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5-15 07:59
 글쓴이 : 김용호
조회 : 196  





>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늘 사랑 베푸는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아름다운 생각을 지닌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언제나 나를 먼저 생각해주는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이름답게 사는 것이 무엇인지 가르쳐 준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지고지순한 사랑이 무엇인지 가르쳐 준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물결 위에 놓인 금빛 햇살이 웃음처럼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아니라고 마구 고개 흔들어도
      그대 앞에 가서는 긍정이 되는 나의 세상

      내 가슴에 와서 꽃이 되는 그대가
      정말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나도 그대가 만든 이 아름다운 꽃길을
      사무치도록 함께 걷고 싶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인생은 연주하는 음악처럼

      살다 보면 저마다의 시기와 기간이 있듯이
      인생에는 수많은 갈피들이 있다.

      인생의 한 순간이 접히는 그 갈피 사이 사이 를
      사람들은 세월이라 부른다.

      살아갈 날 보다 살아온 날이 많아지면서 부터
      그 갈피들은 하나의 음악이 된다.

      자신만이 그 인생의 음악을 들을 수 있을 무렵
      얼마나 소중한 것들을 잊고 살았는지 얼마나
      많은 것들을 잃어버리고 살았는지 알게 되었다.

      이따금 그 추억의 갈피들이 연주하는 음악을 들으면서
      가슴이 아프고 코끝이 찡해지는 것은 단지 지나간 것에
      대한 아쉬움보다 살아온 날들에 대한
      후회가 많아서 일지도 모르겠다.

      계절의 갈피에서 꽃이 피고 지듯 인생의 갈피에서도
      후회와 연민과 반성과 행복의 깨달음이
      피어나는 것 같다.

      먼 훗날 인생이 연주하는 음악을 후회 없이 들을 수 있는
      그런 인생을 살고 싶다.

      출처 : 월간 좋은 생각

      영상제작 : 동제





      당신 옆에 이런 사람이 있습니까?

      삶이 너무나 고달파 모든 것을 포기하려 해도
      딱 한 사람 나를 의지하는 그 사람의 삶이
      무너질 것 같아 일어나 내일을 향해 바로 섭니다.

      속은 일이 하도 많아 이제는 모든 것을 의심하면서
      살아야겠다고 다짐하지만 딱 한 사람 나를 믿어 주는
      그 사람의 얼굴이 떠올라 그 동안 쌓인 의심을
      걷어 내고 다시 모두 믿기로 합니다.

      아프고 슬픈 일이 너무 많아 눈물만 흘리면서
      살아갈 것 같지만 딱 한사람 나를 향해 웃고 있는
      그 사람의 해맑은 웃음이 떠올라 흐르는 눈물을 닦고
      혼자 조용히 웃어 봅니다.

      사람들의 멸시와 조롱 때문에 이제는 아무 일도
      할 수 없을 것 같지만 딱 한사람, 나를 인정해 주고
      격려해 주는 그 사람의 목소리가 귓가에 맴돌아
      다시 용기를 내어 새 일을 시작합니다.

      세상을 향한 불평의 소리들이 높아 나도 같이 불평하면서
      살고 싶지만 딱 한사람 늘 감사하면서 살아가는
      그 사람의 평화가 그리워 모든 불평을 잠재우고
      다시 감사의 목소리를 높입니다.

      진실로 한 사람을 사랑하는 것은
      온 세상을 사랑하는 것이요,
      온 세상의 모든 사랑도
      결국은 한 사람을 통해 찾아옵니다.

      당신 옆에 이런 사람이 있습니까?
      그러면 정말 행복한 사람입니다.
      내 옆에 그런 사람을 두고도 불평하십니까?
      그러면 그 사람은 정말 불행한 사람입니다.

