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7-07 07:48
 글쓴이 : 김현
조회 : 133  



이런 며느리라면 얼마나 좋을까요


 

지방에 사시는
시어머니가 올라 오셨다.
결혼한 지 5년이 되었지만,
우리집에 오신 것은 결혼 초
한번을 빼면 처음이다.

청상과부이신 시 어머니는
아들 둘 모두 남의 밭일
논일을 하며 키우셨고,
농한기에는 읍내 식당일을
해가며 악착같이
돈을 버셨다고 한다.

평생 그렇게 일만 하시던
시 어머니는 아들 둘 다
대학 졸업 시키신 후 에야
일을 줄이셨다고 한다.
 

 결혼 전 처음 시댁에 인사 차
내려 갔을 때 어머니가 그러셨었다.
고생도 안해 본 서울 아가씨가
이런 집에 와 보니 얼마나 심란할꼬.
집이라 말하기 민망하다.

가진 거 없는 우리 아랑
결혼해 준다고 해서 고맙다.
장남인 남편과 시동생은 지방에서도
알아주는 국립대를 나왔고,
군대시절을 빼고는 내내
과외 아르바이트를 해 가며
등록금을 보태고 용돈을 썼다고 했다.

주말이나 방학에는 어머니를 도와
농사일을 하느라 연애는 커녕
친구들과 제대로 어울리지도 못했다고 했다.
그렇지만 주변에 늘 좋다는
친구들 후배들이 줄줄 따른다.
둘다 대학 졸업 후 남편은
서울로 취업을 해서 올라왔다.


 
그리고 회사에서 나를 만났다.
나는 서글서글한 외모에
건강하게 그을린 얼굴이 좋았다 .
건강하고 밝은 성격에 회사에서도
그는 늘 사람들 사이에 있었다.
자연스럽게 그 사람을 좋아하게 됐고,
내가 먼저 고백했다.

그는 망설였다. 자기는 가진거 없는 몸뚱이
하나뿐인 사람이라고. 하지만 나는 이미
그 사람을 사랑하게 된 후였고,
삼고초려끝에 그는 나를 받아 주었다.
그의 집에 대한 어떤 정보도
없이 그를 우리집에 데려갔다.

그의 외모와 직업에 우리
부모님은 그를 반겨주었다.
집이 지방이고 어머니가 농사를
지으신다고 했을 때 엄마 얼굴이 어두워졌다.
당장 가진거라고는 월세 원룸 보증금과
얼마간의 저축이 전부다 했을 때
아빠가 담배를 피우셨다.

그가 말했다. 어린 나이에 아버지가
돌아가셔서 아버지 얼굴도 모르고 자랐지만,
허리 한번 못 펴시고 우리 형제 위해
평생을 밭에서 엎어져 살아 온 어머니께 배운
덕분으로 어디 가서도 영은이
굶겨 죽이지 않을 자신있습니다.


 
공주처럼 고이 키우신 딸
고생문이 훤하다 걱정 되시겠지만,
그래도 영은이에 대한 저의 사랑,
열심히 당당하게 살 각오가 되어있는
제 결심 이것만 높이 사 주십시오.
우리는 그렇게 결혼했다.
친정 아버지가 마련해 주신 돈과
회사에서 받은 전세자금 대출로
신혼집을 마련하고, 그와 내가 모은 얼마간의
저축으로 혼수를 했다.너무 행복했다.
결혼 후 처음으로 시댁으로 내려갔다.

마침 어버이날과 어머니 생신이 겹쳤다.
일부러 주말을 잡아 내려갔다.
시 동생도 오고 어머니와 마당 평상에서
고기도 구워 먹고 밭에서 상추를
뜯어다 먹는데 그 맛이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삼겹살이었다.

그날 밤 작은 방에 예단으로
보내 드렸던 이불이 깔려 있었다.
어머니는 한번도 그 이불을
쓰시지 않으셨던 모양이다.
우리 더러 그 방에 자라고 하신다.

싫다고 뿌리치는 어머니
손목을 끌어 작은 방으로 모셨다 .
어머니하고 자고 싶어요.
신랑은 도련님하고 넓은
안방에서 자라고 할거에요.

어머니랑 자고 싶어요.
어머니는 목욕도 며칠 못했고,
옷도 못 갈아 입었다고 이불 더럽혀 지고
니가 불편해서 안된다. 냄새나 안된다고
자꾸 도망 가려 하셨다.

그런 어머니께 소주 마시고
싶다고 함께 소주를 먹었다.
어머니가 찢어 주시는 김치가
너무 맛있어서 소주를 홀랑 홀랑 비우고
취해 잠들어 버렸다.

