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8-09 00:45
 글쓴이 : 김현
조회 : 346  

 


 

  


금이 간 그릇도 곱게 쓰면 오래간다


위의 글 제목은 "이은성"의 소설 동의보감에서
허준이 진천 버드내 마을에서 한 노인을 진찰
하면서 한 말이다

노년이 되면 근력(筋力)이 딸리는 것은 당연
하겠지만 어느 날부터인가 여기저기 쑤시고
저리고 시리고 하는 증상이 온다 그럴 때
"곱게 쓴다"의 의미를 다시 정의해 볼 필요가 있다

흔히 병원에서는 병에 대하여 진행성이라는
진단으로 수술이나 처방을 내지만 우리 인체에는
항상성(恒常性)이라는 기능이 있다 즉 비정상
적인 것을 정상으로 되돌리려는 기능이다

병원에 갈 때는 가드라도 우선은 그 항상성에
기대를 걸고 최소한의 노력을 해 볼 필요가 있다
노인성 질환의 대부분은 순환계에서 부터 시작
된다 건강에 이상이 없는 노인일지라도
체온이 젊은이들에 비하여 낮다

혈액 순환이 젊은이들 보다 원활하지 않다는
말이다 피의 주 기능은 우리가 초등학교에서
배운 대로 세포에 영양과 산소와 면역체를
공급한다 그 보급기능이 저하되니 병이 생길
만도 하지 않은가?

흔히 순환계라 하면 동맥 정맥만 생각 하지만
림프 역시 엄연한 순환계에 속한다 그래서
제3의 순환계라고도 한다 노년의 대부분 질환은
체온을 높여주면 해결되거나 상태를 호전 시켜 준다

그 체온을 높이기 위해서는 전기장판 위에
눕는다고 해결되는 게 아니라 몸에 자극을
줘서 체열을 높이는 것이다 그 요령이 냉수마찰
이다 냉수마찰은 림프에도 자극을 줘서 혈액
순환이상으로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된다

겨울에 그게 힘들면 건포마찰도 거의 같은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처음엔 미지근한 물에
수건을 적셔서 꼭 짠 다음 목욕할 때 이태리
타올 사용하는 식으로 피부에 문지르면 된다

다음 찬 물에 적셔서 같은 요령을 반복한다
좀 있으면 몸이 후끈댈 정도로 체온이 올라 간다
단 고혈압 환자는 피해야 할 주의 사항이 있다
대부분 노인 여성들이 발이 시린 증상으로
고통을 받는데 양말을 신고 잔다고
해결 되지는 않는다

그럴 경우엔 히팅패드(Heating Pad)를 요추
3번(벨트 매는 자리)과 꼬리뼈 사이에 대고 20분
정도 지지고 나면 해결 된다 매일 취침 전에
한번씩 2~3주 정도면 해결되니 무슨 한약
타령을 하지 마시고 밑져야 본전이라는 말처럼
한번 시도해 보시기를 권합니다

또 다른 문제는 효성이 지극한 자식들이
부모님 건강을 위하여 보내 준 이런저런 약들이
오히려 건강을 해치고 있다는 것을 아는 이들이
그리 많지 않다 혹자는 건강을 위해서가 아니라
자식들의 정성에 화답하느라고 약을 열심히 먹는다고 말한다

그러나 노년의 보약은 먹고 싶은 음식이 보약
이다 목마를 땐 물을 찾듯이 인체가 현재
필요한 영양소를 전에 먹었던 음식에서 기억해
내서 그걸 찾게 만든다

임신부가 특이한 음식을 찾는 경우나 바지락을
넣고 끓인 칼국수가 갑자기 먹고 싶다면 그
사람은 해안가에서 자란 사람이겠고 또 그 칼
국수 속에 있는 어떤 영양소가 지금 몸에
필요한 경우가 된다

"늙었을지라도 곱게 쓰면 오래 삽니다" 현대에
"곱게 쓰는 요령"이란 가급적 몸에 칼을 대는
것은 피하시라는 말이지요
글 - 좋은 글 중에서
- html제작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gif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kgs7158 17-08-09 01:20
 
영상도 넘 아름다와요
잘 배우고갑니다,ㅎ
팔월도 덥지만 왠지 더위도 끝자락이라는 생각이 더위를 이겨내게하는거같아요 ㅎ
감사합니다,,조은 하루들 되세요,꾸벅
안개꽃12 17-08-09 08:52
 
