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4-05 00:19
 글쓴이 : 김용호
조회 : 377  




      우연 그리고 인연

      나와는 전혀 무관한 그냥 지나쳐 갈 사람이라 생각했는데
      참으로 우연한 마주침에서 시작된 인연의 끈은 한올 한올
      엮어 가는 것이 우리네 삶은 아닐는지, 우연과 인연은 어느 날,
      어느 시에 이미 정해져 있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무런 감정도 느낌도 없이 영상처럼 스쳐가야 할 사람이
      다른 장소 다른 시간에 마주치는 것은 아마도
      인연이였기 때문이겠지요.
      인연이 되려면 외면할 사람도 자꾸 보면 새롭게 보인다고 합니다.

      "하루"라는 드라마에 나오는 내용을 보다 보면
      이런저런 마주침에서 비롯된 인연이 있을 겁니다.

      그러한 인연이 시작되기까지 어디엔가 흔적을 남겨 놓았기 때문에
      인연으로 발전할 수 있었던 것이라 생각됩니다.

      인연에도 여러 갈래가 있나 봅니다.
      결코 만나서는 안 될 악연이 있는가 하면 이웃과 나눔의
      선한 인연도 있겠고 한 걸음 더 나아가서는 아름다운 사람들과의
      만남의 인연도 있겠지요.

      오늘 내가 마주침에 인연은 어떤 인연에 바램인지를
      한 번쯤 생각하게 되는 하루입니다.
      그 바램을 말하고는 싶은데 목구멍으로 침을 꿀꺽 삼키듯
      참아 살아야 겠습니다.

      이처럼 세상에는 참으로 다양한 인연을 맺으며
      그 끈을 붙잡고 갈망하며 존재하게 되는 게 삶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런 게 우연이고, 인연인가 봅니다.

      인연에도 지푸라기 같은 끈이 있는가 하면
      질긴 끈도 있으리라 봅니다.
      오늘도 나는 이 두 가지의 끈을
      모두 꼭 붙잡고 존재하고 싶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 제작 : 동제







      따뜻한 나눔

      에사이 樂西(락서) 선사는 일본에 임제종을
      전파한 사람으로 알려져 있다.
      한 때 그는 외딴 곳의 가난한 절에 머물고
      있었는데 먹을 것이 없어 단식을 해야 할 정도로
      생활에 곤란을 겪었다.
      그러던 어느 날이었다.
      신도 한 사람이 설법을 받은 보답으로
      선사에게 비단 한 꾸러미를 보냈다.
      그러자 선사는 절의 살림을 맡고 있는
      워주 스님에게 말했다.
      "당장 기니를 끓일 곡식이 없으니 이걸 팔아
      곡식을 구하게."
      가까스로 기니를 잇게 된 사찰의 스님들이
      좋아하고 있는데 또 한사람의 신도가 찾아왔다.
      그는 어디에서 손문을 들었는지 에사이
      선사에게 애원했다.
      "지금 당장 비단 세 필이 필요합니다.
      그 비단을 잠시 저에게 빌려 주십시오."
      신도의 사정을 들은 에사이 선사는 원주 스님을
      불러 선뜻 비단을 내 주었다.
      하루는 어떤 가난한 사람이 사찰을 찾아와 구걸했다.
      하지만 사찰에는 먹을 것은 물론 돈이 될만한 것
      조차 없었다.
      에사이 선사는 돈이 될만한 것이 있는지
      찾아보기 위해 사찰을 뒤지기 시작했다.
      그때 선사의 눈에 구리로 만든 부처님의
      光背(광배)가 보였다.
      선사는 그것을 떼어 가난한 사람에게 주었다.
      그러자 사찰 안의 스님들이 불평을 쏟아 냈다.
      '아무리 사정이 딱하지만 어찌 부처님 머리 위에
      있는 것까지 떼어주십니까?"
      에사이 선사가 빙그레 웃으며 대답했다.
      '만약 부처님이었다면 당신의 팔다리라도
      베어 중생을 살리셨을 것이다."

