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12-08 00:49
 글쓴이 : 김현
조회 : 761  

 


한글을 처음 배워 55년 전 남편에게 쓴 70대 할머니의 편지

 

 55년 만에 쓰는 편지... 

우리가 만나면 알아 볼 수 있을까요

요즘 한글을 익힌 칠순 할머니가
55년 전 사별한
남편을 그리며 쓴 편지글이
감동을 주고 있다.



맞춤법이 틀린 글자가 여러 군데지만,
할머니가 하고 싶었던 말을
고스란히 담고 있어 더 정겹다.

화제의 주인공은
남해 고현면에 사는
올해 일흔 다섯 살의 박상엽 할머니.
박 할머니는
남해군 문화체육센터에서 운영하는
'찾아가는 한글교실'에 참여해
글을 익혔다.

주간지 <남해시대> 최근호에 따르면,
문화체육센터는
지난 8일 처음으로 한글을 배운 할머니와
할아버지 310명을 모셔 놓고
'찾아가는 한글교실 한글글짓기대회'를
열었다.

121개 마을에서
내노라 하는 문장가(?)들이 참여해
실력을 뽐냈는데,
저마다
장원급제에 대한 의욕을 불태웠다고.

출품작 중에는 사람들의 심금을 울린
입상작이 여럿 있었는데,
그 중 박 할머니가 적어낸 글이
애틋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꽃다운 18살에 결혼했던 박 할머니는
21살 되던 해에 남편을 잃었다.
한국전쟁 휴전선언을
불과 사흘 남겨두고 군대 갔던 남편이
영영 돌아오지 못한 길을 떠난 것이다.

박 할머니한테는 4개월 된 아들과
시부모님가 맡겨져 있었다.

박 할머니는 농사를 지어
아들을 공부시킬 수 없다는 생각에
부산 자갈치시장으로가 장사를 하면서
아들을 공부시켰다는 것.

그 아들은
지금 은행 지점장으로 있는데
'착실하다'고 박 할머니는 소개.


-직산읍 교회 카페에서-




 


kgs7158 17-12-08 01:13
 
ㅎㅎㅎ 아릿하고도 재밌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그대는 내 삶의 이유입니다 김용호 04-18 1631
공지 <추천>당신은 행복한 나의 비밀입니다 (2) 리앙~♡ 04-10 1869
공지 <추천>은 글 행복한 마음 竹 岩 04-04 1725
공지 <추천>바라기와 버리기 (2) 김현 04-03 1836
5521 혼자 걸어야 하는 길 어느 누구도 내 길을 대신 걸어 줄 수 없습니다 (1) 김현 08:18 56
5520 친구는 찾는게 아니라 그자리에 있는거래 김현 08:04 44
5519 만남은 하늘의 인연, 관계는 땅의 인연 김현 07:35 47
5518 남은 여생 보람되게 살자 竹 岩 04:15 44
5517 나이가 들면서 찾아오는 지혜와 너그러움과 부드러움으로 (2) 김현 05-21 110
5516 말 한 마디가 긴 인생을 만듭니다 (2) 김현 05-21 109
5515 당신의 사랑을 대출 좀 해주세요 (2) 김용호 05-21 114
5514 일일시호일(日日是好日) (1) 竹 岩 05-21 91
5513 좋은 인연 맺는 법 (1) 리앙~♡ 05-20 132
5512 어제는 이미 지나간 역사며 미래는 누구도 알 수 없는 신비입니다 김현 05-20 99
5511 자주 쓰면 반드시 도움되는 말 15가지 (1) 김현 05-20 99
5510 어려울 때 필요한 것은 (1) 竹 岩 05-20 92
5509 모든 사람은 저마다의 가슴에 길 하나를 내고 있습니다 (1) 김현 05-19 112
5508 누군가를 믿는다는 것의 위대함 (2) 김현 05-19 108
5507 마음에 공감되는 글 (1) 竹 岩 05-19 91
5506 어느 날도 똑같은 날이 아니다 (4) 리앙~♡ 05-18 126
5505 절망과 좌절은 참된 행복의 싹 (2) 김현 05-18 111
5504 모란이 피기까지는 나는 아직 기다리고 있을 테요 (1) 김현 05-18 80
5503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기다림 (2) 김용호 05-18 196
5502 참으로 아름다운 사랑 (1) 竹 岩 05-18 99
5501 인생은 내가 나를 찾아 갈 뿐입니다 (1) 김현 05-17 157
5500 아버지가 남기신 예금통장 김현 05-17 103
5499 좋은글-나를 닮은 사람 김현 05-17 104
5498 마음을 만져줄 수 있는 사람 (2) 김용호 05-17 178
5497 이런 사람과 사랑을 하세요 竹 岩 05-17 95
5496 사랑하는 사람과 이렇게 살고 싶습니다 (1) 김용호 05-16 122
5495 세상에 사랑 없이 태어난 것 아무것도 없으니 (1) 김현 05-16 108
5494 남의 눈 높이에 맞춰 산다면 김현 05-16 114
5493 상처난 사과 - 따뜻한 이야기 (1) 김현 05-16 115
5492 추억은 아무런 힘이 없다 (1) 竹 岩 05-16 105
5491 행복을 가꾸는 진실된 만남 (2) 리앙~♡ 05-15 164
5490 존경받는 방법 ~ 잘난 척 하면, 적만 생긴다 (2) 김현 05-15 142
5489 장미는 마구 5월의 비에 젖고 커진 가슴 "오월의 연가 (2) 김현 05-15 110
5488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2) 김용호 05-15 168
5487 말을 함부로 하지 말자 (1) 竹 岩 05-15 127
5486 미워도 내 인연 고와도 내 인연, 교황님의 글이 너무 좋아서 (1) 김현 05-14 159
5485 인생길 가노라면 누구나 힘이 들고 지칠 때가 있습니다 (1) 김현 05-14 145
5484 이기적인 아내 김현 05-14 120
5483 마음이 열려 있는 사람 (2) 김용호 05-14 200
5482 행복한 사람이 되고 싶으면 (1) 竹 岩 05-14 119
5481 고운 사람으로 살고 싶습니다 (1) 김용호 05-13 146
5480 천천히 살아가는 지혜 (1) 竹 岩 05-13 170
5479 친구를 얻고 싶거든 당신이 먼저 친구가 되라 (2) 리앙~♡ 05-12 159
5478 작은 것에서 잔잔한 기쁨이나 고마움을 누릴때 (2) 김현 05-12 167
5477 하루를 시작하는 기도 (1) 김현 05-12 173
5476 인생의 나이에서 배운다 竹 岩 05-12 140
5475 매듭은 만남보다 소중하다 (6) 리앙~♡ 05-11 171
5474 마음이 따뜻한 사람이 그리워집니다 (2) 김용호 05-11 180
5473 인생은 고뇌를 하면서 성장한다고 합니다 (3) 김현 05-11 161
5472 늙고 있다는 기쁨 (2) 김현 05-11 16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