      출처 : 월간 좋은 생각

      영상제작 : 동제




      어떤 주차 관리인

      그는 선천적인 뇌성마비 장애인이었습니다.
      '뇌성마비'라는 것이 신경의 자율적인 조절 이상으로 자신의 몸을 자신의
      의사대로 움직일 수 없는 것일 뿐 중복장애가 있지 않는 한,
      사고나 마음까지 제어불능의 장애가 있는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그의 부자연스러운 몸에 대한 선입견 때문에 그가 보고, 듣고,
      생각하는 능력까지 마음대로 되지 않는 그의 몸과 다를 바 없을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입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그 앞에서 조심성 없이 마구 말을 내뱉어
      그의 여린 가슴에 깊은 상처를 내기 일쑤였습니다.
      그는 성장해 감에 따라 타인과 다르다는 것을 의식하면서부터
      자신을 '세상의 적' 이라 단정짓고 자학을 일삼았습니다.
      그러던 어느 순간 그가 자신을 이 세상에 불편한 몸으로 보내준
      조물주에게 무언가 남다른 의미가 분명히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게 된 것은 정말 커다란 축복이었습니다.

      그는 씨름하듯 어렵게 한 장 한 장 책장을 넘기며
      이를 악물고 공부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재수하여 마침내는 서울대에 입학할 수 있었답니다.
      그러나 힘겨운 공부는 끝이 아니라 시작이었습니다.
      난다긴다하는 정상적인 수재들 틈에서 처지지 않고 공부를 하는 것은
      아무리 피눈물을 쏟고 노력을 해도 역부족이었습니다.

      생각다 못한 그는 2학년을 마치고 휴학한 이후 언어교정을 받고,
      암호 필기법을 배웠으며, 무엇보다 기쁜 일은 운전면허증을 움켜쥔 것이었습니다.
      자신의 의지대로 움직여본 것이 하나도 없었던
      그는 자신이 운전하고 조작하는 대로 달려주고 멈추어주는
      자동차가 정말 신기하고 고맙기 그지없었습니다.
      자동차를 운전할 때는 마치 날개를 단 것 같았습니다.
      타인의 도움을 받지 않고도 움직일 수 있다는 사실이
      한동안은 꿈인가 싶을 정도 였습니다.
      그 동안 가보고 싶었던 곳도 마음껏 가볼 수 있었고, 어쩌면 조만 간에
      자신의 뒤틀린 겉모습이 아닌 온전한 마음을 볼 줄 아는,
      눈 밝고 마음씨 고운 여자 친구 하나를
      태우게 될지도 모르겠다고 꿈에 부풀었답니다.

      그러나 자동차 운전이 늘 그렇게 좋기만 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특히 주차가 문제였습니다.
      공공기관이나 아파트 등에는 장애인용 주차공간이 있긴 했지만
      그나마 없는 곳이 더 많았고, 그걸 지키는 사람은 더욱 없었습니다.
      '먼저 대는 사람이 임자' 라는 냉정한 법칙에 뒤늦게 도착한
      그는 늘 굴복할 수밖에 없었고, 그 때마다 빈곳을 찾아 헤매다 주차를 해도
      힘겹게 한참을 걸어야 목적지에 다다를 수 있는 곳이 고작이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부터인지 그는 학교에 가면 늘 장애인용 주차공간이 비어 있어
      별 어려움 없이 주차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가 공부하는 건물 앞 현관 가까운 곳에는 두 자리의 장애인용 주차공간이
      있었는데 장애인용 표시가 붙지 않은 차가 주차되어 있는 적은 없었습니다.
      그는 이제 신 새벽부터 잠을 설치며 고단한 몸을 끌고 등교하지 않아도
      주차 때문에 마음을 졸이는 일은 없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다른 날에 비해 늦잠을 자고 일어나 보니
      세상은 하얗게 옷을 갈아입고 있었습니다.
      눈 속에 파묻히면 온전치 못한 자신의 모습이 남 눈에 띄지 않을 것 같아
      눈을 몹시도 좋아하던 그였지만, 그런 감상보다는 주차가 더럭
      걱정으로 다가섰습니다.
      장애인용 주차표시가 눈에 덮이면, 모르는 이들은 그냥 그 자리에
      차를 세워버릴 것이 분명했으니까요.

