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5-10 20:26
 글쓴이 : 김용호
조회 : 1178  




      괜찮을 리가 없잖아

      괜찮으냐고 묻지 마.
      그럴 리가 없잖아.

      하지만 당신이 그렇게 물어보면
      나는 괜찮다고 밖에 대답할 수가 없잖아.

      힘내라고 하지 마.
      이미 힘을 내고 있잖아.
      그러고 있는데 또 그러라고 하면
      나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서
      울어버리고 싶은걸.

      모든 게 잘 될 거라고 말하지 마.
      잘되지 않았으니 이렇게 된 거잖아.
      잘되지 않았고 잘되지 않을 수도 있지만
      당신은 내 곁을 지켜 주겠다고 만 말해 줘.

      울고 싶으면 울라고 해줘.
      슬퍼하고 속상해하고 아파하라고 해줘.

      아무것도 묻지 말고 그냥 함께 있어 줘.
      그것으로 나는 감사해.

      그 힘으로 나는 걸을 거야
      어쩌면 무엇인가 다시 시작할 수도 있을 거야.

      출처 : 황견선 《한 뼘 노트/생각이 나서》중에서






      가슴의 연못에서

      가슴을 꽃피우려면 우리 자신뿐 아니라
      남을 미워하지 말아야 한다.
      미움은 연못을 얼어붙게 하고 연꽃 줄기를
      메마르게 하는 가을의 서리나 마찬가지이다.

      사랑은 모든 속박으로부터의 자유이다.
      사랑은 우리의 머리로 만들어 낼 수도 없으며
      우리들의 육체로 만들 수가 없다.
      사랑은 사랑 자체의 순수함 속에 존재하고
      사랑 자체 때문에 빛난다.

      연못에 활짝 핀 연꽃은 남의 시선을 끌려고
      애쓰지 않더라도 모든 이의 눈길을 끈다.

      가슴의 연못에서 사랑의 연꽃이 활짝 피어나면
      모든 이들이 그 연꽃을 보고 느낄 수가 있으며
      꿀을 따러 오는 벌들처럼 찾아온다.

      사랑이 그대의 가슴속에서 자라도록 하라.
      마음이 순수해질수록 더 많은 사랑이 솟아날 터이고,
      그러면 어느 날 그대는 사랑과 하나가 되리라.

      출처 : 바바하리다스 《가슴의 연못에서》중에서


      영상 제작 : 동제






      어느 아빠의 감동적인 이야기(실화)

      아내가 어이없이 우리 곁을 떠난지 4년
      지금도 아내의 자리가 너무도 크기만 합니다.
      어느 날 출장으로 아이에게 아침도 챙겨주지
      못하고 집을 나섰습니다.
      그 날 저녁 아이와 인사를 나눈 뒤 양복상의를 아무렇게나
      벗어놓고 침대에 벌렁 누워 버렸습니다.
      그 순간 뭔가 느껴졌습니다.
      빨간 양념 국과 손가락 만한 라면이
      이불에 퍼 질러진 게 아니겠습니까?
      컵 라면이 이불 속에 있었던 것입니다.
      이게 무슨 일인가는 뒷전으로 하고 자기 방에서 동화책을 읽던
      아이를 붙잡아 장 단지며 엉덩이며 마구 때렸습니다.

      “왜 아빠를 속상하게 해?”
      하며 때리는 것을 멈추지 않고 있을 때 아들녀석의 울음 섞인
      몇 마디가 손을 멈추게 했습니다.
      아빠가 가스렌지 불을 함부러 켜서는 안 된다는 말 보일러 온도를
      높여서 데워진 물을 컵 라면에 부어서 하나는 자기가 먹고
      하나는 아빠 드릴려고 식을까봐
      이불 속에 넣어둔 것이라고…….

      가슴이 메어왔습니다.
      아들 앞에서 눈물 보이기 싫어
      화장실에 가서 수돗물을 틀어놓고 울었습니다.

