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1-04 00:46
 글쓴이 : 김현
조회 : 180  

할머니의 마지막 사랑 [네티즌들이 선정한 감동글]



내가 아직 초등학생이었을 때..
우리 할머니는 중풍에 걸리셨다..
중풍은 있는 정 없는 정 다 떼고 가는 그런 병이다.
학교에서 집에 들어오면 코를 확 자극하는 텁텁한 병자냄새..
얼굴 높이에 안개처럼 층을 이룬후텁지근한 냄새가
머리가 어지럽게 했다..



일년에 한두번 밖에 청소를 안하는 할머니 방은
똥오줌 냄새가 범벅이 되어차마 방문을 열어보기도 겁이 났다.
목욕도 시켜드리지 않아서 할머니 머리에선 항상 이가 들끓
었다.
처음부터 그랬던 것은 아니었다.



할머니가 고혈압으로 쓰러지시고 난 후
처음 1년 동안은 목욕도 자주 시켜드리고
똥오줌도 웃으며 받아내었다.
2년 째부터는 집안 식구들 얼굴에서 웃음이 사라졌다.
3년째에 접어들자 식구들은
은근히 할머니가 돌아가시길 바라게 되었다.


금붕어를 기르다가 귀찮아져서썩은 물도 안 갈아주고
죽기만을 기다리듯이 말이다.


경우에 따라서 무관심은 살인이 될 수도 있었다.
온몸에 허연 곰팡이가 피고 지느러미가 문드러져서 죽어가는
한 마리 금붕어 처럼할머니는 그렇게 곪아갔다.
손을 대기도 불쾌할 정도로그래서 더욱 방치했다.
나중엔 친자식들인 고모들이 와도


할머니방엔 안들러보고갈 지경이었다..


돌아가실 즈음이 되자 의식도 완전히 오락가락 하셨다.
그토록 귀여워하던 손주인 내 얼굴도 알아보지 못하셨다..
할머니가 건강하셨을때..
나는 할머니랑 단 둘이 오두막에서 살았었다..
조그만 전기담요 한 장에 할머니와 난 나란히 누워
별을 세며 잠이 들었었다..



아침은 오두막 옆에 있는 밤나무에서 떨어지는
밤을 주워서 삶아먹는 걸로 대신했다..


할머니는 나에게 굵은 밤을 먹이려고
새벽부터 지팡이를 짚고 밤을 주우셨다..
할머니가 내 이름을 잊는 일은 절대로 없을 줄 알았는데..
하지만 이성이 퇴화 할수록 동물적인 본능은 강해지는 걸까..
그럴수록 먹을 건 더욱 밝히셨다..


어쩌다 통닭 한 마리를 사다드렸더니
뼈까지 오독 오독 씹어드셨다.. 섬짓하기 까지 했다...
병석에 누운 노인이 그 많은 통닭을 혼자서 다 드시다니..


가끔 할머니에겐 돈이 생길 때가 있었다..
고모들이 할머니 방문 앞에 얼마씩 놓고 간 돈이다..
이상의 소설 '날개'에서 아내가 남자의 골방 머리맡에
잔돈을 놓고 가듯 말이다.
그러면 나는 할머니에게 돈을 달라고 졸랐다.



할머니는 그 돈을 조금씩 조금씩 나에게 주셨다..
한꺼번에 다 주면 다음에 달라고 할 때
줄게 없을까봐 그러셨던 것 같다...


그래서 나는 돈이 필요할 때면 엄마보다 할머니에게 먼저 갔다..
엄마가 '먹이'를 넣으러 왔다 갔다 할 때 말고는
그 방을 출입하는 사람은 내가 유일하지 않았을까 싶다..
어느 날이던가 결국 할머니의 돈이 다 떨어졌다..
나는 돈을 얻기 위해 할머니를 고문했다..



손톱으로 할머니를 꼬집었다..빨리 돈을 달라고...
그렇지만 얻을 수 없었다.. 할머니는 정말로 돈이 없었으니까...


