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10-05 18:18
 글쓴이 : 김용호
조회 : 581  



    중년이 아름다운 이 가을

    쏟아지는 구릿빛 아침햇살을 받아 단풍잎에 맺혀
    영롱하게 반짝이던 아침 이슬이 참으로 고와 보였습니다.
    이제 가을도 곱디고운 채색 옷으로 갈아입고 우리 곁에서
    서서히 떠날 채비를 합니다.

    단풍의 색깔은 나무 잎의 다른 색이 다 빠져나간 후
    더 이상 떠 날 수 없어 마지막까지 남아있는 색이
    붉은 색이기에 단풍의 색깔은 아름다운 색이 아니라 슬픈
    색깔이라 합니다.

    그래서 중년의 가을은 더 쓸쓸해지고 고적한 외로움을
    느끼게 되는 계절인지 모릅니다.
    중년의 계절, 우리들의 계절 아름다운 가을도 이제는 길고 긴
    여운을 드리운 체 저물 어 가려합니다.

    누군가 중년이 되면 남자는 마음으로 늙어 가고 여자는
    얼굴로 늙어 가는 거라고 말을 하지만
    그것은 우리들 중년의 가슴속에 소중히 쌓고, 또 쌓아둔
    완숙한 내면의 아름다움을 미처 알지 못하는 사람들의
    말이라 생각합니다.

    가슴에는 차가운 듯 하면서도 막 길어 올린 샘물 같은
    온화함이 있기 때문에 누군가와 아주 작고 사소한 만남일지라도
    한번 맺어진 인연에 대해서는 귀하게 여길 줄 알고
    헤어짐 뒤에도 머물다간 그들의 흔적을 가슴속에서 오래도록
    지워내지 못하는 따스함이 있어 정겹습니다.

    양은 냄비처럼 너무 쉽게 달귀지지 않지만 한번 달궈지면
    쉽게 식어지지 않는 무쇠 솥 같은 여유로운 가슴으로
    삶을 볼 수 있고 청자처럼 화려하지 않지만 질그릇같이
    소박한 마음으로 이웃을 살필 줄 아는 혜안을 갖을 수
    있기에 그동안 흘려보낸 우리들의 세월을 잃어버린 시간이라고
    굳이 말하지 싶지 않습니다.

    냉정과 열정이 혼재된 식어지지 않은 샘솟는 열정과
    내면의 따뜻한 감성이 살아 숨쉬고 있음을 느낄 수 있기에
    떠나 보내야 하는 이 가을은 더 이상 슬프거나 외롭지 않습니다.
    젊은 날의 활활 타오르는 불꽃같은 열정은 아니어도 푸른빛을
    모두 다 내보내고 마지막까지 떠나지 않고 지켜주는
    붉은 단풍잎의 열정으로 세상을 밝힐 수 있는 숨겨진
    밑 불 은 마음으로 세상을 품을 수 있는 넓은 가슴으로
    이 계절을 떠나 보낼 수 있기에 우리들 중년의 계절,
    가을은 더 아름다운 것 같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제작 : 동제









        노숙자의 양심

        미국 캔자스시티에 사는 노숙자 빌리(Billy Ray Harris)는
        2013년을 잊지 못합니다.
        비록 누추한 차림의 노숙자였지만, 누구보다 선한 마음을 가진
        빌리에게 기적과도 같은 일이 일어난 해였으니까요.

        그해 어느 날, 사라(Sarah Darling)는 거리에서 구걸하던
        노숙자 빌리를 보고 그에게 적선했습니다.
        동전 지갑을 열어 그 안에 있던 동전을 그의 앞에 놓인
        컵 안에 모두 쏟아주었죠.
        몇 시간 뒤, 집에 돌아온 사라는 엄청난 실수를
        저질렀음을 깨달았습니다.
        동전지갑에 넣어둔 약혼반지까지 빌리에게 모두 털어 준 것입니다.

        당황한 그녀는 급히 차를 몰고 빌리를 만났던 거리로 갔습니다.
        하지만, 그는 이미 종적을 감춘 뒤였죠. 그 사이 빌리는 보석
        가게에 있었습니다.
        자신의 컵에 들어온 반지를 보고는 진짜인지 궁금한 마음에서였죠.
        보석 가게 주인의 말을 들은 그는 깜짝 놀랍니다.
        그가 받은 반지가 진짜 다이아몬드 반지였던 것입니다.

        그리고 가게 주인은 그 자리에서 4,000달러(약 480만 원)을 줄 테니
        반지를 팔라고 말했습니다.
        빌리는 순간 갈등했습니다.
        그 돈이라면 이제 지긋지긋한 거리에서 벗어나 새 인생을
        살 수 있을 것 같았죠.
        하지만 이건 아니라는 생각이 들어, 고민하던 그는 결국
        반지를 돌려 받고 가게를 떠났습니다.

