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4-10 01:09
 글쓴이 : 김현
조회 : 738  
꽃 gif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네티즌 심금 울린 "천사" 빵집 아가씨 ♧


장애로 아무 것도 할 수 없어
길에서 구걸을 하는 그 아저씨를 본 순간
몸이 불편한 할머니와 아버지가 생각나
그냥 지나칠 수가 없었습니다.

”한 빵집 여종업원이 장애인 노숙자에게 빵을 떼어
먹여주는 장면을 담은 사진이 동갑내기 네티즌의
인터넷 블로그를 통해 퍼지면서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지난 12일 오전 서울 강남역 부근 한 제과점에서 일하던
길지빈(24ㆍ여)씨는 가게 앞 인도에서 팔은 전혀 못 쓰고
다리는 절단된 노숙자가 구걸을 하는 모습을 보았다.

1년 전 뇌출혈로 쓰러져 거동이 불편한
할머니와 아버지를 집에 모시고 있는 길씨는
노숙자가 남 같지가 않아 제과점 주인인 이모에게
허락을 받은 뒤 빵 몇 개를 주섬주섬 들고 밖으로 나갔다.

 

 
그는 노숙자 옆에 쪼그리고 앉아“배 안고프시냐”고
다정하게 말을 걸며 가져온 빵을
조금씩 떼내 직접 입에 넣어주었다.

같은 시간 대학생 박새봄(24ㆍ여)씨는
점심을 먹으러 강남역 앞을 지나가고 있었다.

그런데 예쁘장하게 생긴 젊은 여성이 제과점에서
빵들 들고 나와 구걸하던 장애인에게 먹이는 것이었다.

박씨는 휴대폰 카메라로 이 아름다운
장면을 찍어 자신의 인터넷 블로그에 올렸다.

박씨는“거리의 많은 사람들은 무심코 스쳐 지나가는데
나와 비슷한 또래의 한 젊은 여성이 노숙자에게
빵을 먹여주는 광경이 너무나 가슴 뭉클해
나 자신도 모르게 사진을 찍었다”며 “친구들과
감동을 나누고 싶어 19일 블로그에 띄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사진은 네티즌들의 심금을 울려 20일
하루동안만 3,000여명이 박씨의 블로그를 방문했고
인터넷 포털사이트 등을 통해 퍼져나갔다.

20일 오전 제과점에서 만난 길씨는 자신이
화제가 되고 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 듯했다.

길씨는 “그날 유난히 날씨가 추웠는데 식사도 못하고
계시는 아저씨가 안쓰러워서 빵을 들고 나간 것일 뿐”이라며
“나 뿐만 아니라 누구라도 그 모습을 보았다면
도와드리고 싶었을 것”이라고 겸손해 했다.

길씨는 대학에서 환경공학을 전공하고 회사를
다니다 지난 5월부터 이모의 제과점 일을
도와주며 교사 임용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길씨의 도움을 받은 장애인 최모(49)씨는
“14년 동안 서울 여기저기를 돌아다니며
구걸하는 생활을 해왔지만 직접 빵까지 먹여주는
고마운 사람을 만난 것은 처음”이라며

“그 젊은이는 빵을 준 이후에도 길에서 만나면
안부를 묻고, 쓰러져 몸도 못 가누는 나를 일으켜
세워주는 등 관심을 보여준다”고 고마워 했다.
출처: http://mjs51562.tistory.com/1378
- html 제작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사 랑 / 이은상 ♬

탈대로 다 타시오 타다 말진 부디 마소.
타고 다시 타서 재될 법은 하거니와
타다가 남은 동강은 쓰을 곳이 없느니다.

반타고 꺼질진대 애제 타지 말으시오.
차라리 아니 타고 생낙으로 있으시오.
탈진댄 재 그것조차 마저 탐이 옳으니다.


