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8-09 14:35
 글쓴이 : 김용호
조회 : 409  

>



      사람과 사람사이의 바램

      잘 잤냐는 당신의 말 한마디가
      힘이 되고

      좋은 아침이라는 당신의 말 한마디가
      희망이 되고

      즐거운 하루 되라는 당신의 말 한마디가
      행복의 근원이 되고

      맛있는 점심 먹었느냐는 당신의 말 한마디에
      에너지가 솟아나고

      커피 한잔 놓고 간다는 친구의 말 한마디에
      즐겁고 몰렸던 피곤은 도망가고

      노래 한 곡 울리고 간다는 당신의 말 한마디에
      즐겁고 유익한 시간이 되고

      수고했다는 당신의 말 한마디에
      내일의 꿈을 볼 수 있고

      잘 자라는 당신의 이쁜 멘트에
      좋은 꿈을 꿔서 행복해지고

      따뜻하고 편안하게 저녁시간 보내라는 친구들간의
      말 한마디가 고운 꿈길자리로 이어지고

      힘내라는 말보다 "힘들지"라는 위로 한마디로
      살아갈 용기와 위안을 얻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사랑이라는 이름의 자녀

      옛날 어느 나라에 사람이 많이 모여 사는 한 마을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 마을 사람들은 헐뜯는 것을 좋아하다 보니
      서로 간의 신뢰가 전혀 없었습니다.

      어느 날, 왕이 이 마을을 방문하여 마을 사람들에게 말했습니다.
      "나의 사랑하는 자녀가 할 일이 있어 당분간 마을에서
      마을에서 지내게 되었으니 잘 부탁하오."

      자녀가 누구인지 알려달라는 마을 사람들의 간곡한 부탁에도
      끝내 왕은 자녀가 몇 살이며 마을 어느 곳에서 머물지
      전혀 밝히지 않고 마을을 떠났습니다.

      그 뒤 마을 사람들은 어느 아이가 자녀인지 어느 곳에서 사는지 몰라
      거리에서 만나는 모든 아이에게 친절과 사랑으로 다정하게 대했습니다.
      아이들을 사랑으로 대하다 보니, 어른들끼리도 헐뜯지 않았고
      마침내는 서로 웃으며 인사를 나누게 되었습니다.

      1년이 지난 후 왕이 다시 이 마을을 방문했습니다.
      그러자 마을 사람들이 왕에게 말했습니다.
      "얼굴도 모르는 자녀분 덕분에 우리 마을이 확 달라졌습니다.
      이제 저희에게 누구신지 밝히시고 궁으로 데리고 가셔야 하지 않겠습니까?"

      마을 사람들의 말을 들은 왕은 웃음을 터뜨리며 대답했습니다.
      "궁전에 잘 있는 자녀들을 어디로 데려간다는 말인가.
      내가 이곳에 남겨놓고 간 것은 사랑이라는 이름의 자녀일세.
      그 자녀가 잘 커서 마을을 아름답게 만들었는데 내가 어찌 데려가겠는가!"


      영상제작 : 동제





      마음의 아름다움

      마음이 새로워야 보는 눈도 새롭고
      마음이 새로워야 듣는 귀도 새롭고
      마음이 새로워야 하는 일도 새롭다.

      마음이 고아지면 말씨도 고아지고
      마음이 고아지면 행동도 고아지고
      마음이 고아지면 얼굴도 고아진다.

      마음이 겸손하면 탐욕이 사라지고
      마음이 겸손하면 세상에 적이 없고
      마음이 겸손하면 행복이 절로 크다고 합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제작 : 동제

