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8-09 00:45
 글쓴이 : 김현
조회 : 1344  

 


 

  


금이 간 그릇도 곱게 쓰면 오래간다


위의 글 제목은 "이은성"의 소설 동의보감에서
허준이 진천 버드내 마을에서 한 노인을 진찰
하면서 한 말이다

노년이 되면 근력(筋力)이 딸리는 것은 당연
하겠지만 어느 날부터인가 여기저기 쑤시고
저리고 시리고 하는 증상이 온다 그럴 때
"곱게 쓴다"의 의미를 다시 정의해 볼 필요가 있다

흔히 병원에서는 병에 대하여 진행성이라는
진단으로 수술이나 처방을 내지만 우리 인체에는
항상성(恒常性)이라는 기능이 있다 즉 비정상
적인 것을 정상으로 되돌리려는 기능이다

병원에 갈 때는 가드라도 우선은 그 항상성에
기대를 걸고 최소한의 노력을 해 볼 필요가 있다
노인성 질환의 대부분은 순환계에서 부터 시작
된다 건강에 이상이 없는 노인일지라도
체온이 젊은이들에 비하여 낮다

혈액 순환이 젊은이들 보다 원활하지 않다는
말이다 피의 주 기능은 우리가 초등학교에서
배운 대로 세포에 영양과 산소와 면역체를
공급한다 그 보급기능이 저하되니 병이 생길
만도 하지 않은가?

흔히 순환계라 하면 동맥 정맥만 생각 하지만
림프 역시 엄연한 순환계에 속한다 그래서
제3의 순환계라고도 한다 노년의 대부분 질환은
체온을 높여주면 해결되거나 상태를 호전 시켜 준다

그 체온을 높이기 위해서는 전기장판 위에
눕는다고 해결되는 게 아니라 몸에 자극을
줘서 체열을 높이는 것이다 그 요령이 냉수마찰
이다 냉수마찰은 림프에도 자극을 줘서 혈액
순환이상으로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된다

겨울에 그게 힘들면 건포마찰도 거의 같은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처음엔 미지근한 물에
수건을 적셔서 꼭 짠 다음 목욕할 때 이태리
타올 사용하는 식으로 피부에 문지르면 된다

다음 찬 물에 적셔서 같은 요령을 반복한다
좀 있으면 몸이 후끈댈 정도로 체온이 올라 간다
단 고혈압 환자는 피해야 할 주의 사항이 있다
대부분 노인 여성들이 발이 시린 증상으로
고통을 받는데 양말을 신고 잔다고
해결 되지는 않는다

그럴 경우엔 히팅패드(Heating Pad)를 요추
3번(벨트 매는 자리)과 꼬리뼈 사이에 대고 20분
정도 지지고 나면 해결 된다 매일 취침 전에
한번씩 2~3주 정도면 해결되니 무슨 한약
타령을 하지 마시고 밑져야 본전이라는 말처럼
한번 시도해 보시기를 권합니다

또 다른 문제는 효성이 지극한 자식들이
부모님 건강을 위하여 보내 준 이런저런 약들이
오히려 건강을 해치고 있다는 것을 아는 이들이
그리 많지 않다 혹자는 건강을 위해서가 아니라
자식들의 정성에 화답하느라고 약을 열심히 먹는다고 말한다

그러나 노년의 보약은 먹고 싶은 음식이 보약
이다 목마를 땐 물을 찾듯이 인체가 현재
필요한 영양소를 전에 먹었던 음식에서 기억해
내서 그걸 찾게 만든다

임신부가 특이한 음식을 찾는 경우나 바지락을
넣고 끓인 칼국수가 갑자기 먹고 싶다면 그
사람은 해안가에서 자란 사람이겠고 또 그 칼
국수 속에 있는 어떤 영양소가 지금 몸에
필요한 경우가 된다

"늙었을지라도 곱게 쓰면 오래 삽니다" 현대에
"곱게 쓰는 요령"이란 가급적 몸에 칼을 대는
것은 피하시라는 말이지요
글 - 좋은 글 중에서
- html제작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gif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kgs7158 17-08-09 01:20
 
영상도 넘 아름다와요
잘 배우고갑니다,ㅎ
팔월도 덥지만 왠지 더위도 끝자락이라는 생각이 더위를 이겨내게하는거같아요 ㅎ
감사합니다,,조은 하루들 되세요,꾸벅
안개꽃12 17-08-09 08:52
 
