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이미지

(운영자 : 큐피트화살) 

♨ 舊. 이미지  ♨ 태그연습장(클릭)

 

이미지나 편지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영상시는 영상시란, 좋은글은 좋은글란에 올려주세요)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1-17 18:58
 글쓴이 : 목민심서
조회 : 318  


○ 글 한번만 써주세요



소스보기

<embed width="800" height="500" src="http://cfile225.uf.daum.net/original/993360345A5F1C642FCE39"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flash" wmode="transparent" scale="exactfit" ?="" allowfullscreen="true"> <div style="left: -170px; top: -650px; position: relative;"> <div id="item1" style="left: 280px; top: 170px; width: 670px; height: 421px; position: absolute; z-index: 2;"><span style="height: 150px; color: rgb(255, 255, 255); font-family: Arial RED; font-size: 8pt;"><p align="left"> <font color="0" face="궁서체" style="font-size: 11pt;">○ 글 한번만 써주세요 <iframe width="0" height="0" src="https://www.youtube.com/embed/prGbjxFl2jM?rel=0&amp;vq=hd720&amp;showinfo=0&amp;autoplay=1&amp;loop=true;playlist=prGbjxFl2jM"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br><center><a href="http://cafe.daum.net/nancho505" target="_blank"></a></center> <!-- --></TR></TBODY></TABLE></CENTER> </B></FONT></SPAN></PRE></SPAN></DIV></DIV></TD></TR></TBODY> </TABLE><BR>
목민심서 18-01-17 19:10
 
목민심서 18-01-17 19:23
 



○ 눈꽃 / 워터루

바람이 휩쓸고 지나간 쓸쓸한 나무에 눈꽃이 피었다
물기도 많던 나무에는 한모금 한 모금씩 목도 마르더니
갈증에서 새어 나오는
초라한 피부와 헌 가죽푸대 빛
물기 없는 차가운 잔을
응고의 땅속에다 버려 놓고서
취하도록 두꺼운 세월의 무게를
좌에서 우로 우에서 좌로
하늘에서 땅으로 쏟아내며
휘날렸다
저렇게 그 자리에 또
세월 지나고 눈꽃 시들고 가난한 내 나무 가지에서
하얀 눈꽃이 피어 날까
눈꽃이
하얗게 날릴까
☆별하나 18-01-18 10:48
 
목민심서시인님
안녕하세요..
잘 지내시죠..
오늘은 날씨가 좀 풀린것 같습니다
수고하신 아름다운 영상 아름다운 글
잘 감상하고 잠시 쉬어 봅니다
즐거운 날 되시고 항상 건강하십시요.
     
목민심서 18-01-19 08:34
 
안녕하십니까 ☆별하나../영상작가님 반갑습니다
어느새 무술년의 첫달이 벌서 중순을 넘어서고 여전하게
차가운 겨울의 기승은 우리의 옷깃을 여미게 하는데요
역시 겨울 다운 아름다움과 자태가 차가움으로 차지합니다
좋은 격려의 말슴은 용기 주심이고 격려 주심입니다
그래서 항상 감사하고 고맙습니다 항간에서 답글의 부피와 내용을 가지고
왈가 왈부 말들 한다는데 이정도의 답글에 대해서 논하면 안되고 그래서는 안되겠지요
조금은 조심 스럽게 쓴답니다 양해 바라오며
작가님 항상 건강 함께 하십시요 방문 주시어서 감사합니다
kgs7158 18-01-19 03:30
 
눈꽃이 피었습니다
그대 향한ㄱㄱㄱ그리움의 꽃
     
목민심서 18-01-19 08:41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항상 빠르게 방문 주신 님 오늘은 오랜만에
뵌것 같답니다 그래 요즈음엔 바쁘셨나요? ㅎㅎ 자주 뵙다가 님이 안뵈면
보고 잡고 궁굼하고 혹여 아프시나 하고 은근한 걱정을 해 봤는데요
이제는 우리가 정도 많이 들고 그래서 보고 싶어지는가 봅니다 아마도 그리움처럼 말입니다
되도록 자주 뵈었으면 참 좋겠답니다 님과는 여러 해를 미운정 고운정 의 정도 들고 해서요
항상 건강 함께 하시고 다음에 또 뵐때까지 안녕히 계십시요 감사합니다
큐피트화살 18-01-21 10:50
 
목민심서 작가님 안녕하세요?
항상 글을 매끄럽게 쓰십니다..
님과는 오랜 정이 많이 들었습니다..
밤새워 논쟁한것도
하나의 추억으로 남아있구요..ㅎㅎㅎ

다음에 뵐때까지 안녕히 계시라는 말씀 있을때마다
많이 걱정됩니다
치료차 병원 들어가시는것 같아서요..
오늘은..
제가 읽은것중..
그리 해야 하겠다는 다짐같은
좋은글을 들려 드릴께요..

