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10-04 08:38
 글쓴이 : 竹 岩
조회 : 511  





















♧한가위,즐거운 추석 명절♧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

삶에 얽매어 흩어져 살던
혈육들 그리던 내 고향

부모님 뜨거운 품으로
짜증나는 교통체증
고난과 고생인들 두려워랴

'고향 앞으로 가'
이 도도한 귀향길을 뉘라서
막을 수 있으리오

세계 모든 이들이 우리의 연연이
이어온 조상 섬기는 예절

이 진득한 사랑나눔의 행렬을
얼마나 부러워 하는가

어린 손주들 구수한 할아버지
옛이야기에 새카만 눈망울을
반짝거린다.

새끼들 주렁주렁 달고
노부모 에 큰절로 존경을 표하고

바라보는 모든 친족들 박장대소
하며 박수를 친다.

늙은 부모 입가에 함빡 웃음 꽃
피고 꼬기꼬기 감추어 놓은 용돈
집어 손주들 주기가 바쁘다.

여기 저기 삼삼오오 짝을 지어
이야기 꽃피우며
날 밝는 줄 모른다.

곱고 아름다운 우리의 자랑
추석명절 언제까지 이어지려나.

해 마다 엷어가는 안타까움이
아쉬워 가지만...

詩:이평길/옮긴이:竹 岩


소스보기

<CENTER><BR><BR><BR> <TABLE> <TBODY> <TR> <TD><EMBED style="HEIGHT: 500px; WIDTH: 770px"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src=http://cfile220.uf.daum.net/original/9960183359CE0FC61EEFED allowscriptaccess="never" allowNetworking="internal"></EMBED> <DIV style="POSITION: relative; TOP: -540px; LEFT: -200px"> <DIV style="Z-INDEX: 6; POSITION: absolute; WIDTH: 307px; HEIGHT: 561px; TOP: -80px; LEFT: 270px"> </center><DIV align=left><br><br><br><br><br><br><br><br><br> <span style="color:adff2f;height:80px;Filter:Glow(color=000000,strength:3)"><font size=4 color=adff2f face=바탕체><left> <font color=red size=3><b>♧한가위,즐거운 추석 명절♧ </font> <marquee direction="up" scrollamount="1" height="280"> <pre><font size=2 color=adff2f face=바탕체><left>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 삶에 얽매어 흩어져 살던 혈육들 그리던 내 고향 부모님 뜨거운 품으로 짜증나는 교통체증 고난과 고생인들 두려워랴 '고향 앞으로 가' 이 도도한 귀향길을 뉘라서 막을 수 있으리오 세계 모든 이들이 우리의 연연이 이어온 조상 섬기는 예절 이 진득한 사랑나눔의 행렬을 얼마나 부러워 하는가 어린 손주들 구수한 할아버지 옛이야기에 새카만 눈망울을 반짝거린다. 새끼들 주렁주렁 달고 노부모 에 큰절로 존경을 표하고 바라보는 모든 친족들 박장대소 하며 박수를 친다. 늙은 부모 입가에 함빡 웃음 꽃 피고 꼬기꼬기 감추어 놓은 용돈 집어 손주들 주기가 바쁘다. 여기 저기 삼삼오오 짝을 지어 이야기 꽃피우며 날 밝는 줄 모른다. 곱고 아름다운 우리의 자랑 추석명절 언제까지 이어지려나. 해 마다 엷어가는 안타까움이 아쉬워 가지만... 詩:이평길/옮긴이:竹 岩 </SPAN></FONT></MARQUEE></PRE></DIV></DIV></FONT></MARQUEE></TD></TR></TBODY></TABLE></CENTER> </SPAN></FONT></MARQUEE></PRE></DIV></DIV></FONT></MARQUEE></TD></TR></TBODY></TABLE></CENTER> <EMBED style="HEIGHT: 2px; WIDTH: 1px" type=application/x-mplayer2 height=2 width=1 src=" http://pds21.egloos.com/pds/201612/22/86/110.mp3 " enablec&#111;&#110;textmenu="0" volume="100" loop="-1" autostart="true" showstatusbar="1" allownetworking="internal" allowscriptaccess="never">