      출처 : 최성현 《다섯 줌의 쌀》 중에서





          영상제작 : 동제





      돈보다 소중한 것

      어떤 도시에 가난한 구두 수선공이 있었다.
      그는 늘 나무망치를 들고 즐겁게 노래를 부르며 일 했다.
      그의 이웃에는 돈 많은 은행가가 살고 있었다.
      그러나 은행가는 너무나 바빴다.
      그는 새벽녘에야 잠자리에 들고, 잠시 눈을 붙인 다음에는
      부리나케 침대에서 일어나 일터로 갔다.
      그렇게 때문에 그는 늘 잠이 모자랐고, 피곤했다.
      더구나 새벽에 잠이 들면 구두수선 공이
      커다란 노랫소리에 잠이 깨버렸다.
      화가 난 은행가는 구두 수선공을 집으로 불렀다.
      그리고는 아주 거만한 태도로 물었다.
      "당신은 1년에 돈을 얼마나 버는가?"
      구두 수선공이 머리를 긁적이며 대답했다.
      '입에 풀칠이나 할 정도지요.
      그래서 돈을 모으거나 계산 해 본 일도 없습니다.
      그날 벌어서 그 날을 사니까요."
      "그럼 하루에 얼마나 버는가?"
      "많기도 하고 적기도 하죠.
      하지만 버는 만큼 먹으니까 문제되진 않아요.
      곤란한 건 노는 날이죠.
      그런 날은 성당에 갑니다.
      하지만 재미는 없어요.
      배는 고픈데 사제의 설교는 길고, 늘 성인들
      이야기만 하거든요."
      화를 내려던 은행가는 그의 솔직하고 선량한
      마음시가 마음에 들었다.
      그래서 은행가는 구두 수선공에게 말했다.
      "그럼, 내가 돈을 좀 주지. 앞으로 끼니를
      걱정하는 일은 없을 거야.
      하지만 새벽에 노래를 부르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네.
      내가 잠을 자야 하거든."
      구두 수선공은 돈을 받아들고 기쁜 마음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그 날 저녁부터 구두 수선공은 고민에 빠졌다.
      은행가로부터 받은 돈을 어디다 두어야 할지 난감해 진 것이다.
      처음엔 벽에 구멍을 뚫고 그 안에 숨겨 두었지만
      도무지 안심할 수 없었다.
      그 날 이후 그의 입에서 노랫소리가 사라졌고
      잠도 제대로 오지 않았다.
      그로부터 며칠 후 구두 수선공은 바짝 마른
      몸으로 은행가를 찾아갔다.
      그리고는 감추어두고 있던 돈을 은행가에게 돌려주었다.
      은행가가 화들짝 놀라 이유를 물었다.
      "아니, 내가 준 돈이 적은가?"
      아닙니다.
      저에게는 돈보다 노래와 잠이 더 소중합니다.
      돈 때문에 그걸 포기할 수 없다는 걸 알았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즐겁게 노래를 부르며 집으로 돌아갔다.

