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4-18 00:46
 글쓴이 : 김용호
조회 : 749  

그림 이야기
☆★☆★☆★☆★☆★☆★
1
평화의 그림

평화로운 그림을 가장 잘 그린 미술가에게
상을 주겠노라고 약속한 왕이 있었다.
많은 미술가들이 그 그림에 도전했다.
모든 그림을 다 본 왕은, 딱 두 개의 그림을 골랐고
그 중 하나를 선택해야 했다.
하나는 조용한 호수 그림이었다.
호수는 그 주위를 둘러싸고 있는 평화로운
산들을 비취 주는 완벽한 거울이었다.
하늘에는 흰 뭉개 구름이 한가로이 떠 있었다.
그 그림을 보는 사람들마다 완전한
평화를 보여 주는 그림이라고 생각했다.
또 하나 역시 산들을 그린 그림이었다.
그러나 바위투성이의 헐벗은 산들이었다.
하늘은 비를 쏟아 붓고 있었고,
번개를 머금은 성난 구름에 덮여 있었다.
산등성이 아래로는 거품을 뿜어내는
폭포수가 허둥대고 있었다.
전혀 평화를 보여 주는 그림이 아니었다.
그러나 그림을 자세히 들여다보던 왕은 폭포수
뒤쪽의 바위 틈 속에 있는 작은 덤불을 보았다.
그 덤불에는 어미 새가 지어 놓은 둥지가 있었는데,
그 성난 물결과 하늘 속에서도
그 새는 아주 평화롭게 둥지에 앉아 있었다.
어느 그림이 상을 받았을 거라고 생각하는가?
왕은 두 번째 그림을 선택했다.
왜 그 그림을 택했을까?
왕은 이렇게 설명했다.
"평화는 소음이나 문제나 어려운 일이 없는 곳에
머무는 것을 뜻하지 않기 때문이다.
평화는 그 모든 것들 속에서도 여전히 평온한
마음을 가지는 것을 뜻하기 때문이다.
그것이 진정한 평화다."
☆★☆★☆★☆★☆★☆★
2
평화의 그림

이런 이야기가 있지요.
어떤 미술학교에서 졸업생들에게 그림을 그려오라고
하면서 평화라고 하는 제목을 내 주었습니다.
졸업생마다 자기가 구상하는 대로 평화의
그림을 한 장씩 그려 왔습니다.
그 여러 가지 그림 가운데 특별히 대조되는
두 그림이 들어 왔다고 합니다.

한 가지 종류의 그림은 산골짝의 호수를 그린 것입니다.
그 옆에는 풀밭이 있습니다.
그 풀 위에는 소 ,나귀, 말, 산양 이런 짐승들이
한가하게 풀을 먹고 혹은 누워 있습니다.
잔잔한 호수 위에는 몇 사람이 한가하게
작은 배를 타고 낚시질을 합니다.
산이 조용하고 물이 잔잔하고 바람이 없고
모든 것이 참 평화롭습니다.

그 다음에는 다른 그림이 들어왔습니다.
아주 다른 성격의 그림입니다.
바닷가에 절벽이 있는데 때 마침 바람이 붑니다.
파도가 밀러와서 그 벼랑에 부딪치고는
다시 바다로 거품을 뿜으면서 흘러갑니다.
바람이 심하니까 나무가 꺾여져 내려옵니다.
나뭇잎이 춤을 추며 달아납니다.
얼핏보면 평화가 아니고 전쟁 그림 같습니다.
그런데 살펴보니까 그 절벽 사이에
구멍이 하나 있습니다.
그 구멍을 들어다 보니까 그 속에 갈매기가
한 놈이 둥지를 틀었습니다.
그 갈매기 둥지 옆에는 어미 갈매기가
가만히 앉았는데 둥지 속에는
깐 지 며칠 안 된 갈매기 새끼들이 고요히
눈을 감고 바람은 불거나
말거나 물결은 세거나 말거나
낮잠만 잘 자고 있습니다.

