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8-07 00:18
 글쓴이 : 김현
조회 : 159  
 
   

어느 할머니와 할아버지의 사랑이야기


한국에서 이민을 온 자식들을 따라
이 할머니는 미국에 오게 되었습니다.
나이 육십 세에 머나먼 타국으로 오신 할머니.
당연히 영어라곤 빨래집게 놓고 A도 모르는 분이셨습니다.

커뮤니티에서 하는 무료 영어 교실에도
다녀보셨다지만, 자주 아프신 몸을 이끌고
수업을 들으시기엔 무리였다고 합니다.
자식들은 이 할머님을 노인 아파트에 모셨습니다.

노인 아파트는 은퇴한 노인들을 위한 아파트입니다.
독신 아파트와 비슷한 구조로 되어 있지만
노인들에게 편리한 구조라든지 의료 시설이
완비되어 있다는 것이 다른 점입니다.
하지만 한국에서 온지 얼마 안 되는, 그리고 영어도
말할 줄 모르시는 할머니에겐 감옥 같은 곳이셨습니다.

그러나 자식들을 원망하지 않는 것은 어머니의 마음일까요.
할머님은 그렇게 몇 달을 살아내셨습니다.
할아버지는 눈이 내린 것 같은 은발 머리의 소유자셨습니다.
눈썹까지 하얀 그분은 산타 할아버지 같은 넉넉한
웃음을 가지고 계셨다고 합니다.

은퇴하여 이 아파트에 들어오기
전에는 성공한 사업가 이셨다고 합니다.
부인이 돌아가시고 혼자 외롭게 살다 친구도
만들 겸 해서 이 노인 아파트에 들어오셨답니다.

어느 따스한 봄 날이었습니다.
아파트 벤치에서 그들은 만났습니다.
서로 Hi하곤 아무 말도 없이 그냥 그렇게 앉아 계셨다고 합니다.
영어를 모르시는 할머니는 이것저것 할아버지가 물으시는데도
아무 대답도 못하시고 그냥 고개만 끄덕이셨습니다.

할머니는 집으로 들어가 커피를 가지고 오셨습니다.
커피를 손에 들고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니, 커피 먹을래?” 할아버지는 잠시 할머니의
손에 든 컵과 할머니를 번갈아 보시더니
고개를 끄덕이고 컵을 받아 마셨습니다.

생전 첨 들어보셨다는 한국말이지만
커피 라는 단어 만으로도 충분하셨습니다.
그 이후로.. 따스한 봄 햇살 속에
두 분은 자주 마주치셨습니다. 벤치에 앉은 두분..
여전히 말은 통하지 않았지만 역시나 그들만의
대화법엔 아무 불편이 없었습니다.

할머니가 말했습니다. “아이 씨가렛, 유 라이타?”
(나는 담배 있어. 너 라이터 있어?”) 할아버지가
고개를 끄덕이시곤 담배에 불을 붙여주십니다.
이렇게 두 분은 아파트 앞 벤치에 앉아
몇 시간이고 이야기를 나누셨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할아버지가 햄버거 가게에서
커피를 사와서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니 커피 먹을래?” 할머니 “잉?”
할아버님 유머도 있으셔라.

그 후 두 분이 함께 사시게 되었습니다.
할아버지 자녀분들은 대찬성이었지만,
할머니의 자녀분들은 좀 반대를 했답니다.
그러나 그런 반대를 무릅쓰고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그
아파트에서 봄볕처럼 따스하고 조용하게 7년을 사셨습니다.
7년 동안 여러 가지 헤프닝도 많았지요.
할머니는 할아버지에게 김치를 먹였습니다.
된장국의 시원함과 육개장의 얼큰함도 가르쳐 주었습니다.

그러나 청국장 만큼은 못 먹겠다고 하셨다더군요. ^^
그 청국장 때문에 아파트에서 쫓겨나시게 되어
냄새 나는 인도 사람들 사는 동으로 옮겨가게 되었습니다.
이웃에서 오피스에 항의를 했다고 하네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할아버지는 할머니를
참 많이 아끼셨다고 하십니다.
여전히 말씀도 안 통하는 두 분이지만
서로서로 아끼시며 행복하게 사셨습니다.

그렇게 다정한 두 분에게도 이별의 시간이 다가왔습니다.
할머니가 먼저 떠나셨습니다.
어느 겨울날 지병이 있으셨던 할머니는 병상에서
할아버지의 손을 꼭 잡고 눈을 감으셨습니다.
이제는 몇 마디 하실 줄 아는 말 중에서
차마 할아버지에게 해드리지 못했던 말씀을
조용히 해주시고 그렇게 떠나셨습니다.

할아버지는 정말 서럽게 우셨답니다.
너무너무 서럽게 우시다가 결국은 병을 얻으셨답니다.
그리고 열 달 후 어느 날 조용히 떠나셨습니다.
이제는 손을 잡아드릴 할머니는 없었지만
그때 떠듬떠듬 하셨던 그 말 한마디를
생각하시고 숨을 거두셨을 것입니다.

할아버지는 자주 말씀하셨지만.
할머니는 그 뜻을 아시고는 부끄러워하셔서
말씀하지 못하셨던 말입니다.
할머니는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
아이.. 러브 유...’
세상 모든 사랑이 이들처럼 아름답길.....
- html 제작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The Evening Bells (저녁 종소리) ♬

저녁 종소리 저녁 종소리
내가 마지막으로 저 종소리를 들었을 때
젊은 시절과 고향의 달콤한 시간을
너희들은 얼마나 알고 있을까?