        다음 날, 사라는 절실한 마음으로 빌리가 있던 자리를 다시 찾았습니다.
        빌리는 그곳에 있었죠.
        사라는 초조하게 그에게 다가가 자신을 기억하는지 물었습니다.
        조용히 고개를 끄덕이던 빌리는 주머니에서 반지를 꺼내
        사라에게 주었습니다.

        사라와 그의 남자 친구는 정직한 빌리에게 크게 감동했고,
        곧 빌리를 돕기 위한 모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기적처럼 찾아온 기회를 마다하고 반지를 돌려준 한 노숙자의 사연은
        금세 화제가 되어 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울렸죠.

        모금이 시작된 지 얼마 안 돼 무려 2억 3천만 원이라는 큰돈이 모였고,
        빌리는 새로운 삶을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
        언론의 도움으로, 빌리는 16년 동안 연락이 끊긴 형제들과도 재회했습니다.

        빌리가 죽었다고만 생각했던 형제들은 눈물을 흘리며 그를 얼싸안았습니다.
        아름다운 선행이 불러온 훈훈한 결과에 얼어붙은 마음이 녹아 내립니다.
        비록 거리를 전전하던 노숙자였지만, 빌리는 진실하고 정직한
        마음을 가진 매우 멋진 분이네요.

        새로운 출발을 꿈꾸는 그의 힘찬 앞날을 응원합니다.
        거짓으로 가득하고 양심은 화인맞은 인생들이 영혼을 오염시키고
        있는 이때 신선한 감동을 줍니다.