선생은 둘째 그림에다
일등상을 주었다고 합니다.
첫째 그림은 평화는 평화인데
그건 인간의 이상뿐입니다.
이 세상엔 그런 평화는 없다는 말입니다.
이 세상에 우리가 평화를 얻을 수 있다고 하면
그것은 이런 폭풍우 가운데서
얻을 수 있는 평화입니다.
☆★☆★☆★☆★☆★☆★
3
밀레의 만종

프랑스의 위대한 미술가
밀레(Millet)는 원래 누드화가였다.
그의 누드화는 상당한 인기가 있었다.
그런데 어느 날 전시회에 온 두 젊은이가
자신의 그림을 보면서
음담패설을 나누는 것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그는 당장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더라도
인간의 심성들을 맑게 해주는
그림을 그리기로 작정했다.
그는 아내에게 자신의 뜻을 전했다.

“이제 누드화는 싫어 졌어요.
비록 `불편'과 `굶주림'이 따르더라도
깨끗한 그림을 그리고 싶소”

아내는 남편의 용기에 격려를 보냈다.
밀레는 그 날부터 아름다운
전원풍경과 소박하게 살아가는
농부들의 모습을 화폭에 담았다.
이때 그린 그림이 바로 `만종'이다.
이 그림은 지금도 세계 최고의
명작으로 손꼽힌다.
한 순간의 현명한 결단이 밀레를
`최고의 작가'로 만들었다.
`위대한 결단'이 `위대한 인생'을 만든다.
☆★☆★☆★☆★☆★☆★
4
밀물은 반드시 온다

강철왕 카네기의 사무실에는 커다란 그림이
하나 걸려 있었다고 합니다.
유명한 화가의 그림이거나 예술품으로 가치가
있는 것도 아니었습니다.
단지 썰물이 빠질 때에 함께 밀려나가
모래사장에 아무렇게나 던져져 있는
나룻배 한 척과 노가 그려진
무척 어둡고 처량한
느낌이 드는 그림이었습니다.

그 그림 밑에는
“밀물은 반드시 온다”라는 글귀가
적혀 있었습니다.
한 사람이 그 그림의 사연을 물었습니다.
“나는 젊었을 때 이 집 저 집을 돌아다니며
물건을 팔았습니다.
하루는 물건을 팔러 갔다가 어떤 노인의
집에서 이 그림을 보았습니다.
그림이 인상적이었고, 무엇보다 글귀가
감동적이었습니다.
시간이 지나도 그 그림과 글씨가
머리 속을 떠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나는 노인을 찾아가 정중히 부탁했고
그분은 그림을 나에게 주셨습니다.”

그림에 얽힌 사연을 말한 카네기는 그림을 다시
한번 쳐다보고 한 마디 덧붙였습니다.
“나는 이 그림을 언제나
잘 보이는 곳에 붙여 놓았습니다.
그리고 어려움이 밀려와 내게서
무언가를 휩쓸어갈 때마다 그림을 보면서
내 자신에게 다짐하듯 말했습니다.
‘밀물은 반드시 온다.’”
썰물처럼 모든 것들이 한꺼번에
삶의 저편으로 밀려나가
버릴 때 아무리 애쓰고 힘써도
나룻배를 다시 움직일 수 없을 때
그때가 바로 하나님을 기대할 때입니다.

출처 : 조용기 <밤이 깊을수록 새벽은 가까워온다>

☆★☆★☆★☆★☆★☆★
5
기도하는 손

많은 성화(聖畵)들이
우리의 마음을 감동시키고 있다.
그림 하나 하나가 우리에게 주어지는
위대한 설교일 수가 있다.
그런데 그 그림의 의미를 이해할 때,
또는 그 그림이 그려지게 된
배경과 동기를 알게 될 때,
더 큰 감동적인 설교가 될 수 있다.
그런 그림들 중 하나가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기도하는 손’이다.
거칠어진, 그래서 힘줄까지 눈에 뜨이는 손,
그러나 경건히 아름답게
포개진 채 위로 향해져 있는 손
이 그림 자체만 본다고 하더라도
우리는 경건한 마음
기도하고픈 마음을 갖게 된다.
그러나 이 그림에는 다음과 같은
아름다운 일화가 있다.

한 마을에 두 소년이 살았다.
그림을 즐기는 같은 재간을
가졌기 때문에 피차의 나이는
서너 살 달랐지만 늘 좋은 친구였다.
어느 날 두 소년은 이런 의논을 했다.
즉, 도시로 나가 둘이서 힘을 모아
그림 공부를 하자는 것이었다.

