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10-10 07:41
 글쓴이 : 김현
조회 : 1229  

   

우물과 마음의 깊이


보이지 않는 우물이 깊은지 얕은지는
돌멩이 하나를 던져보면 압니다.

돌이 물에 닿는데 걸리는 시간과
그 때 들리는 소리를 통해서
우물의 깊이와 양을 알 수 있는 것입니다.

내 마음의 깊이는 다른 사람이 던지는
말을 통해 알 수 있습니다.

내 마음이 깊으면
그 말이 들어오는데 시간이 오래 걸립니다.
그리고 깊은 울림과 여운이 있습니다.

누군가의 말 한마디에 흥분하고 흔들린다면
아직도 내 마음이 얕기 때문입니다.

마음이깊고 풍성하면 좋습니다.

이런 마음의 우물가에는
사람들이 모이고 갈증이 해소 되며
새 기운을 얻습니다.
- 좋은 생각 중에서 -
- html 제작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고엽 (Autumn Leaves) ♬

The falling leaves drift by the window
낙엽이 창문가에서 흔들리네
The autumn leaves of red and gold
붉고 금빛의 가을 낙엽
I see your lips, the summer kisses
나는 너의 입술을 보네, 그 여름의 키스
The sunburned hand I used to hold
햇볕에 탄 손을 난 잡곤 했었지


토백이 17-10-10 20:18
 
좋은 글
잘봤습니다.
감사합니다.....
안개꽃12 17-10-10 21:05
 
좋은 글 감사 합니다.
건강 하시고 편안하신 밤 되세요.~^^*
kgs7158 17-10-11 01:39
 
정말 우물과 마음은 비슷한거같네요 ㅜㅜ
감사합니다 조은글 위로받고갑니다
음악소리도 넘 좋구요,,첨으로 깊은가을을 떠올려봅니다
아..그러고보니 정말 가을속으로 깊이 들아기는중이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사람과 사람 사이에 놓여진 다리가 있습니다 (2) 김용호 08-27 487
공지 <추천>근심을 덜어주는 인생 조언 竹 岩 08-24 422
공지 <추천>황혼의 슬픈 사랑 이야기 감동글 김현 08-20 452
공지 <추천>정성껏 말하면 마음의 소리가 들린다 리앙~♡ 08-17 485
5978 행복한 부부는 이런 거래요 (1) 김현 08:26 48
5977 재물을 쌓아두면 빈곤한 사람이 많아 진다 (1) 김현 08:08 48
5976 가장 하기 쉽고, 듣기 좋은 말 김현 08:07 48
5975 소중한 사랑과 우정 竹 岩 01:53 52
5974 칭찬과 책망 장 진순 01:39 54
5973 미소는 마음을 움직인다 竹 岩 09-25 66
5972 깊어가는 가을 짧아진 햇살 (1) 김현 09-25 78
5971 느낌표를 잃어버린 사람 김현 09-25 64
5970 그해,구월 둥근달을 바라보며 竹 岩 09-24 77
5969 첫 가을편지를 그대에게 (2) 김현 09-24 103
5968 풍요롭고 즐거운 한가위 되세요 김현 09-24 63
5967 한가위,즐거운 추석 명절 竹 岩 09-23 204
5966 행복을 나누는 시간표 (2) 리앙~♡ 09-22 136
5965 가을날 (지난 여름은참으로 참으로 위대 했습니다) (1) 김현 09-22 119
5964 넉넉하고 풍성한 한가위 되세요! 김현 09-22 203
5963 소중한 사랑과 우정 竹 岩 09-22 88
5962 가을엔 혼자여도 좋습니다 (1) 김용호 09-22 128
5961 싸우지 않고 이기는 힘 따뜻한 카리스마 (1) 김현 09-21 138
5960 오늘 하루는 내 작은 인생이다 (1) 김현 09-21 120
5959 가을이 깊게 물들어 가기 전에 김용호 09-21 157
5958 미소는 마음을 움직인다 竹 岩 09-21 82
5957 하느님의 기적을 사러 온 소녀 (1) 김현 09-20 150
5956 사람은 늙어가는 것이 아니라 익어 가는 것이다. 김현 09-20 203
5955 이 가을에 내가 바라는 것들 (1) 김용호 09-20 171
5954 고통은 인간을 성숙하게 하고 竹 岩 09-20 80
5953 "할아버지 추석 자금" (1) 김현 09-19 131
5952 "사람의 됨됨이" 박경리 유고 시집 김현 09-19 98
5951 인간 경영,경영자의 자격 竹 岩 09-19 83
5950 거름을 만드는 비결... (4) 리앙~♡ 09-18 142
5949 가을이 깊어지면 (1) 김현 09-18 183
5948 세상은 자기 생각대로 살지 못합니다 김현 09-18 117
5947 작은것이 가장 소중합니다 竹 岩 09-18 110
5946 가을과 함께 찾아온 그리움 하나 (2) 김용호 09-18 152
5945 깊어가는 가을 짧아진 햇살 (2) 김현 09-17 170
5944 세월(歲月)과 함께 떠나버린 청춘(靑春) 김현 09-17 123
5943 꽃에게서 배우라 竹 岩 09-17 118
5942 놓고 싶지않은 아름다운 손 竹 岩 09-16 140
5941 마주보고 살아갔으면 합니다 (4) 리앙~♡ 09-15 215
5940 다 이렇게 살면 될 것을 (3) 김현 09-15 205
5939 누구나 삶안에 가시 하나쯤 밖혀있습니다 (1) 김현 09-15 140
5938 인생이라는 긴 여행 竹 岩 09-15 115
5937 꿈은 간절한 바램에서 시작됩니다 (1) 김현 09-14 159
5936 자존심을 버리면 사람들이 다가 옵니다 (2) 김현 09-14 138
5935 주면 준만큼 竹 岩 09-14 128
5934 노인이 빵을 훔쳐먹다가 재판을 받게 되었습니다 김현 09-13 120
5933 늙어가는 아내에게 김현 09-13 170
5932 서두르지 말자 竹 岩 09-13 148
5931 마음의 산책 (2) 김현 09-12 239
5930 세상에 이런 남편 또 없습니다. 김현 09-12 148
5929 인생은 음미하는 여행이다 竹 岩 09-12 120
 1  2  3  4  5  6  7  8  9  10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54.198.142.121'

145 : Table './feelpoem/g4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oard/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