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5-13 12:14
 글쓴이 : 김용호
조회 : 1054  




      그대 향한 안개 같은 그리움

      그대 향한 안개 같은 그리움 당신이 나 때문에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나로 인해 작은 미소라도
      지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설령 살아가는데 큰 의미는 아닐지언정
      한 가닥 연한 즐거움이라도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비 오는 밤 창가에서 빗줄기 너머 희미한 안개 도시를
      바라보며 행여 삶이 지치고 외롭다고 느끼실 때

      잠시나마 나를 기억해 주시고 그 시름을 잊을 수만 있다면
      정말 좋겠습니다.

      누군가를 향한 그리움으로 서성이던 당신 마음이
      내 곁으로 와 준다면

      나 그대를 위해 따뜻한 차 한잔을
      준비하겠습니다.

      언제부터인가 당신 가슴에
      희미한 안개처럼 쌓인 그리움이 있다면

      가끔씩은 내가 당신의 가슴에 희미한 안개 같은
      그리움이었으면 좋겠습니다.

      가끔은 내 생각으로 미소 지며 행복해 하는
      당신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제작 : 동제

      나오는 음악 : Yesterday Once More - Carpenters







      삶의 의미

      프랑스 사람들의 존경하는 인물들로 8년 동안 일곱 번이나
      1위를 차지한 ‘아베 삐에르’(Abbe' Pierre, 1921-)라는 신부가 계십니다.
      그분은 ‘금세기 최고의 휴머니스트’라고 불리기도 하며, 빈민구호
      공동체인 엠마우스 공동체를 창설한 분입니다.
      그가 쓴 『단순한 기쁨』이란 책에 나오는 그의 경험담입니다.
      한 청년 신사가 자살 직전에 신부님을 찾아와서는 가정의 문제, 경제의 파탄,
      사회적인 지위 등 여러 가지 상황에서 지금 자신은 자살을 선택할 수밖에 없다고
      하소연했습니다.
      신부님은 이 이야기를 다 듣고 나서 깊은 동정과 함께 이렇게 말해줍니다.
      “충분히 자살할 이유가 있구먼요.
      일이 그렇게 되었으면 살수가 없겠습니다.
      자살해야 되겠습니다.”
      그리고는
      “그러나 죽기 전에 나를 좀 도와주시고, 그리고 죽으면 안 되겠습니까?” 라고
      물었습니다.
      청년은 “뭐 어차피 죽을 건데 죽기 전에 신부님이 필요하다면 제가 얼마간
      신부님을 돕도록 하지요.”라고 대답하고는 집 없는 사람들을 위해
      집을 지어주는 일과 불쌍한 사람들을 돕는 일을 신부님 곁에서 열심히 했습니다.
      얼마 후에 청년은 신부님께 이렇게 고백했습니다
      .“신부님께서 내게 돈을 주었든지, 내가 살 수 있는 집을 지어주었던지,
      이렇게 베풀었더라면 나는 다시 자살을 시도했을 겁니다.
      그러나 신부님은 내게 아무 것도 주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도움을 요청을 했습니다.
      그래서 신부님과 같이 내가 일을 하면서 섬기면서 이제 나는 살아야 할 이유를
      충분히 찾았고, 이제 나는 어떻게 하는 것이 행복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참된 삶의 의미는 내가 누군가의 도움이나 사랑을 받는다는 것보다,
      내가 누군가를 위해 필요한 사람이라는 것을 깨닫는데서 찾을 수 있습니다.
      “인간의 삶은 사랑하는 법을 배우기 위해 허락된 짧은 순간이다.”는
      아베 삐에르 신부님의 말은 가슴 깊이 간직해도 좋을 말씀이라 생각합니다.






      윌슨 대통령의 이야기

      지금부터 약 백년 전에 미국의 어느 시골 마을에 한 가난한 과부와
      아들이 살고 있었습니다.
      이 과부는 낮에는 양계를 하고, 밤에는 삯바느질을 해서 하나밖에 없는
      아들을 위해서 최선을 다했습니다.
      아들도 어머님의 은혜에 보답하는 심정으로 열심히 공부했습니다.
      그렇게 해서 고등학교를 수석으로 졸업하게 되었습니다.
      어머니는 아들의 졸업식을 앞두고 고민하기 시작했습니다.
      졸업식에 입고 갈 만한 변변한 옷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자기의 누추한 모습 때문에 아들이 얼마나 민망해 할지 그것을 생각하니까
      괴로운 것입니다.
      그래서 아들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얘야, 내가 너의 졸업식에 가기는 가야겠지만 갑자기 급한 일이 생겨서
      가지 못하겠구나! 네가 이해하렴.”