      일년 전에 그 일이 있고 난 후 저 나름대로 엄마의 빈자리를
      채울려고 많이 노력했습니다.
      아이는 이제7살 내년이면 학교 갈 나이죠.
      얼마 전 아이에게 또 매를 들었습니다.
      일하고 있는데 회사로 유치원에서 전화가 왔습니다.
      아이가 유치원에 나오지 않았다고 너무 다급해진 마음에 회사에
      조퇴를 하고 집으로 왔습니다.
      그리고 아이를 찾았죠.
      동네를 이 잡듯 뒤지면서 아이의 이름을 불렀습니다.
      그런데 그놈이 혼자 놀이터에서 놀고있더군요.
      집으로 데리고와 화가 나서 마구 때렸습니다.
      하지만 단 한마디의 변명도 하지 않고
      잘못 했다고만 빌더군요.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그 날 부모님을 불러놓고
      재롱잔치를 한 날이라고 했습니다.
      그 일이 있고 며칠 후 아이는 유치원에서 글자를 배웠다며 하루종일
      자기 방에서 꼼짝도 하지 않은 채 글을 써대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1년이 지나고 아이는 학교에 진학했죠..
      그런데 또 한차례 사고를 쳤습니다.
      그 날은 크리스마스날 일을 마치고 퇴근을 하려고 하는데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우리동네 우체국 출장소였는데 우리아이가 주소도 쓰지 않고
      우표도 부치지 않은 채 편지 300여 통을 넣는 바람에 연말에
      우체국 업무가 지장이 생겼다고 온 전화였습니다.
      그리고 아이가 또 일을 저질렀다는 생각에 불러서 또 매를 들었습니다
      아이는 그렇게 맞는데도 한마디 변명도 하지 않은 채
      잘못했다는 말만하더군요.
      그리고 우체국 가서 편지를 받아온 후 아이를 불러놓고 왜 이런 짓을
      했냐고 하니 아이는 울먹이며 엄마에게 쓴 편지라구
      순간 울컥하며 나의 눈시울이 빨개졌습니다.
      아이에게 다시 물어보았습니다.
      그럼 왜 한꺼번에 이렇게 많은 편지를 보내 냐고.
      그러자 아이는 그동안 키가 닿지 않아 써오기만 했는데
      오늘 가보니까 손이 닿아서 다시 돌아와 다 들고 갔다고
      아이에게 무슨 말을 해야할지 몰랐습니다.
      그리고 아이에게 엄마는 하늘나라에 있다고 다음부턴 적어서
      태워버리면 엄마가 볼 수 있다고 밖으로 편지를 들고 나간 뒤
      라이타 불을 켰습니다.
      그러다 문득 무슨 내용인가 궁금해 하나의 편지를 들었습니다.

      보고싶은 엄마에게
      엄마 지난주에 우리 유치원에서 재롱 잔치했어.
      근데 난 엄마가 없어서 가지 않았어.
      아빠한테 말하면 엄마생각 날까봐 하지 않았어.
      아빠가 날 막 찾는 소리에 그냥 혼자서
      재미있게 노는척했어.
      그래서 아빠가 날 마구 때렸어.
      얘기하면 아빠가 울까봐 절대로 얘기 안 했어.
      나 매일 아빠가 엄마생각하면서 우는 것 봤어.
      근데 나는 이제 엄마 생각 안나.
      나 엄마 얼굴이 기억이 안나.
      보고싶은 사람 사진을 가슴에 품고 자면
      그 사람이 꿈에 나타난다고 아빠가 그랬어.
      그러니까 엄마 내 꿈에 한번만 나타나
      그렇게 해줄 수 있지?
      약속해야돼
      편지를 보고 또 한번 고개를 떨구었습니다..
      아내의 빈자리를 제가 채울 순 없는 걸까요?
      시간이 이렇게 흘렀는데도 우리아이는 사랑 받기 위해
      태어났는데 엄마사랑을 못 받아 마음이 아픕니다.
      정말이지 아내의 빈자리가 너무 크기만 합니다.

      혁수야 아빠야
      우리 혁수한테 정말 미안하구나
      아빠는 그런 것도 하나도 모르고
      엄마의 빈자리 아빠가 다 채워줄 수는 없는 거니?
      남자끼린 통한다고 하잖아.
      혁수야 너 요즘에도 엄마한테 편지 쓰지.
      아빠 너 하늘로 편지 보내는거 많이 봤다.
      엄마가 하늘에서 그 편지 받으면 즐거워하고
      때론 슬퍼서 울기도 하겠지
      혁수야 넌 사랑 받기 위해 태어났어.
      그걸 잊지마.
      아빠가 널 때린다고
      엄마가 혁수를 놔두고 갔다고
      섭섭해하지마 알겠지?
      끝으로 사랑한다.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우리 아들

