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12-29 20:48
<추천>행복하고 좋은 인간관계
 글쓴이 : 리앙~♡
조회 : 3923  

    행복하고 좋은 인간관계 어떤 맹인이 스승에게 밤 늦도록 가르침을 받다가 집을 나서자 스승은 맹인에게 등불을 들려 주면서 조심해서 가라고 당부했습니다. 맹인은 어이가 없다는 생각이 들어서 맹인에게 등불이 무슨 소용이 있느냐고 스승에게 물었습니다. 그러자 스승은 "자네는 보지 못하지만, 다른 사람이 자네가 든 등불을 보고 피해 갈 것이 아닌가?" 하고 일러 주었습니다. 그래서 맹인은 스승의 깊은 마음에 감복하면서 등불을 들고 자기 집으로 향했습니다. 한참 길을 가다가 맹인은 어떤 사람과 심하게 충돌하였습니다. 맹인의 손에는 등은 들려 있었지만 불이 꺼져 있었기 때문입니다. 사람은 관계 안에서 존재하고 살아갑니다. 우리는 부모와 자녀의 관계, 윗 사람과 아랫 사람의 관계, 형제자매와의 관계, 이웃과 이웃과의 관계 안에서 살아 가고 있습니다. 따라서 바람직한 인간관계를 유지하지 못할 때 우리는 소외를 맛 보고 외로움을 느끼며 때로는 불화를 일으키고 불행을 자초합니다. 이야기 속에서 스승은 타인을 먼저 생각함으로써 자신을 지키는 지혜의 등불을 맹인에게 들려 주었습니다. 그러나 맹인은 그 등불을 보존하지 못했기 때문에 타인과의 관계에서 충돌을 일으켰습니다. 그리고 맹인과 충돌한 사람은 비록 눈은 뜨고 있었지만 무질서한 인관관계 속에서 등불을 마련하는 여유와 지혜가 모자랐던 것이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행복한 인간관계, 즉 바람직한 인간관계란 인격적인 관계라야 하며 나보다 남을 먼저 생각할 때 이루어 지는 것입니다. 선인장처럼 자기보호를 위한 가시를 곤두세우고 타인의 삶을 지켜 보기만 한다면 우리는 사람들의 사회 속에서 언제까지나 이방인으로 머물게 될 것이며 더군다나 서로를 감싸 안는 따스한 관계를 유지할 수가 없습니다. 원만한 인간관계, 바람직한 인간관계는 마음에서 우러 나오는 상호존중에 그 바탕을 두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우리는 자신보다는 타인을 위한 등불을 들고 살아가므로써 바람직한 인간관계 안에서 우리의 삶을 정립해야 하지않나 생각해 봅니다. ♪~ 좋은 글

