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1-12 01:17
 글쓴이 : 김용호
조회 : 222  




      참 좋은 마음의 길동무

      우리에게 정말 소중한 건 살아가는데 필요한 많은
      사람들보다는 단 한 사람이라도 마음을 나누며
      함께 갈 수 있는 마음의 길동무입니다.

      어려우면 어려운 대로 기쁘면 기쁜 대로 내 마음을 꺼내어
      진실을 이야기하고 내 마음을 꺼내어 나눌 수 있는 친구
      그런 친구가 간절히 그리워지는 날들입니다.

      사막의 오아시스처럼 소중한 사람을 위하여 우리는 오늘도
      삶의 길을 걷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현대라는 인간의 사막에서 마음의 문을 열고 오아시스처럼
      아름다운 이웃을 친구로 만났으면 좋겠습니다.

      아니, 그 보다는 내가 먼저 누군가에게 오아시스처럼 참 좋은 친구
      참 아름다운 벗이 되는 시원하고 맑은 청량감 넘치는
      삶 을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 제작 : 동제
      나오는 음악 : Erste Liebe Meines Lebens - Monika Marti







      설탕 같은 사람 소금 같은 사람

      설탕 같은 말을 하는 사람이 있고
      소금 같은 말을 하는 사람이 있다.

      설탕 같이 일을 하는 사람이 있고
      소금 같이 일을 하는 사람이 있다.

      설탕 같은 삶을 사는 사람이 있고
      소금 같은 삶을 사는 사람이 있다.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모든 바닷물에는
      하얀 소금이 들어 있듯이
      우리 마음의 바다에도 소금이 많이 들어있다.

      내 안에 있는 소금으로
      사람들의 이야기에 맛을 내고

      사람들의 사랑에 맛을 내고
      사람들의 이름에 맛을 내도록 하자.

      설탕 같이 흐려지는 이웃이 되지 말고
      소금 같이 분명해지는 이웃이 되자.

      설탕 같이 흔한 친구가 되지 말고
      소금 같이 귀중한 친구가 되자.

      설탕 같이 맛을 잃는 사람이 되지 말고
      소금 같이 맛을 얻는 사람이 되도록 하자.

      설탕은 없어도 살 수 있지만
      소금이 없다면 살수 없다.




          영상제작 : 동제





      이혼 선물

      결혼한 지 10년 된 부부가 있었는데,
      그들은 아주 행복하게 사는 듯했다.
      그런데 어느 날 남편이 내게 이혼 허가를
      내게 요구했다.
      나는 그 부부를 오래 전부터 잘 알고
      있었으므로 결혼 생활이 원만하지
      못하리라고는 생각지도 않았었다.
      그는 두 사람 사이에 아이가 없으니
      이혼을 이라고 자기 친족들로부터
      강요받았다고 말했다.
      유대의 전통에 따르면 결혼한 지 10년이
      넘도록 아이가 없으면 이혼 조건이 성립된다.
      그러나 그들 부부는 헤어질 마음이 없었다.
      그들은 서로를 사랑하는 마음이 강했으므로
      이혼에 대해서는 신중한 태도를 취했다.
      그러나 남편의 가족 측에서 매우 강력한
      압력을 가하므로, 그는 어찌할 바를 몰라
      내게 상담을 요청해 온 것이었다.
      그 다음에 두 사람이 함께 나를 찾아왔을 때,
      나는 이 부부가 아직도 서로 사랑하고
      있음을 알았다.
      남편은 아내를 너무나 사랑했기 때문에
      이혼하는 과정에서 아내가 굴욕감을
      느끼게 하고 싶지 않았으므로 될 수 있는 한
      평온하게 헤어지기를 바라고 있었다.
      그래서 나는『탈무드』의 발상법을 썼다.
      아내를 위한 성대한 연회를 열고,
      그 자리의 모든 사람 앞에서 오랜 기간
      자기와 함께 살아온 아내가 얼마나 훌륭한
      사람인지 칭찬하도록 권했다.
      그는 이 충고를 기꺼이 받아들였다.
      왜냐하면 사람들에게 서로가 싫어서
      헤어지는 것이 아님을 명백히 밝히고
      싶었기 때문이다.
      그가 헤어지는 아내에게 무엇인가
      선물을 하고 싶다고 했으므로,
      나는 무슨 선물을 하겠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그는 그녀가 진심으로 소중하고
      오랫동안 간직할 수 있는 것을 주고
      싶다고 대답했다.
      그래서 나는 그에게 연회가 끝났을 때,
      "내가 갖고 있는 것 중에서 무엇이든
      갖고 싶은 것 하나만 말하면 그것을 주겠다"고
      그녀에게 말하도록 권했다.
      연회가 끝난 뒤, 남편은 아내에게 갖고
      싶은 것을 주겠다고 말했다.
      이튿날 내가 입회한 가운데 그녀는 헤어진
      남편에게 자신이 갖고 싶은 것은
      남편이라고 말했다.
      그리하여 두 사람은 이혼이 취소했고,
      그 후 아이를 둘이나 낳아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았다.

