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4-17 03:20
 글쓴이 : 김용호
조회 : 329  




      채워짐이 부족한 마음들

      완벽하고픈 생각의 욕심들
      많은 사람들의 마음은 채워도 채워도
      채워지지 않고 부족하다고 생각합니다.

      나 자신만은 완벽한것 처럼
      말들을 하고 행동들을 합니다.

      자신들만은 잘못된것은 전혀 없고
      남들의 잘못만 드러내고 싶어합니다.

      남들의 잘못된 일에는 험담을 일삼고
      자신의 잘못은 숨기려 합니다.

      그러면서 남의 아픔을 즐거워 하며
      나의 아픔은 알아주는 이가 없어
      서글퍼 하기도 합니다.

      남의 잘못을 들추어 내며
      허물을 탓하고 험담을 입에 담는다면
      남들도 돌아서면 자신의 허물과 험담이
      더욱 부풀려져 입에 오른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겠습니다.

      조금 부족한듯이 마음을 비우고
      조금 덜 채워지는 넉넉한 마음으로
      조금 물러서는 여유로움으로
      조금 무거운 입의 흐름으로간직할 수 있는
      넓은 마음의 부드러움을 느끼며
      살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 제작 : 동제
      나오는 음악 : 사랑의 눈동자 - 유심초








      평화의 그림 1

      이런 이야기가 있지요.
      어떤 미술학교에서 졸업생들에게 그림을 그려오라고 하면서 평화라고 하는
      제목을 내 주었습니다.
      졸업생마다 자기가 구상하는 대로 평화의 그림을 한 장씩 그려 왔습니다.
      그 여러 가지 그림 가운데 특별히 대조되는 두 그림이 들어 왔다고 합니다.

      한 가지 종류의 그림은 산골짝의 호수를 그린 것입니다.
      그 옆에는 풀밭이 있습니다.
      그 풀 위에는 소 ,나귀, 말, 산양 이런 짐승들이 한가하게 풀을 먹고
      혹은 누워 있습니다.
      잔잔한 호수 위에는 몇 사람이 한가하게 작은 배를 타고 낚시질을 합니다.
      산이 조용하고 물이 잔잔하고 바람이 없고 모든 것이 참 평화롭습니다.

      그 다음에는 다른 그림이 들어왔습니다.
      아주 다른 성격의 그림입니다.
      바닷가에 절벽이 있는데 때 마침 바람이 붑니다.
      파도가 밀러와서 그 벼랑에 부딪치고는 다시 바다로 거품을 뿜으면서 흘러갑니다.
      바람이 심하니까 나무가 꺾여져 내려옵니다.
      나뭇잎이 춤을 추며 달아납니다.
      얼핏보면 평화가 아니고 전쟁 그림 같습니다.
      그런데 살펴보니까 그 절벽 사이에 구멍이 하나 있습니다.
      그 구멍을 들어다 보니까 그 속에 갈매기가 한 놈이 둥지를 틀었습니다.
      그 갈매기 둥지 옆에는 어미 갈매기가 가만히 앉았는데 둥지 속에는
      깐 지 며칠 안 된 갈매기 새끼들이 고요히 눈을 감고 바람은 불거나
      말거나 물결은 세거나 말거나 낮잠만 잘 자고 있습니다.

      선생은 둘째 그림에다 일등상을 주었다고 합니다.
      첫째 그림은 평화는 평화인데 그건 인간의 이상뿐입니다.
      이 세상엔 그런 평화는 없다는 말입니다.
      이 세상에 우리가 평화를 얻을 수 있다고 하면 그것은 이런 폭풍우 가운데서
      얻을 수 잇는 평화입니다.
      사실 그런 줄 압니다.
      이 세상은 요란합니다.
      언제나 혁명이 일어납니다.
      전쟁이 일어납니다.
      냉전이 계속 됩니다.