소스보기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width="600" height="400" src="http://cfile1.uf.tistory.com/media/180672404F43C484206980"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wmode="transparent" allowscriptaccess="sameDomain" allowScriptAccess='sameDomain' allowNetworking="internal" allowNetworking="internal">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사람과 사람사이의 바램 잘 잤냐는 당신의 말 한마디가 힘이 되고 좋은 아침이라는 당신의 말 한마디가 희망이 되고 즐거운 하루 되라는 당신의 말 한마디가 행복의 근원이 되고 맛있는 점심 먹었느냐는 당신의 말 한마디에 에너지가 솟아나고 커피 한잔 놓고 간다는 친구의 말 한마디에 즐겁고 몰렸던 피곤은 도망가고 노래 한 곡 울리고 간다는 당신의 말 한마디에 즐겁고 유익한 시간이 되고 수고했다는 당신의 말 한마디에 내일의 꿈을 볼 수 있고 잘 자라는 당신의 이쁜 멘트에 좋은 꿈을 꿔서 행복해지고 따뜻하고 편안하게 저녁시간 보내라는 친구들간의 말 한마디가 고운 꿈길자리로 이어지고 힘내라는 말보다 "힘들지"라는 위로 한마디로 살아갈 용기와 위안을 얻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ul></ul></pre></td></tr></table></center>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29.uf.tistory.com/media/2257FA3359797D15094ED3" width=600 height=400 style="border:2px khaki inset"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사랑이라는 이름의 자녀 옛날 어느 나라에 사람이 많이 모여 사는 한 마을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 마을 사람들은 헐뜯는 것을 좋아하다 보니 서로 간의 신뢰가 전혀 없었습니다. 어느 날, 왕이 이 마을을 방문하여 마을 사람들에게 말했습니다. "나의 사랑하는 자녀가 할 일이 있어 당분간 마을에서 마을에서 지내게 되었으니 잘 부탁하오." 자녀가 누구인지 알려달라는 마을 사람들의 간곡한 부탁에도 끝내 왕은 자녀가 몇 살이며 마을 어느 곳에서 머물지 전혀 밝히지 않고 마을을 떠났습니다. 그 뒤 마을 사람들은 어느 아이가 자녀인지 어느 곳에서 사는지 몰라 거리에서 만나는 모든 아이에게 친절과 사랑으로 다정하게 대했습니다. 아이들을 사랑으로 대하다 보니, 어른들끼리도 헐뜯지 않았고 마침내는 서로 웃으며 인사를 나누게 되었습니다. 1년이 지난 후 왕이 다시 이 마을을 방문했습니다. 그러자 마을 사람들이 왕에게 말했습니다. "얼굴도 모르는 자녀분 덕분에 우리 마을이 확 달라졌습니다. 이제 저희에게 누구신지 밝히시고 궁으로 데리고 가셔야 하지 않겠습니까?" 마을 사람들의 말을 들은 왕은 웃음을 터뜨리며 대답했습니다. "궁전에 잘 있는 자녀들을 어디로 데려간다는 말인가. 내가 이곳에 남겨놓고 간 것은 사랑이라는 이름의 자녀일세. 그 자녀가 잘 커서 마을을 아름답게 만들었는데 내가 어찌 데려가겠는가!" 영상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10.uf.tistory.com/media/997BE1335987F9B21D85A9" width=600 height=400 style="border:2px khaki inset"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마음의 아름다움 마음이 새로워야 보는 눈도 새롭고 마음이 새로워야 듣는 귀도 새롭고 마음이 새로워야 하는 일도 새롭다. 마음이 고아지면 말씨도 고아지고 마음이 고아지면 행동도 고아지고 마음이 고아지면 얼굴도 고아진다. 마음이 겸손하면 탐욕이 사라지고 마음이 겸손하면 세상에 적이 없고 마음이 겸손하면 행복이 절로 크다고 합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kgs7158 17-08-09 22:05
 
고맙습니다  겸손한 마음이 보물이군요  ,,ㅎ겸손한사람되고싶어요..
조은글  고운영상이랑 고맙습니다,,고운 밤들 되소서
안개꽃12 17-08-10 07:22
 
