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4-15 00:29
 글쓴이 : 김현
조회 : 506  

 

 


♧ 조선을 섬긴 푸른 눈의 어머니 ♧

가난과 전염병으로 많은 이들이 고통에
시달리던 지난 1912년, 아시아의 작은 나라에
푸른 눈의 간호사가 찾아왔습니다.
독일에서 태어난 그녀는 미국으로 건너가
간호학 공부를 마쳤습니다.
그리고 안락한 삶을 뒤로한 채 32살 처녀의
몸으로 조선에 오게 되었습니다.

조선에 도착한 그녀는 조랑말을 타고
자주 전국을 순회하며 한센병 환자를 포함해
온갖 질병에 걸린 사람들을 돌보고 다녔으며
자신의 이름을 갖지 못하고 '큰 년',
'작은 년', '지리산 댁' 등으로 불리던
수백 명의 여성에게 이름을 지어주었습니다.
그렇게 순회할 때마다 온몸에 들러붙은 이를 잡느라
밤을 지새우는 것이 그녀의 삶이 되었습니다.

당시 조선의 보건의료시설은 매우 열악했습니다.
이러한 현실에서 그녀는 광주 제중병원을
중심으로 아픈 사람들을 돌보고
가난한 여인들의 교육에 힘썼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조선의 수양딸 13명과 나환자
아들 1명 등 14명의 아이를 입양해 기르기도 했습니다.

한센인을 돌보고 고아들을 자식 삼아
살던 그녀는 정작 자신은 끼니를 제때
챙겨 먹지 못할 정도로 궁핍했습니다.
한 사람이라도 더 돕기 위해
자신의 생활비마저 쪼개어 썼던 것입니다.
그렇게 22년의 세월을 조선에 헌신했습니다.

그녀는 항상 말했습니다.
"내일 나 먹기 위해 오늘 굶는 사람을
그대로 못 본 척 할 수 없으며
옷장에 옷을 넣어놓고서 당장 추위에
떠는 사람을 모른 척 할 수 없습니다."

평생을 누렇게 바랜 옥양목 저고리에 검정
고무신을 신고 보리밥에 된장국을 먹었던
소박한 삶을 살았습니다. 하지만 그거 또한
사치로 생각했던 그녀는 먹을 것을 줄여가며
모으고 모아 가난하고 아픈 사람을 위해 사용했습니다.

결국에 그녀는 영양실조로 54세의 나이에
세상을 떠나게 되었으며, 자신의 장기마저도
의학 연구용으로 기증했습니다.
그녀가 남긴 것은 걸인에게 나눠주고 남은
동전 7전, 강냉이가루 2홉, 그리고 반쪽짜리
담요 외엔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그녀가 죽자 천여 명에 달하는 장례 행렬이 이어졌습니다.
그리고 애통해하는 사람들은 '어머니'라 부르며
함께 했습니다. 푸른 눈을 가졌지만
수많은 사람들의 어머니로 살다간 그녀는
서서평(엘리자베스 쉐핑) 선교사입니다.

평생을 가난한 자, 병든 자를 위해
헌신한 봉사와 사랑, 그리고 섬김...
그녀의 삶은 너무도 큰 감동으로 다가옵니다.
그리고 인생을 더욱 풍요롭게 만드는
진정한 사랑의 가치를 오늘도
세상 곳곳에 전하고 있습니다.

자신이 섬기고 있음을 의식치 않으면서 봉사할 수
있는 자는 뛰어난 섬김의 사람이다. - 블라비스키 -
- 따뜻한 하루 -
- html 제작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베토벤 / 엘리제를 위하여 ♬
Ludwig Van Beethoven 1770.12.16 -1827.3.26


 

 