      그는 부랴부랴 집을 나서 학교로 향하며 기도를 했습니다.
      '제발 제 자리가 남아 있게 해주세요.'
      그 자리에 주차하지 못하면, 그는 눈 때문에 미끄러운 길을 꼬이는 걸음으로
      몇 번이나 나동그라져야 교실에 들어갈 수 있을지 짐작도 할 수 없었습니다.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펑펑 쏟아지는 눈을 헤치고 학교에 도착한 그는,

      아 장애인용 주차 공간 두 자리가 그대로 비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너무나 놀랍고 의외여서 그는 잠시 자신의 행운을 의심했지만
      그 자리는 눈에 덮이지 않은 것을 보니, 아마 자신과 같은 장애인이 먼저
      차를 댔다가 나간 모양이었습니다.
      그렇게 사뭇 가벼워진 마음으로 교실로 들어간 그는
      친구로부터 놀라운 이야기를 전해 듣게 되었습니다.

      그 건물의 경비원 아저씨가 새벽부터 장애인용 주차 공간 두 자리를
      줄곧 부지런히 쓸고 계셨다는 것을 장애인용이라는 휠체어 표시가
      눈에 덮일 만하면 그 경비 아저씨는 비를 들고 나와 다시 쓸고 들어가시길
      몇 번이나 반복하셨다는 겁니다.
      그 소리를 들은 그는 잠시 할 말을 잊었고, 그 다음엔 자신도 모르게 가슴이
      터질 것처럼 답답해져 철들기 전 엄마에게

      '왜 나를 다른 아이들처럼 마음대로 뛰어 놀 수 없게 낳았느냐'고 떼를 부리며,
      모자간에 부둥켜안고 울었던 이후에는 흘려본 적 없던 눈물이 마구마구
      주책없이 흘러 내렸습니다.
      흐르는 눈물을 얼른 닦지도 못하는 그의 눈물을 꼼꼼히 닦아주며
      친구는 덧붙였습니다.

      아저씨가 그 자리의 눈을 계속 쓸고 계시는 의미를 다들 알고 있어서
      그 동안의 묵계를 깨고 그 자리에 주차하려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고 말입니다.
      그는 그 동안 자신이 어렵지 않게 주차할 수 있었던
      이유를 그제서야 알 수 있었답니다.

      그리고 자신의 주차공간을 호시탐탐 노린다고 그가 생각했던 많은 사람들이,
      사실은 그 자리를 오래 지켜주고 있었다는 사실도 새삼 알 수 있었구요

      그는 한참 동안이나 마음을 다스리며 앉아 있다가 이윽고
      경비실이 있는 1층으로 내려갔습니다.
      자판기에서 커피 한 잔을 뽑아든 그는 경비실로 가서
      아무 말 없이 아저씨께 그 커피를 드렸습니다.
      커피는 가져오는 동안 흔들리는 그의 걸음 때문에 다 쏟아져
      반밖에 남지 않았지만 쏟아진 나머지 반은, 어느 샌가 다시 흐르기
      시작한 그의 눈물이 채우고도 남을 것 같았답니다.

      경비 아저씨는 눈물로 범벅된 그가 건네는 반잔의 커피를 묵묵히 받아들고
      아주 맛나게 잡수셨습니다.
      그리고는 입안에서 뱅뱅 돌 뿐 말이 되어 입 밖으로 나오지 않아
      '정말 감사하다.' 는 말을 꺼내지도 못하고 서 있는 그의 등을 따뜻하고
      투박한 손으로 툭툭 두드려 주시며 '그러잖아도 뜨거운 커피가 마시고 싶었는데
      잘 마셨네……' 하시더랍니다.