소스보기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227.uf.daum.net/media/182E5E464FD97AAB15CD0C'width=600 height=400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allowFullScreen="true"scale="exactfit" wmode="transparent">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괜찮을 리가 없잖아 괜찮으냐고 묻지 마. 그럴 리가 없잖아. 하지만 당신이 그렇게 물어보면 나는 괜찮다고 밖에 대답할 수가 없잖아. 힘내라고 하지 마. 이미 힘을 내고 있잖아. 그러고 있는데 또 그러라고 하면 나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서 울어버리고 싶은걸. 모든 게 잘 될 거라고 말하지 마. 잘되지 않았으니 이렇게 된 거잖아. 잘되지 않았고 잘되지 않을 수도 있지만 당신은 내 곁을 지켜 주겠다고 만 말해 줘. 울고 싶으면 울라고 해줘. 슬퍼하고 속상해하고 아파하라고 해줘. 아무것도 묻지 말고 그냥 함께 있어 줘. 그것으로 나는 감사해. 그 힘으로 나는 걸을 거야 어쩌면 무엇인가 다시 시작할 수도 있을 거야. 출처 : 황견선 《한 뼘 노트/생각이 나서》중에서 </ul></ul></pre></td></tr></table></center> <embed src="http://www.hyosungtr.com/admin/upload_files/board_free/attach_file/2005022112034423200.wma" volume=0 loop=true showstatusbar="1" autostart="true">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1.uf.tistory.com/media/23419043572EC3D7291D4F" width=600 height=400>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가슴의 연못에서 가슴을 꽃피우려면 우리 자신뿐 아니라 남을 미워하지 말아야 한다. 미움은 연못을 얼어붙게 하고 연꽃 줄기를 메마르게 하는 가을의 서리나 마찬가지이다. 사랑은 모든 속박으로부터의 자유이다. 사랑은 우리의 머리로 만들어 낼 수도 없으며 우리들의 육체로 만들 수가 없다. 사랑은 사랑 자체의 순수함 속에 존재하고 사랑 자체 때문에 빛난다. 연못에 활짝 핀 연꽃은 남의 시선을 끌려고 애쓰지 않더라도 모든 이의 눈길을 끈다. 가슴의 연못에서 사랑의 연꽃이 활짝 피어나면 모든 이들이 그 연꽃을 보고 느낄 수가 있으며 꿀을 따러 오는 벌들처럼 찾아온다. 사랑이 그대의 가슴속에서 자라도록 하라. 마음이 순수해질수록 더 많은 사랑이 솟아날 터이고, 그러면 어느 날 그대는 사랑과 하나가 되리라. 출처 : 바바하리다스 《가슴의 연못에서》중에서 영상 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210.uf.daum.net/media/11673B4C4D9307EF09CA2E width=600 height=400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어느 아빠의 감동적인 이야기(실화) 아내가 어이없이 우리 곁을 떠난지 4년 지금도 아내의 자리가 너무도 크기만 합니다. 어느 날 출장으로 아이에게 아침도 챙겨주지 못하고 집을 나섰습니다. 그 날 저녁 아이와 인사를 나눈 뒤 양복상의를 아무렇게나 벗어놓고 침대에 벌렁 누워 버렸습니다. 그 순간 뭔가 느껴졌습니다. 빨간 양념 국과 손가락 만한 라면이 이불에 퍼 질러진 게 아니겠습니까? 컵 라면이 이불 속에 있었던 것입니다. 이게 무슨 일인가는 뒷전으로 하고 자기 방에서 동화책을 읽던 아이를 붙잡아 장 단지며 엉덩이며 마구 때렸습니다. “왜 아빠를 속상하게 해?” 하며 때리는 것을 멈추지 않고 있을 때 아들녀석의 울음 섞인 몇 마디가 손을 멈추게 했습니다. 