      그러나 아들이 울면서 매달립니다.
      “아니, 어머님! 어머님 없는 졸업식이 제게 무슨 의미가 있겠습니까? 안됩니다.
      만사를 다 제쳐놓고서라도 어머님이 졸업식에 꼭 참석을 하셔야만 됩니다.”

      울며 매달리는 아들을 뿌리칠 수가 없어서 어머니는 가겠다는 약속을 했습니다.
      드디어 졸업식이 되었습니다.
      아들은 전 학생들을 대표해서 멋있는 연석을 했습니다.
      그리고 대통령의 이름이 새겨진 금메달을 목에 걸게 되었습니다.
      많은 박수를 받으며 그는 단상에서 내려 왔습니다.
      모든 사람들의 시선이 그에게 집중되었습니다.
      그는 한쪽 구석에 아무의 눈에도 띄지 않기를 바라는 듯이 앉아 있는
      그의 어머니에게로 달려갔습니다.
      그는 그의 어머니 앞에 서서는 자기 목에 걸려 있는 금메달을 벗었습니다.
      그리고는 그것을 그의 어머니의 목에 걸어주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어머니, 감사합니다.
      어머님이 아니셨으면 제가 어떻게 오늘의 이 영광을 누릴 수 있었겠습니까?”

      그러면서 모든 공을 어머니에게 돌렸습니다.
      이 아들은 그 뒤에도 열심히 공부해서 미국의 제 28대 대통령이 되었습니다.
      바로 윌슨 대통령의 이야기입니다.
      그가 재임하던 1914년 그는 국회의원들의 마음을 움직였습니다.
      그리해서 5월 둘째 주일을 거국적으로 어머니날로 제정했습니다.


      전 국가적으로 어머니의 날을 기리도록 한 것입니다.
      그것이 계기가 되어서 지금도 전 세계의 교회가 5월 둘째 주일은 어머니 주일로,
      또는 어버이 주일로 지키고 있습니다.

