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인터넷상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작성일 : 18-05-09 21:46
 글쓴이 : Heosu
조회 : 369  
















 

 

할미꽃은 어머니의 상징이자 처연함의 대명사이기도 하다.

그런 까닭인지 할미꽃의 슬픈전설은 목울대를 울컥거리게 한다.

간략하게 소개하자면,

남편없이 셋딸을 키웠고 그 딸들을 위해 재산을 하나 둘 팔아서 세딸을 출가 시키기에 이른다.

세월은 흘러서 백발이되고 치아도 다 빠져 끼니도 제때먹지 못하고 몸도 제대로 가누지 못하는

꼬부랑 할머니가 되었고,

곁에 아무도 없다는 서글픔과 쓸쓸함에 눈물을 짓고 살았다.

어느 날 문득,

오래 전 시집을 간 큰딸이 생각나 찾아갔다.

반갑게 맞아주는 큰딸의 모습에 안도의 숨을 쉬며 큰딸과 함께 살아야겠다 맘먹었지만,

시간이갈수록 큰딸은 은근한 구박으로 집으로 돌아가란 말을 일삼았으므로,

큰딸의 집을 나와 집으로 돌아가려니 앞이 캄캄해지는 것을 느꼈고 차라리

둘째딸한테 가보는 게 낫겠다 싶어 찾아갔고,

둘째딸 역시 처음엔 반겨주다가 하루,이틀 지나니 큰딸과 마찬가지로 구박이 심해졌다.

결국 내쫒기다싶이 둘째딸집을 나와야했고 셋째딸집을 가고 싶었으나

첫째와둘째처럼 좇아내면 어쩌나 싶어 망설였지만 찾아가는 것 외에 다른 방법이없었으므로

고개너머 셋째딸 집으로 향하다 고갯길에서 넘어져 움직일 수 조차 없었다.

결국 눈보라 속에 파묻혀 죽고 말았다.

나중에 언니집에서 좇겨난 것을 안 셋째가 어머니를 찾아 나섰고

눈 속에 파묻혀 죽은 어머니를 발견하고 언니들을 원망하며 통곡하였다.

어머니의 사랑 그 사랑을 너무도 잘알기에 더욱 더 서럽게 울었다.

긴 겨울이 지나고 봄이 돌아왔고,

어머니 무덤가에 핀 꽃 한 송이를 보았다.

하얗고 긴 꽃술을 늘어뜨리고 서 있는 모습이 꼭 어머니의  백발과 닮았다 하여

그때부터 그 꽃을 할미꽃이라 불렀다고 전해졌다.


물가에아이 18-05-12 09:49
 
할미꽃의 전설은 읽을때 마다 가슴 아파요~!
노후대책 안하고 무조건 퍼주는 부모사랑의 은혜를...(가정의 달에 딱 맞는 글 같습니다)
머리 풀은 할미꽃이 조금 더 지나니 민들레 홀씨 같이 변하더군요~
우리세대는 자식한테 모두 퍼 주지 말고 노후대책 제대로 해야 할텐데 합니다
봄날 행복하시길요
     
Heosu 18-05-13 16:42
 
물가에아이님,
지금의 세상은 철저한 개인주의적 사고로 가지고 살지요..
집 안도 가족도 파괴되어 '나' 밖에 모르는 감성없는 무미건조한 세상이죠...
경로사상이란 말은 이제 구시대의 산물이 되고 말았습니다...
자녀가 부모를, 부모가 자녀를 홀대하고 학대하고 목숨도 앗아 버리는 끔찍한 현실입니다..
세상의 현실에 동화되어 살아야 하지만 이건 아니다 싶습니다..그래서 옛날을 그리워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즐겁고 행복한 휴일이 되시길 바랍니다...
산그리고江 18-05-12 15:16
 
할미꽃도 떠나는 시절인가 봅니다
부모 반만이라도 자식이 생각 한다면 효자 소리 들을것입니다
슬픈 전설 입니다
     
Heosu 18-05-13 16:52
 
산그리고江님,
그렇죠...자식들은 환갑이 넘어도 그냥 자식일뿐이죠..
부모의 살과 뼈와 피를 먹고 사는 자식들..그래도 그 자식을 보면 아프기 보단
흐믓해 하는 것이 부모의 마음일테죠...고령사회에서 초고령사회로 접어든다네요..
자식과 부모, 서로가 조금씩 양보하고 이해하면서 산다면 얼마나 좋을까 합니다...