좋은글 감사 합니다.
건강 하시고 즐거운 날 되세요~^^*
토백이 17-08-14 20:42
 
좋은 글
잘봤습니다.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어제의 사랑이 오늘은 미움이 되여지는 세상 (1) 김현 10-09 642
공지 <추천>이런 인연으로 살면 안 될까요 (1) 竹 岩 10-07 632
공지 <추천>가을엔 맑은 인연이 그립다 (3) 김용호 09-25 1808
공지 <추천>조용한 물이 깊은것 처럼 (6) 리앙~♡ 09-16 1791
공지 <추천>세상을 움직인 유명인 100명의 짧은 글 긴 여운 김용호 09-19 1745
4663 99도와 1도의 차이 김현 07:34 5
4662 이 세상 아내에게 드리는 글 竹 岩 00:07 19
4661 내가 이런 사람이면 좋겠습니다 (3) 리앙~♡ 10-23 45
4660 마음으로 찾아와 주는 당신에게 (1) 김용호 10-23 40
4659 사람이 머물다 떠난 자리는 어떤 흔적이든 흔적이 남기 마련입니다 (1) 김현 10-23 88
4658 처절한 노부부의 인생 김현 10-23 73
4657 인생과 함께 살아야할 행복 竹 岩 10-23 84
4656 처음 가졌던 소중한 마음 (1) 김용호 10-22 133
4655 살만하니 떠난다고 아쉬워 하는것이 인생사입니다 (2) 김현 10-22 105
4654 아버지가 아들에게 남긴 화제의 글 김현 10-22 89
4653 삶은 메아리 같은 것 竹 岩 10-22 92
4652 말 한 마디가 긴 인생을 만듭니다 (2) 리앙~♡ 10-22 103
4651 가을 속으로 떠나는 하루 (1) 김용호 10-21 148
4650 이 가을에는 따뜻한 눈물을 배우게 하소서 김현 10-21 112
4649 칭찬을 잘하면 백년이 행복합니다 김현 10-21 91
4648 영원한 사랑을 만나게 된다면 竹 岩 10-21 90
4647 마음을 보고 있다 생각해 보라 (2) 리앙~♡ 10-20 106
4646 따뜻한 말 한마디로 전하는 삶의 여유 (2) 김용호 10-20 120
4645 남편의 사랑이 클수록 아내의 소망은 작아지고 김현 10-20 88
4644 깨달음이란 김현 10-20 117
4643 내인생의 소중한삶의 시간들 (1) 竹 岩 10-20 145
4642 길을 잘못 가르쳐 준 결과 (2) 김현 10-19 147
4641 긴 아픔을 가진 사람은 안다 (1) 김현 10-19 117
4640 가난해도 마음은 풍요로운 사람들 (2) 김용호 10-19 162
4639 다시 돌아갈 수 없는 인생 竹 岩 10-19 94
4638 친구 같은 연인으로 영혼까지 (1) 김용호 10-18 136
4637 부담없이 만날 수 있는 사람이 필요 할 때 있습니다 (1) 김현 10-18 135
4636 나이가 든다는 것은 아름다운 것입니다 김현 10-18 131
4635 당신에게 바치는 사랑 (1) 竹 岩 10-18 111
4634 내 행복은 당신입니다 (1) 김용호 10-17 207
4633 험담이 주는 상처 김현 10-17 146
4632 충고하는 이를 미워하지 마세요 김현 10-17 112
4631 가슴에 늘 그리운 사람 넣어놓고 竹 岩 10-17 117
4630 당신은 나의 마음입니다 (1) 김용호 10-16 150
4629 몸을 낮추니 세상이 아름답다 (2) 리앙~♡ 10-16 162
4628 어머니의 백번째 가을 날 [감동스토리] 김현 10-16 141
4627 두 친구의 아름다운 우정이야기 김현 10-16 121
4626 늘 함께 할 줄 아는 사람 (1) 竹 岩 10-16 132
4625 조용히 나를 생각하는 시간 (3) 리앙~♡ 10-15 193
4624 마음속에 무엇을 담느냐에 따라 삶이 달라진다 (1) 김현 10-15 197
4623 기회가 왔는데도 놓쳤던 일이 있나요 김현 10-15 121
4622 꾸미지 않아도 아름다운마음 (1) 竹 岩 10-15 130
4621 친구인 그대가 좋습니다 (2) 리앙~♡ 10-14 168
4620 기뻐하라, 살아 있음을 느낄 것이다 (1) 김현 10-14 169
4619 효자가 효자를 낳는다 (1) 김현 10-14 112
4618 세월은 가고,사람도 가지만 (1) 竹 岩 10-14 152
4617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금혼일 저녁 (1) 김현 10-13 153
4616 가난해지는 사람과 부자가 되는 사람의 생각 (1) 김현 10-13 155
4615 나이테와 같은 우리내 인생 (1) 竹 岩 10-13 149
4614 사랑은 아주 작은 관심입니다 (4) 리앙~♡ 10-12 19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