아빠가 가스렌지 불을 함부러 켜서는 안 된다는 말 보일러 온도를 높여서 데워진 물을 컵 라면에 부어서 하나는 자기가 먹고 하나는 아빠 드릴려고 식을까봐 이불 속에 넣어둔 것이라고……. 가슴이 메어왔습니다. 아들 앞에서 눈물 보이기 싫어 화장실에 가서 수돗물을 틀어놓고 울었습니다. 일년 전에 그 일이 있고 난 후 저 나름대로 엄마의 빈자리를 채울려고 많이 노력했습니다. 아이는 이제7살 내년이면 학교 갈 나이죠. 얼마 전 아이에게 또 매를 들었습니다. 일하고 있는데 회사로 유치원에서 전화가 왔습니다. 아이가 유치원에 나오지 않았다고 너무 다급해진 마음에 회사에 조퇴를 하고 집으로 왔습니다. 그리고 아이를 찾았죠. 동네를 이 잡듯 뒤지면서 아이의 이름을 불렀습니다. 그런데 그놈이 혼자 놀이터에서 놀고있더군요. 집으로 데리고와 화가 나서 마구 때렸습니다. 하지만 단 한마디의 변명도 하지 않고 잘못 했다고만 빌더군요.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그 날 부모님을 불러놓고 재롱잔치를 한 날이라고 했습니다. 그 일이 있고 며칠 후 아이는 유치원에서 글자를 배웠다며 하루종일 자기 방에서 꼼짝도 하지 않은 채 글을 써대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1년이 지나고 아이는 학교에 진학했죠.. 그런데 또 한차례 사고를 쳤습니다. 그 날은 크리스마스날 일을 마치고 퇴근을 하려고 하는데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우리동네 우체국 출장소였는데 우리아이가 주소도 쓰지 않고 우표도 부치지 않은 채 편지 300여 통을 넣는 바람에 연말에 우체국 업무가 지장이 생겼다고 온 전화였습니다. 그리고 아이가 또 일을 저질렀다는 생각에 불러서 또 매를 들었습니다 아이는 그렇게 맞는데도 한마디 변명도 하지 않은 채 잘못했다는 말만하더군요. 그리고 우체국 가서 편지를 받아온 후 아이를 불러놓고 왜 이런 짓을 했냐고 하니 아이는 울먹이며 엄마에게 쓴 편지라구 순간 울컥하며 나의 눈시울이 빨개졌습니다. 아이에게 다시 물어보았습니다. 그럼 왜 한꺼번에 이렇게 많은 편지를 보내 냐고. 그러자 아이는 그동안 키가 닿지 않아 써오기만 했는데 오늘 가보니까 손이 닿아서 다시 돌아와 다 들고 갔다고 아이에게 무슨 말을 해야할지 몰랐습니다. 그리고 아이에게 엄마는 하늘나라에 있다고 다음부턴 적어서 태워버리면 엄마가 볼 수 있다고 밖으로 편지를 들고 나간 뒤 라이타 불을 켰습니다. 그러다 문득 무슨 내용인가 궁금해 하나의 편지를 들었습니다. 보고싶은 엄마에게 엄마 지난주에 우리 유치원에서 재롱 잔치했어. 근데 난 엄마가 없어서 가지 않았어. 아빠한테 말하면 엄마생각 날까봐 하지 않았어. 아빠가 날 막 찾는 소리에 그냥 혼자서 재미있게 노는척했어. 그래서 아빠가 날 마구 때렸어. 얘기하면 아빠가 울까봐 절대로 얘기 안 했어. 나 매일 아빠가 엄마생각하면서 우는 것 봤어. 근데 나는 이제 엄마 생각 안나. 나 엄마 얼굴이 기억이 안나. 보고싶은 사람 사진을 가슴에 품고 자면 그 사람이 꿈에 나타난다고 아빠가 그랬어. 그러니까 엄마 내 꿈에 한번만 나타나 그렇게 해줄 수 있지? 약속해야돼 편지를 보고 또 한번 고개를 떨구었습니다.. 아내의 빈자리를 제가 채울 순 없는 걸까요? 시간이 이렇게 흘렀는데도 우리아이는 사랑 받기 위해 태어났는데 엄마사랑을 못 받아 마음이 아픕니다. 정말이지 아내의 빈자리가 너무 크기만 합니다. 혁수야 아빠야 우리 혁수한테 정말 미안하구나 아빠는 그런 것도 하나도 모르고 엄마의 빈자리 아빠가 다 채워줄 수는 없는 거니? 남자끼린 통한다고 하잖아. 혁수야 너 요즘에도 엄마한테 편지 쓰지. 아빠 너 하늘로 편지 보내는거 많이 봤다. 엄마가 하늘에서 그 편지 받으면 즐거워하고 때론 슬퍼서 울기도 하겠지 혁수야 넌 사랑 받기 위해 태어났어. 그걸 잊지마. 아빠가 널 때린다고 엄마가 혁수를 놔두고 갔다고 섭섭해하지마 알겠지? 끝으로 사랑한다.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우리 아들 </ul></ul></pre></td></tr></table></center>