        영상제작 : 동제

    소스보기

    <TABLE borderColor=#63009c cellSpacing=15 cellPadding=1 width=450 bgColor=#ffffff border=2><TBODY><TR><TD><FONT color=#3e8822> <EMBED src="http://cfile2.uf.tistory.com/original/13576C1D4AD14E99C2A931" width=600 height=400> <FONT face=옹달샘체 color=#63009c font><UL><span id="style" style="line-height:20px"> 중년이 아름다운 이 가을 쏟아지는 구릿빛 아침햇살을 받아 단풍잎에 맺혀 영롱하게 반짝이던 아침 이슬이 참으로 고와 보였습니다. 이제 가을도 곱디고운 채색 옷으로 갈아입고 우리 곁에서 서서히 떠날 채비를 합니다. 단풍의 색깔은 나무 잎의 다른 색이 다 빠져나간 후 더 이상 떠 날 수 없어 마지막까지 남아있는 색이 붉은 색이기에 단풍의 색깔은 아름다운 색이 아니라 슬픈 색깔이라 합니다. 그래서 중년의 가을은 더 쓸쓸해지고 고적한 외로움을 느끼게 되는 계절인지 모릅니다. 중년의 계절, 우리들의 계절 아름다운 가을도 이제는 길고 긴 여운을 드리운 체 저물 어 가려합니다. 누군가 중년이 되면 남자는 마음으로 늙어 가고 여자는 얼굴로 늙어 가는 거라고 말을 하지만 그것은 우리들 중년의 가슴속에 소중히 쌓고, 또 쌓아둔 완숙한 내면의 아름다움을 미처 알지 못하는 사람들의 말이라 생각합니다. 가슴에는 차가운 듯 하면서도 막 길어 올린 샘물 같은 온화함이 있기 때문에 누군가와 아주 작고 사소한 만남일지라도 한번 맺어진 인연에 대해서는 귀하게 여길 줄 알고 헤어짐 뒤에도 머물다간 그들의 흔적을 가슴속에서 오래도록 지워내지 못하는 따스함이 있어 정겹습니다. 양은 냄비처럼 너무 쉽게 달귀지지 않지만 한번 달궈지면 쉽게 식어지지 않는 무쇠 솥 같은 여유로운 가슴으로 삶을 볼 수 있고 청자처럼 화려하지 않지만 질그릇같이 소박한 마음으로 이웃을 살필 줄 아는 혜안을 갖을 수 있기에 그동안 흘려보낸 우리들의 세월을 잃어버린 시간이라고 굳이 말하지 싶지 않습니다. 냉정과 열정이 혼재된 식어지지 않은 샘솟는 열정과 내면의 따뜻한 감성이 살아 숨쉬고 있음을 느낄 수 있기에 떠나 보내야 하는 이 가을은 더 이상 슬프거나 외롭지 않습니다. 젊은 날의 활활 타오르는 불꽃같은 열정은 아니어도 푸른빛을 모두 다 내보내고 마지막까지 떠나지 않고 지켜주는 붉은 단풍잎의 열정으로 세상을 밝힐 수 있는 숨겨진 밑 불 은 마음으로 세상을 품을 수 있는 넓은 가슴으로 이 계절을 떠나 보낼 수 있기에 우리들 중년의 계절, 가을은 더 아름다운 것 같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제작 : 동제 </PRE></UL> <UL></UL></FONT></PRE></B></FONT></TD></TR></TBODY></TABLE></CENTER> <embed width="0" height="0" src="http://my.catholic.or.kr/capsule/blog/download.asp?userid=1000407&seq=9&id=575904&strmember=chobogun&filenm=%BF%C1%C8%F1%2D%B3%AA%B4%C2+%B8%F4%B6%F3%BF%E4%281975%29%2Ewma" type="application/x-mplayer2" style="width: 0px; height: 0px;" ="samedomain"="" showstatusbar="1" loop="-1" volume="0" s="c" x-="sameDomain" allownetworking="internal" ='samedomain'="" allowscriptaccess="never">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width="600" height="400" src="http://cfile5.uf.tistory.com/media/99B4BF3359D1C9C12F5E26"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style="border: 2px inset khaki; border-image: none;">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노숙자의 양심 미국 캔자스시티에 사는 노숙자 빌리(Billy Ray Harris)는 2013년을 잊지 못합니다. 비록 누추한 차림의 노숙자였지만, 누구보다 선한 마음을 가진 빌리에게 기적과도 같은 일이 일어난 해였으니까요. 그해 어느 날, 사라(Sarah Darling)는 거리에서 구걸하던 노숙자 빌리를 보고 그에게 적선했습니다. 동전 지갑을 열어 그 안에 있던 동전을 그의 앞에 놓인 컵 안에 모두 쏟아주었죠. 몇 시간 뒤, 집에 돌아온 사라는 엄청난 실수를 저질렀음을 깨달았습니다. 동전지갑에 넣어둔 약혼반지까지 빌리에게 모두 털어 준 것입니다. 당황한 그녀는 급히 차를 몰고 빌리를 만났던 거리로 갔습니다. 하지만, 그는 이미 종적을 감춘 뒤였죠. 그 사이 빌리는 보석 가게에 있었습니다. 자신의 컵에 들어온 반지를 보고는 진짜인지 궁금한 마음에서였죠. 보석 가게 주인의 말을 들은 그는 깜짝 놀랍니다. 그가 받은 반지가 진짜 다이아몬드 반지였던 것입니다. 그리고 가게 주인은 그 자리에서 4,000달러(약 480만 원)을 줄 테니 반지를 팔라고 말했습니다. 빌리는 순간 갈등했습니다. 그 돈이라면 이제 지긋지긋한 거리에서 벗어나 새 인생을 살 수 있을 것 같았죠. 하지만 이건 아니라는 생각이 들어, 고민하던 그는 결국 반지를 돌려 받고 가게를 떠났습니다. 다음 날, 사라는 절실한 마음으로 빌리가 있던 자리를 다시 찾았습니다. 빌리는 그곳에 있었죠. 사라는 초조하게 그에게 다가가 자신을 기억하는지 물었습니다. 조용히 고개를 끄덕이던 빌리는 주머니에서 반지를 꺼내 사라에게 주었습니다. 사라와 그의 남자 친구는 정직한 빌리에게 크게 감동했고, 곧 빌리를 돕기 위한 모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기적처럼 찾아온 기회를 마다하고 반지를 돌려준 한 노숙자의 사연은 금세 화제가 되어 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울렸죠. 모금이 시작된 지 얼마 안 돼 무려 2억 3천만 원이라는 큰돈이 모였고, 빌리는 새로운 삶을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 언론의 도움으로, 빌리는 16년 동안 연락이 끊긴 형제들과도 재회했습니다. 빌리가 죽었다고만 생각했던 형제들은 눈물을 흘리며 그를 얼싸안았습니다. 아름다운 선행이 불러온 훈훈한 결과에 얼어붙은 마음이 녹아 내립니다. 비록 거리를 전전하던 노숙자였지만, 빌리는 진실하고 정직한 마음을 가진 매우 멋진 분이네요. 새로운 출발을 꿈꾸는 그의 힘찬 앞날을 응원합니다. 거짓으로 가득하고 양심은 화인맞은 인생들이 영혼을 오염시키고 있는 이때 신선한 감동을 줍니다. 영상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kgs7158 17-10-05 21:26
     