      출처 : 김홍기 《용기》 중에서

소스보기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5.uf.tistory.com/media/23402C375673AC60135108" width=600 height=400>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참 좋은 마음의 길동무 우리에게 정말 소중한 건 살아가는데 필요한 많은 사람들보다는 단 한 사람이라도 마음을 나누며 함께 갈 수 있는 마음의 길동무입니다. 어려우면 어려운 대로 기쁘면 기쁜 대로 내 마음을 꺼내어 진실을 이야기하고 내 마음을 꺼내어 나눌 수 있는 친구 그런 친구가 간절히 그리워지는 날들입니다. 사막의 오아시스처럼 소중한 사람을 위하여 우리는 오늘도 삶의 길을 걷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현대라는 인간의 사막에서 마음의 문을 열고 오아시스처럼 아름다운 이웃을 친구로 만났으면 좋겠습니다. 아니, 그 보다는 내가 먼저 누군가에게 오아시스처럼 참 좋은 친구 참 아름다운 벗이 되는 시원하고 맑은 청량감 넘치는 삶 을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 제작 : 동제 나오는 음악 : Erste Liebe Meines Lebens - Monika Marti </ul></ul></pre></td></tr></table></center> <EMBED style="FILTER: gray(); WIDTH: 330px; HEIGHT: 42px" src=http://files.thinkpool.com/files/bbs/2004/06/11/Meggie_메기의추억-포스터.mp3 width=330 height=42 type=audio/mpeg loop="true" volume="0" autostart="true">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width="600" height="400" src="http://cfile5.uf.tistory.com/media/26505438568B650C24E7A9"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style="border: 2px inset khaki; border-image: none;">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 darkorchid> 설탕 같은 사람 소금 같은 사람 설탕 같은 말을 하는 사람이 있고 소금 같은 말을 하는 사람이 있다. 설탕 같이 일을 하는 사람이 있고 소금 같이 일을 하는 사람이 있다. 설탕 같은 삶을 사는 사람이 있고 소금 같은 삶을 사는 사람이 있다.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모든 바닷물에는 하얀 소금이 들어 있듯이 우리 마음의 바다에도 소금이 많이 들어있다. 내 안에 있는 소금으로 사람들의 이야기에 맛을 내고 사람들의 사랑에 맛을 내고 사람들의 이름에 맛을 내도록 하자. 