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8-07 00:18
 글쓴이 : 김현
조회 : 960  
 
   

어느 할머니와 할아버지의 사랑이야기


한국에서 이민을 온 자식들을 따라
이 할머니는 미국에 오게 되었습니다.
나이 육십 세에 머나먼 타국으로 오신 할머니.
당연히 영어라곤 빨래집게 놓고 A도 모르는 분이셨습니다.

커뮤니티에서 하는 무료 영어 교실에도
다녀보셨다지만, 자주 아프신 몸을 이끌고
수업을 들으시기엔 무리였다고 합니다.
자식들은 이 할머님을 노인 아파트에 모셨습니다.

노인 아파트는 은퇴한 노인들을 위한 아파트입니다.
독신 아파트와 비슷한 구조로 되어 있지만
노인들에게 편리한 구조라든지 의료 시설이
완비되어 있다는 것이 다른 점입니다.
하지만 한국에서 온지 얼마 안 되는, 그리고 영어도
말할 줄 모르시는 할머니에겐 감옥 같은 곳이셨습니다.

그러나 자식들을 원망하지 않는 것은 어머니의 마음일까요.
할머님은 그렇게 몇 달을 살아내셨습니다.
할아버지는 눈이 내린 것 같은 은발 머리의 소유자셨습니다.
눈썹까지 하얀 그분은 산타 할아버지 같은 넉넉한
웃음을 가지고 계셨다고 합니다.

은퇴하여 이 아파트에 들어오기
전에는 성공한 사업가 이셨다고 합니다.
부인이 돌아가시고 혼자 외롭게 살다 친구도
만들 겸 해서 이 노인 아파트에 들어오셨답니다.

어느 따스한 봄 날이었습니다.
아파트 벤치에서 그들은 만났습니다.
서로 Hi하곤 아무 말도 없이 그냥 그렇게 앉아 계셨다고 합니다.
영어를 모르시는 할머니는 이것저것 할아버지가 물으시는데도
아무 대답도 못하시고 그냥 고개만 끄덕이셨습니다.

할머니는 집으로 들어가 커피를 가지고 오셨습니다.
커피를 손에 들고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니, 커피 먹을래?” 할아버지는 잠시 할머니의
손에 든 컵과 할머니를 번갈아 보시더니
고개를 끄덕이고 컵을 받아 마셨습니다.

생전 첨 들어보셨다는 한국말이지만
커피 라는 단어 만으로도 충분하셨습니다.
그 이후로.. 따스한 봄 햇살 속에
두 분은 자주 마주치셨습니다. 벤치에 앉은 두분..
여전히 말은 통하지 않았지만 역시나 그들만의
대화법엔 아무 불편이 없었습니다.

할머니가 말했습니다. “아이 씨가렛, 유 라이타?”
(나는 담배 있어. 너 라이터 있어?”) 할아버지가
고개를 끄덕이시곤 담배에 불을 붙여주십니다.
이렇게 두 분은 아파트 앞 벤치에 앉아
몇 시간이고 이야기를 나누셨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할아버지가 햄버거 가게에서
커피를 사와서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니 커피 먹을래?” 할머니 “잉?”
할아버님 유머도 있으셔라.

그 후 두 분이 함께 사시게 되었습니다.
할아버지 자녀분들은 대찬성이었지만,
할머니의 자녀분들은 좀 반대를 했답니다.
그러나 그런 반대를 무릅쓰고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그
아파트에서 봄볕처럼 따스하고 조용하게 7년을 사셨습니다.
7년 동안 여러 가지 헤프닝도 많았지요.
할머니는 할아버지에게 김치를 먹였습니다.
된장국의 시원함과 육개장의 얼큰함도 가르쳐 주었습니다.

그러나 청국장 만큼은 못 먹겠다고 하셨다더군요. ^^
그 청국장 때문에 아파트에서 쫓겨나시게 되어
냄새 나는 인도 사람들 사는 동으로 옮겨가게 되었습니다.
이웃에서 오피스에 항의를 했다고 하네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할아버지는 할머니를
참 많이 아끼셨다고 하십니다.
여전히 말씀도 안 통하는 두 분이지만
서로서로 아끼시며 행복하게 사셨습니다.

그렇게 다정한 두 분에게도 이별의 시간이 다가왔습니다.
할머니가 먼저 떠나셨습니다.
어느 겨울날 지병이 있으셨던 할머니는 병상에서
할아버지의 손을 꼭 잡고 눈을 감으셨습니다.
이제는 몇 마디 하실 줄 아는 말 중에서
차마 할아버지에게 해드리지 못했던 말씀을
조용히 해주시고 그렇게 떠나셨습니다.

할아버지는 정말 서럽게 우셨답니다.
너무너무 서럽게 우시다가 결국은 병을 얻으셨답니다.
그리고 열 달 후 어느 날 조용히 떠나셨습니다.
이제는 손을 잡아드릴 할머니는 없었지만
그때 떠듬떠듬 하셨던 그 말 한마디를
생각하시고 숨을 거두셨을 것입니다.

할아버지는 자주 말씀하셨지만.
할머니는 그 뜻을 아시고는 부끄러워하셔서
말씀하지 못하셨던 말입니다.
할머니는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
아이.. 러브 유...’
세상 모든 사랑이 이들처럼 아름답길.....
- html 제작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The Evening Bells (저녁 종소리) ♬

저녁 종소리 저녁 종소리
내가 마지막으로 저 종소리를 들었을 때
젊은 시절과 고향의 달콤한 시간을
너희들은 얼마나 알고 있을까?