      영상제작 : 동제





      쓰임새 있는 삶을

      작고 크고 한 기계 톱니 바뀌 속에
      아주 작은 나사하나가 있었지요.
      이 작은 나사하나가 이런 생각을 했어요.

      이렇게 많은 나사가 있는데
      나 하나쯤 빠지면 어때? 하면서
      아주 조용히 빠져 나오고 말았지요.

      그러나 빠져나오는 그 순간부터
      기계는 멈추고 작동을 하지 않습니다.

      이렇게 물체의 쓰임새에서는
      아주 작은 것도 소중하지만

      세월은 그런 점을
      모른 체 멈추어 주질 않습니다.

      이 세상에서
      비타민 c 같은 삶을 살면서

      새 힘을 주고 상록수 같은 푸르름으로
      모두에게 힘찬 활력을 넣고 싶은
      그런 하루 하루를 열어 보세요.

      영상제작 : 동제

소스보기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b></span></font></pre></span></div></div> <embed src="http://cfile238.uf.daum.net/original/216C9C4958F8D44E1B3A04"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style="width: 600px; height: 400px;" allowscriptaccess="sameDomain" allownetworking="internal" 375px?="" 500px;="" allowNetworking='internal' allowScriptAccess='sameDomain'> </b></span></font></pre></span></div></div> <div style="left: 30px; top: -500px; position: relative;"> <div id="item1" style="left: 20px; top: 65px; width: 380px; height: 421px; position: absolute; z-index: 2;"> </b></span></font></pre></span></div>></div>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늘 사랑 베푸는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아름다운 생각을 지닌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언제나 나를 먼저 생각해주는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이름답게 사는 것이 무엇인지 가르쳐 준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지고지순한 사랑이 무엇인지 가르쳐 준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물결 위에 놓인 금빛 햇살이 웃음처럼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아니라고 마구 고개 흔들어도 그대 앞에 가서는 긍정이 되는 나의 세상 내 가슴에 와서 꽃이 되는 그대가 정말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나도 그대가 만든 이 아름다운 꽃길을 사무치도록 함께 걷고 싶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ul></ul></pre></td></tr></table></center>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10.uf.tistory.com/media/2330644859320E741B68FF" width=600 height=400 style="border:2px khaki inset"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인생은 연주하는 음악처럼 살다 보면 저마다의 시기와 기간이 있듯이 인생에는 수많은 갈피들이 있다. 