두 소년은 드디어 도시로 나갔다.
둘이 다 함께 공부하면
밥을 먹을 수 없으므로
나이 많은 소년이
자기가 일을 할테니 어린 소년이
먼저 공부를 하고 공부가 끝나면
서로 바꾸기로 했다.

먼저 공부하기로 된 소년은 열심히
공부하여 몇 년 후에는 그림을
팔 수도 있게 되었다.
그래서 하루 저녁에는 대단히
기쁜 마음으로 처음으로
그림을 판 돈을 들고
다른 소년이 일을 하고 있는
식당으로 달려갔다.
그런데 이 소년은 창 밖에서
식당을 들여다보고 말문이 막혔다.
콘크리트 바닥에 자기의 친구가
꿇어앉아 빗자루를 옆에 놓고
기도드리고 있었다.

“하나님, 저는 심한 일을
오래 했기 때문에 뼈가 굳어져서
이제는 그림을 공부해도 훌륭한
화가는 될 수 없습니다.
그 대신 제 친구는 더욱 유명한
화가가 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창 밖에서 소년은 이 기도를
들으며 눈물을 흘렸다.
그리고 곧 종이를 꺼내 친구의
기도하는 손을 그렸다.
자기를 위하여 봉사한 그 거룩한 손,
비록 거칠지만 친구를 위하여
희생된 그 손을 그려
오늘날까지 남아 있게 된 것이다.
☆★☆★☆★☆★☆★☆★
6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

멋진 작품을 그리고 싶어하는
화가가 있었다.
어느 날 그는 막 결혼을 앞둔
예비 신부에게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이 무엇이냐고 물었다.

그러자 신부는 수줍어하며 대답했다.
"사랑이지요. 사랑은 가난을 부유하게,
적은 것을 많게, 눈물도 달콤하게 만들지요.
사랑 없이는 아름다움도 없어요."

화가는 고개를 끄덕였다.
이번엔 목사에게 똑같은 질문을 던졌는데,
목사는 "믿음이지요. 하나님을 믿는 간절한
믿음이야말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습니다."
하고 말했다.

그는 목사의 말에도 수긍했다.
그러나 그보다 더 아름다운
무엇이 있을 것만 같았다.
때마침 지나가는 한 지친 병사에게
물었더니 병사는
"무엇보다도 평화가 가장 아름답고,
전쟁이 가장 추하지요." 라고 대답했다.

순간 화가는 사랑과 믿음과
평화를 한데 모으면
멋진 작품이 될 것 같았다.
그 방법을 생각하며
집으로 돌아온 그는 아이들의 눈 속에서
믿음을 발견했다.
또 아내의 눈에서는 사랑을 보았으며
사랑과 믿음으로 세워진 가정에
평화가 있음을 깨달았다.
얼마 뒤 화가는 세상에서
가장 멋진 작품을 완성했다.
그것은 다름 아닌 "가정" 이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
7
희망이란그림

아마 그분은
<워츠 : watts>의 희망이란 제목이 붙은
그림을 보았을 것입니다.
희망이란 제목이 붙은 이 그림은
지구 위에 어느 여인이
초라하게 앉아 있습니다.
이 여인의 눈은 앞을 볼 수 없게
붕대로 감겨 있고
손에는 하프가 들려 있습니다.
그런데 이 하프를 자세히 보면 줄이
거이 끊어지고
유일하게 한 줄만 남아 있습니다.
아마 화가인 워츠는 이 끊어지지 않은
하프를 연주하면 멜로디가 흘러나오고
이 멜로디는 밤하늘에 빛나는
별로 가득 채운다는 위대한 희망을
설명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세상이 아무리 힘들고 어렵더라도
워츠의 그림 속에 여인이 들고 있는
하프의 끊어지지 않은 희망의 줄을
우리는 갖고 있지 않을까요?
☆★☆★☆★☆★☆★☆★