      출처 : 라풍텐 《우화집》중에서

      영상 제작 : 동제

소스보기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10.uf.tistory.com/media/217177495711D7C90344C9" width=600 height=400>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우연 그리고 인연 나와는 전혀 무관한 그냥 지나쳐 갈 사람이라 생각했는데 참으로 우연한 마주침에서 시작된 인연의 끈은 한올 한올 엮어 가는 것이 우리네 삶은 아닐는지, 우연과 인연은 어느 날, 어느 시에 이미 정해져 있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무런 감정도 느낌도 없이 영상처럼 스쳐가야 할 사람이 다른 장소 다른 시간에 마주치는 것은 아마도 인연이였기 때문이겠지요. 인연이 되려면 외면할 사람도 자꾸 보면 새롭게 보인다고 합니다. "하루"라는 드라마에 나오는 내용을 보다 보면 이런저런 마주침에서 비롯된 인연이 있을 겁니다. 그러한 인연이 시작되기까지 어디엔가 흔적을 남겨 놓았기 때문에 인연으로 발전할 수 있었던 것이라 생각됩니다. 인연에도 여러 갈래가 있나 봅니다. 결코 만나서는 안 될 악연이 있는가 하면 이웃과 나눔의 선한 인연도 있겠고 한 걸음 더 나아가서는 아름다운 사람들과의 만남의 인연도 있겠지요. 오늘 내가 마주침에 인연은 어떤 인연에 바램인지를 한 번쯤 생각하게 되는 하루입니다. 그 바램을 말하고는 싶은데 목구멍으로 침을 꿀꺽 삼키듯 참아 살아야 겠습니다. 이처럼 세상에는 참으로 다양한 인연을 맺으며 그 끈을 붙잡고 갈망하며 존재하게 되는 게 삶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런 게 우연이고, 인연인가 봅니다. 인연에도 지푸라기 같은 끈이 있는가 하면 질긴 끈도 있으리라 봅니다. 오늘도 나는 이 두 가지의 끈을 모두 꼭 붙잡고 존재하고 싶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 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embed style="width: 0px; height: 0px;" height="0"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width="0" src="http://cfile30.uf.tistory.com/media/2044E8374DA6B6812F2671" allowscriptaccess="never">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3.uf.tistory.com/media/9978F04B5AC0786B2B78DC" width=600 height=400 style="border:5px black inset"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 darkorchid> 따뜻한 나눔 에사이 樂西(락서) 선사는 일본에 임제종을 전파한 사람으로 알려져 있다. 한 때 그는 외딴 곳의 가난한 절에 머물고 있었는데 먹을 것이 없어 단식을 해야 할 정도로 생활에 곤란을 겪었다. 그러던 어느 날이었다. 신도 한 사람이 설법을 받은 보답으로 선사에게 비단 한 꾸러미를 보냈다. 그러자 선사는 절의 살림을 맡고 있는 워주 스님에게 말했다. "당장 기니를 끓일 곡식이 없으니 이걸 팔아 곡식을 구하게." 가까스로 기니를 잇게 된 사찰의 스님들이 좋아하고 있는데 또 한사람의 신도가 찾아왔다. 그는 어디에서 손문을 들었는지 에사이 선사에게 애원했다. "지금 당장 비단 세 필이 필요합니다. 그 비단을 잠시 저에게 빌려 주십시오." 신도의 사정을 들은 에사이 선사는 원주 스님을 불러 선뜻 비단을 내 주었다. 하루는 어떤 가난한 사람이 사찰을 찾아와 구걸했다. 하지만 사찰에는 먹을 것은 물론 돈이 될만한 것 조차 없었다. 에사이 선사는 돈이 될만한 것이 있는지 찾아보기 위해 사찰을 뒤지기 시작했다. 그때 선사의 눈에 구리로 만든 부처님의 光背(광배)가 보였다. 선사는 그것을 떼어 가난한 사람에게 주었다. 그러자 사찰 안의 스님들이 불평을 쏟아 냈다. '아무리 사정이 딱하지만 어찌 부처님 머리 위에 있는 것까지 떼어주십니까?" 에사이 선사가 빙그레 웃으며 대답했다. '만약 부처님이었다면 당신의 팔다리라도 베어 중생을 살리셨을 것이다." 출처 : 최성현 《다섯 줌의 쌀》 중에서 </font><br> <font color=blue> <ul><ul><b> 영상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22.uf.tistory.com/media/230B624056FA19D03A4A50" width=600 height=400>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돈보다 소중한 것 어떤 도시에 가난한 구두 수선공이 있었다. 그는 늘 나무망치를 들고 즐겁게 노래를 부르며 일 했다. 그의 이웃에는 돈 많은 은행가가 살고 있었다. 그러나 은행가는 너무나 바빴다. 그는 새벽녘에야 잠자리에 들고, 잠시 눈을 붙인 다음에는 부리나케 침대에서 일어나 일터로 갔다. 그렇게 때문에 그는 늘 잠이 모자랐고, 피곤했다. 더구나 새벽에 잠이 들면 구두수선 공이 커다란 노랫소리에 잠이 깨버렸다. 화가 난 은행가는 구두 수선공을 집으로 불렀다. 그리고는 아주 거만한 태도로 물었다. "당신은 1년에 돈을 얼마나 버는가?" 구두 수선공이 머리를 긁적이며 대답했다. '입에 풀칠이나 할 정도지요. 그래서 돈을 모으거나 계산 해 본 일도 없습니다. 그날 벌어서 그 날을 사니까요." "그럼 하루에 얼마나 버는가?" "많기도 하고 적기도 하죠. 하지만 버는 만큼 먹으니까 문제되진 않아요. 