인생의 한 순간이 접히는 그 갈피 사이 사이 를 사람들은 세월이라 부른다. 살아갈 날 보다 살아온 날이 많아지면서 부터 그 갈피들은 하나의 음악이 된다. 자신만이 그 인생의 음악을 들을 수 있을 무렵 얼마나 소중한 것들을 잊고 살았는지 얼마나 많은 것들을 잃어버리고 살았는지 알게 되었다. 이따금 그 추억의 갈피들이 연주하는 음악을 들으면서 가슴이 아프고 코끝이 찡해지는 것은 단지 지나간 것에 대한 아쉬움보다 살아온 날들에 대한 후회가 많아서 일지도 모르겠다. 계절의 갈피에서 꽃이 피고 지듯 인생의 갈피에서도 후회와 연민과 반성과 행복의 깨달음이 피어나는 것 같다. 먼 훗날 인생이 연주하는 음악을 후회 없이 들을 수 있는 그런 인생을 살고 싶다. 출처 : 월간 좋은 생각 영상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2.uf.tistory.com/media/212015405937AAAB2E7FDB" width=600 height=400 style="border:2px khaki inset"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당신 옆에 이런 사람이 있습니까? 삶이 너무나 고달파 모든 것을 포기하려 해도 딱 한 사람 나를 의지하는 그 사람의 삶이 무너질 것 같아 일어나 내일을 향해 바로 섭니다. 속은 일이 하도 많아 이제는 모든 것을 의심하면서 살아야겠다고 다짐하지만 딱 한 사람 나를 믿어 주는 그 사람의 얼굴이 떠올라 그 동안 쌓인 의심을 걷어 내고 다시 모두 믿기로 합니다. 아프고 슬픈 일이 너무 많아 눈물만 흘리면서 살아갈 것 같지만 딱 한사람 나를 향해 웃고 있는 그 사람의 해맑은 웃음이 떠올라 흐르는 눈물을 닦고 혼자 조용히 웃어 봅니다. 사람들의 멸시와 조롱 때문에 이제는 아무 일도 할 수 없을 것 같지만 딱 한사람, 나를 인정해 주고 격려해 주는 그 사람의 목소리가 귓가에 맴돌아 다시 용기를 내어 새 일을 시작합니다. 세상을 향한 불평의 소리들이 높아 나도 같이 불평하면서 살고 싶지만 딱 한사람 늘 감사하면서 살아가는 그 사람의 평화가 그리워 모든 불평을 잠재우고 다시 감사의 목소리를 높입니다. 진실로 한 사람을 사랑하는 것은 온 세상을 사랑하는 것이요, 온 세상의 모든 사랑도 결국은 한 사람을 통해 찾아옵니다. 당신 옆에 이런 사람이 있습니까? 그러면 정말 행복한 사람입니다. 내 옆에 그런 사람을 두고도 불평하십니까? 그러면 그 사람은 정말 불행한 사람입니다. 출처 : 월간 좋은 생각 영상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3.uf.tistory.com/media/2536BB425939097209A3C3" width=600 height=400 style="border:2px khaki inset"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어떤 주차 관리인 그는 선천적인 뇌성마비 장애인이었습니다. '뇌성마비'라는 것이 신경의 자율적인 조절 이상으로 자신의 몸을 자신의 의사대로 움직일 수 없는 것일 뿐 중복장애가 있지 않는 한, 사고나 마음까지 제어불능의 장애가 있는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그의 부자연스러운 몸에 대한 선입견 때문에 그가 보고, 듣고, 생각하는 능력까지 마음대로 되지 않는 그의 몸과 다를 바 없을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입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그 앞에서 조심성 없이 마구 말을 내뱉어 그의 여린 가슴에 깊은 상처를 내기 일쑤였습니다. 