      영상제작 : 동제






      평화의 그림 2

      평화로운 그림을 가장 잘 그린 미술가에게 상을 주겠노라고
      약속한 왕이 있었다.
      많은 미술가들이 그 그림에 도전했다.
      모든 그림을 다 본 왕은, 딱 두 개의 그림을 골랐고 그 중 하나를 선택해야 했다.
      하나는 조용한 호수 그림이었다.
      호수는 그 주위를 둘러싸고 있는 평화로운 산들을 비취 주는 완벽한 거울이었다.
      하늘에는 흰 뭉개 구름이 한가로이 떠 있었다.
      그 그림을 보는 사람들마다 완전한 평화를 보여 주는 그림이라고 생각했다.
      또 하나 역시 산들을 그린 그림이었다.
      그러나 바위투성이의 헐벗은 산들이었다.
      하늘은 비를 쏟아 붓고 있었고, 번개를 머금은 성난 구름에 덮여 있었다.
      산등성이 아래로는 거품을 뿜어내는 폭포수가 허둥대고 있었다.
      전혀 평화를 보여 주는 그림이 아니었다.
      그러나 그림을 자세히 들여다보던 왕은 폭포수 뒤쪽의 바위 틈 속에 있는 작은
      덤불을 보았다.
      그 덤불에는 어미 새가 지어 놓은 둥지가 있었는데, 그 성난 물결과 하늘 속에서도
      그 새는 아주 평화롭게 둥지에 앉아 있었다.
      어느 그림이 상을 받았을 거라고 생각하는가?
      왕은 두 번째 그림을 선택했다.
      왜 그 그림을 택했을까?
      왕은 이렇게 설명했다.
      "평화는 소음이나 문제나 어려운 일이 없는 곳에
      머무는 것을 뜻하지 않기 때문이다.
      평화는 그 모든 것들 속에서도 여전히 평온한 마음을 가지는 것을
      뜻하기 때문이다.
      그것이 진정한 평화다."


