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8-07 00:18
 글쓴이 : 김현
조회 : 1327  
 
   

어느 할머니와 할아버지의 사랑이야기


한국에서 이민을 온 자식들을 따라
이 할머니는 미국에 오게 되었습니다.
나이 육십 세에 머나먼 타국으로 오신 할머니.
당연히 영어라곤 빨래집게 놓고 A도 모르는 분이셨습니다.

커뮤니티에서 하는 무료 영어 교실에도
다녀보셨다지만, 자주 아프신 몸을 이끌고
수업을 들으시기엔 무리였다고 합니다.
자식들은 이 할머님을 노인 아파트에 모셨습니다.

노인 아파트는 은퇴한 노인들을 위한 아파트입니다.
독신 아파트와 비슷한 구조로 되어 있지만
노인들에게 편리한 구조라든지 의료 시설이
완비되어 있다는 것이 다른 점입니다.
하지만 한국에서 온지 얼마 안 되는, 그리고 영어도
말할 줄 모르시는 할머니에겐 감옥 같은 곳이셨습니다.

그러나 자식들을 원망하지 않는 것은 어머니의 마음일까요.
할머님은 그렇게 몇 달을 살아내셨습니다.
할아버지는 눈이 내린 것 같은 은발 머리의 소유자셨습니다.
눈썹까지 하얀 그분은 산타 할아버지 같은 넉넉한
웃음을 가지고 계셨다고 합니다.

은퇴하여 이 아파트에 들어오기
전에는 성공한 사업가 이셨다고 합니다.
부인이 돌아가시고 혼자 외롭게 살다 친구도
만들 겸 해서 이 노인 아파트에 들어오셨답니다.

어느 따스한 봄 날이었습니다.
아파트 벤치에서 그들은 만났습니다.
서로 Hi하곤 아무 말도 없이 그냥 그렇게 앉아 계셨다고 합니다.
영어를 모르시는 할머니는 이것저것 할아버지가 물으시는데도
아무 대답도 못하시고 그냥 고개만 끄덕이셨습니다.

할머니는 집으로 들어가 커피를 가지고 오셨습니다.
커피를 손에 들고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니, 커피 먹을래?” 할아버지는 잠시 할머니의
손에 든 컵과 할머니를 번갈아 보시더니
고개를 끄덕이고 컵을 받아 마셨습니다.

생전 첨 들어보셨다는 한국말이지만
커피 라는 단어 만으로도 충분하셨습니다.
그 이후로.. 따스한 봄 햇살 속에
두 분은 자주 마주치셨습니다. 벤치에 앉은 두분..
여전히 말은 통하지 않았지만 역시나 그들만의
대화법엔 아무 불편이 없었습니다.

할머니가 말했습니다. “아이 씨가렛, 유 라이타?”
(나는 담배 있어. 너 라이터 있어?”) 할아버지가
고개를 끄덕이시곤 담배에 불을 붙여주십니다.
이렇게 두 분은 아파트 앞 벤치에 앉아
몇 시간이고 이야기를 나누셨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할아버지가 햄버거 가게에서
커피를 사와서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니 커피 먹을래?” 할머니 “잉?”
할아버님 유머도 있으셔라.

그 후 두 분이 함께 사시게 되었습니다.
할아버지 자녀분들은 대찬성이었지만,
할머니의 자녀분들은 좀 반대를 했답니다.
그러나 그런 반대를 무릅쓰고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그
아파트에서 봄볕처럼 따스하고 조용하게 7년을 사셨습니다.
7년 동안 여러 가지 헤프닝도 많았지요.
할머니는 할아버지에게 김치를 먹였습니다.
된장국의 시원함과 육개장의 얼큰함도 가르쳐 주었습니다.

그러나 청국장 만큼은 못 먹겠다고 하셨다더군요. ^^
그 청국장 때문에 아파트에서 쫓겨나시게 되어
냄새 나는 인도 사람들 사는 동으로 옮겨가게 되었습니다.
이웃에서 오피스에 항의를 했다고 하네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할아버지는 할머니를
참 많이 아끼셨다고 하십니다.
여전히 말씀도 안 통하는 두 분이지만
서로서로 아끼시며 행복하게 사셨습니다.

그렇게 다정한 두 분에게도 이별의 시간이 다가왔습니다.
할머니가 먼저 떠나셨습니다.
어느 겨울날 지병이 있으셨던 할머니는 병상에서
할아버지의 손을 꼭 잡고 눈을 감으셨습니다.
이제는 몇 마디 하실 줄 아는 말 중에서
차마 할아버지에게 해드리지 못했던 말씀을
조용히 해주시고 그렇게 떠나셨습니다.

할아버지는 정말 서럽게 우셨답니다.
너무너무 서럽게 우시다가 결국은 병을 얻으셨답니다.
그리고 열 달 후 어느 날 조용히 떠나셨습니다.
이제는 손을 잡아드릴 할머니는 없었지만
그때 떠듬떠듬 하셨던 그 말 한마디를
생각하시고 숨을 거두셨을 것입니다.

할아버지는 자주 말씀하셨지만.
할머니는 그 뜻을 아시고는 부끄러워하셔서
말씀하지 못하셨던 말입니다.
할머니는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
아이.. 러브 유...’
세상 모든 사랑이 이들처럼 아름답길.....
- html 제작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The Evening Bells (저녁 종소리) ♬

저녁 종소리 저녁 종소리
내가 마지막으로 저 종소리를 들었을 때
젊은 시절과 고향의 달콤한 시간을
너희들은 얼마나 알고 있을까?