좋은글 감사 합니다.
건강 하시고 즐거운 날 되세요~^^*
토백이 17-08-09 21:25
 
좋은 글
잘봤습니다.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어제의 사랑이 오늘은 미움이 되여지는 세상 (1) 김현 10-09 642
공지 <추천>이런 인연으로 살면 안 될까요 (1) 竹 岩 10-07 632
공지 <추천>가을엔 맑은 인연이 그립다 (3) 김용호 09-25 1805
공지 <추천>조용한 물이 깊은것 처럼 (6) 리앙~♡ 09-16 1791
공지 <추천>세상을 움직인 유명인 100명의 짧은 글 긴 여운 김용호 09-19 1745
4663 99도와 1도의 차이 김현 07:34 1
4662 이 세상 아내에게 드리는 글 竹 岩 00:07 18
4661 내가 이런 사람이면 좋겠습니다 (3) 리앙~♡ 10-23 43
4660 마음으로 찾아와 주는 당신에게 (1) 김용호 10-23 39
4659 사람이 머물다 떠난 자리는 어떤 흔적이든 흔적이 남기 마련입니다 (1) 김현 10-23 88
4658 처절한 노부부의 인생 김현 10-23 73
4657 인생과 함께 살아야할 행복 竹 岩 10-23 84
4656 처음 가졌던 소중한 마음 (1) 김용호 10-22 133
4655 살만하니 떠난다고 아쉬워 하는것이 인생사입니다 (2) 김현 10-22 105
4654 아버지가 아들에게 남긴 화제의 글 김현 10-22 89
4653 삶은 메아리 같은 것 竹 岩 10-22 92
4652 말 한 마디가 긴 인생을 만듭니다 (2) 리앙~♡ 10-22 103
4651 가을 속으로 떠나는 하루 (1) 김용호 10-21 148
4650 이 가을에는 따뜻한 눈물을 배우게 하소서 김현 10-21 112
4649 칭찬을 잘하면 백년이 행복합니다 김현 10-21 91
4648 영원한 사랑을 만나게 된다면 竹 岩 10-21 90
4647 마음을 보고 있다 생각해 보라 (2) 리앙~♡ 10-20 106
4646 따뜻한 말 한마디로 전하는 삶의 여유 (2) 김용호 10-20 119
4645 남편의 사랑이 클수록 아내의 소망은 작아지고 김현 10-20 87
4644 깨달음이란 김현 10-20 116
4643 내인생의 소중한삶의 시간들 (1) 竹 岩 10-20 144
4642 길을 잘못 가르쳐 준 결과 (2) 김현 10-19 147
4641 긴 아픔을 가진 사람은 안다 (1) 김현 10-19 117
4640 가난해도 마음은 풍요로운 사람들 (2) 김용호 10-19 162
4639 다시 돌아갈 수 없는 인생 竹 岩 10-19 94
4638 친구 같은 연인으로 영혼까지 (1) 김용호 10-18 136
4637 부담없이 만날 수 있는 사람이 필요 할 때 있습니다 (1) 김현 10-18 135
4636 나이가 든다는 것은 아름다운 것입니다 김현 10-18 131
4635 당신에게 바치는 사랑 (1) 竹 岩 10-18 111
4634 내 행복은 당신입니다 (1) 김용호 10-17 207
4633 험담이 주는 상처 김현 10-17 146
4632 충고하는 이를 미워하지 마세요 김현 10-17 112
4631 가슴에 늘 그리운 사람 넣어놓고 竹 岩 10-17 117
4630 당신은 나의 마음입니다 (1) 김용호 10-16 150
4629 몸을 낮추니 세상이 아름답다 (2) 리앙~♡ 10-16 162
4628 어머니의 백번째 가을 날 [감동스토리] 김현 10-16 141
4627 두 친구의 아름다운 우정이야기 김현 10-16 121
4626 늘 함께 할 줄 아는 사람 (1) 竹 岩 10-16 132
4625 조용히 나를 생각하는 시간 (3) 리앙~♡ 10-15 193
4624 마음속에 무엇을 담느냐에 따라 삶이 달라진다 (1) 김현 10-15 197
4623 기회가 왔는데도 놓쳤던 일이 있나요 김현 10-15 121
4622 꾸미지 않아도 아름다운마음 (1) 竹 岩 10-15 130
4621 친구인 그대가 좋습니다 (2) 리앙~♡ 10-14 168
4620 기뻐하라, 살아 있음을 느낄 것이다 (1) 김현 10-14 169
4619 효자가 효자를 낳는다 (1) 김현 10-14 112
4618 세월은 가고,사람도 가지만 (1) 竹 岩 10-14 152
4617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금혼일 저녁 (1) 김현 10-13 153
4616 가난해지는 사람과 부자가 되는 사람의 생각 (1) 김현 10-13 155
4615 나이테와 같은 우리내 인생 (1) 竹 岩 10-13 149
4614 사랑은 아주 작은 관심입니다 (4) 리앙~♡ 10-12 19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