그때 할머니는 눈물을 흘리셨다..
꼬집혀서 아팠기 때문이 아니라
나에게 뭔가를 줄 수가 없어서 였을 것이다..
가끔 할머니는 나에게 무언가를 말하시려고 노력하셨다..
주머니에 손을 넣고 꼼지락 꼼지락 하시는게
무언가를 주려고 하시는 것도 같았다..
그러나 나는 내 이름도 제대로 못부르는 할머니를 피하기만 했다..


할머니에게서 더이상 얻을 돈이 없다는 것도 이유 중에 하나였다..


간혹 한밤중에도 '허.. 흐흐.. 하..'하는
할머니의 신음같은 목소리가 내방까지 들려오면..
나는 흡사 귀신소리라도 듣는 듯
소름이 돋아 이불을 얼굴까지 덮어쓰고 잠을 청하곤 했다..


그러던 어느 가을날.. 할머니는 낙엽처럼 돌아가셨다...
그제서야 고모들도 할머니방에 발을 들여놓았다..
할머니는 돌아가신 후에야 목욕을 할 수 있게 되었다..



할머니의 몸을 씻으려고 걸레같은 옷을 벗겨내었을때...
할머니의 옷 안주머니에서 무엇인가가 나왔다..
형체도 알아볼 수 없는 거무튀튀한 물체였다..
그것은.... 통닭다리 한짝이었다..


얼마나 오랫동안 주머니에 넣고 만지작 거리셨는지
손 때가 새카맣게 타있었다..


이 감추어둔 통닭다리 한 짝을 나에게 먹이려고
그토록 애타게 내 이름을 부르셨던가..
한 쪽 손을 주머니에 넣고 꼼지락 거리며
내 이름을 부르시던 할머니..
마지막 순간까지 이 손주 생각을 하셨는지....



TO 할머니..
나 통닭먹을 때 마다 할머니 생각한다..
특히 다리 먹을 때마다
항상 그때 할머니가 준 거라고 생각하고 생각 하고 먹어..
그러니까 이제 그런거 안감춰도 돼..
나중에 하늘나라에서 만나면
또 주머니에 밤이며 떡이며 잔뜩 숨겨놓고 있을 거지?
그러지 말고 할머니가 다 먹어..


할머니 먹는 거 좋아하잖어..
난 여기서 잔뜩 먹을께...
거기선 아프지 말고 잘 지내...
이제 영원히 못 만나겠지..?


동안 할머니한테 못해드린거 미안해..
하늘나라에서..만약 그때 만나면...
착한 손주 될께...
휴..이제 정말 안녕할 시간이다..
그런데 할머니..나 이상하게..
자꾸 눈물이 나와...
자꾸..자꾸...
<html 제작 김현피터>



관련

kgs7158 18-01-04 00:54
 
사랑,,,,
방안도 폐하고 예언도 폐하되 사랑은 영원히 떨어지지 아니하리
마지막단위가 사랑이라던가요,,
물고기에게서도 사랑을 볼수있고 새들에게서도,,사람에게서도,,

하나님은 사랑이시니라..
할머니의 마지막사랑,,,아름다와라,,눈물겨워라 ,,그마음,,애절한 행복한 사랑,,닭다리,,손주사랑,
안개꽃12 18-01-04 09:50
 
