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5-12 04:46
 글쓴이 : 竹 岩
조회 : 155  






















♧인생의 나이에서 배운다♧

   

빼어난 미모의
젊은 날이 있었다 해도

나이가 들면 결국
그 차이가 없어지는 것처럼

인생은 나이가 들면서
불평등의 차이가 줄어들고
차츰 평준화가 이루어진다.

30대까지는 나 이외의 다른 삶이
더 높아 보이고 커 보여 세상이
불공평하다 푸념도 하였지만,

영혼이 커지는 불혹의 40대부터는
세상을 관조할 수 있는 시각이
인생의 평준화를 이루기 시작한다.

지천명의 50대부터는
순리에 순응하는 성숙함이
산봉우리를 무디게 하고
계곡을 차오르게 한다.

이순의 60대에는 더 가진 자도
덜 가진 자도 똑같이 공수래
공수거에 공감하고,

고희의 70대엔
그 누구도 거부할 수 없는
인생의 평준화를 받아들인다.

이렇듯이 인생의 나이가 들면
많이 가진 자의 즐거움이
적게 가진 자의 기쁨이나
별 차이가 없고,

많이 아는 자의 만족이
미혹한 자의 감사에
미치지 못하기도 하며,
이리 빼고 저리 더하다 보면

인생의 높낮이는
결국 비슷해지고 만다.