kgs7158 17-10-04 15:54
 
rhakqtmqslek wmfrjs cntjrahtmqdmf qhsl akdmadl godqhrgowlqslek g
고맙습니다 ,,즐건 추석모습을 보니 마음이 행복해 집니당!!**^^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손해 볼 것은 없습니다 (1) 김용호 12-03 865
공지 <추천>사랑 이란 이름의 선물 (1) 竹 岩 11-26 817
공지 <추천>우리에게는 홀로서기라는 아름다움이 있습니다 (3) 김현 11-25 1270
공지 <추천>참으로 잔잔하고 은은한 사랑 (6) 리앙~♡ 11-22 973
공지 <추천>주옥같은시어모음 김용호 11-11 3597
4886 노후처세 명심보감 (1) 김용호 02:31 11
4885 처음 본 어머니의 눈물 [감동스토리] (1) 김현 00:34 10
4884 성탄 기도 (1) 김현 00:30 8
4883 나를 다스려야 뜻을 이룬다 (1) 竹 岩 00:07 11
4882 삶은 메아리 같은 것 (1) 竹 岩 12-16 72
4881 한 해를 돌아보는 길 위에서 (2) 김용호 12-16 96
4880 노을빛으로 저물어 가는 이 한 해에도 (1) 김현 12-16 75
4879 뱃사공과 학자 / 중요한 배움 (1) 김현 12-16 52
4878 첫눈 같은 당신이 보고 싶습니다 (2) 김용호 12-15 75
4877 언제나 반가운 사람 (1) 竹 岩 12-15 109
4876 세상에 어울리지않는 슬픈사랑 (1) 김현 12-15 101
4875 어리석은 사람과 지혜로운 사람의 차이 (3) 김현 12-15 86
4874 12월에는 마음들이 녹아 내렸으면 좋겠다 (3) 김용호 12-14 124
4873 바라만 보아도 좋은사람 (1) 竹 岩 12-14 129
4872 진정한 권위 / 대통령과 소년 (사람은 익을수록 고개를 숙인다!) 김현 12-14 97
4871 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1) 김현 12-14 105
4870 줄 수 없는 사랑은 없습니다 (1) 김용호 12-13 199
4869 자기에게 주어진 길, 자기가 만드는 길 (3) 김현 12-13 161
4868 더 강한 사람이 되시기를 (1) 김현 12-13 119
4867 가을에 만나고 싶은 사람 (2) 竹 岩 12-13 82
4866 만날수록 편안한 사람 (1) 김용호 12-12 124
4865 이토록 아름다운 세상에 (4) 리앙~♡ 12-12 104
4864 다시 돌아갈 수 없는 인생 (2) 竹 岩 12-12 161
4863 후회 없는 아름다운 삶 (8) 리앙~♡ 12-12 189
4862 가슴에 늘 그리운 사람 넣어 놓고 (1) 김용호 12-11 160
4861 마음으로 바라보는 세상 (1) 竹 岩 12-11 151
4860 아름다운 황혼이고 싶습니다 (4) 리앙~♡ 12-11 203
4859 "내일 죽을 것 처럼 살고, 영원히 살 것 처럼 배워라."​ (1) 김현 12-11 159
4858 크리스마스 선물 / O. Henry 원작의 감동이야기 (1) 김현 12-11 123
4857 오늘 당신을 사랑하니 이렇게 좋습니다 (1) 김용호 12-10 154
4856 당신과 나의 만남 (1) 竹 岩 12-10 149
4855 목표를 가져라. 그것이 당신이 존재하는 이유다 (2) 김현 12-10 148
4854 돈으로도 살 수 없는 행복 (1) 김현 12-10 127
4853 세상에 가장 아름다운것이 뭘까요 (4) 리앙~♡ 12-09 175
4852 당신도 이럴때 있나요 (1) 김용호 12-09 145
4851 가슴에 남는 좋은 글 (1) 竹 岩 12-09 150
4850 최선을 다한 거기까지가 우리의 한계이고 아름다움입니다 (1) 김현 12-09 128
4849 성탄의 의미와 감사할 일들... (2) 김현 12-09 123
4848 기억할 수 있는 사람으로 (1) 김용호 12-08 156
4847 남은 여생 보람되게 살자 (1) 竹 岩 12-08 171
4846 나이 듦이 얼마나 멋진지를 (2) 김현 12-08 195
4845 한글을 처음 배워 55년 전 남편에게 쓴 70대 할머니의 편지 (1) 김현 12-08 101
4844 삶의 목적이 뭐냐고 물으면 어떤 대답을 하시겠습니까? (4) 리앙~♡ 12-07 173
4843 꿈은 멀리 있는것은 아니다 (1) 竹 岩 12-07 187
4842 사랑해서 외로웠다 (2) 김현 12-07 205
4841 기대치 않았던 사랑,그건 기적이었다 [감동실화] 김현 12-07 125
4840 진정한 人間의 길 (1) 竹 岩 12-06 216
4839 사랑을 포기하지 않으면 기적은 정말 일어난다는 것을 (2) 김현 12-06 153
4838 캐롤 고요한밤 거룩한밤 탄생배경 [감동&실화] (1) 김현 12-06 126
4837 그리운 당신에게 내 마음을 (1) 김용호 12-06 20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