곤란한 건 노는 날이죠. 그런 날은 성당에 갑니다. 하지만 재미는 없어요. 배는 고픈데 사제의 설교는 길고, 늘 성인들 이야기만 하거든요." 화를 내려던 은행가는 그의 솔직하고 선량한 마음시가 마음에 들었다. 그래서 은행가는 구두 수선공에게 말했다. "그럼, 내가 돈을 좀 주지. 앞으로 끼니를 걱정하는 일은 없을 거야. 하지만 새벽에 노래를 부르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네. 내가 잠을 자야 하거든." 구두 수선공은 돈을 받아들고 기쁜 마음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그 날 저녁부터 구두 수선공은 고민에 빠졌다. 은행가로부터 받은 돈을 어디다 두어야 할지 난감해 진 것이다. 처음엔 벽에 구멍을 뚫고 그 안에 숨겨 두었지만 도무지 안심할 수 없었다. 그 날 이후 그의 입에서 노랫소리가 사라졌고 잠도 제대로 오지 않았다. 그로부터 며칠 후 구두 수선공은 바짝 마른 몸으로 은행가를 찾아갔다. 그리고는 감추어두고 있던 돈을 은행가에게 돌려주었다. 은행가가 화들짝 놀라 이유를 물었다. "아니, 내가 준 돈이 적은가?" 아닙니다. 저에게는 돈보다 노래와 잠이 더 소중합니다. 돈 때문에 그걸 포기할 수 없다는 걸 알았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즐겁게 노래를 부르며 집으로 돌아갔다. 출처 : 라풍텐 《우화집》중에서 영상 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나 살아온 삶 뒤돌아보며 (1) 竹 岩 06-19 602
공지 <추천>인생을 동행할 친구가있다면 (3) 김용호 06-18 693
공지 <추천>가슴 깊이 숨은 이야기 내놓을 만한 분이 있다면 (3) 김현 06-05 625
공지 <추천>부끄럽지 않은 인연이고 싶다 (2) 리앙~♡ 06-05 815
5743 당신이 만약에 내 사랑이라면 김용호 15:14 34
5742 남을 함부로 깔본다면 그 결과는... 김현 12:59 32
5741 어느 할아버지의 눈물나는 유언 김현 12:57 29
5740 탈무드가 전하는 삶의 지혜 竹 岩 03:01 66
5739 천년 후에도 부르고 싶은 이름 김용호 07-18 107
5738 세상에 태어난 어느 것 하나 소중하지 않은 것이 없습니다 (2) 김현 07-18 102
5737 어머니를 향한 뒤늦은 후회.. (1) 김현 07-18 70
5736 내맘 속에 가득한 당신 竹 岩 07-18 72
5735 인연의 소중함을 생각하며 김용호 07-17 135
5734 삶에 즐거움을 주는 좋은 글 (2) 리앙~♡ 07-17 117
5733 만남의 인연은 소중하게 竹 岩 07-17 85
5732 시간은 둘중 하나를 선택하지 않는다 (2) 리앙~♡ 07-16 154
5731 꿈은 간절한 바램에서 시작됩니다 (2) 김현 07-16 142
5730 비워 둔 아랫목 김현 07-16 107
5729 그저 살아가는 한 세상 (1) 竹 岩 07-16 125
5728 아름답게 살아가는 사람 竹 岩 07-15 154
5727 가슴으로 하는 사랑 (1) 김용호 07-14 183
5726 사람이 산다는 것이 배를 타고 바다를 항해하는 것과 같아서 (1) 김현 07-14 121
5725 버릴줄 모르면 죽는다네 김현 07-14 129
5724 목표가 먼저다 竹 岩 07-14 94
5723 잘 늙는 것도 하나의 바른 선택(選擇)이다 김현 07-13 178
5722 아내에게 보내는 영상편지 김현 07-13 98
5721 마음 비우는 삶! 竹 岩 07-13 143
5720 다른 사람에게 필요한 존재가 되고 싶다는 것은 (2) 김현 07-12 154
5719 타인의 평가보다 중요한 '이것' 김현 07-12 114
5718 어제와는 또 다른 하루를 열며 竹 岩 07-12 128
5717 하루를 좋은 날로 만들려는 사람은 (2) 김용호 07-12 170
5716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습니다 김용호 07-11 139
5715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김현 07-11 135
5714 문제도 답도 내안에 있습니다 김현 07-11 127
5713 참으로 아름다운 사랑 竹 岩 07-11 129
5712 좋은 생각으로 여는 하루 (2) 김현 07-10 215
5711 사랑하며 살아도 너무 짧은 우리네 삶 (1) 김현 07-10 128
5710 가슴이 살아있는 사람 竹 岩 07-10 129
5709 욕심이 없다면 고통도 없다. (2) 김현 07-09 199
5708 가난을 부자로 바꿔주는 아침관리 13가지 시크릿 김현 07-09 119
5707 두번 다시 오지 않을 오늘 竹 岩 07-09 131
5706 마음이 행복을 느끼는 날 (4) 리앙~♡ 07-08 209
5705 세상에 다 갖춘 사람은 없다 竹 岩 07-08 160
5704 참으로 두려운 게 시간입니다 (4) 리앙~♡ 07-07 184
5703 이런 며느리라면 얼마나 좋을까요 (1) 김현 07-07 125
5702 믿음의 가치는 종업원이 주인이 되였다. (1) 김현 07-07 104
5701 밀린 집세 [소소한 감동] 김현 07-07 155
5700 욕심의 끝은 어디인가 竹 岩 07-07 117
5699 소중한 친구에게 주고싶은 글 (2) 김용호 07-06 235
5698 마음을 아름답게 하는 글 (2) 김현 07-06 187
5697 무일푼이면 서러움을 당한다. 김현 07-06 129
5696 무일푼이면 서러움을 당한다. 김현 07-06 89
5695 생각할수록 기분이 좋아지는사람 (1) 김현 07-06 145
5694 꾸미지 않는 소박한 마음 竹 岩 07-06 11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