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꽃살강)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10-31 00:03
 글쓴이 : DARCY
조회 : 1041  
 



젊은 남녀 한쌍이 등산중에

길을 잘못 들어서인지
주위엔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다
드디어 산 정상에 올라왔을때 
둘만이 있다는 생각이들자 여자의 마음이 이상했다 


여자가 말했다
우리 이렇게 아무도 없는 
정상에 왔는데 그냥갈 수 없잖아 

물론이지



남자가 여자의 손목을 
잡아끌고 큰 바위 틈새로 갔다 
여자의 가슴은 콩닥 거렸고
숨이 가빠지며 귓볼이 발갛게 상기됐다

여자는 섹시하게 보이려고 
고개를 약간 뒤로 젖히고 눈을 슬며시 감았다 
이때 남자가 여자를 툭치며 말했다. 

자긴 안할거야 ?



여자는 
드디어 기다리던 것이 왔음을 느끼고 
부끄러운 듯이.
음.. 그냥 자기가 하면 되지머




♣





♣





♣





♣





♣




♣





그러자 남자는 
양손을 입에 모으고 건너 편 
산봉우리를 향해소리쳤다



 야~~호 !  




DARCY 17-10-31 00:07
 
유머방 회원님들
10월이면 생각나는 잊혀진 계절
연주곡 올려 봅니다
11월에는 좋은일만 가득 하세요
가내 두루 편안 하시고
감기 안들게 조심 하세요 ^^*
     
꽃살강 17-10-31 08:36
 

매년 들어도 괜찮은것
같아요........?
          
DARCY 17-10-31 22:09
 
10월의 마지막 날엔
더욱 마음에 와닿지요 ♪ ♬
DARCY 17-10-31 00:08
 
유머방에 들리시는 모든분들
사랑 합니데이 ~

     
안박사 17-10-31 03:56
 
#.*DARCY* 任`娥!!!
方今前에,"임지`房"에서~"테레사"任을..
"內藏山"의,晃惚한 丹楓과~"李龍"의,노래를..
"잊혀진 季節"을~"10月의 마지막`밤"으로,誤解..
늙어가니,健忘症이 深해져..서글픈 現實에,슬픔이..
"DARCY"任! "유머"&"音原"에,感謝오며..늘,安寧해要.!^*^
(追申: "따시"任! "I Love U ! Too !! Really !!!")
          
DARCY 17-10-31 22:17
 
안박사님 반갑습니다
다들 10월의 마지막밤인줄
알고들 있지요 ㅎ
아직도 새벽 운동 하시고
건강 하시잖아요 나이는 숫자에
불과 하답니다 파이팅 안박사님
따시 ㅋㅋ 잼있는 표현 입니다
항상 고운 댓글로 격려 해주시고
고운 사랑 나눠 주셔서 감사 드립니다
감기 조심 하시고 건강 하세요
     
꽃살강 17-10-31 08:40
 

박사님도 좋아 하시네요
          
DARCY 17-10-31 22:19
 
꽃살강 방장님 감사 해요
오늘도 해피하게 보냈어요

          
안박사 17-11-02 01:16
 
#.*꽃살강* "윰방`房長"님!!!
늘,感謝합니다! "윰房"을 사랑하시는,"꽃"任..
"DARCY"任과,함께~"윰房"을,眞定`사랑합니다!
"山莊志己"님은,잘 계시는지..美國의,"바두기"任은..
"꽃살강"房長님!,"다시"任!&"울任"들!늘,Happy하세要.!^*^
꽃살강 17-10-31 08:46
 

오늘도 조심 조심하시고......
     
DARCY 17-10-31 22:21
 
이젠 정말 조심 조심할 나이네요
하루 하루가 옛날 같지 않답니다
방장님도 건강 하세요
꽃살강 17-10-31 08:48
 

즐겁게 즐겁게......!!
     
DARCY 17-10-31 22:23
 
파이팅 방장님

꽃살강 17-10-31 08:52
 

긍정적으로 ........!
     
DARCY 17-10-31 22:24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이미지 입니다

꽃살강 17-10-31 08:55
 

맑은 마음으로
오늘도 행복하세요
     
DARCY 17-10-31 22:27
 
     
초록운동장 17-11-01 06:38
 
이미지가 너무 이쁩니다
꽃살강 17-10-31 16:14
 


으슥해봐야.....ㅋㅋ
이거지.....!
     
꽃살강 17-10-31 20:19
 


그럼 이건가......ㅋㅋ
     
DARCY 17-10-31 22:30
 
으슥한곳도 젊을때 야그죠 ㅋㅋ
여자의 마음도 몰라주는
야속한 싸나이 미오이 ~

          
꽃살강 17-11-01 08:45
 

리듬이 대충 맞네요....ㅎ
좋은 기운을 충전하고
힘내세요....!
               
DARCY 17-11-01 23:09
 
10월의 마지막밤은 지나가고
11월 첫날 이네요
추워지는 날씨에 건강 하세요

초록운동장 17-11-01 06:35
 
야~호 를 할려면
으슥~한 곳으로 ㅎㅎ
11월의 첫아침을 웃으며 시작합니다
어김없이 해마다 들어도 질리지 않는 음악ㅡ
감사합니다
저는 산행을 가면
항시 선두에서(처지면 길 잃어 버릴가봐서) ㅎ
그래서 으슥한곳은 못가봤습니다
다시님!
차가운 아침이네요
건강 잘 챙기시고
날마다 복된날들 되시기를 바랍니다^^
     
꽃살강 17-11-01 08:53
 

초록운동장님과 우리시마을님들...

