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10-09 00:24
<추천>어제의 사랑이 오늘은 미움이 되여지는 세상
 글쓴이 : 김현
조회 : 4517  

 

 
 



♣ 어제의 사랑이 오늘은 미움이 되여지는 세상 ♣

 

어제의 아군이
오늘은 적군이 되고

오늘의 합법이
내일은 불법이 되여지는 세상
이것이 우리들이 사는
요즘의 세상사가 아니겠는가

어제의 합리가
오늘은 불 합리가 되고

오늘의 옳음이
내일은 그름이 되여지는 세상
이것이 우리들이 사는
요즘의 세상사가 아닌가

어제의 더 하기가
오늘은 빼기가 되고

오늘의 사랑이
내일은 미움이 되여지는 세상
이것이 우리들이 사는
요즘 세상사가 아니냔 말일세 !

누가 아군이며
누가 적군인지

무엇이 합리이며
무엇이 불합리인지

어떤것이 옳고
어떤것이 그른 것인지

어쪄다가
더해 질꺼라 믿었던 것이
빼기가 되여지는 것인지

어찌하여
사랑이라 여겼던 것이
미움으로 변하게 되는 것인지

그 누가
어느 한쪽의
손을 들어줄수 있단 말인가 ?
- 눈물 감동 사랑의글 중에서-
<html 제작 김현피터>

가을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가을을 남기고 떠난 사람 / 패티김 ♬

가을을 남기고 떠난 사람 겨울은 아직 멀리 있는데
사랑할수록 깊어가는 슬픔에 눈물은 향기로운 꿈이었나
당신의 눈물이 생각날 때 기억에 남아있는 꿈들이
눈을 감으면 수많은 별이 되어 어두운 밤 하늘에 흘러가리

*아 ~ 그대 곁에 잠들고 싶어라 날개를 접은 철새 처럼
눈물로 쓰여진 그 편지는 눈물로 다시 지우렵니다
내 가슴에 봄은 멀리 있지만 내 사랑 꽃이 되고 싶어라

kgs7158 17-10-09 04:46
 
고먑습니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손해 볼 것은 없습니다 (1) 김용호 12-03 913
공지 <추천>사랑 이란 이름의 선물 (1) 竹 岩 11-26 859
공지 <추천>우리에게는 홀로서기라는 아름다움이 있습니다 (3) 김현 11-25 1309
공지 <추천>참으로 잔잔하고 은은한 사랑 (6) 리앙~♡ 11-22 1015
공지 <추천>주옥같은시어모음 김용호 11-11 3634
4887 인생은 음미하는 여행이다 (4) 리앙~♡ 17:59 29
4886 노후처세 명심보감 (2) 김용호 02:31 92
4885 처음 본 어머니의 눈물 [감동스토리] (1) 김현 00:34 65
4884 성탄 기도 (1) 김현 00:30 62
4883 나를 다스려야 뜻을 이룬다 (1) 竹 岩 00:07 56
4882 삶은 메아리 같은 것 (1) 竹 岩 12-16 103
4881 한 해를 돌아보는 길 위에서 (2) 김용호 12-16 139
4880 노을빛으로 저물어 가는 이 한 해에도 (1) 김현 12-16 96
4879 뱃사공과 학자 / 중요한 배움 (1) 김현 12-16 66
4878 첫눈 같은 당신이 보고 싶습니다 (2) 김용호 12-15 98
4877 언제나 반가운 사람 (1) 竹 岩 12-15 124
4876 세상에 어울리지않는 슬픈사랑 (1) 김현 12-15 117
4875 어리석은 사람과 지혜로운 사람의 차이 (3) 김현 12-15 99
4874 12월에는 마음들이 녹아 내렸으면 좋겠다 (3) 김용호 12-14 136
4873 바라만 보아도 좋은사람 (1) 竹 岩 12-14 140
4872 진정한 권위 / 대통령과 소년 (사람은 익을수록 고개를 숙인다!) 김현 12-14 105
4871 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1) 김현 12-14 115
4870 줄 수 없는 사랑은 없습니다 (1) 김용호 12-13 208
4869 자기에게 주어진 길, 자기가 만드는 길 (3) 김현 12-13 170
4868 더 강한 사람이 되시기를 (1) 김현 12-13 127
4867 가을에 만나고 싶은 사람 (2) 竹 岩 12-13 88
4866 만날수록 편안한 사람 (1) 김용호 12-12 132
4865 이토록 아름다운 세상에 (4) 리앙~♡ 12-12 116
4864 다시 돌아갈 수 없는 인생 (2) 竹 岩 12-12 165
4863 후회 없는 아름다운 삶 (8) 리앙~♡ 12-12 198
4862 가슴에 늘 그리운 사람 넣어 놓고 (1) 김용호 12-11 165
4861 마음으로 바라보는 세상 (1) 竹 岩 12-11 155
4860 아름다운 황혼이고 싶습니다 (4) 리앙~♡ 12-11 210
4859 "내일 죽을 것 처럼 살고, 영원히 살 것 처럼 배워라."​ (1) 김현 12-11 162
4858 크리스마스 선물 / O. Henry 원작의 감동이야기 (1) 김현 12-11 126
4857 오늘 당신을 사랑하니 이렇게 좋습니다 (1) 김용호 12-10 159
4856 당신과 나의 만남 (1) 竹 岩 12-10 151
4855 목표를 가져라. 그것이 당신이 존재하는 이유다 (2) 김현 12-10 148
4854 돈으로도 살 수 없는 행복 (1) 김현 12-10 130
4853 세상에 가장 아름다운것이 뭘까요 (4) 리앙~♡ 12-09 182
4852 당신도 이럴때 있나요 (1) 김용호 12-09 151
4851 가슴에 남는 좋은 글 (1) 竹 岩 12-09 152
4850 최선을 다한 거기까지가 우리의 한계이고 아름다움입니다 (1) 김현 12-09 130
4849 성탄의 의미와 감사할 일들... (2) 김현 12-09 124
4848 기억할 수 있는 사람으로 (1) 김용호 12-08 158
4847 남은 여생 보람되게 살자 (1) 竹 岩 12-08 174
4846 나이 듦이 얼마나 멋진지를 (2) 김현 12-08 198
4845 한글을 처음 배워 55년 전 남편에게 쓴 70대 할머니의 편지 (1) 김현 12-08 103
4844 삶의 목적이 뭐냐고 물으면 어떤 대답을 하시겠습니까? (4) 리앙~♡ 12-07 176
4843 꿈은 멀리 있는것은 아니다 (1) 竹 岩 12-07 188
4842 사랑해서 외로웠다 (2) 김현 12-07 210
4841 기대치 않았던 사랑,그건 기적이었다 [감동실화] 김현 12-07 127
4840 진정한 人間의 길 (1) 竹 岩 12-06 223
4839 사랑을 포기하지 않으면 기적은 정말 일어난다는 것을 (2) 김현 12-06 158
4838 캐롤 고요한밤 거룩한밤 탄생배경 [감동&실화] (1) 김현 12-06 13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