좋은글 감사 합니다.
건강 하시고 즐거운 날 되세요~^^*
토백이 17-08-09 21:25
 
좋은 글
잘봤습니다.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그대는 내 삶의 이유입니다 김용호 04-18 1731
공지 <추천>당신은 행복한 나의 비밀입니다 (2) 리앙~♡ 04-10 1964
공지 <추천>은 글 행복한 마음 竹 岩 04-04 1794
공지 <추천>바라기와 버리기 (2) 김현 04-03 1923
5548 오늘 이 말은 꼭 해 주세요 (1) 김용호 00:08 13
5547 노력에서 오는 기쁨 (1) 竹 岩 00:06 6
5546 어둠속에 오래 서 있어보면 (4) 김현 05-27 56
5545 배려(配慮)와 균형(均衡) (1) 김현 05-27 45
5544 다시 오월은 가고 (1) 김현 05-27 36
5543 생각나는 얼굴이 되고 싶습니다 (2) 김용호 05-27 67
5542 참으로 아름다운 사랑 (2) 竹 岩 05-27 47
5541 부부가 함께 보면 좋은 글 (2) 김용호 05-26 56
5540 모든 일이 소중한 것처럼 (2) 김현 05-26 100
5539 행복의 반대말은 불행이 아니라 분별심입니다 (1) 김현 05-26 67
5538 삶의 신비와 아름다움 (2) 김현 05-26 76
5537 아름다운 미래로 가는 길 (1) 竹 岩 05-26 61
5536 용서는 사랑의 완성 (나도 남에게 상처를 줄 수 있으니까요) (2) 김현 05-25 101
5535 가슴 찡한 스콧틀랜드 시골 양로원 어느 할머니의 시 (3) 김현 05-25 82
5534 다시 오월은 가고 (1) 김현 05-25 106
5533 서로 다름을 이해하라 (2) 김용호 05-25 127
5532 자신이 변해야 한다 (1) 竹 岩 05-25 73
5531 참 좋아 보여요 말 한마디 (1) 김용호 05-24 127
5530 미소는 사랑, 마음을 움직인다 (3) 김현 05-24 122
5529 "여자를 울려버린 한 남자의 사랑이야기" (1) 김현 05-24 98
5528 신나게 사는 사람은 늙지 않습니다 (1) 김현 05-24 123
5527 사람이 하늘처럼 맑아 보일때가 있다 (1) 리앙~♡ 05-24 127
5526 놓고 싶지않은 아름다운 손 (1) 竹 岩 05-24 84
5525 지나간 일에 매달려 잠 못 이루지 말자 (2) 김현 05-23 149
5524 사람과 사람 사이의 바램 (2) 김현 05-23 140
5523 지금이라는 글자를 써 보세요 (1) 김용호 05-23 153
5522 말에는 많은 허물이 따릅니다 (1) 竹 岩 05-23 93
5521 혼자 걸어야 하는 길 어느 누구도 내 길을 대신 걸어 줄 수 없습니다 (2) 김현 05-22 146
5520 친구는 찾는게 아니라 그자리에 있는거래 (1) 김현 05-22 132
5519 만남은 하늘의 인연, 관계는 땅의 인연 (1) 김현 05-22 126
5518 남은 여생 보람되게 살자 (1) 竹 岩 05-22 93
5517 나이가 들면서 찾아오는 지혜와 너그러움과 부드러움으로 (2) 김현 05-21 157
5516 말 한 마디가 긴 인생을 만듭니다 (2) 김현 05-21 155
5515 당신의 사랑을 대출 좀 해주세요 (2) 김용호 05-21 172
5514 일일시호일(日日是好日) (1) 竹 岩 05-21 129
5513 좋은 인연 맺는 법 (2) 리앙~♡ 05-20 195
5512 어제는 이미 지나간 역사며 미래는 누구도 알 수 없는 신비입니다 (1) 김현 05-20 123
5511 자주 쓰면 반드시 도움되는 말 15가지 (1) 김현 05-20 125
5510 어려울 때 필요한 것은 (1) 竹 岩 05-20 117
5509 모든 사람은 저마다의 가슴에 길 하나를 내고 있습니다 (1) 김현 05-19 140
5508 누군가를 믿는다는 것의 위대함 (2) 김현 05-19 135
5507 마음에 공감되는 글 (1) 竹 岩 05-19 109
5506 어느 날도 똑같은 날이 아니다 (4) 리앙~♡ 05-18 154
5505 절망과 좌절은 참된 행복의 싹 (2) 김현 05-18 138
5504 모란이 피기까지는 나는 아직 기다리고 있을 테요 (1) 김현 05-18 101
5503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기다림 (2) 김용호 05-18 234
5502 참으로 아름다운 사랑 (1) 竹 岩 05-18 122
5501 인생은 내가 나를 찾아 갈 뿐입니다 (1) 김현 05-17 186
5500 아버지가 남기신 예금통장 (1) 김현 05-17 126
5499 좋은글-나를 닮은 사람 (1) 김현 05-17 13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