햇살도, 바람도 참 좋은 휴일입니다..
남은 휴일 시간도 멋지게 보내시길 빕니다...
해정 18-05-13 15:14
 
허수님!
할미꽃의 전설 잘 읽었습니다.
큰딸이나 둘째딸에게 구박받은 어머니
얼마나 어러웠을까 하는 마음입니다.
그래서 늙으면 혼자사는것이 제일입니다.
딸이 셋이면 무었합니다.
길에서 죽는것을.

결국 눈보라 속에 파묻혀 죽고 말았으니
할미꽃으로 탄생한것이나 다름없군요.
할미꽃 전설 감사합니다.
편안하신 좋은 오후 되세요.
     
Heosu 18-05-13 16:58
 
해정님,
그래도 해정님께서는 집 안, 그리고 가족들과 남부러워할 만큼
가화만사성을 이루고 계시니 얼마나 행복한 일이겠습니까...
따님과 여행, 산책나들이 하는 모습을 보면 참 부럽다 싶거든요..

늘 건강하시고,
즐겁고 행복한 그리고 낭만 가득한 봄 날이 되시길 바랍니다...
사노라면. 18-05-14 10:25
 
활짝 핀 꽃도 좋지만 할미가 되어 가는 꽃의 모습도 슬프게 아름답습니다
조만 간 저의 모습이 되겠지요..^&^
오호여우 18-05-15 21:51
 
아무 생각없이 무작정 퍼주는 것이 부모겠지요
다음에 너거들이 부모되어봐라~~
라고 큰 소리로 말하고 싶습니다
참 슬픈 현실입니다
소슬바위 18-05-15 23:48
 