소스보기

<font color=blue> 그림 이야기 ☆★☆★☆★☆★☆★☆★ 1 평화의 그림 평화로운 그림을 가장 잘 그린 미술가에게 상을 주겠노라고 약속한 왕이 있었다. 많은 미술가들이 그 그림에 도전했다. 모든 그림을 다 본 왕은, 딱 두 개의 그림을 골랐고 그 중 하나를 선택해야 했다. 하나는 조용한 호수 그림이었다. 호수는 그 주위를 둘러싸고 있는 평화로운 산들을 비취 주는 완벽한 거울이었다. 하늘에는 흰 뭉개 구름이 한가로이 떠 있었다. 그 그림을 보는 사람들마다 완전한 평화를 보여 주는 그림이라고 생각했다. 또 하나 역시 산들을 그린 그림이었다. 그러나 바위투성이의 헐벗은 산들이었다. 하늘은 비를 쏟아 붓고 있었고, 번개를 머금은 성난 구름에 덮여 있었다. 산등성이 아래로는 거품을 뿜어내는 폭포수가 허둥대고 있었다. 전혀 평화를 보여 주는 그림이 아니었다. 그러나 그림을 자세히 들여다보던 왕은 폭포수 뒤쪽의 바위 틈 속에 있는 작은 덤불을 보았다. 그 덤불에는 어미 새가 지어 놓은 둥지가 있었는데, 그 성난 물결과 하늘 속에서도 그 새는 아주 평화롭게 둥지에 앉아 있었다. 어느 그림이 상을 받았을 거라고 생각하는가? 왕은 두 번째 그림을 선택했다. 왜 그 그림을 택했을까? 왕은 이렇게 설명했다. "평화는 소음이나 문제나 어려운 일이 없는 곳에 머무는 것을 뜻하지 않기 때문이다. 평화는 그 모든 것들 속에서도 여전히 평온한 마음을 가지는 것을 뜻하기 때문이다. 그것이 진정한 평화다." ☆★☆★☆★☆★☆★☆★ 2 평화의 그림 이런 이야기가 있지요. 어떤 미술학교에서 졸업생들에게 그림을 그려오라고 하면서 평화라고 하는 제목을 내 주었습니다. 졸업생마다 자기가 구상하는 대로 평화의 그림을 한 장씩 그려 왔습니다. 그 여러 가지 그림 가운데 특별히 대조되는 두 그림이 들어 왔다고 합니다. 한 가지 종류의 그림은 산골짝의 호수를 그린 것입니다. 그 옆에는 풀밭이 있습니다. 그 풀 위에는 소 ,나귀, 말, 산양 이런 짐승들이 한가하게 풀을 먹고 혹은 누워 있습니다. 잔잔한 호수 위에는 몇 사람이 한가하게 작은 배를 타고 낚시질을 합니다. 산이 조용하고 물이 잔잔하고 바람이 없고 모든 것이 참 평화롭습니다. 그 다음에는 다른 그림이 들어왔습니다. 아주 다른 성격의 그림입니다. 바닷가에 절벽이 있는데 때 마침 바람이 붑니다. 파도가 밀러와서 그 벼랑에 부딪치고는 다시 바다로 거품을 뿜으면서 흘러갑니다. 바람이 심하니까 나무가 꺾여져 내려옵니다. 나뭇잎이 춤을 추며 달아납니다. 얼핏보면 평화가 아니고 전쟁 그림 같습니다. 그런데 살펴보니까 그 절벽 사이에 구멍이 하나 있습니다. 그 구멍을 들어다 보니까 그 속에 갈매기가 한 놈이 둥지를 틀었습니다. 그 갈매기 둥지 옆에는 어미 갈매기가 가만히 앉았는데 둥지 속에는 깐 지 며칠 안 된 갈매기 새끼들이 고요히 눈을 감고 바람은 불거나 말거나 물결은 세거나 말거나 낮잠만 잘 자고 있습니다. 선생은 둘째 그림에다 일등상을 주었다고 합니다. 첫째 그림은 평화는 평화인데 그건 인간의 이상뿐입니다. 이 세상엔 그런 평화는 없다는 말입니다. 이 세상에 우리가 평화를 얻을 수 있다고 하면 그것은 이런 폭풍우 가운데서 얻을 수 있는 평화입니다. ☆★☆★☆★☆★☆★☆★ 3 밀레의 만종 프랑스의 위대한 미술가 밀레(Millet)는 원래 누드화가였다. 그의 누드화는 상당한 인기가 있었다. 그런데 어느 날 전시회에 온 두 젊은이가 자신의 그림을 보면서 음담패설을 나누는 것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그는 당장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더라도 인간의 심성들을 맑게 해주는 그림을 그리기로 작정했다. 그는 아내에게 자신의 뜻을 전했다. “이제 누드화는 싫어 졌어요. 