그는 성장해 감에 따라 타인과 다르다는 것을 의식하면서부터 자신을 '세상의 적' 이라 단정짓고 자학을 일삼았습니다. 그러던 어느 순간 그가 자신을 이 세상에 불편한 몸으로 보내준 조물주에게 무언가 남다른 의미가 분명히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게 된 것은 정말 커다란 축복이었습니다. 그는 씨름하듯 어렵게 한 장 한 장 책장을 넘기며 이를 악물고 공부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재수하여 마침내는 서울대에 입학할 수 있었답니다. 그러나 힘겨운 공부는 끝이 아니라 시작이었습니다. 난다긴다하는 정상적인 수재들 틈에서 처지지 않고 공부를 하는 것은 아무리 피눈물을 쏟고 노력을 해도 역부족이었습니다. 생각다 못한 그는 2학년을 마치고 휴학한 이후 언어교정을 받고, 암호 필기법을 배웠으며, 무엇보다 기쁜 일은 운전면허증을 움켜쥔 것이었습니다. 자신의 의지대로 움직여본 것이 하나도 없었던 그는 자신이 운전하고 조작하는 대로 달려주고 멈추어주는 자동차가 정말 신기하고 고맙기 그지없었습니다. 자동차를 운전할 때는 마치 날개를 단 것 같았습니다. 타인의 도움을 받지 않고도 움직일 수 있다는 사실이 한동안은 꿈인가 싶을 정도 였습니다. 그 동안 가보고 싶었던 곳도 마음껏 가볼 수 있었고, 어쩌면 조만 간에 자신의 뒤틀린 겉모습이 아닌 온전한 마음을 볼 줄 아는, 눈 밝고 마음씨 고운 여자 친구 하나를 태우게 될지도 모르겠다고 꿈에 부풀었답니다. 그러나 자동차 운전이 늘 그렇게 좋기만 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특히 주차가 문제였습니다. 공공기관이나 아파트 등에는 장애인용 주차공간이 있긴 했지만 그나마 없는 곳이 더 많았고, 그걸 지키는 사람은 더욱 없었습니다. '먼저 대는 사람이 임자' 라는 냉정한 법칙에 뒤늦게 도착한 그는 늘 굴복할 수밖에 없었고, 그 때마다 빈곳을 찾아 헤매다 주차를 해도 힘겹게 한참을 걸어야 목적지에 다다를 수 있는 곳이 고작이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부터인지 그는 학교에 가면 늘 장애인용 주차공간이 비어 있어 별 어려움 없이 주차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가 공부하는 건물 앞 현관 가까운 곳에는 두 자리의 장애인용 주차공간이 있었는데 장애인용 표시가 붙지 않은 차가 주차되어 있는 적은 없었습니다. 그는 이제 신 새벽부터 잠을 설치며 고단한 몸을 끌고 등교하지 않아도 주차 때문에 마음을 졸이는 일은 없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다른 날에 비해 늦잠을 자고 일어나 보니 세상은 하얗게 옷을 갈아입고 있었습니다. 눈 속에 파묻히면 온전치 못한 자신의 모습이 남 눈에 띄지 않을 것 같아 눈을 몹시도 좋아하던 그였지만, 그런 감상보다는 주차가 더럭 걱정으로 다가섰습니다. 장애인용 주차표시가 눈에 덮이면, 모르는 이들은 그냥 그 자리에 차를 세워버릴 것이 분명했으니까요. 그는 부랴부랴 집을 나서 학교로 향하며 기도를 했습니다. '제발 제 자리가 남아 있게 해주세요.' 그 자리에 주차하지 못하면, 그는 눈 때문에 미끄러운 길을 꼬이는 걸음으로 몇 번이나 나동그라져야 교실에 들어갈 수 있을지 짐작도 할 수 없었습니다.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펑펑 쏟아지는 눈을 헤치고 학교에 도착한 그는, 아 장애인용 주차 공간 두 자리가 그대로 비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너무나 놀랍고 의외여서 그는 잠시 자신의 행운을 의심했지만 그 자리는 눈에 덮이지 않은 것을 보니, 아마 자신과 같은 장애인이 먼저 차를 댔다가 나간 모양이었습니다. 