kgs7158 17-04-10 02:55
 
타다가 남은 동강은 쓰일곳이 없음이라

세상은 험하지만 다리가 되어주는 사람도 있지요
천사들의 이야기 ,,감동입니다,,아마도 집안에서의 사랑베풂이 습관이되어
거리의 아픈이에게도 마음이 열렸을것같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손해 볼 것은 없습니다 (1) 김용호 12-03 732
공지 <추천>사랑 이란 이름의 선물 (1) 竹 岩 11-26 701
공지 <추천>우리에게는 홀로서기라는 아름다움이 있습니다 (3) 김현 11-25 1125
공지 <추천>참으로 잔잔하고 은은한 사랑 (6) 리앙~♡ 11-22 837
공지 <추천>주옥같은시어모음 김용호 11-11 3255
4864 다시 돌아갈 수 없는 인생 (1) 竹 岩 03:14 90
4863 후회 없는 아름다운 삶 (2) 리앙~♡ 00:32 98
4862 가슴에 늘 그리운 사람 넣어 놓고 (1) 김용호 12-11 88
4861 마음으로 바라보는 세상 (1) 竹 岩 12-11 117
4860 아름다운 황혼이고 싶습니다 (4) 리앙~♡ 12-11 151
4859 "내일 죽을 것 처럼 살고, 영원히 살 것 처럼 배워라."​ (1) 김현 12-11 115
4858 크리스마스 선물 / O. Henry 원작의 감동이야기 (1) 김현 12-11 92
4857 오늘 당신을 사랑하니 이렇게 좋습니다 (1) 김용호 12-10 114
4856 당신과 나의 만남 (1) 竹 岩 12-10 118
4855 목표를 가져라. 그것이 당신이 존재하는 이유다 (2) 김현 12-10 124
4854 돈으로도 살 수 없는 행복 (1) 김현 12-10 106
4853 세상에 가장 아름다운것이 뭘까요 (4) 리앙~♡ 12-09 137
4852 당신도 이럴때 있나요 (1) 김용호 12-09 108
4851 가슴에 남는 좋은 글 (1) 竹 岩 12-09 124
4850 최선을 다한 거기까지가 우리의 한계이고 아름다움입니다 (1) 김현 12-09 110
4849 성탄의 의미와 감사할 일들... (2) 김현 12-09 103
4848 기억할 수 있는 사람으로 (1) 김용호 12-08 128
4847 남은 여생 보람되게 살자 (1) 竹 岩 12-08 154
4846 나이 듦이 얼마나 멋진지를 (2) 김현 12-08 169
4845 한글을 처음 배워 55년 전 남편에게 쓴 70대 할머니의 편지 (1) 김현 12-08 86
4844 삶의 목적이 뭐냐고 물으면 어떤 대답을 하시겠습니까? (4) 리앙~♡ 12-07 151
4843 꿈은 멀리 있는것은 아니다 (1) 竹 岩 12-07 174
4842 사랑해서 외로웠다 (2) 김현 12-07 184
4841 기대치 않았던 사랑,그건 기적이었다 [감동실화] 김현 12-07 113
4840 진정한 人間의 길 (1) 竹 岩 12-06 196
4839 사랑을 포기하지 않으면 기적은 정말 일어난다는 것을 (2) 김현 12-06 139
4838 캐롤 고요한밤 거룩한밤 탄생배경 [감동&실화] (1) 김현 12-06 116
4837 그리운 당신에게 내 마음을 (1) 김용호 12-06 184
4836 내 삶을 기쁘게 하는 모든 것들 (6) 리앙~♡ 12-05 166
4835 남의 허물을 보지 않습니다 (1) 竹 岩 12-05 149
4834 세월이 흘러도 여전히 좋은 사람 (1) 김용호 12-05 212
4833 내 인생의 귀한 삶이 시간 속에 묻혀 가는 것을 느끼며 (3) 김현 12-05 131
4832 아내를 울린 남편의 사랑 (1) 김현 12-05 119
4831 때문에.덕분에 (1) 竹 岩 12-04 191
4830 젊어서는 능력이 늙어서는 재물이 (3) 김현 12-04 155
4829 당신에게 크리스마스는 어떤 의미인가요 (1) 김현 12-04 128
4828 당신은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2) 김용호 12-04 188
4827 <추천>손해 볼 것은 없습니다 (1) 김용호 12-03 732
4826 마음이 불안하고 답답하고 힘들 때 촛불을 켜고 기도하세요 (2) 김현 12-03 132
4825 좋은 남편과 아내 (1) 김현 12-03 123
4824 가슴에 간직해야 할말 (1) 竹 岩 12-03 153
4823 꿈꾼 그 옛날 (2) kimyach 12-02 174
4822 삶의 비망록 (1) 竹 岩 12-02 175
4821 내 마음을 만져주는 사람 (1) 김용호 12-02 199
4820 외로움 달래는 영혼 살포시 안아주는 그런 12월이었으면 (2) 김현 12-02 142
4819 어느 지혜로운 효부(며느리)의 이야기 (1) 김현 12-02 107
4818 만남의 인연은 소중하게 竹 岩 12-01 172
4817 오늘 하루 무언가가 날 힘들게 한다면 뒤집어 생각해보자 (2) 김현 12-01 154
4816 12월을 맞으며 (1) 김현 12-01 246
4815 행복을 열어가는 사람들 (4) 리앙~♡ 11-30 22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