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인터넷상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작성일 : 18-05-09 21:46
 글쓴이 : Heosu
조회 : 250  
















 

 

할미꽃은 어머니의 상징이자 처연함의 대명사이기도 하다.

그런 까닭인지 할미꽃의 슬픈전설은 목울대를 울컥거리게 한다.

간략하게 소개하자면,

남편없이 셋딸을 키웠고 그 딸들을 위해 재산을 하나 둘 팔아서 세딸을 출가 시키기에 이른다.

세월은 흘러서 백발이되고 치아도 다 빠져 끼니도 제때먹지 못하고 몸도 제대로 가누지 못하는

꼬부랑 할머니가 되었고,

곁에 아무도 없다는 서글픔과 쓸쓸함에 눈물을 짓고 살았다.

어느 날 문득,

오래 전 시집을 간 큰딸이 생각나 찾아갔다.

반갑게 맞아주는 큰딸의 모습에 안도의 숨을 쉬며 큰딸과 함께 살아야겠다 맘먹었지만,

시간이갈수록 큰딸은 은근한 구박으로 집으로 돌아가란 말을 일삼았으므로,

큰딸의 집을 나와 집으로 돌아가려니 앞이 캄캄해지는 것을 느꼈고 차라리

둘째딸한테 가보는 게 낫겠다 싶어 찾아갔고,

둘째딸 역시 처음엔 반겨주다가 하루,이틀 지나니 큰딸과 마찬가지로 구박이 심해졌다.

결국 내쫒기다싶이 둘째딸집을 나와야했고 셋째딸집을 가고 싶었으나

첫째와둘째처럼 좇아내면 어쩌나 싶어 망설였지만 찾아가는 것 외에 다른 방법이없었으므로

고개너머 셋째딸 집으로 향하다 고갯길에서 넘어져 움직일 수 조차 없었다.

결국 눈보라 속에 파묻혀 죽고 말았다.

나중에 언니집에서 좇겨난 것을 안 셋째가 어머니를 찾아 나섰고

눈 속에 파묻혀 죽은 어머니를 발견하고 언니들을 원망하며 통곡하였다.

어머니의 사랑 그 사랑을 너무도 잘알기에 더욱 더 서럽게 울었다.

긴 겨울이 지나고 봄이 돌아왔고,

어머니 무덤가에 핀 꽃 한 송이를 보았다.

하얗고 긴 꽃술을 늘어뜨리고 서 있는 모습이 꼭 어머니의  백발과 닮았다 하여

그때부터 그 꽃을 할미꽃이라 불렀다고 전해졌다.


물가에아이 18-05-12 09:49
 
할미꽃의 전설은 읽을때 마다 가슴 아파요~!
노후대책 안하고 무조건 퍼주는 부모사랑의 은혜를...(가정의 달에 딱 맞는 글 같습니다)
머리 풀은 할미꽃이 조금 더 지나니 민들레 홀씨 같이 변하더군요~
우리세대는 자식한테 모두 퍼 주지 말고 노후대책 제대로 해야 할텐데 합니다
봄날 행복하시길요
     
Heosu 18-05-13 16:42
 
물가에아이님,
지금의 세상은 철저한 개인주의적 사고로 가지고 살지요..
집 안도 가족도 파괴되어 '나' 밖에 모르는 감성없는 무미건조한 세상이죠...
경로사상이란 말은 이제 구시대의 산물이 되고 말았습니다...
자녀가 부모를, 부모가 자녀를 홀대하고 학대하고 목숨도 앗아 버리는 끔찍한 현실입니다..
세상의 현실에 동화되어 살아야 하지만 이건 아니다 싶습니다..그래서 옛날을 그리워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즐겁고 행복한 휴일이 되시길 바랍니다...
산그리고江 18-05-12 15:16
 
할미꽃도 떠나는 시절인가 봅니다
부모 반만이라도 자식이 생각 한다면 효자 소리 들을것입니다
슬픈 전설 입니다
     
Heosu 18-05-13 16:52
 
산그리고江님,
그렇죠...자식들은 환갑이 넘어도 그냥 자식일뿐이죠..
부모의 살과 뼈와 피를 먹고 사는 자식들..그래도 그 자식을 보면 아프기 보단
흐믓해 하는 것이 부모의 마음일테죠...고령사회에서 초고령사회로 접어든다네요..
자식과 부모, 서로가 조금씩 양보하고 이해하면서 산다면 얼마나 좋을까 합니다...

