다운 곡선 (4) 고독한영웅 02-21 122
3360 고니들 (3) 산그리고江 02-20 118
3359 南海다녀왔습니다 (6) 물가에아이 02-20 167
3358 에스라인의 길에서면 왠지 (5) jehee 02-19 170
3357 얼음의 진화 (5) 길위에서나를보… 02-19 132
3356 국화 (8) 사노라면. 02-19 101
3355 딸기꽃 (7) 산그리고江 02-19 96
3354 추억속에 작은 암자 (4) 함박미소 02-19 121
3353 오늘은 우수 (雨水)입니다 (8) 물가에아이 02-19 152
3352 오도산의 달 (3) 길위에서나를보… 02-18 130
3351 남해대교의 노을 (4) 길위에서나를보… 02-18 148
3350 눈이 내리던날 ~` (5) 8579립 02-15 305
3349 설 명절 고향 잘 다녀오세요~!!(외암 마을에서) (9) 물가에아이 02-15 308
3348 관광지의 어린이들 (4) 해조음 02-14 179
3347 다대포 모자섬 일출 (3) 고독한영웅 02-13 268
3346 황강의 겨울 (3) 고독한영웅 02-13 232
3345 눈 덮힌 마이산 (11) 물가에아이 02-13 244
3344 칼랑코에 엔젤램프 (3) hemil해밀 02-13 155
3343 파노라마 얼음호수 (5) 베드로(김용환) 02-12 205
3342 깃털 (4) 마음자리 02-11 257
3341 강양항의 아침 (2) 길위에서나를보… 02-10 273
3340 열매 (3) 사노라면. 02-10 150
3339 빙벽에 핀 겨울꽃 (6) jehee 02-09 253
3338 동백 (6) 사노라면. 02-09 196
3337 작은새 (8) 산그리고江 02-09 167
3336 물돌이 마을, 회룡포에서 (13) 찬란한빛e 02-08 328
3335 병꽃(?) (8) 사노라면. 02-08 175
3334 눈이 하얗게 쌓인 선릉에서 (7) 해정 02-08 182
3333 원대리 자작 나무숲 (17) 물가에아이 02-07 295
3332 겨울에 화사한 모란 (14) 다연. 02-06 360
3331 애기동백 (5) 오호여우 02-06 235
3330 가지산의 설경 (7) 길위에서나를보… 02-05 255
3329 사라지는 다대포 나무다리... (7) Heosu 02-05 222
3328 돌돌말린 나팔꽃 (7) 사노라면. 02-05 156
3327 여주 신륵사의 일출 (15) 물가에아이 02-05 235
3326 북해도 여행 상고대...& 거리의 악사 (8) 고지연 02-04 189
3325 주인을 기다리는 애완견 모습 (4) 해정 02-04 178
3324 '송파 愛 음악회' 출연한 그날의 모습을. (9) 찬란한빛e 02-04 374
3323 월류봉과 포대화상 닮았나요? (10) 다연. 02-03 232
3322 아직도 이름을 확실하게 모르는.. (6) 사노라면. 02-02 305
3321 순천만 겨울 갈대 습지에서 (4) 해정 02-02 242
3320 잉태 (5) 강미옥 02-01 220
3319 한사람이 있는 풍경 (8) jehee 02-01 288
3318 태백산의 겨울 (4) 길위에서나를보… 02-01 210
3317 사랑아~ (17) 물가에아이 01-31 346
3316 겨울, 범어사 풍경... (12) Heosu 01-31 225
3315 평온함 그자체^^ (3) 하늘아래빛 01-31 161
3314 채송화 (14) 사노라면. 01-31 153
3313 바다 (10) 산그리고江 01-31 154
3312 예술의 전당에서 (15) 해정 01-30 240
3311 가고싶은길 (3) 길위에서나를보… 01-30 226
3310 소양강의 물안개 그리고 카누 (13) 물가에아이 01-29 338
3309 얼음꽃을 보셧나요~ (9) 8579립 01-28 318
3308 덕유산의 상고대 (17) jehee 01-27 428
3307 파도야 어쩌란 말이냐 (14) 초록별ys 01-27 333
3306 한파 속 그곳 (3) 하늘아래빛 01-27 234
3305 경주 주상절리 파도소리 길을 걷다.. (12) Heosu 01-25 367
3304 꽃빛축제 완성이미지 베드로(김용환) 01-24 314
3303 두리안을 아시나요 (4) 초록별ys 01-24 303
3302 무등산 그 황홀한 설경 (3) 길위에서나를보… 01-24 333
3301 사람의 수명 (6) 고지연 01-24 306
3300 3 월에 피는꽃 (3) 함박미소 01-23 274
3299 외암마을의 눈길 歸家(귀가) (7) 물가에아이 01-23 355
3298 으아리꽃 (3) 사노라면. 01-23 231
3297 보리산 선생님 얼른 쾌차하셔요~ (9) 물가에아이 01-23 281
3296 일본 북해도 (9) 고지연 01-22 279
3295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 발족식 안내 (1) 운영위원회 01-22 154
3294 고마운 꽃빛 축제-2 (4) 베드로(김용환) 01-21 282
3293 봄바람이 부는 언덕 (6) jehee 01-21 337
3292 활짝핀 수국 (9) 사노라면. 01-21 213
3291 夕陽 (13) 물가에아이 01-21 336
3290 무슨 뜻일까요 (12) 초록별ys 01-20 395
3289 남덕유 그 짜릿함 (8) 길위에서나를보… 01-19 376
3288 겨울에 보는 수국 몽우리 (6) 사노라면. 01-19 264
3287 해운대 해안길을 걷다.. (12) Heosu 01-18 331
3286 철원 두루미 (7) bonosa 01-18 258
3285 오랫만에 가 본 주남저수지 (9) 물가에아이 01-18 341
3284 나는 아직 청년입니~당 ㅎ (5) 8579립 01-18 283
3283 비가 만든 그림.... (3) 하늘아래빛 01-17 271
3282 철원의 노동당사와 역고드름 (11) 물가에아이 01-17 313
3281 눈내리는 날의 에피소드 (9) 작은웃음 01-16 371
3280 2017 일산 호수공원 일몰 풍경 지상전-2 (1) 베드로(김용환) 01-16 264
3279 눈오는 마산항 (3) 길위에서나를보… 01-16 248
3278 늦은 아침바다 (6) 산그리고江 01-16 253
3277 딸이란 (7) 사노라면. 01-15 318
3276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회원 모집 안내 (4) 운영위원회 01-15 277
3275 시장 사람들 (5) 해조음 01-15 339
3274 아직 떠나지 못한 겨울 ..... (3) 하늘아래빛 01-15 24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