비록 `불편'과 `굶주림'이 따르더라도 깨끗한 그림을 그리고 싶소” 아내는 남편의 용기에 격려를 보냈다. 밀레는 그 날부터 아름다운 전원풍경과 소박하게 살아가는 농부들의 모습을 화폭에 담았다. 이때 그린 그림이 바로 `만종'이다. 이 그림은 지금도 세계 최고의 명작으로 손꼽힌다. 한 순간의 현명한 결단이 밀레를 `최고의 작가'로 만들었다. `위대한 결단'이 `위대한 인생'을 만든다. ☆★☆★☆★☆★☆★☆★ 4 밀물은 반드시 온다 강철왕 카네기의 사무실에는 커다란 그림이 하나 걸려 있었다고 합니다. 유명한 화가의 그림이거나 예술품으로 가치가 있는 것도 아니었습니다. 단지 썰물이 빠질 때에 함께 밀려나가 모래사장에 아무렇게나 던져져 있는 나룻배 한 척과 노가 그려진 무척 어둡고 처량한 느낌이 드는 그림이었습니다. 그 그림 밑에는 “밀물은 반드시 온다”라는 글귀가 적혀 있었습니다. 한 사람이 그 그림의 사연을 물었습니다. “나는 젊었을 때 이 집 저 집을 돌아다니며 물건을 팔았습니다. 하루는 물건을 팔러 갔다가 어떤 노인의 집에서 이 그림을 보았습니다. 그림이 인상적이었고, 무엇보다 글귀가 감동적이었습니다. 시간이 지나도 그 그림과 글씨가 머리 속을 떠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나는 노인을 찾아가 정중히 부탁했고 그분은 그림을 나에게 주셨습니다.” 그림에 얽힌 사연을 말한 카네기는 그림을 다시 한번 쳐다보고 한 마디 덧붙였습니다. “나는 이 그림을 언제나 잘 보이는 곳에 붙여 놓았습니다. 그리고 어려움이 밀려와 내게서 무언가를 휩쓸어갈 때마다 그림을 보면서 내 자신에게 다짐하듯 말했습니다. ‘밀물은 반드시 온다.’” 썰물처럼 모든 것들이 한꺼번에 삶의 저편으로 밀려나가 버릴 때 아무리 애쓰고 힘써도 나룻배를 다시 움직일 수 없을 때 그때가 바로 하나님을 기대할 때입니다. 출처 : 조용기 <밤이 깊을수록 새벽은 가까워온다> ☆★☆★☆★☆★☆★☆★ 5 기도하는 손 많은 성화(聖畵)들이 우리의 마음을 감동시키고 있다. 그림 하나 하나가 우리에게 주어지는 위대한 설교일 수가 있다. 그런데 그 그림의 의미를 이해할 때, 또는 그 그림이 그려지게 된 배경과 동기를 알게 될 때, 더 큰 감동적인 설교가 될 수 있다. 그런 그림들 중 하나가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기도하는 손’이다. 거칠어진, 그래서 힘줄까지 눈에 뜨이는 손, 그러나 경건히 아름답게 포개진 채 위로 향해져 있는 손 이 그림 자체만 본다고 하더라도 우리는 경건한 마음 기도하고픈 마음을 갖게 된다. 그러나 이 그림에는 다음과 같은 아름다운 일화가 있다. 한 마을에 두 소년이 살았다. 그림을 즐기는 같은 재간을 가졌기 때문에 피차의 나이는 서너 살 달랐지만 늘 좋은 친구였다. 어느 날 두 소년은 이런 의논을 했다. 즉, 도시로 나가 둘이서 힘을 모아 그림 공부를 하자는 것이었다. 두 소년은 드디어 도시로 나갔다. 둘이 다 함께 공부하면 밥을 먹을 수 없으므로 나이 많은 소년이 자기가 일을 할테니 어린 소년이 먼저 공부를 하고 공부가 끝나면 서로 바꾸기로 했다. 먼저 공부하기로 된 소년은 열심히 공부하여 몇 년 후에는 그림을 팔 수도 있게 되었다. 그래서 하루 저녁에는 대단히 기쁜 마음으로 처음으로 그림을 판 돈을 들고 다른 소년이 일을 하고 있는 식당으로 달려갔다. 그런데 이 소년은 창 밖에서 식당을 들여다보고 말문이 막혔다. 콘크리트 바닥에 자기의 친구가 꿇어앉아 빗자루를 옆에 놓고 기도드리고 있었다. “하나님, 저는 심한 일을 오래 했기 때문에 뼈가 굳어져서 이제는 그림을 공부해도 훌륭한 화가는 될 수 없습니다. 