설탕 같이 흐려지는 이웃이 되지 말고 소금 같이 분명해지는 이웃이 되자. 설탕 같이 흔한 친구가 되지 말고 소금 같이 귀중한 친구가 되자. 설탕 같이 맛을 잃는 사람이 되지 말고 소금 같이 맛을 얻는 사람이 되도록 하자. 설탕은 없어도 살 수 있지만 소금이 없다면 살수 없다. </font><br> <font color=blue> <ul><ul><b> 영상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s11.tistory.com/original/20/tistory/2009/01/10/09/36/4967ed77209fe width=600 height=400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이혼 선물 결혼한 지 10년 된 부부가 있었는데, 그들은 아주 행복하게 사는 듯했다. 그런데 어느 날 남편이 내게 이혼 허가를 내게 요구했다. 나는 그 부부를 오래 전부터 잘 알고 있었으므로 결혼 생활이 원만하지 못하리라고는 생각지도 않았었다. 그는 두 사람 사이에 아이가 없으니 이혼을 이라고 자기 친족들로부터 강요받았다고 말했다. 유대의 전통에 따르면 결혼한 지 10년이 넘도록 아이가 없으면 이혼 조건이 성립된다. 그러나 그들 부부는 헤어질 마음이 없었다. 그들은 서로를 사랑하는 마음이 강했으므로 이혼에 대해서는 신중한 태도를 취했다. 그러나 남편의 가족 측에서 매우 강력한 압력을 가하므로, 그는 어찌할 바를 몰라 내게 상담을 요청해 온 것이었다. 그 다음에 두 사람이 함께 나를 찾아왔을 때, 나는 이 부부가 아직도 서로 사랑하고 있음을 알았다. 남편은 아내를 너무나 사랑했기 때문에 이혼하는 과정에서 아내가 굴욕감을 느끼게 하고 싶지 않았으므로 될 수 있는 한 평온하게 헤어지기를 바라고 있었다. 그래서 나는『탈무드』의 발상법을 썼다. 아내를 위한 성대한 연회를 열고, 그 자리의 모든 사람 앞에서 오랜 기간 자기와 함께 살아온 아내가 얼마나 훌륭한 사람인지 칭찬하도록 권했다. 그는 이 충고를 기꺼이 받아들였다. 왜냐하면 사람들에게 서로가 싫어서 헤어지는 것이 아님을 명백히 밝히고 싶었기 때문이다. 그가 헤어지는 아내에게 무엇인가 선물을 하고 싶다고 했으므로, 나는 무슨 선물을 하겠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그는 그녀가 진심으로 소중하고 오랫동안 간직할 수 있는 것을 주고 싶다고 대답했다. 그래서 나는 그에게 연회가 끝났을 때, "내가 갖고 있는 것 중에서 무엇이든 갖고 싶은 것 하나만 말하면 그것을 주겠다"고 그녀에게 말하도록 권했다. 연회가 끝난 뒤, 남편은 아내에게 갖고 싶은 것을 주겠다고 말했다. 이튿날 내가 입회한 가운데 그녀는 헤어진 남편에게 자신이 갖고 싶은 것은 남편이라고 말했다. 그리하여 두 사람은 이혼이 취소했고, 그 후 아이를 둘이나 낳아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았다. 출처 : 김홍기 《용기》 중에서 </ul></ul></pre></td></tr></table></center>