      영상제작 : 동제

소스보기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8.uf.tistory.com/media/21637842570DBBB2281F25" width=600 height=400>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채워짐이 부족한 마음들 완벽하고픈 생각의 욕심들 많은 사람들의 마음은 채워도 채워도 채워지지 않고 부족하다고 생각합니다. 나 자신만은 완벽한것 처럼 말들을 하고 행동들을 합니다. 자신들만은 잘못된것은 전혀 없고 남들의 잘못만 드러내고 싶어합니다. 남들의 잘못된 일에는 험담을 일삼고 자신의 잘못은 숨기려 합니다. 그러면서 남의 아픔을 즐거워 하며 나의 아픔은 알아주는 이가 없어 서글퍼 하기도 합니다. 남의 잘못을 들추어 내며 허물을 탓하고 험담을 입에 담는다면 남들도 돌아서면 자신의 허물과 험담이 더욱 부풀려져 입에 오른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겠습니다. 조금 부족한듯이 마음을 비우고 조금 덜 채워지는 넉넉한 마음으로 조금 물러서는 여유로움으로 조금 무거운 입의 흐름으로간직할 수 있는 넓은 마음의 부드러움을 느끼며 살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 제작 : 동제 나오는 음악 : 사랑의 눈동자 - 유심초 </ul></ul></pre></td></tr></table></center> <EMBED style="WIDTH: 200px; HEIGHT: 36px; TOP: 280px; LEFT: 179px" height=0 type=audio/mpeg width=0 src=http://cfile201.uf.daum.net/attach/177B94434E03D3CA330E8D allowNetworking="internal" loop="-1" volume="0" wmode="transparent">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23.uf.tistory.com/media/242AFD4C58F080400EA9F8" width=600 height=400 style="border:2px khaki inset"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평화의 그림 1 이런 이야기가 있지요. 어떤 미술학교에서 졸업생들에게 그림을 그려오라고 하면서 평화라고 하는 제목을 내 주었습니다. 졸업생마다 자기가 구상하는 대로 평화의 그림을 한 장씩 그려 왔습니다. 그 여러 가지 그림 가운데 특별히 대조되는 두 그림이 들어 왔다고 합니다. 한 가지 종류의 그림은 산골짝의 호수를 그린 것입니다. 그 옆에는 풀밭이 있습니다. 그 풀 위에는 소 ,나귀, 말, 산양 이런 짐승들이 한가하게 풀을 먹고 혹은 누워 있습니다. 잔잔한 호수 위에는 몇 사람이 한가하게 작은 배를 타고 낚시질을 합니다. 산이 조용하고 물이 잔잔하고 바람이 없고 모든 것이 참 평화롭습니다. 그 다음에는 다른 그림이 들어왔습니다. 아주 다른 성격의 그림입니다. 바닷가에 절벽이 있는데 때 마침 바람이 붑니다. 파도가 밀러와서 그 벼랑에 부딪치고는 다시 바다로 거품을 뿜으면서 흘러갑니다. 바람이 심하니까 나무가 꺾여져 내려옵니다. 나뭇잎이 춤을 추며 달아납니다. 얼핏보면 평화가 아니고 전쟁 그림 같습니다. 그런데 살펴보니까 그 절벽 사이에 구멍이 하나 있습니다. 그 구멍을 들어다 보니까 그 속에 갈매기가 한 놈이 둥지를 틀었습니다. 그 갈매기 둥지 옆에는 어미 갈매기가 가만히 앉았는데 둥지 속에는 깐 지 며칠 안 된 갈매기 새끼들이 고요히 눈을 감고 바람은 불거나 말거나 물결은 세거나 말거나 낮잠만 잘 자고 있습니다. 선생은 둘째 그림에다 일등상을 주었다고 합니다. 첫째 그림은 평화는 평화인데 그건 인간의 이상뿐입니다. 이 세상엔 그런 평화는 없다는 말입니다. 이 세상에 우리가 평화를 얻을 수 있다고 하면 그것은 이런 폭풍우 가운데서 얻을 수 잇는 평화입니다. 사실 그런 줄 압니다. 이 세상은 요란합니다. 언제나 혁명이 일어납니다. 전쟁이 일어납니다. 냉전이 계속 됩니다. 영상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10.uf.tistory.com/media/2352BE3858EF57BF25097C" width=600 height=400 style="border:2px khaki inset"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평화의 그림 2 평화로운 그림을 가장 잘 그린 미술가에게 상을 주겠노라고 약속한 왕이 있었다. 많은 미술가들이 그 그림에 도전했다. 모든 그림을 다 본 왕은, 딱 두 개의 그림을 골랐고 그 중 하나를 선택해야 했다. 하나는 조용한 호수 그림이었다. 호수는 그 주위를 둘러싸고 있는 평화로운 산들을 비취 주는 완벽한 거울이었다. 하늘에는 흰 뭉개 구름이 한가로이 떠 있었다. 그 그림을 보는 사람들마다 완전한 평화를 보여 주는 그림이라고 생각했다. 또 하나 역시 산들을 그린 그림이었다. 그러나 바위투성이의 헐벗은 산들이었다. 하늘은 비를 쏟아 붓고 있었고, 번개를 머금은 성난 구름에 덮여 있었다. 산등성이 아래로는 거품을 뿜어내는 폭포수가 허둥대고 있었다. 전혀 평화를 보여 주는 그림이 아니었다. 그러나 그림을 자세히 들여다보던 왕은 폭포수 뒤쪽의 바위 틈 속에 있는 작은 덤불을 보았다. 그 덤불에는 어미 새가 지어 놓은 둥지가 있었는데, 그 성난 물결과 하늘 속에서도 그 새는 아주 평화롭게 둥지에 앉아 있었다. 어느 그림이 상을 받았을 거라고 생각하는가? 왕은 두 번째 그림을 선택했다. 왜 그 그림을 택했을까? 왕은 이렇게 설명했다. "평화는 소음이나 문제나 어려운 일이 없는 곳에 머무는 것을 뜻하지 않기 때문이다. 평화는 그 모든 것들 속에서도 여전히 평온한 마음을 가지는 것을 뜻하기 때문이다. 그것이 진정한 평화다." 영상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토백이 17-04-17 21:11
 