그 대신 제 친구는 더욱 유명한 화가가 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창 밖에서 소년은 이 기도를 들으며 눈물을 흘렸다. 그리고 곧 종이를 꺼내 친구의 기도하는 손을 그렸다. 자기를 위하여 봉사한 그 거룩한 손, 비록 거칠지만 친구를 위하여 희생된 그 손을 그려 오늘날까지 남아 있게 된 것이다. ☆★☆★☆★☆★☆★☆★ 6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 멋진 작품을 그리고 싶어하는 화가가 있었다. 어느 날 그는 막 결혼을 앞둔 예비 신부에게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이 무엇이냐고 물었다. 그러자 신부는 수줍어하며 대답했다. "사랑이지요. 사랑은 가난을 부유하게, 적은 것을 많게, 눈물도 달콤하게 만들지요. 사랑 없이는 아름다움도 없어요." 화가는 고개를 끄덕였다. 이번엔 목사에게 똑같은 질문을 던졌는데, 목사는 "믿음이지요. 하나님을 믿는 간절한 믿음이야말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습니다." 하고 말했다. 그는 목사의 말에도 수긍했다. 그러나 그보다 더 아름다운 무엇이 있을 것만 같았다. 때마침 지나가는 한 지친 병사에게 물었더니 병사는 "무엇보다도 평화가 가장 아름답고, 전쟁이 가장 추하지요." 라고 대답했다. 순간 화가는 사랑과 믿음과 평화를 한데 모으면 멋진 작품이 될 것 같았다. 그 방법을 생각하며 집으로 돌아온 그는 아이들의 눈 속에서 믿음을 발견했다. 또 아내의 눈에서는 사랑을 보았으며 사랑과 믿음으로 세워진 가정에 평화가 있음을 깨달았다. 얼마 뒤 화가는 세상에서 가장 멋진 작품을 완성했다. 그것은 다름 아닌 "가정" 이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 7 희망이란그림 아마 그분은 <워츠 : watts>의 희망이란 제목이 붙은 그림을 보았을 것입니다. 희망이란 제목이 붙은 이 그림은 지구 위에 어느 여인이 초라하게 앉아 있습니다. 이 여인의 눈은 앞을 볼 수 없게 붕대로 감겨 있고 손에는 하프가 들려 있습니다. 그런데 이 하프를 자세히 보면 줄이 거이 끊어지고 유일하게 한 줄만 남아 있습니다. 아마 화가인 워츠는 이 끊어지지 않은 하프를 연주하면 멜로디가 흘러나오고 이 멜로디는 밤하늘에 빛나는 별로 가득 채운다는 위대한 희망을 설명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세상이 아무리 힘들고 어렵더라도 워츠의 그림 속에 여인이 들고 있는 하프의 끊어지지 않은 희망의 줄을 우리는 갖고 있지 않을까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손해 볼 것은 없습니다 (1) 김용호 12-03 785
공지 <추천>사랑 이란 이름의 선물 (1) 竹 岩 11-26 740
공지 <추천>우리에게는 홀로서기라는 아름다움이 있습니다 (3) 김현 11-25 1184
공지 <추천>참으로 잔잔하고 은은한 사랑 (6) 리앙~♡ 11-22 886
공지 <추천>주옥같은시어모음 김용호 11-11 3383
4873 바라만 보아도 좋은사람 (1) 竹 岩 02:56 48
4872 진정한 권위 / 대통령과 소년 (사람은 익을수록 고개를 숙인다!) 김현 00:15 44
4871 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1) 김현 00:08 52
4870 줄 수 없는 사랑은 없습니다 (1) 김용호 12-13 138
4869 자기에게 주어진 길, 자기가 만드는 길 (3) 김현 12-13 107
4868 더 강한 사람이 되시기를 (1) 김현 12-13 82
4867 가을에 만나고 싶은 사람 (2) 竹 岩 12-13 56