그렇게 사뭇 가벼워진 마음으로 교실로 들어간 그는 친구로부터 놀라운 이야기를 전해 듣게 되었습니다. 그 건물의 경비원 아저씨가 새벽부터 장애인용 주차 공간 두 자리를 줄곧 부지런히 쓸고 계셨다는 것을 장애인용이라는 휠체어 표시가 눈에 덮일 만하면 그 경비 아저씨는 비를 들고 나와 다시 쓸고 들어가시길 몇 번이나 반복하셨다는 겁니다. 그 소리를 들은 그는 잠시 할 말을 잊었고, 그 다음엔 자신도 모르게 가슴이 터질 것처럼 답답해져 철들기 전 엄마에게 '왜 나를 다른 아이들처럼 마음대로 뛰어 놀 수 없게 낳았느냐'고 떼를 부리며, 모자간에 부둥켜안고 울었던 이후에는 흘려본 적 없던 눈물이 마구마구 주책없이 흘러 내렸습니다. 흐르는 눈물을 얼른 닦지도 못하는 그의 눈물을 꼼꼼히 닦아주며 친구는 덧붙였습니다. 아저씨가 그 자리의 눈을 계속 쓸고 계시는 의미를 다들 알고 있어서 그 동안의 묵계를 깨고 그 자리에 주차하려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고 말입니다. 그는 그 동안 자신이 어렵지 않게 주차할 수 있었던 이유를 그제서야 알 수 있었답니다. 그리고 자신의 주차공간을 호시탐탐 노린다고 그가 생각했던 많은 사람들이, 사실은 그 자리를 오래 지켜주고 있었다는 사실도 새삼 알 수 있었구요 그는 한참 동안이나 마음을 다스리며 앉아 있다가 이윽고 경비실이 있는 1층으로 내려갔습니다. 자판기에서 커피 한 잔을 뽑아든 그는 경비실로 가서 아무 말 없이 아저씨께 그 커피를 드렸습니다. 커피는 가져오는 동안 흔들리는 그의 걸음 때문에 다 쏟아져 반밖에 남지 않았지만 쏟아진 나머지 반은, 어느 샌가 다시 흐르기 시작한 그의 눈물이 채우고도 남을 것 같았답니다. 경비 아저씨는 눈물로 범벅된 그가 건네는 반잔의 커피를 묵묵히 받아들고 아주 맛나게 잡수셨습니다. 그리고는 입안에서 뱅뱅 돌 뿐 말이 되어 입 밖으로 나오지 않아 '정말 감사하다.' 는 말을 꺼내지도 못하고 서 있는 그의 등을 따뜻하고 투박한 손으로 툭툭 두드려 주시며 '그러잖아도 뜨거운 커피가 마시고 싶었는데 잘 마셨네……' 하시더랍니다. 영상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26.uf.tistory.com/media/21202B50592125EA1A935B" width=600 height=400 style="border:2px khaki inset"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쓰임새 있는 삶을 작고 크고 한 기계 톱니 바뀌 속에 아주 작은 나사하나가 있었지요. 이 작은 나사하나가 이런 생각을 했어요. 이렇게 많은 나사가 있는데 나 하나쯤 빠지면 어때? 하면서 아주 조용히 빠져 나오고 말았지요. 그러나 빠져나오는 그 순간부터 기계는 멈추고 작동을 하지 않습니다. 이렇게 물체의 쓰임새에서는 아주 작은 것도 소중하지만 세월은 그런 점을 모른 체 멈추어 주질 않습니다. 이 세상에서 비타민 c 같은 삶을 살면서 새 힘을 주고 상록수 같은 푸르름으로 모두에게 힘찬 활력을 넣고 싶은 그런 하루 하루를 열어 보세요. 영상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EMBED style="FILTER: gray(); WIDTH: 330px; HEIGHT: 42px" src=http://files.thinkpool.com/files/bbs/2004/06/11/Meggie_메기의추억-포스터.mp3 width=330 height=42 type=audio/mpeg loop="true" volume="0" autostart="true"hidden=true>

