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4-10 01:09
 글쓴이 : 김현
조회 : 1008  
꽃 gif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네티즌 심금 울린 "천사" 빵집 아가씨 ♧


장애로 아무 것도 할 수 없어
길에서 구걸을 하는 그 아저씨를 본 순간
몸이 불편한 할머니와 아버지가 생각나
그냥 지나칠 수가 없었습니다.

”한 빵집 여종업원이 장애인 노숙자에게 빵을 떼어
먹여주는 장면을 담은 사진이 동갑내기 네티즌의
인터넷 블로그를 통해 퍼지면서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지난 12일 오전 서울 강남역 부근 한 제과점에서 일하던
길지빈(24ㆍ여)씨는 가게 앞 인도에서 팔은 전혀 못 쓰고
다리는 절단된 노숙자가 구걸을 하는 모습을 보았다.

1년 전 뇌출혈로 쓰러져 거동이 불편한
할머니와 아버지를 집에 모시고 있는 길씨는
노숙자가 남 같지가 않아 제과점 주인인 이모에게
허락을 받은 뒤 빵 몇 개를 주섬주섬 들고 밖으로 나갔다.

 

 
그는 노숙자 옆에 쪼그리고 앉아“배 안고프시냐”고
다정하게 말을 걸며 가져온 빵을
조금씩 떼내 직접 입에 넣어주었다.

같은 시간 대학생 박새봄(24ㆍ여)씨는
점심을 먹으러 강남역 앞을 지나가고 있었다.

그런데 예쁘장하게 생긴 젊은 여성이 제과점에서
빵들 들고 나와 구걸하던 장애인에게 먹이는 것이었다.

박씨는 휴대폰 카메라로 이 아름다운
장면을 찍어 자신의 인터넷 블로그에 올렸다.

박씨는“거리의 많은 사람들은 무심코 스쳐 지나가는데
나와 비슷한 또래의 한 젊은 여성이 노숙자에게
빵을 먹여주는 광경이 너무나 가슴 뭉클해
나 자신도 모르게 사진을 찍었다”며 “친구들과
감동을 나누고 싶어 19일 블로그에 띄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사진은 네티즌들의 심금을 울려 20일
하루동안만 3,000여명이 박씨의 블로그를 방문했고
인터넷 포털사이트 등을 통해 퍼져나갔다.

20일 오전 제과점에서 만난 길씨는 자신이
화제가 되고 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 듯했다.

길씨는 “그날 유난히 날씨가 추웠는데 식사도 못하고
계시는 아저씨가 안쓰러워서 빵을 들고 나간 것일 뿐”이라며
“나 뿐만 아니라 누구라도 그 모습을 보았다면
도와드리고 싶었을 것”이라고 겸손해 했다.

길씨는 대학에서 환경공학을 전공하고 회사를
다니다 지난 5월부터 이모의 제과점 일을
도와주며 교사 임용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길씨의 도움을 받은 장애인 최모(49)씨는
“14년 동안 서울 여기저기를 돌아다니며
구걸하는 생활을 해왔지만 직접 빵까지 먹여주는
고마운 사람을 만난 것은 처음”이라며

“그 젊은이는 빵을 준 이후에도 길에서 만나면
안부를 묻고, 쓰러져 몸도 못 가누는 나를 일으켜
세워주는 등 관심을 보여준다”고 고마워 했다.
출처: http://mjs51562.tistory.com/1378
- html 제작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사 랑 / 이은상 ♬

탈대로 다 타시오 타다 말진 부디 마소.
타고 다시 타서 재될 법은 하거니와
타다가 남은 동강은 쓰을 곳이 없느니다.

반타고 꺼질진대 애제 타지 말으시오.
차라리 아니 타고 생낙으로 있으시오.
탈진댄 재 그것조차 마저 탐이 옳으니다.