자다 목이 말라 깨어 보니
나는 이불 한 가운데
누워 자고 있고 어머니는
겨우 머리만 요에 얹으신
채로 방바닥에 쪼그리고주무시고 계셨다.
슬쩍 팔을 잡아 요위에 끌어 드렸다.
야야~ 고운 이불 더럽혀 진다.
냄새 밴대이...

어머니에겐 냄새가 났다 정말.
울엄마에게 나던 화장품 냄새를
닮은 엄마 냄새가 아닌,
뭐락 말할 수 없는 부뚜막 냄새 흙
냄새 같은..그 냄새가 좋아서
나는 내려 갈때마다 어머니와 잔다.

이제는 손주와 주무시고
싶다며 나를 밀쳐 내시지만
악착같이 어머니 한쪽 옆자리는 나다.
어떤 밤이던가 어머니 옆에 누워
조잘거리던내게 니는 꼭 딸 낳아라.

이래서 사람들이 딸이 좋다 하는 갑다.
니가 이래 해 주니 니가 꼭 내 딸같다~
뒷집이고 옆집이고 도시 며느리
본 할망구들 다 나 완젼 부러워 한다.
며느리들이 차갑고 불편해 해서 와도
눈치보기 바쁘다 하드라. 뭐 당연하다.

내도 니가 첨 인사 왔을 때 어찌나
니가 불편 하진 않을까고 싫다진 않을까
걱정을 했던지... 말도 못해. 근데 당연한거 아이가...
그러니 딸이 좋다 카는거지...
나는 니가 이래 딸처럼 대해주니 뭐 딸 없어도
되지만 니는 꼭 딸 낳아라...

진즉부터 혼자 계시던 어머니가
걱정이었는데 결국 사달이 났다.
상을 들고 방에 들어 가시다
넘어지셔서 가뜩이나 퇴행성 관절염이
심한 다리가 아예 부러지셨다 했다.

도련님이 있는 대구 병원에 입원을 하셨다.
노인이라 뼈도 잘 안붙는다고 철심도 박고 수술하고
3개월을 그렇게 병원에 계시다가 지난 주 퇴원을 하셨다.

어머니가 뭐라거나 말거나 그 사이
나는 내려가서 간단히 어머니 옷가지며
짐을 챙겨 우리집에 어머니 방을 꾸렸다.
아들 녀석은 할머니가 오신다고 신이 나 있고,
표현할 줄 모르는 남편은 슬쩍슬쩍
그 방을 한번씩 들여다 보며 웃는것을 나도 안다.

당연히 우리집에 곱게 오실리가 없다.
어머니! 저 둘째 가져서 너무 힘들어요!!
우리 친정엄마 허구헌날 노래교실에
뭐에 승민이도 잘 안봐 주시고,
제가 회사에 임신에 육아에 힘들어 죽겠어요!
와서 저 좀 도와주세요!

임신하니까 어머니 음식이 그렇게 땡겨
죽겠단말이에요! 어머니 김치 담아 주세요~
그 말에 못이기는 척 어머니가 오셨다.

친구들이 말했다. 니가 모시고 살아봐야
힘든 줄을 알지. 착한 며느리 노릇
아무나 하는 줄 알아?
그래 맞다. 내가 안해봐서
너무 쉽게 생각하는 것일수도 있다.

어머니와 살면서 힘든 일이 생기고
어쩌면 어머니가 미워 질지도 모르겠다.
그렇지만 그럴 때마다 내 마음을 다잡기 위해
이렇게 글을 쓰고 올린다.

여기 많은 분들이 이렇게 증인이니,
혹여나 어머니가 미워지고
싫어져도 나는 이제 어쩔수 없다.
그냥 이게 내 팔자려니
열심히 지지고 볶고 하면서
같이 사는 수밖에~
승민 아빠 사랑해! 


♬ 엄마엄마 우리 엄마(클레멘타인) / 조영남

엄마 엄마 우리 엄마 나 떠나면 울지마
뒷산에다 묻지말고 앞산에다 묻어주
눈이오면 쓸어주고 비가오면 덮어주
옛친구가 찾아오면 나본듯이 반겨주

엄마 엄마 우리엄마 나 떠나면 설워마
음지에다 묻지말고 양지에다 묻어주
봄이오면 꽃잎따서 가을오면 단풍따서
무덤가에 뿌려주고 내 손한번 잡아주

아가 아가 우리아가 부디부디 잘가라
고통없는 세상으로 훨훨 날아가거라
가도가도 끝없는길 어디에서 머물꼬
좋은 세상 만나거든 다시 태어나거라
좋은 세상 만나거든 훨훨 날아가거라
 

