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12-04 00:34
 글쓴이 : 김현
조회 : 861  
 


젊어서는 능력이 늙어서는 재물이
 

 

 

젊어서는 능력이 있어야 살기가 편안하나,
늙어서는 재물이 있어야 살기가 편안하다.

재산이 많을수록 늙는 것은 더욱 억울하고,
인물이 좋을수록 늙는 것은 더욱 억울하다.

재산이 많다 해도 죽어 가져갈 방도는 없고,
인물이 좋다 해도 죽어 가져갈 도리는 없다

성인군자라도 늙음은 싫어하기 마련이고,
도학군자라도 늙음은 싫어하기 마련이다

주변에 미인이 앉으면 바보라도 좋아하나,
주변에 노인이 앉으면 군자라도 싫어한다.

아파보면 달라진 세상인심을 잘 알수 있고,
늙어 보면 달라진 세상인심! 을 잘 알 수 있다

대단한 권력자가 망명신세가 되기도 하고,
엄청난 재산가가 쪽박신세가 되기도 한다

육신이 약하면 하찮은 병균마저 달려들고,
입지가 약하면 하찮은 인간마저 덤벼든다.

일이 풀린다면 어중이떠중이 다 모이지만,
일이 꼬인다면 갑돌이 갑순이 다 떠나간다.

잃어버린 세월을 복구하는 것도 소중하나,
다가오는 세월을 관리하는 것도 소중하다.

여생이 짧을수록 남은 시간은 더 소중하고,
여생이 짧을수록 남은 시간은 더 절박하다

개방적이던 자도 늙으면 폐쇄적이기 쉽고,
진보적이던 자도 늙으면 타산적이기 쉽다

거창한 무대라도 공연시간은 얼마 안 되고,
훌륭한 무대라도 관람시간은 얼마 안 된다.

자식이 없으면 자식 있는 것을 부러워하나,
자식이 있으면 자식 없는 것을 부러워한다

대개 자식 없는 노인은 고독하기 마련이나,
대개 자식 있는 노인은 심난하기 마련이다.

못 배우고 못난 자식은 효도하기 십상이나,
잘 배우고 잘난 자식은 불효하기 십상이다

있는 자가 병! 勇 자식 들 관심이 집중되나,
없는 자가 병들면 자식들 부담이 집중된다.

세월이 촉박한 매미는 새벽부터 울어대고,
여생이 촉박한 노인은 새벽부터 심난하다.

계절을 잃은 매미의 울음소리는 처량하고,
젊음을 잃은 노인의 웃음소리는 서글프다.

심신이 피곤하면 휴식 자리부터 찾기 쉽고,
인생이 고단하면 안식자리부터 찾기 쉽다.

삶에 너무 집착하면 상실감에 빠지기 쉽고,
삶에 너무 골몰하면 허무감에 빠지기 쉽다.

영악한 인간은 중죄를 짓고도 태연하지만,
순박한 인간은 하찮은 일에도 불안해한다

누명을 쓰고 자살하는 것은 항변 의지이나,
허물을 피해 자살하는 것은 현실 도피이다.

있는 자는 향유하기 위해 음식을 먹지만,
없는 자는 연명하기 위해 음식을 먹는다.

초년의 건강이 노년까지 가기란 쉽지 않고,
초년의 호강이 노년까지 가리란 쉽지 않다.

고생 끝에 낙이 온다 해도 약하면 소용없고,
고생 끝에 복이 온다 해도 아푸면 소용없다.

종말이 온다 해도 희망의 꿈을 심어야 하고,
종말이 온다 해도 희망의 꿈을 가꿔야 한다.
- 받은 매일에서 -
<html 제작 김현피터>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To Live Without Your Love (하얀 손수건) Monika Martin ♬

Why does my heart keep yearning
Knowing there's no returning
돌이킬 수 없음을 알면서
왜 내 마음을 그토록 그리워 할까요.

What can I build a dream on
To live without your love
당신의 사랑 없이
내가 무슨 꿈을 가지고 살겠어요

Why must I keep pretending
I see a happy ending
왜 나는 해피앤딩을 맞이 한 척
해야 하나요

 


kgs7158 17-12-04 00:41
 
하얀손수건,,,저 푸른 해원을 향하여 흔드는 영원한 노스텔지어의 손수건
아아 누구인가 맨 처음 공중에 깃발을 단 사람은..ㅎ
조은작품 즐감하고갑니다,,오늘도 행복한 하루드르 되세요
안개꽃12 17-12-04 07:27
 