오늘도 향긋한차 한잔들고......
알찬 하루를 이루길....! !
     
DARCY 17-11-01 23:16
 
초록운동장님 반갑습니다
출근 하시기전 들려주셔서 감사 드립니다
잊혀진 계절 노래가
불후의 명곡이 된것 같애요 ㅎ
산행 가신다니 부럽습니다
저는 다리가 아파서 엄두도 못낸답니다
추워지는 날씨에 건강 하시고
아름답고 福된 11월달 되십시오
DARCY 17-11-01 23:21
 
꽃살강 방장님
두루 살펴 주시고
고운 흔적 감사 드립니다

     
꽃살강 17-11-03 22:52
 

이젠 차분하게 쉬시길.....!
          
꽃살강 17-11-03 22:55
 

조용한 밤이 니까요....!
          
DARCY 17-11-04 11:47
 
방장님 덕분에
차분하게 잘 쉬고
주말을 맞이 했네요
항상 감사한 마음 입니다

보람의향기 17-11-04 02:30
 
에~고-꿈은 사라지고ㅋㅋㅋ
     
DARCY 17-11-04 11:48
 
보람의향기님 반갑습니다

여자의 마음도 몰라주는 남자 미오이 ㅋㅋ
꽃살강 17-11-04 08:58
 

이제 새날은 밝았고......!
DARCY 17-11-04 11:51
 
꽃살강 방장님
제가 바빠서 못오는 동안
살펴 주시고 감사 드립니다
친절한 방장님 쵝오 !!!

DARCY 17-11-04 11:52
 
4는 시료이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59 슈퍼차부부 (2) 꽃살강 07-18 6
1058 본 조르노 (16) 젊은나래 07-17 65
1057 돌직구 (15) 꽃살강 07-17 108
1056 버릇장머리 없이... (26) 젊은나래 07-15 197
1055 특급 정보 (35) DARCY 07-15 176
1054 주식과 결혼 (12) 꽃살강 07-14 153
1053 남자와 여자의 차이 (15) 꼴통공주 07-14 183
1052 비싼 그릇을 사야하는 이유 (17) 꼴통공주 07-12 219
1051 지중해 아리랑 (25) 젊은나래 07-12 176
1050 부디 아이들을 .............! (18) 꽃살강 07-12 141
1049 레전드 모음 (12) 꽃살강 07-11 140
1048 그거 정말 웃깁니당... (13) 꽃살강 07-11 217
1047 너 늙어 봤냐 ? (23) 젊은나래 07-10 211
1046 실화 지난날 형부 영전에서. (20) 메밀꽃산을 07-10 219
1045 미국에 태어 난 거죠..? (15) 꽃살강 07-08 224
1044 산소에서........... (18) 젊은나래 07-08 215
1043 무식이 강패다 (12) 꽃살강 07-08 201
1042 하나도 없었다." (17) 젊은나래 07-07 185
1041 벌거벗은 남자와 도망가는 여자 (35) DARCY 07-07 266
1040 당신이 남편에게 ........! (13) 꽃살강 07-06 207
1039 할말은잃고.....!! (15) 꽃살강 07-06 181
1038 민방위훈련 존폐 여부 (14) 꽃살강 07-05 166
1037 니들 직인다....... (13) 꽃살강 07-05 209
1036 스피트....... (16) 젊은나래 07-04 181
1035 주인이 없어지면...........? (2) 문해 07-04 208
1034 수영장에서.....! (16) 꽃살강 07-03 268
1033 많은 사람들이 저에게 (19) 젊은나래 07-01 293
1032 잡초를 더 빨리 ....... (14) 꽃살강 07-01 239
1031 어머님의 장난 이었지만 (16) 꽃살강 07-01 212
1030 *웃으며 삽시다* (21) 꼴통공주 07-01 275
1029 '운명적으로' 만나게 (15) 꽃살강 06-30 200
1028 구두쇠 총각을 불러 말했다 (17) 꽃살강 06-30 202
1027 아작낸당 따라와 (41) DARCY 06-30 244
1026 사진 몇장 (34) 꼴통공주 06-27 354
1025 이별여행 (16) 젊은나래 06-27 240
1024 구봉서,배삼룡,이기동의 노래자랑 (16) 꽃살강 06-27 232
1023 한국 축구 & 야동 (2) 송택정 06-26 240
1022 가장자리 (17) 꽃살강 06-25 246
1021 발광머리 앤 (21) 젊은나래 06-25 232
1020 미래에서온 ..........! (14) 꽃살강 06-24 248
1019 10년 후 (15) 꽃살강 06-23 299
1018 엉큼한 여자 (27) DARCY 06-23 419
1017 빨아......임마!”. (18) 젊은나래 06-22 289
1016 한국 축구 & 야동 (1) 송택정 06-22 217
1015 비릉빡.......... (11) 꽃살강 06-21 215
1014 왕입니다요 (15) 꽃살강 06-21 261
1013 코알라 가족 (8) 젊은나래 06-20 220
1012 소녀시대 뷰 80 만 한강 뷰 40 만 (13) 꽃살강 06-20 233
1011 겨드랑이.........! (11) 꽃살강 06-19 276
1010 한숨만 쉴뿐이엿다... (17) 젊은나래 06-18 269
 1  2  3  4  5  6  7  8  9  10