 




에스더영숙 18-07-07 12:36
 
참 좋은 글 잘 읽고 마음에 담습니다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나 살아온 삶 뒤돌아보며 (1) 竹 岩 06-19 631
공지 <추천>인생을 동행할 친구가있다면 (3) 김용호 06-18 726
공지 <추천>가슴 깊이 숨은 이야기 내놓을 만한 분이 있다면 (3) 김현 06-05 642
공지 <추천>부끄럽지 않은 인연이고 싶다 (2) 리앙~♡ 06-05 840
5754 여유로운 삶이었으면 좋겠습니다 김용호 01:21 16
5753 고통은 인간을 성숙하게 하고 竹 岩 00:55 15
5752 내가 알게 된 참 겸손 (2) 리앙~♡ 07-22 51
5751 고운미소와 아름다운 말 한마디는 (1) 김용호 07-22 78
5750 하늘 아름다운 계절(季節) 竹 岩 07-22 50
5749 떨어지는 빗방울이 바위를 깎을 수 있는 것은 (1) 김현 07-21 87
5748 세월 가는 줄 모르는 게 최고의 행복이다 (1) 김현 07-21 79
5747 참 좋은 삶의 인연 竹 岩 07-21 82
5746 겸손은 모든 미덕의 근본입니다 (1) 김현 07-20 124
5745 인생을 위한 기도 (1) 김현 07-20 112
5744 이것이 "희망" 입니다 竹 岩 07-20 116
5743 당신이 만약에 내 사랑이라면 김용호 07-19 132
5742 남을 함부로 깔본다면 그 결과는... 김현 07-19 101
5741 어느 할아버지의 눈물나는 유언 김현 07-19 82
5740 탈무드가 전하는 삶의 지혜 竹 岩 07-19 111
5739 천년 후에도 부르고 싶은 이름 김용호 07-18 157
5738 세상에 태어난 어느 것 하나 소중하지 않은 것이 없습니다 (2) 김현 07-18 136
5737 어머니를 향한 뒤늦은 후회.. (1) 김현 07-18 89
5736 내맘 속에 가득한 당신 竹 岩 07-18 95
5735 인연의 소중함을 생각하며 김용호 07-17 166
5734 삶에 즐거움을 주는 좋은 글 (4) 리앙~♡ 07-17 143
5733 만남의 인연은 소중하게 竹 岩 07-17 95
5732 시간은 둘중 하나를 선택하지 않는다 (2) 리앙~♡ 07-16 173
5731 꿈은 간절한 바램에서 시작됩니다 (2) 김현 07-16 158
5730 비워 둔 아랫목 김현 07-16 118
5729 그저 살아가는 한 세상 (1) 竹 岩 07-16 140
5728 아름답게 살아가는 사람 竹 岩 07-15 167
5727 가슴으로 하는 사랑 (1) 김용호 07-14 198
5726 사람이 산다는 것이 배를 타고 바다를 항해하는 것과 같아서 (1) 김현 07-14 132
5725 버릴줄 모르면 죽는다네 김현 07-14 134
5724 목표가 먼저다 竹 岩 07-14 103
5723 잘 늙는 것도 하나의 바른 선택(選擇)이다 김현 07-13 189
5722 아내에게 보내는 영상편지 김현 07-13 100
5721 마음 비우는 삶! 竹 岩 07-13 156
5720 다른 사람에게 필요한 존재가 되고 싶다는 것은 (2) 김현 07-12 161
5719 타인의 평가보다 중요한 '이것' 김현 07-12 120
5718 어제와는 또 다른 하루를 열며 竹 岩 07-12 137
5717 하루를 좋은 날로 만들려는 사람은 (2) 김용호 07-12 180
5716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습니다 김용호 07-11 148
5715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김현 07-11 141
5714 문제도 답도 내안에 있습니다 김현 07-11 221
5713 참으로 아름다운 사랑 竹 岩 07-11 138
5712 좋은 생각으로 여는 하루 (2) 김현 07-10 230
5711 사랑하며 살아도 너무 짧은 우리네 삶 (1) 김현 07-10 135
5710 가슴이 살아있는 사람 竹 岩 07-10 139
5709 욕심이 없다면 고통도 없다. (2) 김현 07-09 207
5708 가난을 부자로 바꿔주는 아침관리 13가지 시크릿 김현 07-09 123
5707 두번 다시 오지 않을 오늘 竹 岩 07-09 141
5706 마음이 행복을 느끼는 날 (4) 리앙~♡ 07-08 223
5705 세상에 다 갖춘 사람은 없다 竹 岩 07-08 17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