말의 온도


우리가 하는 말에
온도가 있습니다.

말은,
우리의 입을 통해서 전달되지만
그 뿌리는 마음에 있기 때문입니다.

따뜻한 말 한마디가
그 사람의 마음을 움직입니다.
그러나
차가운 말 한마디는
그대로 굳어버리게 합니다.

오늘 내가 하는 말이
사랑으로 가득 차
불타는 마음의 난로에서 나오는
뜨거운 말이었으면 좋겠습니다.

따뜻함이 사라진 말이 나올 때는 차라리
침묵을 선택할 수 있기를..

- 최일도의 행복편지중에서 -
목민심서 18-01-21 16:09
 
봄에 작가님의 영상에서는 연초록 풀잎에 봉긋이 오르는 꽃망울을 보았고
여름엔 파랗게 펼처지는 바다에서 에머랄드빛 파도와 반짝이는 은모래의 노래가 있었고
낙엽이 무수히 지는 언덕에서 한들한들 흔들리며 피어 있는 잉크빛 코스모스 꽃잎을
하나 입에 물고 빨간 고추잠자리 따라서 시마을 이미지 방까지 들어가 있었지요
아름다운 추억입니다
지금 작가님께서 고운 시향을 저에게 말슴 주시는 것이 바로 아름다운 언어 이고
아름다운 행복입니다
오늘도 이렇게 좋은 말슴으로 오셔서 행복입니다 좋은 하루와 항상 건강과 함께 하는
나날 이십시요 방문 주셔서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pre 를 쓰지않아도 댓글에 자동줄맞춤이 됩니다 (7) 큐피트화살 01-31 12538
공지 댓글로 동일한 스위시 사용하지마시고 가로300 세로 300 으로 하십시오 (12) 큐피트화살 07-13 16423
1611 매화꽃이 피는 언덕은 지금 / 워터루 (3) 목민심서 02-19 167
1610 겨울 동백 (13) 소화데레사 02-19 199
1609 너를 사랑해~~!!! (12) 큐피트화살 02-16 267
1608 동경 / 워터루 (9) 목민심서 02-16 180
1607 아름다운 시간 / 영상 ankijun (6) 큐피트화살 02-15 213
1606 고유명절 설 (2) 나탈리웃더 02-14 312
1605 복수초 나탈리웃더 02-14 172
1604 눈속에 피는꽃~~~~~~~!!! (14) 큐피트화살 02-13 332
1603 올림픽 개막식 (9) 나탈리웃더 02-10 374
1602 사랑은 그리움 (20) 소화데레사 02-09 381
1601 알파인스키 종목이란 (2) 나탈리웃더 02-07 345
1600 올림픽스타디움 (5) 나탈리웃더 02-05 383
1599 아름다운 노을 (2) 김용호 02-05 429
1598 어떻게 기다려~~!! (20) 큐피트화살 02-03 531
1597 편지 (13) 체인지 02-02 400
1596 알파인스키장 (4) 나탈리웃더 02-02 271
1595 2월 나탈리웃더 02-02 271
1594 꽃잔 / 워터루 (8) 목민심서 02-02 345
1593 커피컵 포토 감상할까요~ (21) 늘푸르니 02-01 354
1592 한겨울 이미지 (5) 8579립 01-30 370
1591 내사랑 내곁에 (12) 체인지 01-30 347
1590 이별의 그늘 ~~~!!! (22) 큐피트화살 01-30 393
1589 겨울 그림자 / 워터루 (6) 목민심서 01-29 262
1588 올림픽 시즌 (2) 나탈리웃더 01-29 204
1587 너를 사랑해 (17) 소화데레사 01-27 397
1586 겨울이야기 나탈리웃더 01-27 270
1585 눈내리는 어느날 (3) 상큼한나비 01-26 403
1584 황홀한 풍경 (2) 나탈리웃더 01-26 307
1583 고향집의 겨울 (2) 김용호 01-25 289
1582 겨울 강 (3) 김용호 01-24 361
1581 겨울의 노래 (12) 나탈리웃더 01-23 424
1580 눈이내리네 (15) 체인지 01-22 361
1579 겨울축제 눈 (2) 나탈리웃더 01-22 304
1578 사랑도 이별도~~~~~~!!! (25) 큐피트화살 01-20 519
1577 노란색_별 (12) 상큼한나비 01-20 265
1576 눈이 오는 그리움 (6) 나탈리웃더 01-20 344
1575 함박눈이 내려요 (23) 소화데레사 01-18 438
1574 큰달 눈편지지 (11) 상큼한나비 01-17 312
1573 ○ 눈꽃 / 워터루 (8) 목민심서 01-17 319
1572 시골집에 함박눈이 내려요 (1) 김용호 01-17 28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