그렇습니다
그런 전설적인 할미꽃 으로 불러지고 있지요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포토방 사진전 및 시화전 (17) 물가에아이 07-31 29015
3889 그대가 머물던 자리에 jehee 08-19 55
3888 오랜만에 노을..... 베드로(김용환) 08-19 61
3887 입곡 군립공원 하늘아래빛 08-18 82
3886 죽성성당의 새벽 (1) 물가에아이 08-18 86
3885 노란 장미 (1) 사노라면. 08-17 89
3884 호박꽃 (2) 산그리고江 08-17 95
3883 무진정의 여름풍경... (3) Heosu 08-15 188
3882 시원함 (3) 하늘아래빛 08-15 145
3881 능소화 (8) 사노라면. 08-14 144
3880 번뇌 [煩惱] (13) 물가에아이 08-14 204
3879 배롱꽃의 함박웃음 (12) jehee 08-14 176
3878 안동 출사길의 모습들 (4) 오호여우 08-13 151
3877 안동 채화정에서 (15) 물가에아이 08-13 189
3876 표충사 그 여름 풍경... (10) Heosu 08-12 146
3875 내려다보는 저 섬들 에도...삶이보이네요 (3) 베드로(김용환) 08-12 127
3874 우리동네 목 백일홍 (6) 초록별ys 08-11 192
3873 구름궤적 (2) 오호여우 08-11 139
3872 덥다구요 ~` (4) 8579립 08-11 145
3871 여수 돌잔치 베드로(김용환) 08-11 114
3870 꽃 그아름다움 (4) 길위에서나를보… 08-10 147
3869 강주리 夕陽 (5) 물가에아이 08-10 159
3868 바다가 그리운 날엔.... (6) Heosu 08-09 173
3867 북해도 피서 (6) 신호등 08-09 156
3866 연꽃이 지면 연밥을 따서... (4) 宇山 08-08 194
3865 화와이 무궁화 (6) 사노라면. 08-07 164
3864 낚시 하는 사람 (11) 물가에아이 08-07 203
3863 나리꽃 (6) 사노라면. 08-06 152
3862 삿포로의 추억 (4) 해조음 08-05 223
3861 샤랑도 가는 뱃길 (15) 물가에아이 08-04 266
3860 순천 국가정원의 여름... (8) Heosu 08-04 197
3859 향일화 (14) jehee 08-04 218
3858 철길과 배 (4) 하늘아래빛 08-01 309
3857 꽃비가 내린날 (13) 물가에아이 08-01 295
3856 시엠립 타 프롬 사원 (6) 신호등 07-31 191
3855 연꽃 (5) bardli 07-31 179
3854 가입인사 올립니다 (4) bardli 07-31 139
3853 (6) 사노라면. 07-31 150
3852 아...고창 꽃잔치여! (8) Heosu 07-30 207
3851 폭포 물맞기 (11) 물가에아이 07-30 260
3850 연꽃 연가 (14) jehee 07-29 250
3849 연꽃을 노래함 (4) 나온제나 07-29 197
3848 가시연 (6) 용소 07-28 226
3847 폭포 (5) 하늘아래빛 07-28 194
3846 경주 양동마을 여름풍경.... (9) Heosu 07-27 226
3845 떨어진 꽃은 줍지 않는다 (9) 宇山 07-27 245
3844 여름 손님 (12) 초록별ys 07-27 226
3843 塔과 蓮 (11) 물가에아이 07-26 214
3842 사천 실안 노을 (6) 길위에서나를보… 07-26 199
3841 여름이 익어가는 시간 (10) jehee 07-26 266
3840 바다 (6) 산그리고江 07-26 157
3839 하와이 무궁화 (5) 사노라면. 07-25 183
3838 황금빛 노을을 만나다 (5) 오호여우 07-24 215
3837 나리꽃 (5) 사노라면. 07-24 205
3836 달의숨바꼭질 (2) 하늘아래빛 07-24 157
3835 해바라기마을을 다시 찾아가다... (6) Heosu 07-24 154
3834 안개에 덮힌 홍도 (8) 물가에아이 07-24 187
3833 한 여름밤의 꿈 (12) jehee 07-23 230
3832 캄보디아의 이름 모를 꽃들~~ (2) 신호등 07-23 160
3831 함안 강주리 해바라기~~~ (2) 신호등 07-23 136
3830 강주리 해바라기 (9) 물가에아이 07-23 177
3829 비에이 (3) 해조음 07-22 314
3828 박쥐나무와 다래나무의 꽃 그리고... (3) 맹꽁이네만년콩 07-22 171
3827 참나리꽃 (3) 하늘아래빛 07-21 217
3826 홍도 언덕의 원추리 (11) 물가에아이 07-19 397
3825 700년꽃 '아라홍련'을 만나다.. (9) Heosu 07-18 321
3824 여름소경 (4) 용소 07-18 275
3823 사철 채송화 (4) 사노라면. 07-18 200
3822 연꽃 (3) 하늘아래빛 07-18 169
3821 이끼폭포 (4) 길위에서나를보… 07-17 247
3820 홍도 다녀왔어요~! (15) 물가에아이 07-16 344
3819 연꽃이 피어있는 마을 (14) jehee 07-14 396
3818 안개2 (4) 하늘아래빛 07-14 227
3817 설레임으로 다가오는 수련... (12) Heosu 07-12 299
3816 버섯 (15) 오호여우 07-12 267
3815 같은곳 다른 느낌 (17) 물가에아이 07-12 250
3814 지리산의 아침 (6) 길위에서나를보… 07-12 198
3813 늘 아쉬움이 (7) 초록별ys 07-12 190
3812 느낌이 다른 채송화 (6) 사노라면. 07-12 151
3811 김해 연지공원 (6) 오호여우 07-12 174
3810 능소화 찍었어요 (6) 사노라면. 07-11 242
3809 통방아 (11) 8579립 07-10 292
3808 어쩌다 만난 주남 개개비... (10) Heosu 07-10 203
3807 무슨반찬? 개구리 반찬... (11) 물가에아이 07-10 226
3806 안개 (3) 하늘아래빛 07-10 147
3805 봉숭화 (6) 사노라면. 07-10 158
3804 물방울 (4) 신호등 07-10 139
3803 여름 철새 호반새 (6) jehee 07-10 167
3802 꽃과 나비 (4) 사노라면. 07-09 181
3801 함안연꽃 (12) 오호여우 07-09 235
3800 혼자놀기 (13) 물가에아이 07-09 240
3799 가을날씨 같은느낌 (4) 브레끼 07-07 299
3798 연꽃 출사지를 소개할까 합니다... (6) Heosu 07-07 260
3797 물? 안개? (4) 하늘아래빛 07-07 187
3796 주남연꽃 (4) 오호여우 07-06 234
3795 소화를 만나는 날 (6) 나온제나 07-06 257
3794 서울 광진구 중랑천 어린이들 물놀이 (3) 브레끼 07-06 181
3793 수박드세요 (6) 사노라면. 07-06 184
3792 함안 연꽃 테마파크 (9) 물가에아이 07-06 251
3791 저녁노을 (4) 길위에서나를보… 07-06 198
3790 저녁 (3) 오호여우 07-05 19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