좋은글 감사 합니다.
건강 하시고 즐거운 날 되세요~^^*
토백이 17-12-07 20:37
 
좋은 글
잘봤습니다.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나 살아온 삶 뒤돌아보며 (1) 竹 岩 06-19 1059
공지 <추천>인생을 동행할 친구가있다면 (3) 김용호 06-18 1159
공지 <추천>가슴 깊이 숨은 이야기 내놓을 만한 분이 있다면 (3) 김현 06-05 958
공지 <추천>부끄럽지 않은 인연이고 싶다 (2) 리앙~♡ 06-05 1238
5847 인생은 서로 고마워서 산다 김현 07:56 51
5846 영혼의 병과 약 (1) 김현 07:56 36
5845 이해하는 삶을 살도록 하세요 竹 岩 03:39 44
5844 정성껏 말하면 마음의 소리가 들린다 리앙~♡ 08-17 51
5843 행복을 주는 인연 (1) 김용호 08-17 94
5842 가을이 오는 길목입니다 (2) 김현 08-17 102
5841 산들바람이 이젠 그리워지나 봅니다 (1) 김현 08-17 64
5840 삶은 소유물이 아니라 순간순간의 있음이다 竹 岩 08-17 56
5839 서로에게 물들어 가는 사랑 (1) 김용호 08-16 115
5838 행복이라고 말할고 싶은것들 (1) 김현 08-16 102
5837 나에게 이야기하기 김현 08-16 69
5836 ♧내 마음의 하늘에는♧ 竹 岩 08-16 78
5835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내가 좋아하는 이가 날 좋아해주는것” (1) 김현 08-15 105
5834 9월이 오면 김현 08-15 119
5833 언제나 반가운 사람 竹 岩 08-15 83
5832 누군가 나를 위하여 (1) 김용호 08-14 116
5831 만남중에 이루어지는 삶 (4) 리앙~♡ 08-14 111
5830 생각과 노력의 차이 (세계에서 제일 부지런한 사람) 김현 08-14 111
5829 친절과 미소는 나를 명품으로 만든다 김현 08-14 92
5828 잡을 수 없는 것들 竹 岩 08-14 80
5827 살아있음에 대해 스스로 신에게 감사하라 (2) 김현 08-13 152
5826 아름다운 글 아름다운 마음 가슴 뛰는 삶을 살아라 김현 08-13 322
5825 인생의 선택 竹 岩 08-13 117
5824 내가 뿌리고 내가 거두는말 竹 岩 08-12 152
5823 칭찬 받을때 몰락을 조심하라 김현 08-11 168
5822 말을 고치면 행동은 자연히 고쳐진다 (2) 김현 08-11 159
5821 남편이 아내에게 지켜야 할 10가지 김현 08-11 125
5820 시간의 힘앞에서 겸손해지면 (1) 竹 岩 08-11 95
5819 아픈 손가락을 보이지 마라.그러면 모두가 그것을 찌를 것이다 김현 08-10 142
5818 나의 가치를 떨어뜨리는 언어습관 7가지 김현 08-10 234
5817 오늘뿐인 인생길에서 竹 岩 08-10 125
5816 그대와 나의 인연 (2) 김용호 08-09 217
5815 시간에게 약속하는 8가지 맹세 (1) 김현 08-09 147
5814 길에서 길을 묻다 (1) 김현 08-09 119
5813 아름다운 흔적이 남는 인생 竹 岩 08-09 119
5812 삶의 비망록 (2) 김현 08-08 190
5811 아름답게 늙는 지혜 김현 08-08 170
5810 당신에게 보내는 희망의 메세지 (4) 리앙~♡ 08-08 186
5809 마음이 즐거우면 표정도 웃습니다 (2) 리앙~♡ 08-08 144
5808 마음은 자신의 가장 소중한 재산입니다 (2) 김현 08-07 235
5807 [여름]청포도가 익어가는 계절, (1) 김현 08-07 136
5806 만남은 하늘의 책임, 관계는 땅의 책임 (3) 김현 08-06 180
5805 정보비타민;치매가 오기 3년 전에 이런 증상 나타난다 (1) 김현 08-06 134
5804 생각에 따라 달라지는 세상 竹 岩 08-06 157
5803 마음 길을 열어 보세요 竹 岩 08-05 157
5802 다가온 인연은 소중하게 (4) 리앙~♡ 08-04 218
5801 졸졸 쉴새없이 흘러내리는 시냇물은 썩지 않듯이, (1) 김현 08-04 174
5800 행복의 비밀 한가지 김현 08-04 183
5799 머무는 바 없는 빈 마음 竹 岩 08-04 140
5798 내가 부러워하는 사람과 나와의 차이점 (2) 김현 08-03 18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