동백꽃향기 18-05-15 13:01
 
아름다운 꿈 깨어나서  하늘의별빛을바라보라
한갓 헛되이해는 지나  이맘에남모를허공잇네

아름다운 꿈꾸는자여 이리오세요
들어주세요 나의 고운노래를,,

꿈은이루어진다. 손에손잡고 벽을 넘어서
우리사는세상아름답도록  손 잡  고~!!!
토백이 18-05-15 20:42
 
좋은 글
잘봤습니다.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그대는 내 삶의 이유입니다 김용호 04-18 1712
공지 <추천>당신은 행복한 나의 비밀입니다 (2) 리앙~♡ 04-10 1950
공지 <추천>은 글 행복한 마음 竹 岩 04-04 1783
공지 <추천>바라기와 버리기 (2) 김현 04-03 1906
5537 아름다운 미래로 가는 길 竹 岩 04:45 5
5536 용서는 사랑의 완성 (나도 남에게 상처를 줄 수 있으니까요) (2) 김현 05-25 60
5535 가슴 찡한 스콧틀랜드 시골 양로원 어느 할머니의 시 (3) 김현 05-25 53
5534 다시 오월은 가고 (1) 김현 05-25 63
5533 서로 다름을 이해하라 (1) 김용호 05-25 86
5532 자신이 변해야 한다 (1) 竹 岩 05-25 50
5531 참 좋아 보여요 말 한마디 (1) 김용호 05-24 97
5530 미소는 사랑, 마음을 움직인다 (3) 김현 05-24 101
5529 "여자를 울려버린 한 남자의 사랑이야기" 김현 05-24 77
5528 신나게 사는 사람은 늙지 않습니다 (1) 김현 05-24 104
5527 사람이 하늘처럼 맑아 보일때가 있다 (1) 리앙~♡ 05-24 114
5526 놓고 싶지않은 아름다운 손 (1) 竹 岩 05-24 78
5525 지나간 일에 매달려 잠 못 이루지 말자 (2) 김현 05-23 134
5524 사람과 사람 사이의 바램 (2) 김현 05-23 126
5523 지금이라는 글자를 써 보세요 김용호 05-23 140
5522 말에는 많은 허물이 따릅니다 竹 岩 05-23 84
5521 혼자 걸어야 하는 길 어느 누구도 내 길을 대신 걸어 줄 수 없습니다 (2) 김현 05-22 140
5520 친구는 찾는게 아니라 그자리에 있는거래 김현 05-22 122
5519 만남은 하늘의 인연, 관계는 땅의 인연 김현 05-22 118
5518 남은 여생 보람되게 살자 竹 岩 05-22 89
5517 나이가 들면서 찾아오는 지혜와 너그러움과 부드러움으로 (2) 김현 05-21 151
5516 말 한 마디가 긴 인생을 만듭니다 (2) 김현 05-21 147
5515 당신의 사랑을 대출 좀 해주세요 (2) 김용호 05-21 166
5514 일일시호일(日日是好日) (1) 竹 岩 05-21 122
5513 좋은 인연 맺는 법 (2) 리앙~♡ 05-20 186
5512 어제는 이미 지나간 역사며 미래는 누구도 알 수 없는 신비입니다 김현 05-20 114
5511 자주 쓰면 반드시 도움되는 말 15가지 (1) 김현 05-20 123
5510 어려울 때 필요한 것은 (1) 竹 岩 05-20 116
5509 모든 사람은 저마다의 가슴에 길 하나를 내고 있습니다 (1) 김현 05-19 136
5508 누군가를 믿는다는 것의 위대함 (2) 김현 05-19 128
5507 마음에 공감되는 글 (1) 竹 岩 05-19 107
5506 어느 날도 똑같은 날이 아니다 (4) 리앙~♡ 05-18 151
5505 절망과 좌절은 참된 행복의 싹 (2) 김현 05-18 136
5504 모란이 피기까지는 나는 아직 기다리고 있을 테요 (1) 김현 05-18 96
5503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기다림 (2) 김용호 05-18 231
5502 참으로 아름다운 사랑 (1) 竹 岩 05-18 115
5501 인생은 내가 나를 찾아 갈 뿐입니다 (1) 김현 05-17 179
5500 아버지가 남기신 예금통장 김현 05-17 119
5499 좋은글-나를 닮은 사람 김현 05-17 125
5498 마음을 만져줄 수 있는 사람 (2) 김용호 05-17 204
5497 이런 사람과 사랑을 하세요 竹 岩 05-17 109
5496 사랑하는 사람과 이렇게 살고 싶습니다 (1) 김용호 05-16 135
5495 세상에 사랑 없이 태어난 것 아무것도 없으니 (1) 김현 05-16 120
5494 남의 눈 높이에 맞춰 산다면 김현 05-16 129
5493 상처난 사과 - 따뜻한 이야기 (1) 김현 05-16 128
5492 추억은 아무런 힘이 없다 (1) 竹 岩 05-16 115
5491 행복을 가꾸는 진실된 만남 (2) 리앙~♡ 05-15 184
5490 존경받는 방법 ~ 잘난 척 하면, 적만 생긴다 (2) 김현 05-15 156
5489 장미는 마구 5월의 비에 젖고 커진 가슴 "오월의 연가 (2) 김현 05-15 129
5488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2) 김용호 05-15 19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