소스보기

<center><table style="border-bottom: #bbbbbb 2px dotted; border-left: #bbbbbb 2px dotted; border-top: #bbbbbb 2px dotted; border-right: #bbbbbb 2px dotted" cellspacing="2" cellpadding="0"> <tbody> <tr> <td> <table bordercolor="#bbbbbb" style="border-bottom-style: dotted; border-right-style: dotted; border-top-style: dotted; border-left-style: dotted" border="2" cellspacing="15" cellpadding="1"> <tbody> <tr> <td> <EMBED height=309 width=500 src=http://cfile229.uf.daum.net/original/163FE34D4EB124A5207AB2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wmode="transparent"> <PRE><UL><DIV style="POSITION: relative; TOP: 0px; LEFT: 20px"><P align=left><FONT style="FONT-SIZE: 9.5pt" color=black face="akfrdms rhelr"><SPAN style="LINE-HEIGHT: 18px" id=style> <B>행복하고 좋은 인간관계</B> 어떤 맹인이 스승에게 밤 늦도록 가르침을 받다가 집을 나서자 스승은 맹인에게 등불을 들려 주면서 조심해서 가라고 당부했습니다. 맹인은 어이가 없다는 생각이 들어서 맹인에게 등불이 무슨 소용이 있느냐고 스승에게 물었습니다. 그러자 스승은 "자네는 보지 못하지만, 다른 사람이 자네가 든 등불을 보고 피해 갈 것이 아닌가?" 하고 일러 주었습니다. 그래서 맹인은 스승의 깊은 마음에 감복하면서 등불을 들고 자기 집으로 향했습니다. 한참 길을 가다가 맹인은 어떤 사람과 심하게 충돌하였습니다. 맹인의 손에는 등은 들려 있었지만 불이 꺼져 있었기 때문입니다. 사람은 관계 안에서 존재하고 살아갑니다. 우리는 부모와 자녀의 관계, 윗 사람과 아랫 사람의 관계, 형제자매와의 관계, 이웃과 이웃과의 관계 안에서 살아 가고 있습니다. 따라서 바람직한 인간관계를 유지하지 못할 때 우리는 소외를 맛 보고 외로움을 느끼며 때로는 불화를 일으키고 불행을 자초합니다. 이야기 속에서 스승은 타인을 먼저 생각함으로써 자신을 지키는 지혜의 등불을 맹인에게 들려 주었습니다. 그러나 맹인은 그 등불을 보존하지 못했기 때문에 타인과의 관계에서 충돌을 일으켰습니다. 그리고 맹인과 충돌한 사람은 비록 눈은 뜨고 있었지만 무질서한 인관관계 속에서 등불을 마련하는 여유와 지혜가 모자랐던 것이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행복한 인간관계, 즉 바람직한 인간관계란 인격적인 관계라야 하며 나보다 남을 먼저 생각할 때 이루어 지는 것입니다. 선인장처럼 자기보호를 위한 가시를 곤두세우고 타인의 삶을 지켜 보기만 한다면 우리는 사람들의 사회 속에서 언제까지나 이방인으로 머물게 될 것이며 더군다나 서로를 감싸 안는 따스한 관계를 유지할 수가 없습니다. 원만한 인간관계, 바람직한 인간관계는 마음에서 우러 나오는 상호존중에 그 바탕을 두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우리는 자신보다는 타인을 위한 등불을 들고 살아가므로써 바람직한 인간관계 안에서 우리의 삶을 정립해야 하지않나 생각해 봅니다. ♪~ 좋은 글</ul> </font></span></font></pre></pre></td></tr></tbody></table></td></tr></tbody></table><style type="text/css"> a:link {text-decoration:none;} a:visited {text-decoration:none;} a:active {text-decoration:none;} a:hover {text-decoration:none;}@font-face {font-family:엔터-풀잎9; src:url(http://eyeswind.cafe24.com/swf/enter-pulip9.ewf) };body,table,tr,td,select,input,div,form,textarea,font{font-family:엔터-풀잎9; font-size=9pt; } </style> <EMBED height=0 type=audio/x-ms-wma hidden=true width=0 src=http://my.catholic.or.kr/capsule/blog/download.asp?userid=1021355&amp;seq=1&amp;id=621480&amp;strmember=rmeockdrk1&amp;filenm=2%2E+%5BHimekami%5DThe+Prayer+Of+Thousand+Years%2Emp3 tostart="true" volume="-1" loop="-1" allowscriptaccess="never" allowNetworking="internal"></embed> </center></span>

안개꽃12 18-01-04 18:29
 
좋은 글 감사 합니다.
건강 하시고 새해에 福 많이 받으세요~^^*
     
리앙~♡ 18-01-06 15:27
 
안개꽃12님~^^
네네~감사합니다~^*^
님께서도 ㅅ ㅐ해 복 많이 받으시구요~^^
소원하시는 일들 ㄷ ㅏ~~풀리는 한 해가 되시길 기원합니다~^*^