햇살도, 바람도 참 좋은 휴일입니다..
남은 휴일 시간도 멋지게 보내시길 빕니다...
해정 18-05-13 15:14
 
허수님!
할미꽃의 전설 잘 읽었습니다.
큰딸이나 둘째딸에게 구박받은 어머니
얼마나 어러웠을까 하는 마음입니다.
그래서 늙으면 혼자사는것이 제일입니다.
딸이 셋이면 무었합니다.
길에서 죽는것을.

결국 눈보라 속에 파묻혀 죽고 말았으니
할미꽃으로 탄생한것이나 다름없군요.
할미꽃 전설 감사합니다.
편안하신 좋은 오후 되세요.
     
Heosu 18-05-13 16:58
 
해정님,
그래도 해정님께서는 집 안, 그리고 가족들과 남부러워할 만큼
가화만사성을 이루고 계시니 얼마나 행복한 일이겠습니까...
따님과 여행, 산책나들이 하는 모습을 보면 참 부럽다 싶거든요..

늘 건강하시고,
즐겁고 행복한 그리고 낭만 가득한 봄 날이 되시길 바랍니다...
사노라면. 18-05-14 10:25
 
활짝 핀 꽃도 좋지만 할미가 되어 가는 꽃의 모습도 슬프게 아름답습니다
조만 간 저의 모습이 되겠지요..^&^
오호여우 18-05-15 21:51
 
아무 생각없이 무작정 퍼주는 것이 부모겠지요
다음에 너거들이 부모되어봐라~~
라고 큰 소리로 말하고 싶습니다
참 슬픈 현실입니다
소슬바위 18-05-15 23:48
 
