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5-17 10:27
 글쓴이 : 김현
조회 : 123  

아버지가 남기신 예금통장


 



 


아버지가 남기신 예금통장


부모의 마음은 살아서도 죽어서도
자식 위하는 마음은 한 마음인데
2010년 3월

울 아버지가 저승에 가시면서 잊고 가신 물건이 있다
생전에 저승에 갈때 챙겨갈 여비와 짐을 준비 하셨으리라 
 
예금통장 두개
금붙이  두개
오리털 잠바 새것 두벌
메이커 구두 두컬레

울 아버지  저승갈때 가지고 가시려던  짐을
왜 잊고  가셨을까 ~!?
생전에 그리도 억척스럽게 아끼시고 모우시더니

만원짜리 식당 밥 보다  오천원짜리 장국밥이 더 좋다고 하시고
먼길도 차 안타시고 운동삼아 걷고 또 걸으시고
새옷 사드리고 왜 안입으시냐고 물어 보면  입던옷 낡으면 입지
새구두 챙겨 선물 하면 신발장에 두시며  다음에 신지

울아버지 살아 생전 저승 갈때 가져 가시려고 아끼고 챙기셨나
울아버지 살아 생전 저승길 험한길 갈때 힘들다고 준비를 하셨나

그러던 어느날
집안 대청소 하던 날  아버지 지갑을 발견 하였다
귀중한 보물 처럼 싸고 싸둔 지갑속에  
오래된 기념주화가 2개 있었고  짧은 메모지도 있었다 
 
메모지에는
모자란 저녀석을 나 죽으면 어떻게 살까?
모자란 아들 하나 그 걱정이 있었다
남기신 물건 물건 모두가 저승갈때 쓸 여비가 아니 었구나
모자란 자식 위해 남겨 두신 아버지의 마지막 유품 
 
예금통장 두개
금붙이 두개
오리털 잠바 새것 두벌
메이커 구두 두컬레

울아버지  평생을 아끼시고 평생을 사셨다
부모 마음은 저토록 애틋함인데
철부지 자식들은 왜 엉뚱한 생각으로 살아 생전 부모 맘을 모르고
엉뚱한 짓으로 속을 애타게 했는지

너도 커서  봐라
자식 키워 보면 알거다
그 말씀 한마디가 회초리 대신이었는데
울 아버지 이것이 인생의 삶이라고 생각하시고 사셨다



 


 


 


비쥬0스텔라 18-05-26 10:31
 
부모님의 사랑이 가장 신의 사랑을 닮은 것은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노래 추천: 하늘바라기 https://www.youtube.com/watch?v=abUHbkxQTo0
            아빠힘내세요~ https://www.youtube.com/watch?v=GExyr_sNIZo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그대는 내 삶의 이유입니다 김용호 04-18 1723
공지 <추천>당신은 행복한 나의 비밀입니다 (2) 리앙~♡ 04-10 1961
공지 <추천>은 글 행복한 마음 竹 岩 04-04 1792
공지 <추천>바라기와 버리기 (2) 김현 04-03 1917
5543 생각나는 얼굴이 되고 싶습니다 (1) 김용호 00:37 6
5542 참으로 아름다운 사랑 (1) 竹 岩 00:05 7
5541 부부가 함께 보면 좋은 글 (1) 김용호 05-26 15
5540 모든 일이 소중한 것처럼 (2) 김현 05-26 66
5539 행복의 반대말은 불행이 아니라 분별심입니다 (1) 김현 05-26 44
5538 삶의 신비와 아름다움 (2) 김현 05-26 50
5537 아름다운 미래로 가는 길 (1) 竹 岩 05-26 47
5536 용서는 사랑의 완성 (나도 남에게 상처를 줄 수 있으니까요) (2) 김현 05-25 89
5535 가슴 찡한 스콧틀랜드 시골 양로원 어느 할머니의 시 (3) 김현 05-25 72
5534 다시 오월은 가고 (1) 김현 05-25 91
5533 서로 다름을 이해하라 (2) 김용호 05-25 110
5532 자신이 변해야 한다 (1) 竹 岩 05-25 64
5531 참 좋아 보여요 말 한마디 (1) 김용호 05-24 116
5530 미소는 사랑, 마음을 움직인다 (3) 김현 05-24 113
5529 "여자를 울려버린 한 남자의 사랑이야기" (1) 김현 05-24 90
5528 신나게 사는 사람은 늙지 않습니다 (1) 김현 05-24 115
5527 사람이 하늘처럼 맑아 보일때가 있다 (1) 리앙~♡ 05-24 123
5526 놓고 싶지않은 아름다운 손 (1) 竹 岩 05-24 83
5525 지나간 일에 매달려 잠 못 이루지 말자 (2) 김현 05-23 143
5524 사람과 사람 사이의 바램 (2) 김현 05-23 134
5523 지금이라는 글자를 써 보세요 (1) 김용호 05-23 149
5522 말에는 많은 허물이 따릅니다 (1) 竹 岩 05-23 90
5521 혼자 걸어야 하는 길 어느 누구도 내 길을 대신 걸어 줄 수 없습니다 (2) 김현 05-22 145
5520 친구는 찾는게 아니라 그자리에 있는거래 (1) 김현 05-22 129
5519 만남은 하늘의 인연, 관계는 땅의 인연 (1) 김현 05-22 122
5518 남은 여생 보람되게 살자 (1) 竹 岩 05-22 92
5517 나이가 들면서 찾아오는 지혜와 너그러움과 부드러움으로 (2) 김현 05-21 153
5516 말 한 마디가 긴 인생을 만듭니다 (2) 김현 05-21 154
5515 당신의 사랑을 대출 좀 해주세요 (2) 김용호 05-21 171
5514 일일시호일(日日是好日) (1) 竹 岩 05-21 125
5513 좋은 인연 맺는 법 (2) 리앙~♡ 05-20 194
5512 어제는 이미 지나간 역사며 미래는 누구도 알 수 없는 신비입니다 (1) 김현 05-20 118
5511 자주 쓰면 반드시 도움되는 말 15가지 (1) 김현 05-20 123
5510 어려울 때 필요한 것은 (1) 竹 岩 05-20 117
5509 모든 사람은 저마다의 가슴에 길 하나를 내고 있습니다 (1) 김현 05-19 139
5508 누군가를 믿는다는 것의 위대함 (2) 김현 05-19 133
5507 마음에 공감되는 글 (1) 竹 岩 05-19 108
5506 어느 날도 똑같은 날이 아니다 (4) 리앙~♡ 05-18 153
5505 절망과 좌절은 참된 행복의 싹 (2) 김현 05-18 137
5504 모란이 피기까지는 나는 아직 기다리고 있을 테요 (1) 김현 05-18 97
5503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기다림 (2) 김용호 05-18 233
5502 참으로 아름다운 사랑 (1) 竹 岩 05-18 119
5501 인생은 내가 나를 찾아 갈 뿐입니다 (1) 김현 05-17 182
5500 아버지가 남기신 예금통장 (1) 김현 05-17 124
5499 좋은글-나를 닮은 사람 (1) 김현 05-17 129
5498 마음을 만져줄 수 있는 사람 (2) 김용호 05-17 211
5497 이런 사람과 사랑을 하세요 (1) 竹 岩 05-17 115
5496 사랑하는 사람과 이렇게 살고 싶습니다 (1) 김용호 05-16 145
5495 세상에 사랑 없이 태어난 것 아무것도 없으니 (1) 김현 05-16 123
5494 남의 눈 높이에 맞춰 산다면 (1) 김현 05-16 13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