그 종소리는 사라지고 행복했던 지난 날들
그리고 그때는 많은 마음들이 행복했었지.
지금은 어둠속에서 지내기에
더 이상 저녁 종소리를 들을수 없네.


안개꽃12 17-08-07 05:01
 
오늘도 좋은글 감사 드립니다.
건강 하시고 행복하세요.~^^*
kgs7158 17-08-07 08:46
 
음악소리가 안나네요,,,..지금나옵니다 ㅜㅜㅜ
감사합니다 고운 작품 즐감하고갑니다..
kgs7158 17-08-07 20:38
 
사랑사랑 누가 말했나 바보들의 이야기라고 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외 9편 (3) 김용호 01-15 726
공지 <추천>행복하고 좋은 인간관계 (2) 리앙~♡ 12-29 1262
공지 <추천>오늘을 기뻐하는 마음 (1) 竹 岩 12-23 1355
공지 <추천>누군가의 마음을 감동시켜 본 적 있으세요 (3) 김현 12-21 1280
5036 소유하지 않는 아름다운 사랑 김용호 01-21 36
5035 세상에서 가장 큰 우산 (2) 김현 01-21 67
5034 대한민국을 흔든 감동 실화 (1) 김현 01-21 70
5033 마음을 가꾸세요 (1) 竹 岩 01-21 65
5032 어느 할머니의 수표 [감동스토리] (2) 김현 01-20 84
5031 자신의 삶과 닮은 얼굴 김현 01-20 102
5030 마음을 비우다 보면 (2) 김용호 01-20 151
5029 오늘을 아름답게 사는 법 竹 岩 01-20 104
5028 어느 할머니의 유일한 식구 손녀와의 이별 준비 (1) 김현 01-19 100
5027 수첩에 적어놔야 할 삶의 지혜 28가지 <br> 김현 01-19 98
5026 이런 적 있지요 (1) 김용호 01-19 123
5025 나이테와 같은 우리내 인생 (1) 竹 岩 01-19 103
5024 어느 누군가에게 내가 (1) 김용호 01-18 140
5023 호롱불 같은 사람 (4) 김현 01-18 169
5022 힘내라는 말이 왜 공감도 위로도 안 될까 <br> (1) 김현 01-18 123
5021 경험으로 맛보는 진리 竹 岩 01-18 114
5020 진정한 우정은 세월이 지날수록 더 아름다워집니다 (1) 김현 01-17 200
5019 힘들 땐 옆에 있어주고, 잘 될 때도 질투하지 않는 사람은 믿을 수 있다 &l… (1) 김현 01-17 131
5018 후회롭지 않은 삶을 위하여 (1) 竹 岩 01-17 172
5017 나를 믿어주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3) 리앙~♡ 01-16 169
5016 당신 덕분에와 당신 때문에의 차이 (2) 김용호 01-16 156
5015 소년원의 소년과 "어머니의 마음" [감동스토리] (2) 김현 01-16 104
5014 우리가 몰랐던 노화를 부르는 습관 (1) 김현 01-16 149
5013 꽃밭 가꾸듯 살아온 세월 (1) 竹 岩 01-16 141
5012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회원 모집 안내 (1) 운영위원회 01-15 60
5011 조금은 모자라게 사는 거야 (1) 김현 01-15 236
5010 1000억짜리 강의 들어보셨나요? (1) 김현 01-15 150
5009 <추천>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외 9편 (3) 김용호 01-15 726
5008 하늘 아름다운 계절(季節) (1) 竹 岩 01-15 142
5007 [감동다큐] 오늘에사 발견한 세 보석 이야기 (2) 김현 01-14 160
5006 나이 들수록 꼭 필요한 좋은친구와 피해야 할 나쁜친구 (1) 김현 01-14 170
5005 희망 이라는 감사하는 마음 (1) 竹 岩 01-14 172
5004 내 행복은 당신입니다 (1) 김용호 01-14 211
5003 행복해지기 연습 (2) 김용호 01-13 167
5002 당신의 오늘은 정말 소중합니다 (4) 리앙~♡ 01-13 196
5001 바람은 바람끼리 풀잎은 풀잎끼리 서로 어울려 외칠 때면 (2) 김현 01-13 150
5000 역경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김현 01-13 142
4999 성공을 위한 법칙 (1) 竹 岩 01-13 139
4998 힘들때 보는 비밀노트 김현 01-12 500
4997 아버지의 낡은 일기장을 보았습니다. 김현 01-12 139
4996 참 좋은 마음의 길동무 (1) 김용호 01-12 228
4995 이런 하루였으면 좋겠습니다 (2) 리앙~♡ 01-12 195
4994 인연의 줄이 이어져야 竹 岩 01-12 143
4993 항상 생각나는 사람 (1) 김용호 01-11 172
4992 짧은 말 한마디가 긴 인생을 만듭니다 (3) 김현 01-11 235
4991 어느 부부의 영화같은 사랑이야기 (2) 김현 01-11 155
4990 영혼에도 밥이 필요하다 (1) 竹 岩 01-11 142
4989 아름다운 이름하나 가슴에 담으며 (2) 김용호 01-10 306
4988 미소는 우리의마음을 움직입니다 (1) 竹 岩 01-10 184
4987 돈가방을 짊어지고 요양원에 간다고 해도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 (2) 김현 01-09 24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