더불어 사는 삶속에서
더 가졌음에 오만하지 말고,

더 배웠음에 교만하지 말아야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 좋은 글 중에서 -

옮긴이:竹 岩

소스보기

<CENTER><BR><BR><BR> <TABLE> <TBODY> <TR> <TD><iframe width="790" height="445" src="//www.youtube.com/embed/4_EaBfeIi4M?autoplay=1&amp;playlist=4_EaBfeIi4M;loop=1&amp;vq=highres&amp;controls=0&amp;showinfo=0&amp;rel=0&amp;theme=light"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EMBED> <DIV style="POSITION: relative; TOP: -540px; LEFT: -200px"> <DIV style="Z-INDEX: 6; POSITION: absolute; WIDTH: 307px; HEIGHT: 561px; TOP: -80px; LEFT: 270px"> </center><DIV align=left><br><br><br><br><br><br><br><br><br><br> <span style="color:adff2f;height:80px;Filter:Glow(color=000000,strength:3)"><font size=4 color=adff2f face=바탕체><left> <font color=red size=3><b>♧인생의 나이에서 배운다♧ </font> <marquee direction="up" scrollamount="1" height="280"> <pre><font size=2 color=adff2f face=바탕체><left> 빼어난 미모의 젊은 날이 있었다 해도 나이가 들면 결국 그 차이가 없어지는 것처럼 인생은 나이가 들면서 불평등의 차이가 줄어들고 차츰 평준화가 이루어진다. 30대까지는 나 이외의 다른 삶이 더 높아 보이고 커 보여 세상이 불공평하다 푸념도 하였지만, 영혼이 커지는 불혹의 40대부터는 세상을 관조할 수 있는 시각이 인생의 평준화를 이루기 시작한다. 지천명의 50대부터는 순리에 순응하는 성숙함이 산봉우리를 무디게 하고 계곡을 차오르게 한다. 이순의 60대에는 더 가진 자도 덜 가진 자도 똑같이 공수래 공수거에 공감하고, 고희의 70대엔 그 누구도 거부할 수 없는 인생의 평준화를 받아들인다. 이렇듯이 인생의 나이가 들면 많이 가진 자의 즐거움이 적게 가진 자의 기쁨이나 별 차이가 없고, 많이 아는 자의 만족이 미혹한 자의 감사에 미치지 못하기도 하며, 이리 빼고 저리 더하다 보면 인생의 높낮이는 결국 비슷해지고 만다. 더불어 사는 삶속에서 더 가졌음에 오만하지 말고, 더 배웠음에 교만하지 말아야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 좋은 글 중에서 - 옮긴이:竹 岩 </SPAN></FONT></MARQUEE></PRE></DIV></DIV></FONT></MARQUEE></TD></TR></TBODY></TABLE></CENTER> </SPAN></FONT></MARQUEE></PRE></DIV></DIV></FONT></MARQUEE></TD></TR></TBODY></TABLE></CENTE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그대는 내 삶의 이유입니다 김용호 04-18 1723
공지 <추천>당신은 행복한 나의 비밀입니다 (2) 리앙~♡ 04-10 1961
공지 <추천>은 글 행복한 마음 竹 岩 04-04 1792
공지 <추천>바라기와 버리기 (2) 김현 04-03 1917
5543 생각나는 얼굴이 되고 싶습니다 (1) 김용호 00:37 6
5542 참으로 아름다운 사랑 (1) 竹 岩 00:05 7
5541 부부가 함께 보면 좋은 글 (1) 김용호 05-26 15
5540 모든 일이 소중한 것처럼 (2) 김현 05-26 66
5539 행복의 반대말은 불행이 아니라 분별심입니다 (1) 김현 05-26 44
5538 삶의 신비와 아름다움 (2) 김현 05-26 50
5537 아름다운 미래로 가는 길 (1) 竹 岩 05-26 47
5536 용서는 사랑의 완성 (나도 남에게 상처를 줄 수 있으니까요) (2) 김현 05-25 89
5535 가슴 찡한 스콧틀랜드 시골 양로원 어느 할머니의 시 (3) 김현 05-25 72
5534 다시 오월은 가고 (1) 김현 05-25 91
5533 서로 다름을 이해하라 (2) 김용호 05-25 110
5532 자신이 변해야 한다 (1) 竹 岩 05-25 64
5531 참 좋아 보여요 말 한마디 (1) 김용호 05-24 116
5530 미소는 사랑, 마음을 움직인다 (3) 김현 05-24 113
5529 "여자를 울려버린 한 남자의 사랑이야기" (1) 김현 05-24 90
5528 신나게 사는 사람은 늙지 않습니다 (1) 김현 05-24 115
5527 사람이 하늘처럼 맑아 보일때가 있다 (1) 리앙~♡ 05-24 123
5526 놓고 싶지않은 아름다운 손 (1) 竹 岩 05-24 83
5525 지나간 일에 매달려 잠 못 이루지 말자 (2) 김현 05-23 143
5524 사람과 사람 사이의 바램 (2) 김현 05-23 134
5523 지금이라는 글자를 써 보세요 (1) 김용호 05-23 149
5522 말에는 많은 허물이 따릅니다 (1) 竹 岩 05-23 90
5521 혼자 걸어야 하는 길 어느 누구도 내 길을 대신 걸어 줄 수 없습니다 (2) 김현 05-22 145
5520 친구는 찾는게 아니라 그자리에 있는거래 (1) 김현 05-22 129
5519 만남은 하늘의 인연, 관계는 땅의 인연 (1) 김현 05-22 122
5518 남은 여생 보람되게 살자 (1) 竹 岩 05-22 92
5517 나이가 들면서 찾아오는 지혜와 너그러움과 부드러움으로 (2) 김현 05-21 153
5516 말 한 마디가 긴 인생을 만듭니다 (2) 김현 05-21 154
5515 당신의 사랑을 대출 좀 해주세요 (2) 김용호 05-21 171
5514 일일시호일(日日是好日) (1) 竹 岩 05-21 125
5513 좋은 인연 맺는 법 (2) 리앙~♡ 05-20 194
5512 어제는 이미 지나간 역사며 미래는 누구도 알 수 없는 신비입니다 (1) 김현 05-20 118
5511 자주 쓰면 반드시 도움되는 말 15가지 (1) 김현 05-20 123
5510 어려울 때 필요한 것은 (1) 竹 岩 05-20 117
5509 모든 사람은 저마다의 가슴에 길 하나를 내고 있습니다 (1) 김현 05-19 139
5508 누군가를 믿는다는 것의 위대함 (2) 김현 05-19 133
5507 마음에 공감되는 글 (1) 竹 岩 05-19 108
5506 어느 날도 똑같은 날이 아니다 (4) 리앙~♡ 05-18 153
5505 절망과 좌절은 참된 행복의 싹 (2) 김현 05-18 137
5504 모란이 피기까지는 나는 아직 기다리고 있을 테요 (1) 김현 05-18 97
5503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기다림 (2) 김용호 05-18 233
5502 참으로 아름다운 사랑 (1) 竹 岩 05-18 119
5501 인생은 내가 나를 찾아 갈 뿐입니다 (1) 김현 05-17 182
5500 아버지가 남기신 예금통장 (1) 김현 05-17 123
5499 좋은글-나를 닮은 사람 (1) 김현 05-17 129
5498 마음을 만져줄 수 있는 사람 (2) 김용호 05-17 211
5497 이런 사람과 사랑을 하세요 (1) 竹 岩 05-17 115
5496 사랑하는 사람과 이렇게 살고 싶습니다 (1) 김용호 05-16 144
5495 세상에 사랑 없이 태어난 것 아무것도 없으니 (1) 김현 05-16 123
5494 남의 눈 높이에 맞춰 산다면 (1) 김현 05-16 13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