좋은 글에 늘~함께 하심이..참으로 거듭 감사드리구요~^^
늘~건강하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나 살아온 삶 뒤돌아보며 (1) 竹 岩 06-19 566
공지 <추천>인생을 동행할 친구가있다면 (3) 김용호 06-18 659
공지 <추천>가슴 깊이 숨은 이야기 내놓을 만한 분이 있다면 (3) 김현 06-05 594
공지 <추천>부끄럽지 않은 인연이고 싶다 (2) 리앙~♡ 06-05 767
5732 시간은 둘중 하나를 선택하지 않는다 리앙~♡ 14:05 19
5731 꿈은 간절한 바램에서 시작됩니다 김현 09:10 41
5730 비워 둔 아랫목 김현 09:10 39
5729 그저 살아가는 한 세상 (1) 竹 岩 00:03 67
5728 아름답게 살아가는 사람 竹 岩 07-15 106
5727 가슴으로 하는 사랑 (1) 김용호 07-14 110
5726 사람이 산다는 것이 배를 타고 바다를 항해하는 것과 같아서 (1) 김현 07-14 96
5725 버릴줄 모르면 죽는다네 김현 07-14 93
5724 목표가 먼저다 竹 岩 07-14 77
5723 잘 늙는 것도 하나의 바른 선택(選擇)이다 김현 07-13 152
5722 아내에게 보내는 영상편지 김현 07-13 80
5721 마음 비우는 삶! 竹 岩 07-13 123
5720 다른 사람에게 필요한 존재가 되고 싶다는 것은 (2) 김현 07-12 138
5719 타인의 평가보다 중요한 '이것' 김현 07-12 103
5718 어제와는 또 다른 하루를 열며 竹 岩 07-12 111
5717 하루를 좋은 날로 만들려는 사람은 (2) 김용호 07-12 147
5716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습니다 김용호 07-11 119
5715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김현 07-11 122
5714 문제도 답도 내안에 있습니다 김현 07-11 112
5713 참으로 아름다운 사랑 竹 岩 07-11 111
5712 좋은 생각으로 여는 하루 (2) 김현 07-10 189
5711 사랑하며 살아도 너무 짧은 우리네 삶 (1) 김현 07-10 121
5710 가슴이 살아있는 사람 竹 岩 07-10 120
5709 욕심이 없다면 고통도 없다. (2) 김현 07-09 179
5708 가난을 부자로 바꿔주는 아침관리 13가지 시크릿 김현 07-09 115
5707 두번 다시 오지 않을 오늘 竹 岩 07-09 118
5706 마음이 행복을 느끼는 날 (4) 리앙~♡ 07-08 191
5705 세상에 다 갖춘 사람은 없다 竹 岩 07-08 148
5704 참으로 두려운 게 시간입니다 (4) 리앙~♡ 07-07 174
5703 이런 며느리라면 얼마나 좋을까요 (1) 김현 07-07 114
5702 믿음의 가치는 종업원이 주인이 되였다. (1) 김현 07-07 99
5701 밀린 집세 [소소한 감동] 김현 07-07 139
5700 욕심의 끝은 어디인가 竹 岩 07-07 107
5699 소중한 친구에게 주고싶은 글 (2) 김용호 07-06 223
5698 마음을 아름답게 하는 글 (2) 김현 07-06 176
5697 무일푼이면 서러움을 당한다. 김현 07-06 119
5696 무일푼이면 서러움을 당한다. 김현 07-06 84
5695 생각할수록 기분이 좋아지는사람 (1) 김현 07-06 139
5694 꾸미지 않는 소박한 마음 竹 岩 07-06 106
5693 어제와는 또 다른 하루를 열며 김용호 07-05 176
5692 "삶이 나에게 주는 선물" ( 삶, 그랬습니다) (1) 김현 07-05 169
5691 내 삶을 바꾸어주신 시댁이야기 (1) 김현 07-05 98
5690 자신의 뒷모습을 보며 살아라 竹 岩 07-05 123
5689 가슴에 남는 좋은 느낌 (1) 김용호 07-04 192
5688 외로울 때 함께 가라 (2) 리앙~♡ 07-04 189
5687 현재는 누군가가 나에게 던진 선물이다 (2) 김현 07-04 162
5686 부모님이 보고 싶어지는 영상 김현 07-04 109
5685 고난이 능력을 키운다 竹 岩 07-04 113
5684 구별이 있어야 질서가 유지된다. (4) 리앙~♡ 07-03 159
5683 흘려보낸 시간들 속에 스스로를 가두어 두려하지 마십시요 (1) 김현 07-03 15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