kgs7158 17-04-10 02:55
 
타다가 남은 동강은 쓰일곳이 없음이라

세상은 험하지만 다리가 되어주는 사람도 있지요
천사들의 이야기 ,,감동입니다,,아마도 집안에서의 사랑베풂이 습관이되어
거리의 아픈이에게도 마음이 열렸을것같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행복을 나눌 사람 (2) 김용호 02-20 722
공지 <추천>결과는 말을 하지 않는다. (2) 리앙~♡ 02-03 1152
공지 <추천>남은 여생 보람되게 살자 竹 岩 02-02 1054
공지 <추천>내 삶이 너무 버거워 하는 생각이들 때 (1) 김현 01-28 1115
5174 사랑보다 정이 더 무섭습니다 리앙~♡ 15:08 21
5173 그리움 (1) 김용호 00:25 66
5172 글을 읽지 못하는 사람은 깊이 생각하는 법을 배우게 되지 (1) 김현 00:17 46
5171 아빠의 만원 (1) 김현 00:12 50
5170 소중한 우정과 사랑을 위해 竹 岩 00:07 46
5169 상상할 수 없는 일은 결코 일어나지 않는다 (1) 김현 02-24 97
5168 사랑한단 말 이럴 때 하는 거래요 (2) 김용호 02-24 107
5167 듣는 사람에게 기쁨을 주어라 (1) 김현 02-24 82
5166 마음에 두고픈 열 가지 竹 岩 02-24 79
5165 사랑의 향기가 묻어나는 만남 (1) 김용호 02-23 98
5164 용서하는 용기, 용서 받는 겸손 (4) 리앙~♡ 02-23 82
5163 가슴이 시키는대로 하세요 竹 岩 02-23 100
5162 당신의 인생을 최고로 만드는 방법 (감동과 가르침이 있는 유머) 김현 02-23 93
5161 들을줄 아는 지혜 (1) 김현 02-23 94
5160 남은 여생 보람되게 살자 竹 岩 02-22 109
5159 밤 사이에 행운으로 바뀌어 진다 (2) 김현 02-22 129
5158 사랑을 표현하세요 (1) 김용호 02-22 133
5157 어느 경로당 벽에 붙여진 붓글씨 (1) 김현 02-22 101
5156 인생을 둥글게 둥글게 김용호 02-21 103
5155 부부는 참으로 가깝고도 먼 이방인 김현 02-21 129
5154 인생 길 가다 보면 竹 岩 02-21 123
5153 3초만에 따뜻한 세상 만들기 (1) 김현 02-21 108
5152 젖지 않은 인생이 어디 있던가 竹 岩 02-20 165
5151 말에는 많은 허물이 따릅니다 (2) 김현 02-20 159
5150 상한 마음 빨리 극복하기 (1) 김현 02-20 123
5149 <추천>행복을 나눌 사람 (2) 김용호 02-20 722
5148 나 혼자만 아픈 줄 알았습니다. (1) 김용호 02-19 140
5147 한 조각 삶에 머물며 竹 岩 02-19 140
5146 남의 흉 보지 마라 보는 흉 변명일 뿐이다 김현 02-19 115
5145 인생 선배들의 주옥같은 지혜 10가지 김현 02-19 129
5144 오늘만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2) 김용호 02-18 189
5143 복이 많은 열 가지 이유 竹 岩 02-18 163
5142 삶이 녹슬면 모든 것이 허물어진다 (1) 김현 02-18 147
5141 삶을 바꾸는 마음가짐 (1) 김현 02-18 320
5140 나는 누구인가,스스로 물으라 竹 岩 02-17 122
5139 느낌표와 물음표 (1) 김용호 02-17 178
5138 봄오기 직전이 가장 추운법이고 해뜨기 직전이 가장 어두운 법 (1) 김현 02-17 118
5137 힘이 들 때 꺼내 먹는 명언 13가지 (1) 김현 02-17 119
5136 마음을 비우면 가벼워지는 것을 (2) 리앙~♡ 02-16 135
5135 나눔의 기쁨을 함께 누려요 (2) 김용호 02-16 115
5134 가는해 오는해(가는年 오는年) (1) 竹 岩 02-16 114
5133 중요한 것은 그 안에 감춰져 눈에 보이지 않는다 (1) 김현 02-16 119
5132 덕담의 기적 (1) 김현 02-16 145
5131 행복을 주는 사람들 (4) 리앙~♡ 02-15 182
5130 누구에게나 뒷모습은 진정한 자신의 모습이다 (1) 김현 02-15 137
5129 설날 아침에 드리는 새해의 기도 (2) 김현 02-15 462
5128 사랑한다면 이것만은 기억하세요 김용호 02-15 166
5127 행복을 채우는 잔이 있습니다 竹 岩 02-15 115
5126 전부다 무료 (1) 김용호 02-14 134
5125 나이테와 같은 우리내 인생 竹 岩 02-14 14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