kgs7158 17-04-15 01:34
 
감사합니다
많은 감명받고갑니다
안개꽃12 17-04-15 11:41
 
좋은글 감사 합니다.
건강 하시고 즐거운 날 되세요.^^*
토백이 17-04-15 20:51
 
좋은 글
잘봤습니다.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어제의 사랑이 오늘은 미움이 되여지는 세상 (1) 김현 10-09 615
공지 <추천>이런 인연으로 살면 안 될까요 (1) 竹 岩 10-07 600
공지 <추천>가을엔 맑은 인연이 그립다 (3) 김용호 09-25 1726
공지 <추천>조용한 물이 깊은것 처럼 (6) 리앙~♡ 09-16 1693
공지 <추천>세상을 움직인 유명인 100명의 짧은 글 긴 여운 김용호 09-19 1691
4659 사람이 머물다 떠난 자리는 어떤 흔적이든 흔적이 남기 마련입니다 김현 07:16 40
4658 처절한 노부부의 인생 김현 06:53 33
4657 인생과 함께 살아야할 행복 竹 岩 01:18 48
4656 처음 가졌던 소중한 마음 (1) 김용호 10-22 100
4655 살만하니 떠난다고 아쉬워 하는것이 인생사입니다 (2) 김현 10-22 84
4654 아버지가 아들에게 남긴 화제의 글 김현 10-22 71
4653 삶은 메아리 같은 것 竹 岩 10-22 84
4652 말 한 마디가 긴 인생을 만듭니다 (2) 리앙~♡ 10-22 83
4651 가을 속으로 떠나는 하루 (1) 김용호 10-21 119
4650 이 가을에는 따뜻한 눈물을 배우게 하소서 김현 10-21 96
4649 칭찬을 잘하면 백년이 행복합니다 김현 10-21 80
4648 영원한 사랑을 만나게 된다면 竹 岩 10-21 79
4647 마음을 보고 있다 생각해 보라 (2) 리앙~♡ 10-20 99
4646 따뜻한 말 한마디로 전하는 삶의 여유 (2) 김용호 10-20 110
4645 남편의 사랑이 클수록 아내의 소망은 작아지고 김현 10-20 83
4644 깨달음이란 김현 10-20 108
4643 내인생의 소중한삶의 시간들 (1) 竹 岩 10-20 137
4642 길을 잘못 가르쳐 준 결과 (2) 김현 10-19 142
4641 긴 아픔을 가진 사람은 안다 (1) 김현 10-19 114
4640 가난해도 마음은 풍요로운 사람들 (2) 김용호 10-19 156
4639 다시 돌아갈 수 없는 인생 竹 岩 10-19 89
4638 친구 같은 연인으로 영혼까지 (1) 김용호 10-18 127
4637 부담없이 만날 수 있는 사람이 필요 할 때 있습니다 (1) 김현 10-18 132
4636 나이가 든다는 것은 아름다운 것입니다 김현 10-18 127
4635 당신에게 바치는 사랑 (1) 竹 岩 10-18 106
4634 내 행복은 당신입니다 (1) 김용호 10-17 203
4633 험담이 주는 상처 김현 10-17 144
4632 충고하는 이를 미워하지 마세요 김현 10-17 112
4631 가슴에 늘 그리운 사람 넣어놓고 竹 岩 10-17 113
4630 당신은 나의 마음입니다 (1) 김용호 10-16 149
4629 몸을 낮추니 세상이 아름답다 (2) 리앙~♡ 10-16 161
4628 어머니의 백번째 가을 날 [감동스토리] 김현 10-16 139
4627 두 친구의 아름다운 우정이야기 김현 10-16 117
4626 늘 함께 할 줄 아는 사람 (1) 竹 岩 10-16 129
4625 조용히 나를 생각하는 시간 (3) 리앙~♡ 10-15 187
4624 마음속에 무엇을 담느냐에 따라 삶이 달라진다 (1) 김현 10-15 194
4623 기회가 왔는데도 놓쳤던 일이 있나요 김현 10-15 120
4622 꾸미지 않아도 아름다운마음 (1) 竹 岩 10-15 128
4621 친구인 그대가 좋습니다 (2) 리앙~♡ 10-14 166
4620 기뻐하라, 살아 있음을 느낄 것이다 (1) 김현 10-14 168
4619 효자가 효자를 낳는다 (1) 김현 10-14 111
4618 세월은 가고,사람도 가지만 (1) 竹 岩 10-14 150
4617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금혼일 저녁 (1) 김현 10-13 150
4616 가난해지는 사람과 부자가 되는 사람의 생각 (1) 김현 10-13 148
4615 나이테와 같은 우리내 인생 (1) 竹 岩 10-13 142
4614 사랑은 아주 작은 관심입니다 (4) 리앙~♡ 10-12 190
4613 뒷모습은 진정한 자신의 모습이다 (3) 김현 10-12 199
4612 하버드에서 알려주는 5가지 성공법칙 (3) 김현 10-12 160
4611 부담없이 만나고 싶은 사람 (1) 竹 岩 10-12 151
4610 무슨 인연으로 당신을 만났을까요 (1) 김용호 10-12 20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