      영상제작 : 동제

소스보기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4.uf.tistory.com/media/145BCE4D4F9518E52EC05B" width=600 height=400>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그대 향한 안개 같은 그리움 그대 향한 안개 같은 그리움 당신이 나 때문에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나로 인해 작은 미소라도 지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설령 살아가는데 큰 의미는 아닐지언정 한 가닥 연한 즐거움이라도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비 오는 밤 창가에서 빗줄기 너머 희미한 안개 도시를 바라보며 행여 삶이 지치고 외롭다고 느끼실 때 잠시나마 나를 기억해 주시고 그 시름을 잊을 수만 있다면 정말 좋겠습니다. 누군가를 향한 그리움으로 서성이던 당신 마음이 내 곁으로 와 준다면 나 그대를 위해 따뜻한 차 한잔을 준비하겠습니다. 언제부터인가 당신 가슴에 희미한 안개처럼 쌓인 그리움이 있다면 가끔씩은 내가 당신의 가슴에 희미한 안개 같은 그리움이었으면 좋겠습니다. 가끔은 내 생각으로 미소 지며 행복해 하는 당신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제작 : 동제 나오는 음악 : Yesterday Once More - Carpenters </ul></ul></pre></td></tr></table></center> <embed src="http://festival.oc.go.kr/seedling/board/editor/uploaded/mid/free/1246745702.mp3" volume=0 loop=true showstatusbar="1" autostart="true">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width="600" height="400" src="http://cfile26.uf.tistory.com/media/2535114F552D825608C9D1"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allowfullscreen="true" scale="exactfit" wmode="transparent" allownetworking="internal" allowscriptaccess="sameDomain">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삶의 의미 프랑스 사람들의 존경하는 인물들로 8년 동안 일곱 번이나 1위를 차지한 ‘아베 삐에르’(Abbe' Pierre, 1921-)라는 신부가 계십니다. 그분은 ‘금세기 최고의 휴머니스트’라고 불리기도 하며, 빈민구호 공동체인 엠마우스 공동체를 창설한 분입니다. 그가 쓴 『단순한 기쁨』이란 책에 나오는 그의 경험담입니다. 한 청년 신사가 자살 직전에 신부님을 찾아와서는 가정의 문제, 경제의 파탄, 사회적인 지위 등 여러 가지 상황에서 지금 자신은 자살을 선택할 수밖에 없다고 하소연했습니다. 신부님은 이 이야기를 다 듣고 나서 깊은 동정과 함께 이렇게 말해줍니다. “충분히 자살할 이유가 있구먼요. 일이 그렇게 되었으면 살수가 없겠습니다. 자살해야 되겠습니다.” 그리고는 “그러나 죽기 전에 나를 좀 도와주시고, 그리고 죽으면 안 되겠습니까?” 라고 물었습니다. 청년은 “뭐 어차피 죽을 건데 죽기 전에 신부님이 필요하다면 제가 얼마간 신부님을 돕도록 하지요.”라고 대답하고는 집 없는 사람들을 위해 집을 지어주는 일과 불쌍한 사람들을 돕는 일을 신부님 곁에서 열심히 했습니다. 얼마 후에 청년은 신부님께 이렇게 고백했습니다 .“신부님께서 내게 돈을 주었든지, 내가 살 수 있는 집을 지어주었던지, 이렇게 베풀었더라면 나는 다시 자살을 시도했을 겁니다. 그러나 신부님은 내게 아무 것도 주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도움을 요청을 했습니다. 그래서 신부님과 같이 내가 일을 하면서 섬기면서 이제 나는 살아야 할 이유를 충분히 찾았고, 이제 나는 어떻게 하는 것이 행복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참된 삶의 의미는 내가 누군가의 도움이나 사랑을 받는다는 것보다, 내가 누군가를 위해 필요한 사람이라는 것을 깨닫는데서 찾을 수 있습니다. “인간의 삶은 사랑하는 법을 배우기 위해 허락된 짧은 순간이다.”는 아베 삐에르 신부님의 말은 가슴 깊이 간직해도 좋을 말씀이라 생각합니다. </ul></ul></pre></td></tr></table></center>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5.uf.tistory.com/media/253A2944553F3B8D1F407B" width=600 height=400>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윌슨 대통령의 이야기 지금부터 약 백년 전에 미국의 어느 시골 마을에 한 가난한 과부와 아들이 살고 있었습니다. 이 과부는 낮에는 양계를 하고, 밤에는 삯바느질을 해서 하나밖에 없는 아들을 위해서 최선을 다했습니다. 아들도 어머님의 은혜에 보답하는 심정으로 열심히 공부했습니다. 그렇게 해서 고등학교를 수석으로 졸업하게 되었습니다. 어머니는 아들의 졸업식을 앞두고 고민하기 시작했습니다. 졸업식에 입고 갈 만한 변변한 옷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자기의 누추한 모습 때문에 아들이 얼마나 민망해 할지 그것을 생각하니까 괴로운 것입니다. 그래서 아들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얘야, 내가 너의 졸업식에 가기는 가야겠지만 갑자기 급한 일이 생겨서 가지 못하겠구나! 네가 이해하렴.” 그러나 아들이 울면서 매달립니다. “아니, 어머님! 어머님 없는 졸업식이 제게 무슨 의미가 있겠습니까? 안됩니다. 만사를 다 제쳐놓고서라도 어머님이 졸업식에 꼭 참석을 하셔야만 됩니다.” 울며 매달리는 아들을 뿌리칠 수가 없어서 어머니는 가겠다는 약속을 했습니다. 드디어 졸업식이 되었습니다. 아들은 전 학생들을 대표해서 멋있는 연석을 했습니다. 그리고 대통령의 이름이 새겨진 금메달을 목에 걸게 되었습니다. 많은 박수를 받으며 그는 단상에서 내려 왔습니다. 모든 사람들의 시선이 그에게 집중되었습니다. 그는 한쪽 구석에 아무의 눈에도 띄지 않기를 바라는 듯이 앉아 있는 그의 어머니에게로 달려갔습니다. 그는 그의 어머니 앞에 서서는 자기 목에 걸려 있는 금메달을 벗었습니다. 그리고는 그것을 그의 어머니의 목에 걸어주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어머니, 감사합니다. 어머님이 아니셨으면 제가 어떻게 오늘의 이 영광을 누릴 수 있었겠습니까?” 그러면서 모든 공을 어머니에게 돌렸습니다. 이 아들은 그 뒤에도 열심히 공부해서 미국의 제 28대 대통령이 되었습니다. 바로 윌슨 대통령의 이야기입니다. 그가 재임하던 1914년 그는 국회의원들의 마음을 움직였습니다. 그리해서 5월 둘째 주일을 거국적으로 어머니날로 제정했습니다. 전 국가적으로 어머니의 날을 기리도록 한 것입니다. 그것이 계기가 되어서 지금도 전 세계의 교회가 5월 둘째 주일은 어머니 주일로, 또는 어버이 주일로 지키고 있습니다. 영상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안개꽃12 17-05-13 17:34
 