그 종소리는 사라지고 행복했던 지난 날들
그리고 그때는 많은 마음들이 행복했었지.
지금은 어둠속에서 지내기에
더 이상 저녁 종소리를 들을수 없네.


안개꽃12 17-08-07 05:01
 
오늘도 좋은글 감사 드립니다.
건강 하시고 행복하세요.~^^*
kgs7158 17-08-07 08:46
 
음악소리가 안나네요,,,..지금나옵니다 ㅜㅜㅜ
감사합니다 고운 작품 즐감하고갑니다..
kgs7158 17-08-07 20:38
 
사랑사랑 누가 말했나 바보들의 이야기라고 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이 세상에서 가장 넉넉한 집 (2) 김용호 07-27 631
공지 <추천>밝은 마음은 푸른 하늘을 볼 수 있다 (4) 리앙~♡ 07-28 513
공지 <추천>내 마음속에 핀 사랑꽃 (1) 竹 岩 05-19 2233
공지 <추천>당신도 그러고 싶을 때가 있나요? 김현 05-18 2265
4404 인생은 다 바람같은거야 竹 岩 04:00 12
4403 사람은 자기가 흘린 눈물만큼 인생의 깊이를 안다 (1) 김현 00:31 26
4402 인연에는 우연이란 없다 (1) 김현 00:17 27
4401 내가 가진 것 (1) 김용호 08-23 44
4400 사랑은 그리울 때가 더 아름답다 (2) 리앙~♡ 08-23 61
4399 스스로 만들어라 (1) 우미김학주 08-23 90
4398 때로는 모자람도 미덕입니다 (1) 竹 岩 08-23 121
4397 9월이 오면 들에다 바람을 풀어 주세요 (3) 김현 08-23 104
4396 60대 노인 99%가 후회하는 10가지 (1) 김현 08-23 92
4395 가슴에 묻어두고 싶은 글 (2) 김용호 08-22 197
4394 행복의 비밀 한 가지 (1) 竹 岩 08-22 150
4393 스치는 계절도 사랑의 이름으로 머문다면 (1) 김현 08-22 103
4392 마음을 여는 행복편지 (2) 김현 08-22 114
4391 나이로 살기보다는 생각으로 살아라 (6) 리앙~♡ 08-21 141
4390 언제나 함께 하고 싶은 사람 (1) 김용호 08-21 120
4389 살다보면 만나지는 인연 (1) 竹 岩 08-21 132
4388 남의 단점을 보듬어 주는 사람이 아름답다 (2) 김현 08-21 145
4387 참는다는 것은 불행을 막는 것입니다 (2) 김현 08-21 107
4386 세상 속에서 만난 인연 (1) 竹 岩 08-20 142
4385 마음의 징표 하나 얻었다고 사랑이라 믿지 마라 (2) 김현 08-20 118
4384 9월이 오면 (4) 김현 08-20 170
4383 웃는 연습을 하라 인생이 바뀐다 (11) 리앙~♡ 08-19 172
4382 아름다운 행복의 메세지 (1) 竹 岩 08-19 163
4381 여름 시계는 느려터진 줄만 알았습니다 (2) 김현 08-19 137
4380 힘들어 하는 당신을 위한 글 (2) 김현 08-19 170
4379 실수하고 부끄러운 상황에 닥쳐봐야 겸손을 배웁니다 (3) 김현 08-18 170
4378 더와 덜이 가져다 주는 의미 (1) 김현 08-18 136
4377 모르고 지나가는 행복 (1) 竹 岩 08-18 128
4376 살아있는 것은 다 행복하라 (4) 리앙~♡ 08-17 184
4375 8월처럼 살고 싶다네 (1) 竹 岩 08-17 158
4374 사랑하는 사람보다는 좋은 친구가 더 필요할 때가 있습니다 (4) 김현 08-17 157
4373 근심을 덜어주는 인생조언 (1) 김현 08-17 188
4372 고민은 십분을 넘기지 마라 (1) 竹 岩 08-16 181
4371 믿는 도끼에 발등을 찍히면 이유를 물어라 (2) 김현 08-16 154
4370 부부 갈등을 해결하는 가장 좋은 방법 (1) 김현 08-16 134
4369 당신은 소중한 사람 (2) 김용호 08-15 302
4368 좋은 미소를 가진 당신 (1) 竹 岩 08-15 157
4367 날마다 새롭게 맞이하는 오늘 (6) 리앙~♡ 08-15 202
4366 세상의 많은 일은 내가 보는것처럼 단순하지 않을때가 많다 (1) 김현 08-15 125
4365 인생은 흘린 눈물의 깊이만큼 아름답다 (2) 김현 08-15 146
4364 내 마음이 향하는 곳에 (1) 竹 岩 08-14 192
4363 행복은 목적지로 가는 여정에 있습니다 (1) 김현 08-14 177
4362 감동글 아름다운 용서 아내의 잘못 (2) 김현 08-14 142
4361 실수는 되풀이 된다, 그것이 인생이다 (2) 리앙~♡ 08-13 207
4360 마음을 한번 열어보세요 (1) 竹 岩 08-13 153
4359 나머지 황금때문에... (2) 김현 08-13 148
4358 좋은 남편과 아내 (2) 김현 08-13 157
4357 숙제하듯 살지 말고 축제하듯 살자 (6) 리앙~♡ 08-12 194
4356 부를 때마다 내 가슴에서 별이 되는 이름 (2) 김용호 08-12 205
4355 무언가를 나눌 수 있는 마음 (1) 竹 岩 08-12 11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