감동글 감사 합니다.
건강 하시고 즐거운 날 되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외 9편 (3) 김용호 01-15 775
공지 <추천>행복하고 좋은 인간관계 (2) 리앙~♡ 12-29 1291
공지 <추천>오늘을 기뻐하는 마음 (1) 竹 岩 12-23 1390
공지 <추천>누군가의 마음을 감동시켜 본 적 있으세요 (3) 김현 12-21 1311
5041 궁그미 kgs7158 12:45 21
5040 엎질러진 컵라면 / 감동은 작은 것에서 고동칩니다 김현 08:18 45
5039 인생에 정답은 없다 (1) 김현 07:46 61
5038 아름답게 살아가는 사람 (1) 竹 岩 01:33 74
5037 전화해 주실래요 (1) 김용호 01:07 85
5036 소유하지 않는 아름다운 사랑 (1) 김용호 01-21 99
5035 세상에서 가장 큰 우산 (2) 김현 01-21 111
5034 대한민국을 흔든 감동 실화 (1) 김현 01-21 92
5033 마음을 가꾸세요 (1) 竹 岩 01-21 91
5032 어느 할머니의 수표 [감동스토리] (2) 김현 01-20 98
5031 자신의 삶과 닮은 얼굴 김현 01-20 114
5030 마음을 비우다 보면 (2) 김용호 01-20 173
5029 오늘을 아름답게 사는 법 竹 岩 01-20 119
5028 어느 할머니의 유일한 식구 손녀와의 이별 준비 (1) 김현 01-19 108
5027 수첩에 적어놔야 할 삶의 지혜 28가지 <br> 김현 01-19 111
5026 이런 적 있지요 (1) 김용호 01-19 128
5025 나이테와 같은 우리내 인생 (1) 竹 岩 01-19 110
5024 어느 누군가에게 내가 (1) 김용호 01-18 148
5023 호롱불 같은 사람 (4) 김현 01-18 175
5022 힘내라는 말이 왜 공감도 위로도 안 될까 <br> (1) 김현 01-18 129
5021 경험으로 맛보는 진리 竹 岩 01-18 117
5020 진정한 우정은 세월이 지날수록 더 아름다워집니다 (1) 김현 01-17 203
5019 힘들 땐 옆에 있어주고, 잘 될 때도 질투하지 않는 사람은 믿을 수 있다 &l… (1) 김현 01-17 131
5018 후회롭지 않은 삶을 위하여 (1) 竹 岩 01-17 177
5017 나를 믿어주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3) 리앙~♡ 01-16 173
5016 당신 덕분에와 당신 때문에의 차이 (2) 김용호 01-16 158
5015 소년원의 소년과 "어머니의 마음" [감동스토리] (2) 김현 01-16 106
5014 우리가 몰랐던 노화를 부르는 습관 (1) 김현 01-16 151
5013 꽃밭 가꾸듯 살아온 세월 (1) 竹 岩 01-16 144
5012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회원 모집 안내 (1) 운영위원회 01-15 61
5011 조금은 모자라게 사는 거야 (1) 김현 01-15 240
5010 1000억짜리 강의 들어보셨나요? (1) 김현 01-15 154
5009 <추천>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외 9편 (3) 김용호 01-15 775
5008 하늘 아름다운 계절(季節) (1) 竹 岩 01-15 143
5007 [감동다큐] 오늘에사 발견한 세 보석 이야기 (2) 김현 01-14 160
5006 나이 들수록 꼭 필요한 좋은친구와 피해야 할 나쁜친구 (1) 김현 01-14 172
5005 희망 이라는 감사하는 마음 (1) 竹 岩 01-14 173
5004 내 행복은 당신입니다 (1) 김용호 01-14 212
5003 행복해지기 연습 (2) 김용호 01-13 170
5002 당신의 오늘은 정말 소중합니다 (4) 리앙~♡ 01-13 198
5001 바람은 바람끼리 풀잎은 풀잎끼리 서로 어울려 외칠 때면 (2) 김현 01-13 153
5000 역경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김현 01-13 143
4999 성공을 위한 법칙 (1) 竹 岩 01-13 141
4998 힘들때 보는 비밀노트 김현 01-12 516
4997 아버지의 낡은 일기장을 보았습니다. 김현 01-12 140
4996 참 좋은 마음의 길동무 (1) 김용호 01-12 234
4995 이런 하루였으면 좋겠습니다 (2) 리앙~♡ 01-12 199
4994 인연의 줄이 이어져야 竹 岩 01-12 144
4993 항상 생각나는 사람 (1) 김용호 01-11 176
4992 짧은 말 한마디가 긴 인생을 만듭니다 (3) 김현 01-11 24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