토백이 18-01-14 21:01
 
좋은 글
잘봤습니다.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외 9편 (3) 김용호 01-15 685
공지 <추천>행복하고 좋은 인간관계 (2) 리앙~♡ 12-29 1216
공지 <추천>오늘을 기뻐하는 마음 (1) 竹 岩 12-23 1317
공지 <추천>누군가의 마음을 감동시켜 본 적 있으세요 (3) 김현 12-21 1242
5033 마음을 가꾸세요 竹 岩 00:37 18
5032 어느 할머니의 수표 [감동스토리] (2) 김현 01-20 49
5031 자신의 삶과 닮은 얼굴 김현 01-20 74
5030 마음을 비우다 보면 (2) 김용호 01-20 114
5029 오늘을 아름답게 사는 법 竹 岩 01-20 86
5028 어느 할머니의 유일한 식구 손녀와의 이별 준비 (1) 김현 01-19 85
5027 수첩에 적어놔야 할 삶의 지혜 28가지 <br> 김현 01-19 89
5026 이런 적 있지요 (1) 김용호 01-19 111
5025 나이테와 같은 우리내 인생 (1) 竹 岩 01-19 91
5024 어느 누군가에게 내가 (1) 김용호 01-18 130
5023 호롱불 같은 사람 (4) 김현 01-18 160
5022 힘내라는 말이 왜 공감도 위로도 안 될까 <br> (1) 김현 01-18 115
5021 경험으로 맛보는 진리 竹 岩 01-18 108
5020 진정한 우정은 세월이 지날수록 더 아름다워집니다 (1) 김현 01-17 196
5019 힘들 땐 옆에 있어주고, 잘 될 때도 질투하지 않는 사람은 믿을 수 있다 &l… (1) 김현 01-17 127
5018 후회롭지 않은 삶을 위하여 (1) 竹 岩 01-17 166
5017 나를 믿어주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3) 리앙~♡ 01-16 165
5016 당신 덕분에와 당신 때문에의 차이 (2) 김용호 01-16 152
5015 소년원의 소년과 "어머니의 마음" [감동스토리] (2) 김현 01-16 100
5014 우리가 몰랐던 노화를 부르는 습관 (1) 김현 01-16 144
5013 꽃밭 가꾸듯 살아온 세월 (1) 竹 岩 01-16 135
5012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회원 모집 안내 (1) 운영위원회 01-15 57
5011 조금은 모자라게 사는 거야 (1) 김현 01-15 228
5010 1000억짜리 강의 들어보셨나요? (1) 김현 01-15 148
5009 <추천>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외 9편 (3) 김용호 01-15 685
5008 하늘 아름다운 계절(季節) (1) 竹 岩 01-15 139
5007 [감동다큐] 오늘에사 발견한 세 보석 이야기 (2) 김현 01-14 157
5006 나이 들수록 꼭 필요한 좋은친구와 피해야 할 나쁜친구 (1) 김현 01-14 168
5005 희망 이라는 감사하는 마음 (1) 竹 岩 01-14 166
5004 내 행복은 당신입니다 (1) 김용호 01-14 208
5003 행복해지기 연습 (2) 김용호 01-13 163
5002 당신의 오늘은 정말 소중합니다 (4) 리앙~♡ 01-13 191
5001 바람은 바람끼리 풀잎은 풀잎끼리 서로 어울려 외칠 때면 (2) 김현 01-13 148
5000 역경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김현 01-13 138
4999 성공을 위한 법칙 (1) 竹 岩 01-13 138
4998 힘들때 보는 비밀노트 김현 01-12 407
4997 아버지의 낡은 일기장을 보았습니다. 김현 01-12 135
4996 참 좋은 마음의 길동무 (1) 김용호 01-12 223
4995 이런 하루였으면 좋겠습니다 (2) 리앙~♡ 01-12 193
4994 인연의 줄이 이어져야 竹 岩 01-12 140
4993 항상 생각나는 사람 (1) 김용호 01-11 163
4992 짧은 말 한마디가 긴 인생을 만듭니다 (3) 김현 01-11 228
4991 어느 부부의 영화같은 사랑이야기 (2) 김현 01-11 152
4990 영혼에도 밥이 필요하다 (1) 竹 岩 01-11 141
4989 아름다운 이름하나 가슴에 담으며 (2) 김용호 01-10 302
4988 미소는 우리의마음을 움직입니다 (1) 竹 岩 01-10 181
4987 돈가방을 짊어지고 요양원에 간다고 해도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 (2) 김현 01-09 241
4986 작별에도 기술이 필요하다 (1) 김현 01-09 207
4985 마음을 비우고 바라보는 세상 (1) 竹 岩 01-09 211
4984 예쁜 마음 (2) 김용호 01-09 27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