4866 만날수록 편안한 사람 (1) 김용호 12-12 80
4865 이토록 아름다운 세상에 (3) 리앙~♡ 12-12 68
4864 다시 돌아갈 수 없는 인생 (2) 竹 岩 12-12 137
4863 후회 없는 아름다운 삶 (8) 리앙~♡ 12-12 152
4862 가슴에 늘 그리운 사람 넣어 놓고 (1) 김용호 12-11 131
4861 마음으로 바라보는 세상 (1) 竹 岩 12-11 135
4860 아름다운 황혼이고 싶습니다 (4) 리앙~♡ 12-11 177
4859 "내일 죽을 것 처럼 살고, 영원히 살 것 처럼 배워라."​ (1) 김현 12-11 143
4858 크리스마스 선물 / O. Henry 원작의 감동이야기 (1) 김현 12-11 109
4857 오늘 당신을 사랑하니 이렇게 좋습니다 (1) 김용호 12-10 133
4856 당신과 나의 만남 (1) 竹 岩 12-10 131
4855 목표를 가져라. 그것이 당신이 존재하는 이유다 (2) 김현 12-10 133
4854 돈으로도 살 수 없는 행복 (1) 김현 12-10 112
4853 세상에 가장 아름다운것이 뭘까요 (4) 리앙~♡ 12-09 155
4852 당신도 이럴때 있나요 (1) 김용호 12-09 120
4851 가슴에 남는 좋은 글 (1) 竹 岩 12-09 132
4850 최선을 다한 거기까지가 우리의 한계이고 아름다움입니다 (1) 김현 12-09 116
4849 성탄의 의미와 감사할 일들... (2) 김현 12-09 111
4848 기억할 수 있는 사람으로 (1) 김용호 12-08 142
4847 남은 여생 보람되게 살자 (1) 竹 岩 12-08 160
4846 나이 듦이 얼마나 멋진지를 (2) 김현 12-08 185
4845 한글을 처음 배워 55년 전 남편에게 쓴 70대 할머니의 편지 (1) 김현 12-08 90
4844 삶의 목적이 뭐냐고 물으면 어떤 대답을 하시겠습니까? (4) 리앙~♡ 12-07 158
4843 꿈은 멀리 있는것은 아니다 (1) 竹 岩 12-07 179
4842 사랑해서 외로웠다 (2) 김현 12-07 196
4841 기대치 않았던 사랑,그건 기적이었다 [감동실화] 김현 12-07 119
4840 진정한 人間의 길 (1) 竹 岩 12-06 203
4839 사랑을 포기하지 않으면 기적은 정말 일어난다는 것을 (2) 김현 12-06 145
4838 캐롤 고요한밤 거룩한밤 탄생배경 [감동&실화] (1) 김현 12-06 119
4837 그리운 당신에게 내 마음을 (1) 김용호 12-06 190
4836 내 삶을 기쁘게 하는 모든 것들 (6) 리앙~♡ 12-05 172
4835 남의 허물을 보지 않습니다 (1) 竹 岩 12-05 151
4834 세월이 흘러도 여전히 좋은 사람 (1) 김용호 12-05 224
4833 내 인생의 귀한 삶이 시간 속에 묻혀 가는 것을 느끼며 (3) 김현 12-05 134
4832 아내를 울린 남편의 사랑 (1) 김현 12-05 125
4831 때문에.덕분에 (1) 竹 岩 12-04 195
4830 젊어서는 능력이 늙어서는 재물이 (3) 김현 12-04 159
4829 당신에게 크리스마스는 어떤 의미인가요 (1) 김현 12-04 134
4828 당신은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2) 김용호 12-04 195
4827 <추천>손해 볼 것은 없습니다 (1) 김용호 12-03 785
4826 마음이 불안하고 답답하고 힘들 때 촛불을 켜고 기도하세요 (2) 김현 12-03 137
4825 좋은 남편과 아내 (1) 김현 12-03 131
4824 가슴에 간직해야 할말 (1) 竹 岩 12-03 15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