그렇습니다
그런 전설적인 할미꽃 으로 불러지고 있지요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포토방 사진전 및 시화전 (17) 물가에아이 07-31 28078
3659 인동초 (1) 사노라면. 05-21 48
3658 남바람꽃 (2) 오호여우 05-21 67
3657 해운대모래축제 (3) 오호여우 05-20 104
3656 청도 태극무늬 연지에서.... (5) 물가에아이 05-20 160
3655 연등축제 그 풍경.. (4) Heosu 05-20 140
3654 독일 마을 (4) 해조음 05-19 135
3653 야경 (4) 길위에서나를보… 05-19 99
3652 작약꽃이 피는 카페에서 (7) jehee 05-19 133
3651 맹꽁이네만년콩님께~~ (8) 오호여우 05-19 121
3650 작약꽃 (4) 용소 05-19 124
3649 물가에님~ (7) 오호여우 05-19 132
3648 여우야~! 여우야~! (11) 물가에아이 05-18 153
3647 야생화 (4) 산그리고江 05-18 116
3646 아름다운 안개 풍경 (4) 하늘아래빛 05-18 116
3645 황매산 (4) 길위에서나를보… 05-17 164
3644 태화강의 아침 (9) 물가에아이 05-17 216
3643 빗속의 장미 (4) 오호여우 05-17 174
3642 철쭉 이야기.... (6) Heosu 05-16 126
3641 작약이 피면 (10) 초록별ys 05-16 196
3640 심혈을 기울어만든 살아있는 작품들..... (4) 베드로(김용환) 05-15 156
3639 만화방초 (5) 오호여우 05-15 136
3638 용소폭포 (15) 물가에아이 05-15 157
3637 산위에 올라 (6) 해조음 05-15 216
3636 병꽃 (14) 사노라면. 05-14 220
3635 오죽헌 (9) 오호여우 05-13 213
3634 야생화 (11) 용소 05-13 194
3633 태화강의 작약 (15) 물가에아이 05-13 205
3632 '낙동강 구포 나루' 축제를 찾다... (12) Heosu 05-13 146
3631 자연의 아름다움이 없다면. (12) 해정 05-13 169
3630 창원 장미공원 (6) 신호등 05-12 160
3629 너의 우산이 되어 줄께 (9) 초록별ys 05-12 186
3628 위양지 반영 (4) 고독한영웅 05-12 134
3627 황매산 1박2일 (5) 고독한영웅 05-12 134
3626 옥천사에서 (5) 해조음 05-12 203
3625 맑은날 그러나 대기질은 흐린날 (2) 베드로(김용환) 05-12 103
3624 황매산의 사잇길 (19) 물가에아이 05-12 172
3623 이팝나무가 피어있는 길 (5) jehee 05-11 184
3622 다들 다녀간 뒤의 황매산 (6) 나온제나 05-11 147
3621 휠체어를타고 호수 절반을돌다 (3) 베드로(김용환) 05-10 198
3620 할미꽃의 슬픈 전설... (9) Heosu 05-09 251
3619 카페에서 (5) 해조음 05-09 255
3618 안반데기 (5) 오호여우 05-08 228
3617 비바람치는 황매산 (17) 물가에아이 05-08 341
3616 2018년 전북 남원시 운봉 지리산 바래봉 철쭉 (6) 8579립 05-07 263
3615 올림픽 공원 야생화단지에서 (6) 해정 05-07 217
3614 생명 (6) 초록별ys 05-07 211
3613 위양지의 이팝꽃 (7) 물가에아이 05-06 267
3612 작은 소망 (3) 베드로(김용환) 05-06 234
3611 송춘곡 (4) 나온제나 05-06 211
3610 고대산의 산삼이여 (3) 녹향 김일랑 05-06 146
3609 꿈을 꾸다................(간증> 베드로(김용환) 05-05 203
3608 지금쯤 수련이 피었을까... (6) Heosu 05-04 212
3607 반곡지의 또 다른 손님 (7) 물가에아이 05-04 242
3606 보타닉뮤지엄 (5) 오호여우 05-03 205
3605 부귀산운해 (6) 길위에서나를보… 05-03 191
3604 경남수목원 (4) 신호등 05-03 159
3603 새한마리..... (4) 하늘아래빛 05-03 140
3602 반구정 일출 (17) 물가에아이 05-03 202
3601 댐 둘레길 산책하며 (10) 해정 05-02 224
3600 아름다운 길위에서 홀씨되어 돌아 오다, (6) 함박미소 05-02 228
3599 석남사의 봄.. (6) Heosu 05-01 256
3598 붓꽃과 작약의 동거 (9) 오호여우 05-01 228
3597 내일이면 늦으리..... (4) 베드로(김용환) 05-01 186
3596 작약 (7) 사노라면. 05-01 188
3595 부산시민공원 (4) 신호등 05-01 165
3594 아침이슬 (13) 물가에아이 05-01 236
3593 시크릿가든의 봄 (8) jehee 05-01 211
3592 반곡지의 아침 (5) 길위에서나를보… 04-30 198
3591 단풍이 아름답던 길 (4) 오호여우 04-30 181
3590 회동수원지 수변길을 걷다.. (10) Heosu 04-30 145
3589 나비 그리고 봄 (6) 사노라면. 04-30 145
3588 나는 지금 바다로 간다 (5) 해조음 04-30 202
3587 물속에 빚친 봄 (4) 하늘아래빛 04-30 144
3586 안개속의 화포천 (13) 물가에아이 04-30 201
3585 17일간의 호수꽃축제 (2) 베드로(김용환) 04-30 168
3584 시마을 포토갤러리, 포토에세이,시인과 함께 다녀온 … (15) 찬란한빛e 04-29 329
3583 배꽃 하얗게 지던 밤에 (8) 오호여우 04-28 301
3582 시마을가족 전체 봄모임 및 제 3회 시마을 예술제 개… (1) 운영위원회 04-27 747
3581 용지동 어울림마당 (5) 신호등 04-26 306
3580 민들레 (13) 오호여우 04-25 301
3579 월성계곡 수달래 (15) 물가에아이 04-25 302
3578 계류 (8) 오호여우 04-24 259
3577 비와 모과꽃 그리고 위양지... (10) Heosu 04-24 269
3576 비오는날 산사 풍경 (4) 하늘아래빛 04-24 242
3575 (5) 사노라면. 04-24 190
3574 On (4) 최진성 04-24 168
3573 옛 추억을 더듬어 보며 (13) 물가에아이 04-24 228
3572 명상바위 수달래 (4) 길위에서나를보… 04-24 180
3571 포석 조명희전국시낭송대회에서 영예의 대상을! (22) 찬란한빛e 04-24 258
3570 그 외나무다리에서.. (5) 해조음 04-23 269
3569 가는 봄을 배웅하는 비가 내리고 (6) 나온제나 04-23 210
3568 비오는날 (7) 산그리고江 04-23 231
3567 봄(春)을 봄 이벤트에 참여해주신 시마을 회원님들께 … 운영위원회 04-23 166
3566 비음산(철쭉)산행 (5) 신호등 04-23 233
3565 복사꽃이 피는 마을 (8) jehee 04-22 272
3564 비슬산 일출 (6) 길위에서나를보… 04-22 187
3563 아파트 마당 한바퀴 (13) 오호여우 04-22 191
3562 Hit and Run 부제: 비틀린 세상 속에서 비틀어 바라보… (5) 최진성 04-22 200
3561 모란꽃 (15) 물가에아이 04-22 267
3560 섹스폰 도로 (15) 물가에아이 04-22 24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