    아름다운길 ,,아름다운 이야기들,,감동먹고갑니다
    고맙습ㄴ니다 수고 많으셨어요 아 가을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손해 볼 것은 없습니다 (1) 김용호 12-03 865
    공지 <추천>사랑 이란 이름의 선물 (1) 竹 岩 11-26 817
    공지 <추천>우리에게는 홀로서기라는 아름다움이 있습니다 (3) 김현 11-25 1270
    공지 <추천>참으로 잔잔하고 은은한 사랑 (6) 리앙~♡ 11-22 973
    공지 <추천>주옥같은시어모음 김용호 11-11 3597
    4886 노후처세 명심보감 (1) 김용호 02:31 11
    4885 처음 본 어머니의 눈물 [감동스토리] (1) 김현 00:34 10
    4884 성탄 기도 (1) 김현 00:30 8
    4883 나를 다스려야 뜻을 이룬다 (1) 竹 岩 00:07 11
    4882 삶은 메아리 같은 것 (1) 竹 岩 12-16 72
    4881 한 해를 돌아보는 길 위에서 (2) 김용호 12-16 96
    4880 노을빛으로 저물어 가는 이 한 해에도 (1) 김현 12-16 75
    4879 뱃사공과 학자 / 중요한 배움 (1) 김현 12-16 52
    4878 첫눈 같은 당신이 보고 싶습니다 (2) 김용호 12-15 75
    4877 언제나 반가운 사람 (1) 竹 岩 12-15 109
    4876 세상에 어울리지않는 슬픈사랑 (1) 김현 12-15 101
    4875 어리석은 사람과 지혜로운 사람의 차이 (3) 김현 12-15 86
    4874 12월에는 마음들이 녹아 내렸으면 좋겠다 (3) 김용호 12-14 124
    4873 바라만 보아도 좋은사람 (1) 竹 岩 12-14 129
    4872 진정한 권위 / 대통령과 소년 (사람은 익을수록 고개를 숙인다!) 김현 12-14 97
    4871 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1) 김현 12-14 105
    4870 줄 수 없는 사랑은 없습니다 (1) 김용호 12-13 199
    4869 자기에게 주어진 길, 자기가 만드는 길 (3) 김현 12-13 161
    4868 더 강한 사람이 되시기를 (1) 김현 12-13 119
    4867 가을에 만나고 싶은 사람 (2) 竹 岩 12-13 82
    4866 만날수록 편안한 사람 (1) 김용호 12-12 124
    4865 이토록 아름다운 세상에 (4) 리앙~♡ 12-12 104
    4864 다시 돌아갈 수 없는 인생 (2) 竹 岩 12-12 161
    4863 후회 없는 아름다운 삶 (8) 리앙~♡ 12-12 189
    4862 가슴에 늘 그리운 사람 넣어 놓고 (1) 김용호 12-11 160
    4861 마음으로 바라보는 세상 (1) 竹 岩 12-11 151
    4860 아름다운 황혼이고 싶습니다 (4) 리앙~♡ 12-11 203
    4859 "내일 죽을 것 처럼 살고, 영원히 살 것 처럼 배워라."​ (1) 김현 12-11 159
    4858 크리스마스 선물 / O. Henry 원작의 감동이야기 (1) 김현 12-11 123
    4857 오늘 당신을 사랑하니 이렇게 좋습니다 (1) 김용호 12-10 154
    4856 당신과 나의 만남 (1) 竹 岩 12-10 149
    4855 목표를 가져라. 그것이 당신이 존재하는 이유다 (2) 김현 12-10 148
    4854 돈으로도 살 수 없는 행복 (1) 김현 12-10 127
    4853 세상에 가장 아름다운것이 뭘까요 (4) 리앙~♡ 12-09 175
    4852 당신도 이럴때 있나요 (1) 김용호 12-09 145
    4851 가슴에 남는 좋은 글 (1) 竹 岩 12-09 150
    4850 최선을 다한 거기까지가 우리의 한계이고 아름다움입니다 (1) 김현 12-09 128
    4849 성탄의 의미와 감사할 일들... (2) 김현 12-09 123
    4848 기억할 수 있는 사람으로 (1) 김용호 12-08 156
    4847 남은 여생 보람되게 살자 (1) 竹 岩 12-08 171
    4846 나이 듦이 얼마나 멋진지를 (2) 김현 12-08 195
    4845 한글을 처음 배워 55년 전 남편에게 쓴 70대 할머니의 편지 (1) 김현 12-08 101
    4844 삶의 목적이 뭐냐고 물으면 어떤 대답을 하시겠습니까? (4) 리앙~♡ 12-07 173
    4843 꿈은 멀리 있는것은 아니다 (1) 竹 岩 12-07 187
    4842 사랑해서 외로웠다 (2) 김현 12-07 205
    4841 기대치 않았던 사랑,그건 기적이었다 [감동실화] 김현 12-07 125
    4840 진정한 人間의 길 (1) 竹 岩 12-06 216
    4839 사랑을 포기하지 않으면 기적은 정말 일어난다는 것을 (2) 김현 12-06 153
    4838 캐롤 고요한밤 거룩한밤 탄생배경 [감동&실화] (1) 김현 12-06 126
    4837 그리운 당신에게 내 마음을 (1) 김용호 12-06 20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