좋은 글
잘봤습니다.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사람과 사람사이에 놓여진 다리 (3) 김용호 04-04 594
공지 <추천>연인 같고 친구 같은 사람 (1) 竹 岩 03-31 605
공지 <추천>세상을 살다보면 미운사람도 많습니다 (2) 김현 03-06 1154
공지 <추천>우리 함께 할 때 소중함을 (2) 리앙~♡ 03-05 1170
공지 <추천>한번쯤 그리워지는 중년의 사랑 (14) 술사랑 02-08 1770
3851 마음을 한번 열어보세요 (1) 김용호 00:13 11
3850 인생 생각대로 흘러간다 (1) 竹 岩 00:08 8
3849 가장 먼저 나를 떠올려 줄 사람 (1) 김용호 04-29 16
3848 사랑보다 정이 더 무섭습니다 (2) 김현 04-29 92
3847 돈이란 적당히 있어야 인생이 여유롭고 행복해 지는 (2) 김현 04-29 65
3846 마음은 잃어 버리지 마십시오 (1) 竹 岩 04-29 66
3845 마음에 묻는 사랑이 아름다운 이유 (2) 김용호 04-28 89
3844 매일 읽어도 도움되는 명언들 (3) 김현 04-28 153
3843 어떤 줄을 잡고 있습니까? (1) 우미김학주 04-28 113
3842 나 자신과 만나는 혼자만의 시간 (2) 김현 04-28 121
3841 부담없이 만나고 싶은 사람 (1) 竹 岩 04-28 91
3840 사랑하면 보입니다 (1) 우미김학주 04-27 159
3839 보이는게 전부가 아닙니다 (2) 김현 04-27 145
3838 평생 통장 (2) 김현 04-27 145
3837 사랑하는 당신에게 (1) 竹 岩 04-27 92
3836 사랑하는 당신에게 해야할 말 (1) 김용호 04-27 123
3835 이해의 나무 (1) 김용호 04-26 123
3834 커피처럼 들꽃처럼 향기로운 이야기를 김현 04-26 157
3833 때가 되면 바뀐다 (1) 우미김학주 04-26 131
3832 습관이라는 쇠사슬 김현 04-26 126
3831 본적은 없어도 행복을 주는 사람 竹 岩 04-26 89
3830 이런 사람과 만나세요! (2) 이슬비둘기 04-25 143
3829 아름다운 기도문 (2) 김용호 04-25 230
3828 터널이 가장 빠른 길이다 (4) 우미김학주 04-25 149
3827 사랑의 눈으로 마음의 문을 열면 (1) 竹 岩 04-25 109
3826 마음에 들리는 봄의소리 김현 04-25 147
3825 빌게이츠의 한마디 김현 04-25 137
3824 남편을 감동시키는 말 김현 04-24 175
3823 마음을 열어주는 따뜻한 편지 (1) 김현 04-24 207
3822 마음을 열 줄 아는 사람 (1) 김용호 04-24 188
3821 함께 하는 사랑은 아름답습니다 竹 岩 04-24 94
3820 어느 말 한 마디가 (1) 김용호 04-23 178
3819 웃는 얼굴에 가난 없다 (1) 김현 04-23 169
3818 가슴에 남는 좋은 느낌 하나 김현 04-23 155
3817 만남속에서 사랑의 향기를 (1) 竹 岩 04-23 110
3816 같이 있고 싶은 당신에게 (1) 竹 岩 04-22 138
3815 매일 좋은말을 한마디씩 한다면 (4) 김현 04-22 202
3814 상대의 입장에서 보고 생각하기 (3) 김현 04-22 159
3813 어느 부부의 이별과 사랑, 그 슬픈 둔주곡 (1) 김현 04-21 187
3812 안부를 묻고 산다는 것 (2) 김현 04-21 241
3811 만남의 인연은 소중하게 竹 岩 04-21 166
3810 우울증 극복방법 너는또다른나 04-20 150
3809 술이주는지혜... 이슬비둘기 04-20 188
3808 순간순간이 모여 하루가 되고 (3) 김현 04-20 231
3807 아내를 감동 시키는 남편의 십계명 (1) 김현 04-20 212
3806 좋은 미소를 가진 당신 竹 岩 04-20 155
3805 말은 돌고 돕니다 / 역지사지(易地思之) (2) 김현 04-19 201
3804 무엇이 될까보다 어떻게 살까를 꿈꿔라 (1) 김현 04-19 183
3803 사랑 꽃피우고 싶어요 竹 岩 04-19 145
3802 중년의 여자가 멋있어 보일 때 竹 岩 04-18 23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