그 종소리는 사라지고 행복했던 지난 날들
그리고 그때는 많은 마음들이 행복했었지.
지금은 어둠속에서 지내기에
더 이상 저녁 종소리를 들을수 없네.


안개꽃12 17-08-07 05:01
 
오늘도 좋은글 감사 드립니다.
건강 하시고 행복하세요.~^^*
kgs7158 17-08-07 08:46
 
음악소리가 안나네요,,,..지금나옵니다 ㅜㅜㅜ
감사합니다 고운 작품 즐감하고갑니다..
kgs7158 17-08-07 20:38
 
사랑사랑 누가 말했나 바보들의 이야기라고 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그대는 내 삶의 이유입니다 김용호 04-18 1718
공지 <추천>당신은 행복한 나의 비밀입니다 (2) 리앙~♡ 04-10 1958
공지 <추천>은 글 행복한 마음 竹 岩 04-04 1791
공지 <추천>바라기와 버리기 (2) 김현 04-03 1913
5540 모든 일이 소중한 것처럼 (2) 김현 08:19 52
5539 행복의 반대말은 불행이 아니라 분별심입니다 (1) 김현 07:47 37
5538 삶의 신비와 아름다움 (2) 김현 07:29 40
5537 아름다운 미래로 가는 길 (1) 竹 岩 04:45 40
5536 용서는 사랑의 완성 (나도 남에게 상처를 줄 수 있으니까요) (2) 김현 05-25 84
5535 가슴 찡한 스콧틀랜드 시골 양로원 어느 할머니의 시 (3) 김현 05-25 68
5534 다시 오월은 가고 (1) 김현 05-25 84
5533 서로 다름을 이해하라 (1) 김용호 05-25 106
5532 자신이 변해야 한다 (1) 竹 岩 05-25 60
5531 참 좋아 보여요 말 한마디 (1) 김용호 05-24 114
5530 미소는 사랑, 마음을 움직인다 (3) 김현 05-24 111
5529 "여자를 울려버린 한 남자의 사랑이야기" (1) 김현 05-24 88
5528 신나게 사는 사람은 늙지 않습니다 (1) 김현 05-24 112
5527 사람이 하늘처럼 맑아 보일때가 있다 (1) 리앙~♡ 05-24 121
5526 놓고 싶지않은 아름다운 손 (1) 竹 岩 05-24 82
5525 지나간 일에 매달려 잠 못 이루지 말자 (2) 김현 05-23 141
5524 사람과 사람 사이의 바램 (2) 김현 05-23 132
5523 지금이라는 글자를 써 보세요 (1) 김용호 05-23 147
5522 말에는 많은 허물이 따릅니다 (1) 竹 岩 05-23 88
5521 혼자 걸어야 하는 길 어느 누구도 내 길을 대신 걸어 줄 수 없습니다 (2) 김현 05-22 143
5520 친구는 찾는게 아니라 그자리에 있는거래 (1) 김현 05-22 128
5519 만남은 하늘의 인연, 관계는 땅의 인연 (1) 김현 05-22 121
5518 남은 여생 보람되게 살자 (1) 竹 岩 05-22 91
5517 나이가 들면서 찾아오는 지혜와 너그러움과 부드러움으로 (2) 김현 05-21 153
5516 말 한 마디가 긴 인생을 만듭니다 (2) 김현 05-21 152
5515 당신의 사랑을 대출 좀 해주세요 (2) 김용호 05-21 171
5514 일일시호일(日日是好日) (1) 竹 岩 05-21 125
5513 좋은 인연 맺는 법 (2) 리앙~♡ 05-20 193
5512 어제는 이미 지나간 역사며 미래는 누구도 알 수 없는 신비입니다 (1) 김현 05-20 117
5511 자주 쓰면 반드시 도움되는 말 15가지 (1) 김현 05-20 123
5510 어려울 때 필요한 것은 (1) 竹 岩 05-20 116
5509 모든 사람은 저마다의 가슴에 길 하나를 내고 있습니다 (1) 김현 05-19 138
5508 누군가를 믿는다는 것의 위대함 (2) 김현 05-19 132
5507 마음에 공감되는 글 (1) 竹 岩 05-19 107
5506 어느 날도 똑같은 날이 아니다 (4) 리앙~♡ 05-18 153
5505 절망과 좌절은 참된 행복의 싹 (2) 김현 05-18 137
5504 모란이 피기까지는 나는 아직 기다리고 있을 테요 (1) 김현 05-18 97
5503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기다림 (2) 김용호 05-18 233
5502 참으로 아름다운 사랑 (1) 竹 岩 05-18 118
5501 인생은 내가 나를 찾아 갈 뿐입니다 (1) 김현 05-17 180
5500 아버지가 남기신 예금통장 (1) 김현 05-17 122
5499 좋은글-나를 닮은 사람 (1) 김현 05-17 127
5498 마음을 만져줄 수 있는 사람 (2) 김용호 05-17 208
5497 이런 사람과 사랑을 하세요 (1) 竹 岩 05-17 111
5496 사랑하는 사람과 이렇게 살고 싶습니다 (1) 김용호 05-16 140
5495 세상에 사랑 없이 태어난 것 아무것도 없으니 (1) 김현 05-16 123
5494 남의 눈 높이에 맞춰 산다면 (1) 김현 05-16 136
5493 상처난 사과 - 따뜻한 이야기 (1) 김현 05-16 129
5492 추억은 아무런 힘이 없다 (1) 竹 岩 05-16 119
5491 행복을 가꾸는 진실된 만남 (2) 리앙~♡ 05-15 19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