kgs7158 17-05-11 01:21
 
가슴이미어지는아픔입니다,ㅜㅜㅜ
세상엔 정말 아픈일들이 마니 일어나고있군요 흑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나 살아온 삶 뒤돌아보며 (1) 竹 岩 06-19 167
공지 <추천>인생을 동행할 친구가있다면 (2) 김용호 06-18 214
공지 <추천>가슴 깊이 숨은 이야기 내놓을 만한 분이 있다면 (3) 김현 06-05 303
공지 <추천>부끄럽지 않은 인연이고 싶다 (2) 리앙~♡ 06-05 377
5655 다른 사람의 장점을 배워라 竹 岩 00:21 3
5654 인생을 배우는 마음 김현 06-23 66
5653 "평생두고두고 읽어도 너무 좋은글" (1) 김현 06-23 59
5652 참 좋은 삶의 인연 (1) 竹 岩 06-23 68
5651 누군가가 내게 그랬습니다 (3) 김현 06-22 131
5650 부부夫婦 들에게 보내는 편지 (1) 김현 06-22 89
5649 다시 돌아갈수 없는 인생 竹 岩 06-22 88
5648 희망은 절망을 몰아낸다 (3) 김현 06-21 138
5647 진정한 매력을 지닌 사람 (1) 김현 06-21 122
5646 인생과 함께 살아야할 행복 (1) 竹 岩 06-21 107
5645 언제나 반가운사람 (4) 리앙~♡ 06-20 180
5644 세상의 참된 주인공은 당신 입니다 (3) 김현 06-20 158
5643 어머니도 여자랍니다...ㅠㅠ 김현 06-20 96
5642 세월과 인생 竹 岩 06-20 110
5641 있을때는 그 소중함을 모르고 (1) 김용호 06-20 146
5640 남을 칭찬하는 넉넉한 마음 (2) 김용호 06-19 153
5639 사랑은 보여줄 수 없기에 아름답습니다 (1) 김현 06-19 131
5638 이름 없는 편지... (1) 김현 06-19 107
5637 <추천>나 살아온 삶 뒤돌아보며 (1) 竹 岩 06-19 167
5636 희망부터 하나하나 찾아내자 (6) 리앙~♡ 06-18 146
5635 <추천>인생을 동행할 친구가있다면 (2) 김용호 06-18 214
5634 빠르게, 즐겁게, 인생의 밝은 시간은 스쳐 지나간다 (2) 김현 06-18 147
5633 일어나지 말았어야할 슬픈 이야기 김현 06-18 110
5632 사랑과 믿음 그리고 행복 (1) 竹 岩 06-18 116
5631 내 인생을 누구 탓을 하지 마라 (6) 리앙~♡ 06-17 186
5630 수고하지 않고 얻는 기쁨이란 없습니다 (1) 김현 06-17 140
5629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자는 누구일까요? (1) 김현 06-17 118
5628 사랑합니다.내 사랑 당신 竹 岩 06-17 111
5627 자신을 들여다보는 삶 (4) 리앙~♡ 06-16 172
5626 꽃향기처럼 피어나는 행복 竹 岩 06-16 147
5625 시아버지께서 보내주신 회초리 김현 06-15 136
5624 먼길 돌아온 인생의 노을 (2) 김현 06-15 186
5623 실망이 없는 삶처럼 불행한 삶은 없다 (1) 김현 06-15 144
5622 다시 돌아갈 수 없는 인생 竹 岩 06-15 110
5621 만남의 인연은 소중하게 (2) 리앙~♡ 06-14 181
5620 행복한마음 (1) 송택정 06-14 170
5619 거대한 나무가 되려면 기다림이 필요하듯 (1) 김현 06-14 164
5618 우리가 외롭고 답답한 까닭은 (1) 김현 06-14 132
5617 당신에게 바치는 사랑 (1) 竹 岩 06-14 131
5616 너무 완벽하면 친구가 없다 (4) 리앙~♡ 06-13 208
5615 어둠을 물리치고 세상을 환하게 하는 지혜 (3) 김현 06-13 162
5614 하루는 짦은 인생 (1) 김현 06-13 144
5613 중년의 낭만과 사랑 (1) 竹 岩 06-13 133
5612 나를 미소짓게 한 당신 (3) 김용호 06-12 196
5611 만남 그리고 인연이란 말은 참으로 운치 있는 말이다 (4) 김현 06-12 164
5610 잘못된 길을 가고 있다는 신호 (1) 김현 06-12 145
5609 세상 속에서 만난 인연 (1) 竹 岩 06-12 145
5608 자신이 가지고 있던 분노를 통하여 성장의 기회로 삼으라 (1) 김현 06-11 146
5607 이런 마음으로 1년을 살자 김현 06-11 186
5606 삶이 아름답습니다 (1) 竹 岩 06-11 16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