좋은글 감사 합니다.
건강 하시고 즐거운 주말 되세요^^*
kgs7158 17-05-13 20:27
 
아...그렇군요..윌슨대통령께서,,
고맙습니다 잘 배우고갑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결과는 말을 하지 않는다. (2) 리앙~♡ 02-03 1018
공지 <추천>남은 여생 보람되게 살자 竹 岩 02-02 928
공지 <추천>내 삶이 너무 버거워 하는 생각이들 때 (1) 김현 01-28 986
공지 <추천>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외 9편 (4) 김용호 01-15 2147
5152 젖지 않은 인생이 어디 있던가 竹 岩 01:47 88
5151 말에는 많은 허물이 따릅니다 (2) 김현 00:28 100
5150 상한 마음 빨리 극복하기 (1) 김현 00:12 74
5149 행복을 나눌 사람 (2) 김용호 00:09 101
5148 나 혼자만 아픈 줄 알았습니다. (1) 김용호 02-19 84
5147 한 조각 삶에 머물며 竹 岩 02-19 116
5146 남의 흉 보지 마라 보는 흉 변명일 뿐이다 김현 02-19 91
5145 인생 선배들의 주옥같은 지혜 10가지 김현 02-19 101
5144 오늘만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2) 김용호 02-18 149
5143 복이 많은 열 가지 이유 竹 岩 02-18 128
5142 삶이 녹슬면 모든 것이 허물어진다 (1) 김현 02-18 122
5141 삶을 바꾸는 마음가짐 (1) 김현 02-18 237
5140 나는 누구인가,스스로 물으라 竹 岩 02-17 102
5139 느낌표와 물음표 (1) 김용호 02-17 149
5138 봄오기 직전이 가장 추운법이고 해뜨기 직전이 가장 어두운 법 (1) 김현 02-17 98
5137 힘이 들 때 꺼내 먹는 명언 13가지 (1) 김현 02-17 97
5136 마음을 비우면 가벼워지는 것을 (1) 리앙~♡ 02-16 117
5135 나눔의 기쁨을 함께 누려요 (2) 김용호 02-16 94
5134 가는해 오는해(가는年 오는年) (1) 竹 岩 02-16 107
5133 중요한 것은 그 안에 감춰져 눈에 보이지 않는다 (1) 김현 02-16 105
5132 덕담의 기적 (1) 김현 02-16 126
5131 행복을 주는 사람들 (4) 리앙~♡ 02-15 163
5130 누구에게나 뒷모습은 진정한 자신의 모습이다 (1) 김현 02-15 123
5129 설날 아침에 드리는 새해의 기도 (2) 김현 02-15 427
5128 사랑한다면 이것만은 기억하세요 김용호 02-15 148
5127 행복을 채우는 잔이 있습니다 竹 岩 02-15 99
5126 전부다 무료 (1) 김용호 02-14 119
5125 나이테와 같은 우리내 인생 竹 岩 02-14 131
5124 남편의 사랑이 클수록 아내의 소망은 작아지고 김현 02-14 105
5123 당신을 망치는 가장 어리석은 행동 김현 02-14 121
5122 오늘 하루의 길위에서 竹 岩 02-13 186
5121 어머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2) 김용호 02-13 152
5120 일부러 아픔의 쓴 잔을 마시는 사람이 없고 김현 02-13 115
5119 어느 노인의 후회 (2) 김현 02-13 144
5118 아내의 수고를 칭찬하면 행복이 노크한다 김현 02-12 575
5117 자장면의 슬픈 이야기 (1) 김현 02-12 125
5116 아름다운 마음가짐 竹 岩 02-12 136
5115 가난은 부자가 되기 위한 시간이라 생각하고 (1) 김현 02-11 128
5114 마음으로 베풀수 있는 것들 竹 岩 02-11 161
5113 죽기 전 ‘마지막 소원을 이룬 중환자들’ 김현 02-10 148
5112 [감동이야기] 딸을 선물 받은 날 (1) 김현 02-10 115
5111 가능성에 나를 열어 두라 竹 岩 02-10 125
5110 할머니의 수줍은 고백 (감동눈물이야기) (1) 김현 02-09 159
5109 딸이 드디어 엄마라고 불러주었습니다.[감동실화]- <br> (2) 김현 02-09 98
5108 삶을 맛있게 요리하는 방법 (2) 김용호 02-09 224
5107 선(善)이 되는 욕망이 있다 竹 岩 02-09 109
5106 "엄마와 아내 중 누구를 구할래?" 남자의 선택은..감동눈물이야기 김현 02-08 160
5105 "엄마와 아내 중 누구를 구할래?" 남자의 선택은..감동눈물이야기 김현 02-08 89
5104 기억하고 실천해야 할 일 <br> (1) 김현 02-08 148
5103 서로가 다르다는 것을 인정할 때 (2) 김용호 02-08 22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